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삼국 시대백제의 체제 정비와 영토 확장

성왕의 죽음과 백제의 위기

겨울 12월, 백제가 하부(下部)의 간솔(杆率) 문사간노(汶斯干奴)를 보내 표를 올렸다. “백제 왕 신 명(明)과 안라(安羅)에 있는 왜신(倭臣)들, 임나(任那) 여러 나라의 한기(旱岐)들은 아룁니다. 사라(斯羅)가 무도하여 천황을 두려워하지 않고 박(狛)과 마음을 함께하여 바다 북쪽의 미야케(彌移居)를 멸망시키려 합니다. 신들이 함께 의논하기를 유지신(有至臣) 등을 보내 우러러 군사를 청해 사라를 정벌하려고 하였습니다. 이에 천황께서 유지신을 보내시니, (그가) 군사를 거느리고 6월에 와서 신들은 매우 기뻤습니다. 12월 9일에 사라를 공격하러 보내면서, 신이 먼저 동방(東方)의 영(領)인 물부막기무련(物部莫奇武連)을 보내 자기 방(方)의 군사를 거느리고 함산성(函山城)을 공격토록 했는데, 유지신이 데리고 온 백성 죽사물부막기위사기(竹斯物部莫奇委沙奇)가 불화살을 잘 쏘았습니다. 천황의 위령의 도움을 받아, 이 달 9일 유시(酉時)에 성을 불태우고 빼앗았기 때문에 한 사람의 사신을 보내 배를 달려 아룁니다.”

따로 아뢰었다. “만약 신라뿐이라면 유지신이 데리고 온 군사로도 충분할 것입니다. 그러나 박이 사라와 마음을 함께 하고 힘을 합했기 때문에 성공하기 어렵습니다. 죽사도(竹斯島)에 있는 군사들을 빨리 보내, (그들이) 와서 신의 나라와 임나를 돕기를 바랍니다. 그렇게 한다면 일을 이룰 수 있을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또한 “신이 따로 군사 1만 명을 보내 임나를 돕겠습니다. 아울러 아룁니다. 이번 일이 매우 급하여 한 척의 배를 보내 아뢰며, 단지 좋은 비단 2필, 탑등 1개, 도끼 300개, 사로잡은 성의 백성 남자 둘과 여자 다섯을 바칩니다. (보낸 물건이) 적어 송구합니다.”

여창(餘昌)이 신라를 정벌하려고 계획을 세우자 기로(耆老)가 “하늘이 함께 하지 않으니 화가 미칠까 두렵습니다.”라고 간하였다. 여창이 말했다. “늙었구려. 어찌 겁내시오. 우리는 대국을 섬기고 있으니 어찌 겁낼 것이 있겠소.” 드디어 신라국에 들어가 구타모라(久陀牟羅)에 보루를 쌓았다. 그 아버지 명왕은 여창이 행군에 오랫동안 고통을 겪고 한참 동안 잠자고 먹지 못했음을 걱정하였다. 아버지의 자애로움이 매우 부족하면 아들의 효도가 이루어지기 어렵다 생각하고 스스로 가서 위로하였다. 신라는 명왕(明王)이 직접 왔음을 듣고 나라 안의 모든 군사를 내어 길을 끊고 격파하였다. 이때 신라에서 좌지촌(佐知村)의 사마노(飼馬奴) 고도(苦都)【다른 이름은 곡지(谷智)이다】가 말하길 “고도는 천한 노비이고 명왕은 뛰어난 군주이다. 이제 천한 노비로 하여금 뛰어난 군주를 죽이게 하여 후세에 전해져 사람들의 입에서 잊히지 않기를 바란다”라고 하였다.

얼마 후 고도가 명왕을 사로잡아 두 번 절하고, “왕의 머리를 베기를 청합니다”라고 하였다. 명왕이 “왕의 머리를 노비의 손에 내줄 수 없다.”라고 하였다. 고도가 “우리나라의 법에는 맹세한 것을 어기면 비록 국왕이라 할지라도 노비의 손에 죽습니다.”라고 하였다.【다른 책에는 “명왕이 호상에 걸터앉아 차고 있던 칼을 곡지에게 풀어 주어 베게 했다.”라고 하였다.】 명왕이 하늘을 우러러 크게 탄식하고 눈물 흘리며 허락하기를 “과인이 생각할 때마다 늘 고통이 골수에 사무쳤다. 돌이켜 생각해 보아도 구차히 살 수는 없다.”라고 하고 머리를 내밀어 참수당했다. 고도는 머리를 베어 죽이고 구덩이를 파묻었다.【다른 책에는 “신라가 명왕의 두골은 남겨 두고 나머지 뼈를 백제에 예를 갖춰 보냈다. 지금 신라 왕이 명왕의 뼈를 북청 계단 아래에 묻었는데, 이 관청을 도당(都堂)이라 한다”고 하였다.】

