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삼국 시대통일로 가는 길

고구려와 수의 전쟁

을지문덕(乙支文德)은 그 계보가 분명하지 않다. 자질이 침착하고 굳세며 지략이 있었고, 아울러 문장을 짓고 해석할 수 있었다. 수나라 개황(開皇) 연간(581~600, 평원왕 23~영양왕 11)에 양제(煬帝)가 조서를 내려 고구려를 정벌하도록 하였다. 이에 좌익위대장군(左翊衛大將軍) 우문술(宇文述)은 부여도(扶餘道)로 나가고, 우익위대장군(右翊衛大將軍) 우중문(于仲文)은 낙랑도(樂浪道)로 나가 9군(九軍)과 함께 압록수(鴨淥水)에 이르렀다.

을지문덕은 왕명을 받고 수나라 군영에 나가 거짓으로 항복하였는데 사실은 그 허실(虛實)을 보기 위해서였다. 이보다 앞서 우문술과 우중문은 (수양제의) 밀지(密旨)를 받았는데, 만약 고구려의 왕이나 을지문덕이 와서 만나거든 이들을 잡으라는 것이었다. 우중문 등은 을지문덕을 억류해 두고자 하였는데, 상서우승(尙書右丞) 유사룡(劉士龍)이 위무사(慰撫使)로 있으면서 강하게 제지하므로 마침내 그의 의견을 따랐다. 우중문 등은 을지문덕이 돌아가자 깊이 후회하였다. 사람을 보내 을지문덕을 속여서 “다시 의논할 것이 있으니 돌아오기 바란다.”라고 전하였으나, 을지문덕은 돌아보지 않고 마침내 압록수를 건너서 돌아갔다. 우문술과 우중문은 이미 을지문덕을 놓쳤다고 여기고 마음속으로 불안해 하였다.

우문술은 군량이 다 떨어졌기 때문에 돌아가고자 하였지만, 우중문은 정예병으로 을지문덕을 추격하면 공을 세울 수 있다고 생각하였다. 우문술이 이를 제지하자, 우중문은 화를 내며 “장군은 10만 병력으로 작은 적조차 패배시키지 못하면서 무슨 낯으로 황제를 알현할 수 있겠는가?”라고 하였다. 우문술은 어쩔 수 없이 우중문의 의견을 따랐다.

수나라 군대는 압록수를 건너 그를 추격하였다. 을지문덕은 수나라 군사가 굶주린 기색이 있음을 보고, 그들을 지치게 만들고자 매번 싸울 때마다 쉽게 패배하였다. 우문술은 하루 동안에도 7번 싸워서 모두 이겼다. 우문술은 이미 여러 차례 승리를 거두었다는 것을 믿고, 또한 여러 사람들의 의견에 쫓겨서 마침내 진군하였다. 동쪽으로 살수(薩水)를 건너 평양성(平壤城)으로부터 30리 떨어진 곳의 산에 의지하여 군영을 세웠다. 을지문덕이 우중문에게 시(詩)를 보냈다. “신묘한 계책은 천문(天文)을 꿰뚫었고 지리(地理)를 다하였네. 싸워서 이긴 공이 이미 높았으니 만족할 줄 안다면 그치면 어떠할까!” 우중문은 답서를 보내 을지문덕을 타일렀다.

을지문덕이 다시 사신을 보내 거짓으로 항복하고 우문술에게 요청하기를, “만약 군사를 돌리신다면, 마땅히 왕을 모시고 행재소(行在所)로 가서 입조(入朝)하겠습니다”라고 하였다. 우문술은 병사들이 지친 것을 보고 다시 싸우기는 힘들다고 여겼고, 또한 평양성의 지형이 험하고 수비가 단단하여 갑자기 함락시키기 어렵다고 생각하였다. 마침내 그 거짓 항복을 이유로 삼아 회군하였다.

수나라 군대는 방형으로 진을 갖추고 행군하였는데, 을지문덕이 군사를 내어 사면(四面)에서 이들을 습격하여 쳐부수었다. 우문술 등은 싸우고 행군하기를 반복하였다. 살수에 이르러 수나라 군대가 살수를 반쯤 건너자, 을지문덕이 군사를 내보내 그 후군(後軍)을 공격하였다. 우둔위장군(右屯衛將軍) 신세웅(辛世雄)을 죽이니, 이에 수나라의 여러 군사가 모두 무너져 막을 수 없었다. 수나라 9군(九軍)의 장수와 병졸이 도망쳐 돌아갔다. 하루 밤낮에 압록수에 이르렀으니, 450리를 이동한 것이었다. 처음 요수(遼水)를 건넜을 때 9군(軍)의 군사가 35만 5000명이었는데, 요동성(遼東城)에 돌아온 것은 단지 2700명이었다.

