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삼국 시대삼국의 국제관계

일본의 임나일본부 주장

[신공황후(神功皇后)] 49년(249) 봄 3월에 황전별(荒田別)과 녹아별(鹿我別)을 장군으로 삼아 구저(久氐) 등과 함께 군대를 거느리고 [바다를] 건너가 탁순국(卓淳國)에 이르러 장차 신라를 습격하려고 하였다. 이때 어떤 사람이 말하기를, “군대가 적어서 신라를 깨뜨릴 수 없으니, 다시 사백(沙白)⋅개로(蓋盧)를 보내어 군사를 늘려 주도록 요청하십시오”라고 하였다. [이에] 곧바로 목라근자(木羅斤資)와 사사노궤(沙沙奴跪)【두 사람은 그 성(姓)을 모른다. 다만 목라근자는 백제 장군이다】에게 정병(精兵)을 이끌고 사백⋅개로와 함께 가도록 명하였다. [그리하여] 함께 탁순[국]에 모여 신라를 격파하고, 지바발(比自㶱)⋅남가라(南加羅)⋅녹국(㖨國)⋅안라(安羅)⋅다라(多羅)⋅탁순(卓淳)⋅가라(加羅)의 7국을 평정하였다. 또한 군대를 옮겨 서쪽으로 돌아 고해진(古奚津)에 이르러 남쪽의 오랑캐 침미다례(忱彌多禮)를 무찔러 백제에게 주었다. 이에 백제 왕 초고(肖古)와 왕자 귀수(貴須가 군대를 이끌고 와서 만났다. 이때 비리(比利)⋅벽중(辟中)⋅포미지(布彌支)⋅반고(半古)의 4읍이 스스로 항복하였다. 그래서 백제 왕 부자와 황전별⋅목자근자 등이 의류촌(意流村)【지금은 주류수기(州流須祇)라 한다】에서 함께 서로 만나 기뻐하고 후하게 대접하여 보냈다. 오직 천웅장언(千熊長彦)과 백제 왕은 백제국에 이르러 벽지산(辟支山)에 올라가 맹세하였다. 다시 고사산(古沙山)에 올라가 함께 반석 위에 앉았다. 백제 왕이 맹세하며 말하기를, “만약 풀을 깔아 자리를 만들면 불에 탈까 두렵고 또 나무로 자리를 만들면 물에 떠내려 갈까 걱정된다. 그러므로 반석에 앉아 맹세하는 것은 오래도록 썩지 않을 것임을 보여 주는 것이니, 지금 이후로는 천년만년 영원토록 늘 [백제를]서번(西蕃)이라고 칭하며 봄가을로 [일본 황실에] 조공하겠나이다.”라고 하였다. 그리고 천웅장언을 데리고 도읍에 이르러 후하게 예우를 더하고 구저 등을 보좌하여 보냈다.

『일본서기』권9, 「신공황후」 49년

[神功皇后] 卌九年, 春三月. 以荒田別⋅鹿我別爲將軍, 則與久氐等, 共勒兵而度之, 至卓淳國, 將襲新羅. 時或曰, 兵衆少之, 不可破新羅. 更復奉上沙白⋅蓋盧, 請增軍士. 卽命木羅斤資⋅沙沙奴跪【是二人, 不知其姓人也. 但木羅斤資者, 百濟將也.】領精兵, 與沙白⋅蓋盧共遣之. 俱集于卓淳, 擊新羅而破之, 因以平定比自㶱⋅南加羅⋅㖨國⋅安羅⋅多羅⋅卓淳⋅加羅七國. 仍移兵, 西廻至古奚津, 屠南蠻忱彌多禮, 以賜百濟. 於是, 其王肖古及王子貴須, 亦領軍來會. 時比利⋅辟中⋅布彌支⋅半古四邑, 自然降服. 是以, 百濟王父子及荒田別⋅木羅斤資等, 共會意流村【今云州流須祇】, 相見欣感, 厚禮送遣之. 唯千熊長彦與百濟王, 至于百濟國, 登辟支山盟之. 復登古沙山, 共居磐石上. 時百濟王盟之曰, 若敷草爲坐, 恐見火燒. 且取木爲坐, 恐爲水流. 故居磐石而盟者, 示長遠之不朽者也, 是以自今以後, 千秋萬歲, 無絶無窮, 常稱西蕃, 春秋朝貢. 則將千熊長彦, 至都下厚加禮遇, 亦副久底等而送之.