여창은 포위당하자 빠져 나오려 하였으나 나올 수 없었는데 사졸들은 놀라 어찌 할 줄 몰랐다. 활을 잘 쏘는 사람인 축자국조(筑紫國造)가 나아가 활을 당겨 신라의 말 탄 군졸 중 가장 용감하고 씩씩한 사람을 골라 쏘아 떨어뜨렸다. 쏜 화살이 날카로워 타고 있던 안장의 앞뒤 가로지른 나무[鞍橋]를 뚫었고, 입고 있던 갑옷의 옷깃을 맞췄다. 계속 화살을 날려 비 오듯 하였고 더욱 힘쓰고 게을리 하지 않아 포위한 군대를 활로 물리쳤다. 이로 말미암아 여창과 여러 장수가 샛길로 도망쳐 돌아왔다. 여창이 축자국조가 활로 포위한 군대를 물리친 것을 칭찬하고 높여 ‘안교군(鞍橋君)’이라 이름하였다.【안교는 우리 말로 쿠로지[矩羅膩]라 한다.】 이때 신라 장수들이 백제가 지쳤음을 모두 알고 드디어 멸망시켜 남겨 두지 않으려 했다. 한 장수가 “안 된다. 일본 천황이 임나의 일 때문에 여러 번 우리나라를 책망하였다. 하물며 다시 백제관가를 멸망시키기를 꾀한다면 반드시 후환을 부르게 될 것이다”라고 하였으므로, 그만두었다.

『일본서기』권19, 「흠명천황」 16년

冬十二月, 百濟遣下部杆率汶斯干奴, 上表曰. 百濟王臣明, 及在安羅諸倭臣等, 任那諸國旱岐等奏. 以斯羅無道, 不畏天皇, 與狛同心, 欲殘滅海北彌移居. 臣等共議, 遣有至臣等, 仰乞軍士, 征伐斯羅. 而天皇遣有至臣, 帥軍以六月至來, 臣等深用歡喜. 以十二月九日, 遣攻斯羅, 臣先遣東方領物部莫奇武連, 領其方軍士, 攻函山城, 有至臣所將來民竹斯物部莫奇委沙奇, 能射火箭. 蒙天皇威靈, 以月九日酉時, 焚城拔之, 故遣單使馳船奏聞.

別奏. 若但斯羅者, 有至臣所將軍士亦可足矣. 今狛與斯羅, 同心戮力, 難可成功. 伏願, 速遣竹斯嶋上諸軍士, 來助臣國, 又助任那. 則事可成. 又奏, 臣別遣軍士萬人, 助任那. 幷以奏聞. 今事方急, 單船遣奏, 但奉好錦二匹⋅毾㲪一領⋅斧三百口, 及所獲城民男二女五. 輕薄追用悚懼.

餘昌謀伐新羅, 耆老諫曰, 天未與, 懼禍及. 餘昌曰. 老矣, 何怯也. 我事大國, 有何懼也. 遂入新羅國, 築久陀牟羅塞. 其父明王憂慮, 餘昌長苦行陣, 久廢眠食, 父玆[慈]多闕. 子孝希成, 乃自往迎慰勞. 新羅聞明王親來, 悉發國中兵, 斷道擊破. 是時, 新羅謂佐知村飼馬奴苦都【更名谷智】曰. 苦都賤奴也, 明王名主也. 今使賤奴殺名主, 冀傳後世, 莫忘於口.

已而苦都, 乃獲明王, 再拜曰, 請斬王首. 明王對曰, 王頭不合受奴手. 苦都曰, 我國法, 違背所盟, 雖曰國王, 當受奴手【一本云, 明王乘踞胡床, 解授佩刀, 於谷知令斬.】. 明王仰天, 大息涕泣, 許諾曰. 寡人每念, 常痛入骨髓. 顧計不可苟活. 乃延首受斬. 苦都斬首而殺, 掘坎而埋【一本云, 新羅留理明王頭骨, 而以禮送餘骨於百濟. 今新羅王埋明王骨於北廳階下, 名此廳曰都堂.】.

餘昌遂見圍繞, 欲出不得, 士卒遑駭, 不知所圖. 有能射人筑紫國造, 進而彎弓, 占擬射落新羅騎卒最勇壯者. 發箭之利, 通所乘鞍前後橋, 及其被甲領會也. 復續發箭如雨, 彌厲不懈, 射却圍軍. 由是餘昌及諸將等, 得從間道逃歸. 餘昌讚國造射却圍軍, 尊而名曰鞍橋君【鞍橋, 此云矩羅膩.】. 於是新羅將等, 具知百濟疲盡, 遂欲謀滅無餘. 有一將云, 不可. 日本天皇以任那事, 屢責吾國. 況復謀滅百濟官家, 必招後患. 故止之.