삼국사기』권44, 「열전」4 을지문덕

乙攴文德, 未詳其世系. 資沈鷙有智數, 兼解屬文. 隋開皇中, 煬帝下詔, 征髙句麗. 扵是左翊衛大將軍宇文述出扶餘道, 右翊衛大將軍于仲文出樂浪道, 與九軍至鴨渌水.

文德受王命, 詣其營詐降, 實欲觀其虗實. 述與仲文先奉密旨, 若遇王及文德来, 則執之. 仲文等將留之, 尚書右丞劉士龍爲慰撫使, 固止之, 遂聽. 文德歸, 深悔之. 遣人紿文德曰, 更欲有議, 可復來, 文德不顧, 遂濟鴨渌而歸. 述與仲文既失文德, 内不自安.

述以粮盡欲還, 仲文謂以精銳追文德, 可以有㓛. 述止之, 仲文怒曰, 將軍仗十萬兵, 不能破小賊, 何顔以見帝. 述等不得已而従之.

度鴨渌水追之. 文德見隋軍士有饑色, 欲疲之, 每戰輙北. 述等一日之中七戰皆捷. 既恃驟勝, 又逼群議, 遂進. 東濟薩水, 去平壤城三十里, 因山爲營. 文德遺仲文詩曰. 神䇿究天文, 妙筭窮地理. 戰勝功旣髙, 知足願云止. 仲文荅書諭之.

文德又遣使詐降, 請於述曰, 若旋師者, 當奉王朝行在所. 述見士卒疲弊, 不可復戰, 又平壤城險固, 難以猝柭. 遂因其詐而還.

爲方陣而行, 文德出軍四面鈔擊之. 述等且戰且, 行至薩水. 軍半濟, 文德進軍撃其後軍. 殺右屯衛將軍辛丗雄, 於是諸軍俱潰, 不可禁止. 九軍將士奔還, 一日一夜, 至鴨渌水, 行四百五十里. 初度遼九軍三十萬五千人, 及還至遼東城, 唯二千七百人.

『三國史記』卷44, 「列傳」4 乙支文德

이 사료는 을지문덕(乙支文德, ?~?)이 수나라 양제의 군대를 크게 무찌른 살수대첩(薩水大捷)에 관한 내용을 전하고 있다. 6세기 후반 수나라가 중원을 통일하면서 동아시아 국제 질서는 전면적으로 변하였다. 4~6세기 중반 중원 지역은 남북조의 여러 나라로 분열되어 있어서 어느 한 나라가 절대적인 우위를 차지하지 못하였다. 남북조의 여러 나라는 물론이고 북방의 유연(柔軟)과 서방의 토욕혼(吐谷渾), 그리고 동방의 고구려 역시 국제 관계의 중요한 축을 담당하며 세력 균형을 이루었지만 수나라가 중원 지역을 통일하며 이 세력 균형이 무너졌다. 수나라는 자국을 중심으로 한 국제 질서를 구축하고자 했고, 이를 위해 주변의 여러 나라를 압박하였다. 고구려 역시 수나라의 압박에 직면하였다.

고구려가 수나라와 국경을 마주한 것은 583년(평원왕 25년)이었다. 수나라는 요서 지역의 고보녕(高寶寧) 세력을 제압하고 이곳으로 진출하여 현재의 조양시(朝陽市)에 영주총관부(營州總管府)를 설치하고 그 영향력을 확대하였다. 590년(평원왕 32년) 수문제(文帝, 재위 581~604)가 고구려의 평원왕(平原王, 재위 559~590)에게 보낸 새서(璽書)를 통해 알 수 있듯이 수나라 중심의 국제 질서를 고구려에 강요하였다. 고구려는 가급적 수나라와의 대립을 피하며 기존 동북아시아의 국제 질서를 유지하고자 했지만 수나라의 압박 수위가 점차 높아지자, 598년(고구려 영양왕 9년) 요서 지역에 대한 선제공격을 감행하였다. 이에 수 문제는 30만의 병력을 동원해 고구려를 공격했으나, 수나라의 육군은 여름 장마를 만나 군량 수송에 어려움을 겪어야 했고 전염병마저 발생하였다. 또한 수군(水軍)은 태풍을 만나 크게 고생했다. 결국 수나라는 상당한 병력을 잃고 회군할 수밖에 없었다.

