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통일 신라와 발해신라의 통일과 국가 체제 정비

민족 융합 정책

고구려인 관등

신문왕 6년(686) 고구려인에게 경관(京官)을 주었는데, 본국(고구려)의 관품(官品)을 헤아려 주었다. 일길찬(一吉飡)은 본국의 주부(主簿)였다. 사찬(沙湌)은 본국의 대상(大相)이었다. 급찬(級飡)은 본국의 위두대형(位頭大兄)⋅종대상(從大相)이었다. 나마(奈麻)는 본국의 소상(小相)⋅적상(狄相)이었다. 대사(大舍)는 본국의 소형(小兄)이었다. 사지(舍知)는 본국의 제형(諸兄)이었다. 길차(吉次)는 본국의 선인(先人)이었다. 오지(烏知)는 본국의 조위(皁位)였다.

백제인 관등

문무왕 13년(673) 백제에서 온 사람에게 서울과 지방[內外]의 벼슬을 주었다. 그 관등(官等)의 서차(序次)는 본국(백제)의 벼슬에 견주었다. 경관(京官)인 대나마(大奈麻)는 본국의 달솔(達率)이었다. 나마는 본국의 은솔(恩率)이었다. 대사는 본국의 덕솔(德率)이었다. 사지는 본국의 한솔(扞率)이었다. 당(幢)은 본국의 나솔(奈率)이었다. 대오(大烏)는 본국의 장덕(將德)이었다. 외관(外官)인 귀간(貴干)은 본국의 달솔이었다. 선간(選干)은 본국의 은솔이었다. 상간(上干)은 본국의 덕솔이었다. 간(干)은 본국의 한솔이었다. 일벌(一伐)은 본국의 나솔이었다. 일척(一尺)은 본국의 장덕이었다.

삼국사기』권40, 「잡지」9 직관 하

高句麗人位

神文王六年, 以高句麗人授京官, 量本國官品授之. 一吉湌本主簿. 沙湌本大相. 級湌本位頭大兄⋅從大相. 奈麻本小相⋅狄相. 大舍本小兄. 舍知本諸兄. 吉次本先人. 烏知本自位.

百濟人位

文武王十三年, 以百濟來人授內外官. 其位次視在本國官銜. 京官, 大奈麻本達率. 奈麻本恩率. 大舍本德率. 舍知本扞率. 幢本奈率. 大烏本將德. 外官, 貴干本達率. 選干本恩率. 上干本德率. 干本扞率. 一伐本奈率. 一尺本將德.

『三國史記』卷40, 「雜誌」9 職官 下

이 사료는 신라가 삼국을 통일한 후 민족 융합 정책의 일환으로 고구려와 백제 유민에게 관등을 수여한 상황을 보여 주고 있다. 신라는 삼국 통일 및 백제와 고구려 부흥군의 정벌, 그리고 당나라와의 전쟁 과정에서 백제와 고구려 유민을 포섭하기 위한 방편으로 유민에게 신라의 관등과 관직을 수여하였다. 백제인의 경우, 660년(태종무열왕 7년) 11월 좌평(佐平) 충상(忠常)과 달솔(達率) 자간(自簡)에게 제7관등인 일길찬(一吉湌)을 내려주었으며, 은솔(恩率) 무수(武守)와 인수(仁守)에게 제10관등인 대나마(大奈麻)를 수여한 것 등이 대표적인 예이다. 일길찬에 제수된 좌평 충상은 661년(문무왕 원년) 2월 제6관등인 아찬(阿湌)으로 승급하였다.

고구려 유민 역시 신라의 삼국 통일과 나당 전쟁 과정에서 신라에 망명 또는 투항한 수가 적지 않았다. 666년(문무왕 6년) 연개소문(淵蓋蘇文, ?~666)의 아우인 연정토(淵淨土, ?~?)가 3500여 명을 이끌고 신라에 투항하였으며, 670년(문무왕 10년)에는 안승(安勝, ?~?)을 비롯한 고구려 부흥군 4000여 호가 망명해 왔다. 보덕국왕(報德國王) 안승은 680년(문무왕 20년) 신라의 제3관등인 소판(蘇判)에 임명되었다.