『日本書紀』卷9, 「神功皇后」 49年

이 사료는 고대 한일 관계사에서 가장 많은 논란거리를 제공하는 ‘임나일본부(任那日本府)’ 논쟁에 중심이 되는 사료이다. 일본에서 임나일본부에 관한 연구는 에도(江戶) 시대 『대일본사(大日本史)』 임나전(任那傳)이 편찬되면서부터 시작되었다. 이후 일제 강점기에는 식민 지배를 정당화하기 위한 목적에서 임나일본부가 본격적으로 제기되었다. 임나일본부에 관한 연구가 오랜 기간 이루어졌던 만큼 그것의 실체에 대해서는 다양한 견해가 제시되었다. 크게는 임나지배설과 외교교역설로 나뉘며, 각 설 안에서 다시 세부 견해가 나누어진다.

우선 임나지배설은 크게 4가지 견해로 나뉜다. 첫째, 왜(倭)의 출선기관설(出先機關說) 또는 남한경영론(南韓經營論)의 입장이 있다. 이는 369~562년까지 왜가 임나(任那)를 통치했다고 주장하는 설로, 스에마츠 야스카즈[末松保和]가 주장한 이래 일본 학계의 주요 학설로 자리 잡았다. 여기에 따르면 왜 왕권은 금관가야(金官伽倻)에 임나일본부라는 통치기관을 두고 임나(가야) 지역에 대해서는 직접 지배를, 백제와 신라에 대해서는 간접 지배 체제를 구축했다.

둘째, 임나지배설은 인정하지만, 임나일본부의 위치를 다른 곳에서 찾고, 따라서 그 성격 자체에 대해 스에마츠와 다르게 파악한 경우가 있다. 이 설은 임나일본부에 대한 일본 학자들의 견해를 정면으로 반박한 것으로, 김석형(金錫亨)이 주장하였다. 이 설에 따르면 『일본서기』에서 미야케[官家] 또는 내관가(內官家)가 설치되었다고 전하는 신라, 백제, 임나 등은 한반도가 아닌 일본 열도 내에 있던 분국으로 보고 있다. 분국설에서는 임나 문제를 일본의 한반도 경영이 아닌 기나이[畿內]의 야마토 정권[大和政權]에 의한 일본 열도 내 소국 통합 문제로 이해하였다. 즉 6세기 초 이후 야마토를 중심으로 한 왜 정권은 각지에 둔창(屯倉)을 설치하면서 지방 소국을 통합하기 시작했는데, 임나일본부는 그 과정에서 기비[吉備] 지방의 임나 소국에 설치한 지배 기관으로 이해한다.

셋째, 왜계 임나호족설 혹은 위왜(僞倭) 자치집단설이 있다. 이 설은 김석형이 분국설을 제시한 이후, 일본 학계에서 임나일본부설에 문제가 있음을 인정하면서 제기한 학설로, 이노우에 히데오[井上秀雄]가 대표적인 주창자이다. 이 설에 따르면 임나일본부는 신라⋅백제와의 접촉 지대에 있던 ‘일본부의 군현’을 통치하는 기관이었다. 따라서 ‘임나 경영’의 실체는 일본의 중앙 귀족이나 지방 호족과 관계를 가졌던 ‘왜인’으로 칭해진 임나의 지방 호족이 임나 제국(諸國) 연합에 들어가 그 세력을 확대하고, 또한 외교권을 통제할 수 있게 되면서 나타난 양상으로 파악한다.

넷째, 임나의 지배 주체를 왜가 아닌 백제로 보는 설이 있다. 이는 백제군사령부설(百濟軍司令部說)로도 불리며, ‘임나지배설’의 관점에 서면서도 그 지배 주체를 왜가 아닌 백제로 보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이 견해는 4세기 후반부터 6세기 중엽까지 백제가 가야 지역을 지배했으며, 소위 ‘임나일본부’는 백제의 가야 지배를 위한 파견군 사령부였다고 이해한다.

한편 외교교역설은 임나일본부가 임나 지역에 설치된 외교 교역을 위한 장소였다고 보는 견해이다. 외교교역설 역시 임나일본부의 성격에 따라 크게 4가지 견해가 있다. 첫째, 임나일본부를 교역 기관의 하나로 보는 설이다. 이 설에 의하면 임나일본부는 조선의 왜관(倭館)과 유사한 것으로, 왜국이 가야 제국과의 무역을 위해 설치한 공적 기관이라고 보았다. 그런데 6세기에 들어 가야 제국이 신라의 압력에 못 이겨 왜인의 원조를 구하게 되었고, 이때 임나일본부가 주로 이용되었기 때문에 일종의 군사적 성격을 가진 것으로 보이기도 하였다는 설명이다.

