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삼국 시대통일로 가는 길

고구려의 멸망

보장왕(寶藏王) 27년(668) 가을 9월에 이적(李勣)이 평양을 함락시켰다. 이적이 이미 대행성(大行城)에서 이기자, 다른 길로 나왔던 여러 군대가 모두 이적과 합쳐 진격하여 압록책(鴨淥柵)에 다다랐다. 우리 군사가 맞서 싸웠으나 이적 등이 이를 패배시키고, 200여 리를 쫓아와서 욕이성(辱夷城)을 함락시키니, 여러 성에서 도망하고 항복하는 자들이 이어졌다. 글필하력(契苾何力)이 먼저 군사를 이끌고 평양성 밑에 이르니, 이적의 군대가 뒤를 이어 와서 한 달이 넘도록 평양을 포위하였다.

보장왕은 천남산(泉男産)을 보내 수령 98명을 거느리고 흰 기를 들고 이적에게 나아가 항복하였다. 이적이 예로써 접대하였다. 천남건(泉男建)은 오히려 문을 닫고 항거하여 지키면서, 자주 군사를 내보내 싸웠으나 모두 패하였다. 남건은 군사의 일을 승려 신성(信誠)에게 맡겼는데, 신성은 소장(小將) 오사(烏沙)와 요묘(饒苗) 등과 함께 몰래 이적에게 사람을 보내 내응하기를 청하였다. 5일이 지난 후 신성이 성문을 여니, 이적이 군사를 놓아 성에 올라가 북치고 소리 지르며 성을 불 질렀다. 남건은 스스로 찔렀으나 죽지 않았다. 당나라 군사가 왕과 남건 등을 사로잡았다.

삼국사기』권22, 「고구려본기」10 보장왕(하) 27년

[二十七年] 秋九月, 李勣拔平壤. 勣旣克大行城, 諸軍出他道者, 皆與勣會, 進至鴨渌柵. 我軍拒戰, 勣等敗之, 追奔二百餘里, 拔辱夷城, 諸城遁逃及降者相繼. 契苾何力先引兵至平壤城下, 勣軍繼之. 圍平壤月餘.

王臧遣泉男産, 帥首領九十八人, 持白幡, 詣勣降. 勣以禮接之. 泉男建猶閉門拒守, 頻遣兵出戰, 皆敗. 男建以軍事委浮啚1)信誠, 信誠與小將烏沙⋅饒苖等, 密遣人詣勣, 請為內應. 後五日, 信誠開門, 勣兵登城, 皷噪焚城. 男建目刺不死. 執王及男建等.

『三國史記』卷22, 「高句麗本紀」10 寶藏王(下) 27年

1)주자본과 을해목활자본에는 圖로 되어 있다.

이 사료는 668년(고구려 보장왕 27년) 고구려 평양성이 함락되는 과정을 보여 주고 있다. 사료의 대부분은 『자치통감(資治通鑑)』을 전재한 것이지만, 승려 신성(信誠)이 소장(小將) 오사(烏沙)와 요묘(饒苗) 등과 함께 내응을 청하였다는 대목은 여기서만 찾아진다.

지금까지 고구려 멸망의 원인은 다양한 측면에서 설명되었지만, 연개소문(淵蓋蘇文, ?~665) 사후 남생(男生, 634~679)⋅남건(男建, ?~?)⋅남산(男産, 639~702) 세 형제의 분열이 중요한 계기였다는 데에는 대부분 공감하고 있다. 연개소문 사후 고구려의 정치 권력은 맏아들 남생이 이어받아 국정을 책임졌다. 그런데 666년(보장왕 25년) 남생이 전국의 여러 지역을 순행하기 위하여 평양성을 떠나며 아우 남건과 남산에게 뒷일을 맡겼는데, 이들을 이간질하는 자가 있어 결국 형제간의 분열이 발생하였다. 남건과 남산이 평양성을 장악하자 남생은 국내성(國內城)으로 달아났다.

권력을 상실한 남생은 당나라에 귀부(歸附)하였다. 당나라 입장에서 고구려의 내분은 절호의 기회였다. 이에 이적(李勣)을 고구려 공격의 총사령관으로 삼고, 667년(보장왕 26년)부터 대대적인 고구려 공격에 나섰다. 고구려는 남건의 주도 아래 당나라의 공세를 막았지만, 주요 성이 차례로 함락되면서 당나라와 신라에 투항하여 결국 평양성까지 공격받게 되었다.

평양성의 함락 과정은 몇 단계로 구분해 볼 수 있다. 먼저 당나라 군대가 평양성을 포위한 이후 한 달이 넘도록 당나라와 신라의 공격을 막아 낸 시기가 있었고, 다음으로 남산을 비롯한 지배층의 일부가 항복한 반면 남건의 저항이 지속된 시기가 있었으며, 마지막으로 승려 신성이 이적과 내응하여 평양성이 완전히 함락되기까지의 시기다. 이는 평양성 안의 지배층이 차례로 이탈해 간 과정이기도 하다.

고구려는 이미 평양성을 중심으로 수⋅당나라의 공격을 막아 낸 경험이 있었다. 이를 보면 평양성의 도성 방어 체계는 상당히 공고하였다고 여겨진다. 하지만 668년(보장왕 27년) 나당 연합군의 평양성 공격은 이전과 여러 가지 중요한 차이가 있었다. 고구려의 주요 지역이 이미 당나라 혹은 신라의 수중으로 넘어가 평양성이 고립된 상황이었다. 더욱이 남생 형제의 내분으로 고구려 지배층 내부에서도 불신과 불만이 높았다. 이에 평양성 내부에서도 방어전 수행에 회의적인 세력이 등장하였다. 먼저 남산이 백기를 들고 항복하였다. 남생과 남건⋅남산이 반목(反目)한 이후 남건과 남산 역시 의견을 달리한 셈인데, 이로써 평양성의 함락은 시간 문제일 수밖에 없었다. 그리하여 결국 승려 신성과 소장 오사와 오묘가 당과 내응해 성문을 열며 평양성의 저항은 막을 내렸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저서
『고구려사 연구』, 노태돈, 사계절, 1999.
『삼국통일전쟁사』, 노태돈, 서울대학교 출판부, 2009.
『고구려 대 수⋅당전쟁사』, 서인한, 국방부 전사편찬위원회, 1991.
『한국고대사연구』, 이병도, 박영사, 1976.
『고구려의 역사』, 이종욱, 김영사, 2005.
『신라의 삼국통합연구』, 이호영, 서경문화사, 1997.
『고구려 정치사 연구』, 임기환, 한나래, 2004.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