이와 같이 전쟁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임시로 수여된 관등은 백제와 고구려의 멸망과 나당 전쟁에서 승리하면서 점차 체계화되었다. 백제 멸망 후인 663년(문무왕 3년) 백제인에 대한 관등 규정이 만들어졌으며, 나당 전쟁이 끝나고 보덕국과 안승의 반란을 진압한 뒤인 686년(문무왕 8년)에는 고구려인에 대한 관등 수여 기준이 만들어졌다. 이 사료에 보이는 백제인과 고구려인에 대한 관등 수여 기준을 정리하면 다음의 표와 같다.

[표] 백제와 고구려 유민에게 준 신라의 관등 대비표

백제인 관등신라 관등고구려인 관등
중앙(京位)지방(外位)
순위관등명순위관등명순위관등명순위관등명
7일길찬(一吉湌)3주부(主簿)
8사찬(沙湌)4대상(大相)
9급찬(級湌)5위두대형(位豆大兄)
6종대상(從大相)
2달솔(達率)10대나마(大奈麻)4귀간(貴干)
3은솔(恩率)11나마(奈麻)5선간(選干)9적상(狄相)
10소상(小相)
4덕솔(德率)12대사(大舍)6상간(上干)11소형(小兄)
5한솔(扞率)13사지(舍知)7간(干)12제형(諸兄)
6나솔(奈率)14길사(吉士)8일벌(一伐)13선인(先人)
7장덕(將德)15대오(大烏)9일척(一尺)14자위(自位)

신라가 관등 수여 규정을 만든 것은 기본적으로 고구려와 백제 지배층을 신라 귀족으로 편입시켜 민족 융합을 꾀하기 위한 통합 정책의 일환이었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골품제로 대변되는 신라의 신분제 사회에서 고구려와 백제 유민들은 큰 차별을 받았다.

위의 표에 따르면 백제인은 신라의 17 관등 중 제10관등인 대나마까지 임명될 수 있었으며, 고구려인의 경우는 제7관등인 일길찬까지 오를 수 있었다. 이것은 곧 백제인은 신라의 골품제상에서 5두품을 넘을 수 없고 고구려인은 6두품까지만 오를 수 있었음을 의미한다. 백제 충상이 아찬에 오르고, 안승이 소판에 임명되었던 것과 비교하면 상당히 차이가 난다. 또한 고구려인에 비하여 백제인이 더욱 차별 받았음을 알 수 있다. 결과적으로 신라는 고구려와 백제의 유민을 신라의 신민(臣民)으로 편제하며 포섭해 나갔으나 내부적으로는 여전히 차별하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신라의 삼국통일 의식과 그 실제」,『한국사상과 문화』24,김병남,한국사상문화학회,2004.
「신라 문무왕대의 대복속민 정책-백제유민에 대한 관등수여를 중심으로-」,『신라문화』16,김수태,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1999.
「통일기 신라의 고구려유민지배」,『이기백선생고희기념 한국사학논총』(상),김수태,일조각,1994.
「연기지방의 백제부흥운동」,『선사와 고대』19,김수태,한국고대학회,2003.
「일통삼한의 실상과 의식」,『한국고대사연구』59,김영하,한국고대사학회,2010.
「7세기 후반 한국사의 인식문제-신라의 백제통합론과 삼국통일론을 중심으로-」,『한국사연구』146,김영하,한국사연구회,2009.
「통일기 신라의 백제고지 지배」,『한국고대사연구』1,노중국,한국고대사학회,1988.
「통일신라에 있어서의 고구려유민의 동향」,『한국사론』18,신형식,국사편찬위원회,1988.
「신라 문무대왕의 민족통일 위업」,『대구사학』25,이명식,대구사학회,1984.
「삼국통일후 신라 지배체제의 추이」,『한국고대사연구』23,하일식,한국고대사학회,2001.
저서
『신라중대사회연구』, 김영하, 일지사, 2007.
『신라정치변천사연구』, 이명식, 형설출판사, 2003.
『신라삼국통합과 여⋅제패망원인연구』, 이호영, 서경문화사, 1997.
『신라지방통치체제의 정비과정과 촌락』, 주보돈, 신서원, 1998.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