둘째, 임나일본부가 왜가 가야 제국과의 외교 교섭을 위해 임시로 파견한 사신이나 관인, 또는 그 집단이라는 사신단설이다. 이와 달리 임나일본부는 왜에서 안라(安羅)에 파견된 특수 외교 사신으로 보기도 한다. 이들은 집사(執事)-경(卿)-대신(大臣) 등의 직제를 가지나 안라에 반영구적으로 거주하면서 안라의 정책에 따랐기 때문에 실제로는 안라국 소속의 ‘왜계 안라 관료’로 보기도 한다.

셋째는 외교기관설이다. 이에 따르면 임나일본부의 설치 주체는 왜가 아닌 가야이며, 이는 530년대 이후 국가적 위기에 놓여 있던 안라가 자국의 독립 보존을 위해 조직한 외교 기구로 본다. 한편 임나일본부를 백제와 왜 왕권의 중간자적 외교기관으로 보기도 하는데, 이때는 왜 왕권이 공식적인 외교 인력을 양성하지 못한 상태였으므로 임나일본부가 해상을 통한 외교와 교역 시스템의 관리를 왜 왕권으로부터 위임 받았던 것으로 보기도 한다.

넷째는 안라왜신관설(安羅倭臣官說)이다. 이는 외교기관설의 각 입장을 절충한 것으로, 임나일본부란 가야 말기인 530년대 후반부터 550년대까지 존재하였고, 외형상으로는 ‘왜국사절 주재관’의 명분을 지닌다는 것이다. 임나일본부는 설치 초기인 530년대 후반에는 백제가 친(親)백제 왜인 관료를 안라에 들여보내 설치한 백제의 ‘대왜 무역 중개소’와 같은 것이었다. 그러나 540년대 이후로는 남부 가야 연맹의 맹주인 안라왕이 임나일본부 내의 관료를 친안라 왜인 관료로 재편함으로써 안라국의 외교를 지원하는 ‘안라의 특수 외무관서’와 같은 성격으로 변모했다고 본다.

한편 임나일본부에 대한 연구가 진행되면서 현재 한일 양국 학계에서는 왜 왕권, 즉 임나일본부와 가야 제국의 관계를 이해하는 데 있어 종래 일본 학계의 통설에서 말하는 것과 같은 가야 지역에 대한 왜 왕권의 미야케 지배나 이와 유사한 영토적⋅직할지적 지배가 이루어졌을 것이라는 설은 부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가야 제국과 왜의 관계는 『일본서기』의 신공황후(神功皇后)조나 계체(繼體)⋅흠명(欽明)조 등에 전하는 바와 같은 군사 정벌은 이루어지지 않았으며, 순수한 교역이나 외교 교섭의 형태로 파악하고자 하는 경향이 강하다. 또한 임나일본부 문제를 이해하는 데 있어 그 대상을 왜와 가야에 국한하지 않고 가야와 왜, 백제 삼국 상호간의 정치⋅외교적 상황에 따라 파악하려는 노력이 이루어지고 있다. 그러나 임나일본부를 이해하는 데 있어 중요한 의미를 가지는 임나일본부의 설치 및 운영 주체, 조직, 구성원에 대한 문제에 대해서는 여전히 학자들 사이에서 합의된 의견이 나오지 않는 실정이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대 한일관계 연구사-임나문제를 중심으로-」,『한국고대사연구』27,김태식,한국고대사학회,2002.
「고대 왕권의 성장과 한일관계」,『고대왕권과 한일관계』,김태식,한일관계사연구논집 편찬위원회 편, 경인문화사,2010.
「‘임나일본부’ 연구의 현황과 문제점」,『영향시민강좌』11,김현구,일조각,1992.
「6세기 한일관계의 연구사적 검토」,『임나문제와 한일관계』,나행주,한일관계사연구논집 편집위원회 편, 경인문화사,2005.
저서
『임나일본부연구-한반도남부경영론비판-』, 김현구, 일조각, 1993.
『고대한일관계사』, 연민수, 혜안, 1998.
『고대한일교류사』, 연민수, 혜안, 2003.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