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통일 신라와 발해신라의 통일과 국가 체제 정비

태평성대의 기원 -만파식적 이야기

이듬해 임오(壬午, 682) 5월 초하루【어떤 책에는 천수(天授) 원년(690)이라고 했으나 잘못이다.】에 해관(海官) 파진찬(波珍湌) 박수청(朴夙淸)이 아뢰기를, “동해 중의 작은 산 하나가 물에 떠서 감은사(感恩寺)를 향해 오는데, 물결을 따라서 왔다 갔다 합니다.”라고 하였다. 왕이 이를 이상히 여겨 일관(日官) 김춘질(金春質)【또는 춘일(春日)】에게 점을 치도록 하였다. 그가 아뢰기를, “돌아가신 부왕께서 지금 바다의 용이 되어 삼한(三韓)을 수호하고 있고, 또 김유신(金庾信) 공(公)도 33천(天)의 한 아들로서 지금 인간 세상에 내려와 대신이 되었습니다. 두 성인이 덕을 같이 하여 나라를 지킬 보배를 내어주려 하시니, 만약 폐하께서 해변으로 나가시면 값으로 계산할 수 없는 큰 보배를 반드시 얻게 될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중략)……

왕이 배를 타고 그 산에 들어가니, 용이 검은 옥대(玉帶)를 가져다 바쳤다. 왕이 영접하여 함께 앉아서 묻기를, “이 산과 대나무가 혹은 갈라지기도 하고 혹은 합해지기도 하는 것은 무엇 때문인가?”라고 하였다. 용이 대답하였다. “이것은 비유하자면, 한 손으로 치면 소리가 나지 않고 두 손으로 치면 소리가 나는 것과 같아서, 이 대나무라는 물건은 합한 후에야 소리가 납니다. 성왕(聖王)께서는 소리로 천하를 다스릴 좋은 징조입니다. 대왕께서 이 대나무를 가지고 피리를 만들어 불면 천하가 화평할 것입니다. 이제 대왕의 아버님께서는 바닷속의 큰 용이 되셨고, 유신은 다시 천신(天神)이 되셨는데, 두 성인이 같은 마음으로, 이처럼 값으로 따질 수 없는 보배를 보내 저를 시켜 이를 바치는 것입니다.”

……(중략)……

왕이 행차에서 돌아와 그 대나무로 피리를 만들어 월성(月城)의 천존고(天尊庫)에 간직하였다. 이 피리를 불면 적병이 물러가고 병이 나으며, 가뭄에는 비가 오고 장마에는 날씨가 개며, 바람이 잦아지고 물결이 평온해졌다. 이를 만파식적(萬波息笛)으로 부르고 나라의 보물이라 칭하였다.

삼국유사』권2, 「기이」2 만파식적

明年壬午五月朔【一本云, 天授元年, 誤矣.】, 海官波珍湌朴夙淸奏曰, 東海中有小山, 浮來向感恩寺, 隨波往來. 王異之, 命日官金春質【一作春日】, 占之, 曰, 聖考今爲海龍, 鎭護三韓, 抑又金公庾信, 乃三十三天之一子, 今降爲大臣. 二聖同德, 欲出守城之寶, 若陛下行幸海邊, 必得無價大寶.

……(中略)……

王泛海入其山, 有龍奉黑玉帶來獻. 迎接共坐, 問曰, 此山與竹, 或判或合如何. 龍曰. 比如一手拍之無聲, 二手拍則有聲, 此竹之爲物, 合之然後有聲. 聖王以聲理天下之瑞也, 王取此竹, 作笛吹之, 天下和平. 今王考爲海中大龍, 庾信復爲天神, 二聖同心, 出此無價大寶, 令我獻之.

……(中略)……

駕還, 以其竹作笛, 藏於月城天尊庫. 吹此笛, 則兵退病愈, 早雨雨晴, 風定波平. 號萬波息笛, 稱爲國寶.

『三國遺事』卷2, 「紀異」2 萬波息笛

이 사료는 『삼국유사』권2에 전하는 만파식적(萬波息笛) 설화로, 『삼국사기(三國史記)』권32 「악지(樂志)」에도 같은 내용이 전한다. 이는 삼국 통일 이후 신라(新羅)의 호국 신앙 및 중대 왕권의 강화 등 당시 사회의 변화상을 확인할 수 있는 자료이다.

골품제(骨品制) 하의 신라 사회에서 태종무열왕(太宗武烈王, 재위 654~661)은 진골(眞骨)의 신분으로 왕위에 오른 최초의 왕이었으며, 이로 말미암아 귀족들은 상당한 불만을 갖게 되었다. 태종무열왕의 뒤를 이은 문무왕(文武王, 재위 661~681)은 전제 왕권을 확립하기 위해 노력하였고, 신문왕(神文王, 재위 681~692)에게도 왕권 강화를 위한 정치 개혁을 실시할 것을 유조로 남겼다. 이러한 조치는 필연적으로 귀족 세력의 도전을 받을 수밖에 없었는데, 그 대표적인 예가 681년(신문왕 1년)에 일어난 김흠돌(金欽突, ?~681)의 반란이다.