이후 고구려와 수나라의 관계는 표면적으로 안정된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수나라는 요서 지역에 군진(軍鎭)을 설치하고 대규모 장기전을 치밀히 계획하였다. 고구려 역시 이를 주시하며 전쟁에 대비하였다. 그리고 612년(영양왕 23년) 수양제(隋煬帝, 재위 604~618년)가 112만 명이라는 역사상 최대의 규모의 병력으로 고구려를 침공하여 일대 전쟁이 시작되었다. 이 전쟁에 관해서는 『수서(隋書)』와 『자치통감(資治通鑑)』의 기록이 가장 중요하고 또한 상세하다. 『삼국사기』 역시 고구려와 수나라의 전쟁을 기록하였지만 대부분 『수서』와 『자치통감』을 전재한 것이다. 다만 『삼국사기』 「열전」의 을지문덕전(乙支文德傳)은 전쟁의 승부를 결정한 이른바 살수대첩에 관한 내용이 요령껏 정리되어 있으므로 간명히 참조하기 편리하다.

이 사료에서도 보이듯이 살수대첩은 수양제의 112만 대군 중 우중문(于仲文)과 우문술(宇文述)의 별동대를 을지문덕이 대파한 전투였다. 수양제는 요하를 건너 요동 지역에 있는 고구려의 여러 성을 공격하였지만 어느 곳 하나도 함락시키지 못하고 시일만 끌었다. 이에 우중술과 우중문으로 하여금 30만의 별동대를 파견해 평양성을 직접 공격하도록 한 것이다. 그러나 고구려의 을지문덕은 수나라의 별동대가 군수(軍需)에 어려움을 겪고 있음을 알고 그들을 평양성까지 유인한 뒤 군수(軍需) 문제로 퇴각하는 수나라의 별동대를 살수에서 공격해 궤멸시켰다. 결국 612년 수양제가 전군(全軍)을 퇴각시킴으로써 고구려와 수나라의 전쟁은 사실상 승패가 결정되었다.

수양제는 613년(영양왕 24년)과 614년(영양왕 25년)에 고구려를 다시 공격하였다. 그러나 수나라의 무리한 고구려 공격은 경제적 파탄을 초래하였고, 결국 613년 양현감(楊玄感)의 반란을 비롯한 여러 차례의 내란이 이어지면서 마침내 수 왕조는 단명하고, 당(唐) 왕조가 새롭게 수립되었다. 전쟁은 수나라뿐만 아니라 고구려 사회에도 중요한 변화를 가져 왔다. 비록 고구려는 수나라의 공격을 물리침으로써 국제적 위상은 확보할 수 있었지만, 전쟁을 수행하기 위하여 많은 인력과 물자를 소모하지 않을 수 없었다. 특히 자국의 영역이 전쟁터로 쓰이며 사회 생산력이 감소하였다. 이는 향후 대외 정책뿐 아니라 정치 운영에도 중요한 영향을 주었을 것으로 짐작되는데, 아직까지 구체적인 내용에 관해서는 연구가 부족한 실정이다.

한편, 이 사료에는 을지문덕이 우중문에게 보냈다는 시가 전하는 데, 이는 현전하는 우리나라 최초의 오언 고체시(五言古體詩)로 한문학적(漢文學的) 의의도 크다. 겉으로는 상대방을 칭송하듯이 꾸몄지만 반어적(反語的)인 의미로 허세를 꼬집었다고 할 수 있다. 특히 “만족할 줄 안다면 그치면 어떠할까!”라고 한 구절은 『도덕경(道德經)』에서 인용한 것으로 후대의 여러 유학자 역시 높이 평가하고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저서
『고구려사 연구』, 노태돈, 사계절, 1999.
『삼국통일전쟁사』, 노태돈, 서울대학교 출판부, 2009.
『고구려 대수⋅당전쟁사』, 서인한, 국방부 전사편찬연구소, 1991.
『한국고대사연구』, 이병도, 박영사, 1976.
『고구려의 역사』, 이종욱, 김영사, 2005.
『고구려 정치사 연구』, 임기환, 한나래, 2004.

관련 이미지

살수대첩(민족기록화)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