『日本書紀』卷19, 「欽明天皇」15年

이 사료는 백제의 부흥을 이끌었던 성왕(聖王, 재위 523~554)의 죽음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다. 성왕의 죽음에 대해서는 『삼국사기』 「백제본기」 성왕 22년조와 「신라본기」 진흥왕(眞興王) 15년조에도 각각 전하고 있다. 「백제본기」에서는 성왕이 보병과 기병 50명을 이끌고 신라를 공격하러 갔지만, 신라군에게 습격을 받고 난 상처에 의하여 죽었다는 간단한 내용만을 전하고 있다. 하지만 「신라본기」에서는 신라 비장(裨將)인 삼년산군(三年山郡) 고간(高干)과 도도(都刀)가 성왕을 참수하고 좌평(佐平) 4명을 비롯한 백제군 2만 9600명의 목을 베었다고 서술하고 있다.

삼국사기』에는 비교적 단편적인 사실만을 전하고 있지만 『일본서기(日本書紀)』에는 관산성(管山城) 전투의 주체, 성왕의 전사(戰死) 과정 및 전후 처리 과정이 비교적 상세히 남아 있다. 여기에 따르면 성왕 대에 신라가 일본 천황의 뜻을 거역하고 고구려와 연합하여 관가(官家)를 공격하자, 백제가 임나(任那)의 군사들과 함께 신라의 함산성(函山城)을 쳤다고 되어 있다. 그러나 이는 『일본서기』가 편찬되는 과정에서 윤색된 것이다. 실제 백제가 관산성을 친 이유는 553년(백제 성왕 31년, 신라 진흥왕 14년)에 신라가 고구려로부터 수복한 한강 유역의 땅을 빼앗아 신주(新州)를 설치하였기 때문이었다.

백제는 한강 유역을 고구려로부터 회복하기 위해 성왕 대에 신라와 화호를 맺었다. 그러나 백제의 의도와는 달리 신라는 적극적으로 백제에 도움을 주지 않았으며, 오히려 백제가 회복한 한강 유역의 땅을 빼앗기까지 했던 것이다. 이에 성왕은 553년에 자신의 딸을 신라에 보내 화해를 꾀하기도 한다. 이는 백제의 실질적인 대외 전략이 한강 유역의 회복에 초점을 맞추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이러한 성왕의 노력은 오래 가지 못했고, 결국 한강 유역 일대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신라와의 일전이 불가피했던 것이다.

그런데 한 가지 주목할 점은 관산성 전투가 실제로는 성왕의 주도 하에 이루어진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관산성 전투를 주도한 이는 훗날 위덕왕(威德王, 재위 554~598)이 되는 성왕의 아들 여창(餘昌)이었으며, 성왕은 이를 응원하기 위해 가던 도중 신라군에 습격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 이는 성왕 대에 이미 위덕왕이 군사(軍事)에서 주도적 역할을 하고 있었음을 보여 주는 것이며, 성왕이 위덕왕을 중심으로 군권을 왕권 아래 일원화시키고자 하는 노력을 행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위덕왕 역시 군사를 직접 이끌고 전장에서 활약함으로써 자신이 즉위하기 위한 무력 기반을 확립하는 데 도움이 되었을 것이다.

한편 여창의 관산성 전투에는 ‘기로(耆老)’로 표현되는 이들의 반대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기로가 어떤 이들인지는 분명치 않으나 관산성 패배에 대한 책임을 묻는 것으로 볼 때, 이들은 당시 백제 중앙 정계의 귀족들 중 일부로 파악된다. 이들의 활동에 대해서는 성왕 대 권력 강화를 위한 조치가 변화하였다는 견해가 있다. 즉, 22부사(部司)와 수도 정비, 이를 통한 5부제 실시, 그리고 위덕왕을 중심으로 한 군사력 확보 등을 통해 안정된 왕권을 구축하고자 하였으나, 관산성에서의 패전으로 인해 귀족들의 힘이 다시 강해지면서 이전 왕권 중심 체제에 대해 귀족들이 대항하게 된 결과를 가져 왔다는 것이다.

결국 관산성 전투에서 성왕이 죽고 위덕왕이 패전의 책임을 진 채 왕위에 오르면서, 중흥의 기틀을 마련한 듯 보였던 백제는 다시 한 번 위기를 맞이하였다. 이 기사는 이러한 일련의 과정을 자세하게 전함으로써 이후 전개되는 백제의 정치⋅외교사에 대한 연구에 여러 가지 시사점을 주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를 가진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백제 성왕대 관산성 전투의 의미」,『전북사학』36,김병남,전북사학회,2010.
「백제 위덕왕대의 정치상황과 대외관계」,『한국상고사학보』43,김병남,한국상고사학회,2004.
「백제 위덕왕의 정치와 외교」,『한국인물사연구』2,김수태,한국인물사연구소,2004.
「백제 위덕왕대 왕권의 존재양태와 성격」,『백제연구』21,양기석,충남대학교 백제연구소,1990.
「백제 위덕왕대 왕흥사의 창건과 배경」,『문화사학』31,양기석,한국문화사학회,2009.
저서
『백제 사비시대 정치사연구』, 김주성, 전남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90.
『백제정치사연구』, 노중국, 일조각, 1988.

관련 이미지

관산성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