진골 귀족들은 당시 태자비의 아버지였던 김흠돌을 중심으로 반란을 일으켰다. 이때 김흠돌은 오랫동안 태자비가 아들을 낳지 못함으로써 정치적 입지가 약화되어 가는 상황이었다. 또한 모의에 참여한 김군관(金軍官, ?~681)⋅흥원(興元, ?~681)⋅진공(眞功, ?~681) 등의 인물들은 모두 삼국 통일 전쟁 때 활약으로 군공(軍功)이 있거나 문벌로 요직을 차지한 이들로서, 자신들에 대한 왕실의 처우에 불만을 품었다는 공통점이 있었다. 이러한 배경 아래 김흠돌 세력은 무열왕계의 왕권 강화 움직임에 미리 대처하고자 반란을 일으켰으나, 결과는 관련자의 색출과 철저한 숙청으로 끝났다.

이후 반란을 진압한 신문왕은 가장 먼저 군사 제도 개편을 단행하였다. 먼저 681년 국왕의 친위 부대인 시위부(侍衛府)를 강화하였는데, 이는 귀족들로부터 왕실을 보호하려는 조치였다. 또한 중앙 군사 조직 역시 개편하여 귀족적인 전통을 가지고 있던 6정(六停)을 국왕 직속의 9서당(誓幢)으로 전환하여 여러 가지 제도적 기틀을 마련하였다. 또 위화부(位和府)에 2명의 영(令)을 두어 관료 선발을 맡게 하고, 관료를 지속적으로 양성하기 위해 국학(國學)을 설치하였다. 이어 지방 제도 개편에 착수하여 685년(신문왕 5년)까지 9주(州) 5소경(小京)을 정비해 나가면서 중앙 집권적인 지방 통치 체제를 마련하였다.

이러한 일련의 개혁 조치들이 성공하고 지방 세력에 대한 통제가 가능해지면서 신문왕은 토지제도 개편까지 단행하였는데, 대표적인 것이 687년(신문왕 7년)에 실시한 관료전(官僚田)이다. 이는 전제 왕권을 뒷받침하는 관료 세력의 생계와 입지를 보장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였다. 이전까지 토지가 대부분 귀족이 소유하고 세습하는 것이었다면, 관료전은 관직의 반대급부로 관직에서 물러나면 회수하도록 하였다. 이를 통해 신라 중대 왕권은 진골 귀족의 경제적 기반을 약화시키고 토지에 대한 국가의 지배를 보다 강력히 실시할 수 있었다.

따라서 동해(東海)의 용왕이 된 문무왕과 천신(天神)이 된 김유신(金庾信, 595~673)이 합심하여 신문왕이 만파식적을 만들 수 있도록 도와주었고, 이로써 나라가 태평성대를 누리게 되었다는 내용은, 무열왕권에 대한 반발을 극복하고 정치적인 개혁을 추진하여 중대 전제 왕권을 확립하려는 신문왕 대의 정치적인 상황이 반영된 것이라 하겠다.

특히 동해 용왕이 된 문무왕이 신문왕을 도와주었다는 내용은 용으로 대변되는 종래의 수신(水神) 신앙이 불교의 호국 신앙, 호법용 신앙(護國龍信仰)과 결합하여 발전한 호국 신앙을 계승한 것이다. 또한 이 설화에서는 통치 이념으로서 유교 역시 함께 강조하고 있다. “성왕(聖王)이 소리로써 천하를 다스린다”라고 하는 부분은 유교의 예악 사상(禮樂思想)과 왕도 정치(王道政治)의 표현이다. 이러한 유교 이념 강조는 왕실과 귀족, 지배자와 피지배자와의 갈등을 해소하고, 특히 백제와 고구려의 유민(遺民)을 회유⋅포섭해야만 했던 통일신라 초기의 정치⋅사회적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 따라서 이 역시 사회 내적 갈등을 해소하는 동시에 진골 왕통으로서 무열왕계의 정당성을 확보하고, 왕권에 신성성을 부여하고자 하는 의도가 엿보이는 부분이라 할 수 있다.

이후 만파식적은 효소왕(孝昭王, 재위 692~702) 때 분실하였다가 우연한 기적으로 다시 찾게 된 후 이름을 만만파파식적(萬萬波波息笛)이라 고쳤다는 내용이 전한다. 여기서 피리를 분실했다는 것은 아직 무너지지 않은 진골 귀족 세력과 이로 인한 정치적 혼란을 말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또한 피리를 다시 찾고 이름을 고쳤다는 내용은, 무열왕계가 정치적 제약을 극복하고 성덕왕(聖德王, 재위 702~737) 대에 들어 정치적 안정을 이루며 국가의 전성기를 맞게 되었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만파식적 설화의 역사적 의미」,『한국학논집』38,김남형,계명대학교 한국학연구원,2009.
「만파식적설화의 형성과 의의」,『한국사연구』34,김상현,한국사연구회,1981.
「만파식적 설화고」,『논문집』11,김영태,동국대학교,1973.
「만파식적고」,『강원민속학』7⋅8,두창구,강원도민속학회⋅강릉무형문화재연구소,1990.
「방언에서 본 만파식적과 문무왕릉」,『한국민속학』8,서정범,민속학회,1975.
「만파식적 설화연구」(1),『대동문화연구』26,윤철중,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1991.
「만파식적 설화의 역사적 배경과 의미」,『설화와 역사』,장장식,집문당,2000.
「만파식적 설화의 연구」,『미원우인변선생화갑기념논문집』,장장식,집문당,1986.
「천사옥대와 흑옥대-신라 국가제사와의 관련성을 중심으로-」,『경희사학』24,채미하,경희대학교 사학회,2006.
「만파식적 설화 연구」,『연민학지』⋅9,한기호,연민학회,2001.
저서
『신라의 사상과 문화』, 김상현, 일지사, 1999.
『삼국유사 새로 읽기』(2), 신종원, 일지사, 2011.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