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통일 신라와 발해발해의 건국과 발전

발해의 전성

발해국은 연경(燕京)이나 여진(女眞)의 수도에서 모두 1500리 떨어져 있는데, 돌로 성을 쌓았고 동쪽으로는 바다까지 아우르고 있다. 그 나라의 왕은 옛날부터 대씨(大氏)를 성으로 삼았다. 유력한 성씨는 고(高)⋅장(張)⋅양(楊)⋅두(竇)⋅오(烏)⋅이(李) 등 몇 종류에 불과하다. 부곡(部曲)이나 노비 등 성씨가 없는 자는 모두 그 주인(의 성씨)을 따른다.

부인들은 사납고 투기가 심하다. 대씨는 다른 성씨들과 서로 10자매라는 관계를 맺어 번갈아 남편들을 감시하며 첩을 두지 못하게 한다. 남편이 밖에 나갔다는 이야기를 들으면 반드시 독살을 모의하여 남편이 사랑하는 여자를 죽인다. 한 남편이 바람을 폈는데, 그 아내가 깨닫지 못하면 아홉 자매가 모여 가서 비난한다. 이처럼 다투어 투기하는 것을 서로 자랑스러워한다. 그러므로 거란⋅여진 등 여러 나라에는 모두 창기(娼妓)가 있으며 양인 남자들은 첩과 시비를 두지만 발해에만 없었다. 남자들은 지모가 많으며 날래고 용감함이 다른 나라보다 뛰어나다. 그래서 심지어 “발해인 셋이면 호랑이 한 마리를 당해 낸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이다.

거란의 아보기(阿保機)가 그 나라의 왕 대인선(大諲譔)을 멸망시키고, 그의 호적장부에 있는 발해인 1000여 호를 연(燕) 지역으로 강제 이주시켰다. 이들에게는 토지를 지급하여 부세를 바치게 하고, 국경의 시장에서 왕래하며 무역하는 경우에는 세금을 징수하지 않으며, 싸움이 있을 때는 선봉으로 이용하였다.

천조(天祚)에 난이 일어나자 그들은 무리지어 고국에서 대씨를 왕으로 추대하였다. 금나라가 토벌할 때, 군대가 도착하기 전에 귀족인 고씨가 집을 버리고 와서 항복하고 허실을 말해 주어, 성이 나중에 함락되었다. 거란이 강제 이주시킨 백성이 늘어나 5000여 호에 달하였고 훌륭한 군사가 3만 명이나 되었다. 금나라는 그들을 통제하기 어려움을 염려하여 몇 년 동안 산둥[山東] 지방의 국경을 지키도록 보내기로 하였다. 처음에는 불과 몇백 집만 보내다가 신유년(辛酉年)에 이르러 모두 몰아 보내자, 이 사람들은 크게 원한을 품었다.

부유한 집은 200년 넘게 편안히 살면서 흔히 정원이나 연못에 모란꽃을 심었는데 많은 집은 200~300포기에 달하며 어떤 것은 수십 줄기가 무더기로 자랐는데 모두 연(燕) 지역에는 없는 것이라 하여 십수 천 혹은 5000전에 사갔다. 그들이 살던 옛 땅은 모두 거란에 귀속되었다. 옛 동경(東京)에 유수(留守)를 설치하였는데, 소주(蘇州)와 부주(扶州) 등이 있었다. 소주는 중국의 등주(登州) 및 청주(靑州)와 서로 마주하고 있어서, 큰 바람에 따라 개와 닭 우는 소리가 은은히 들려오기도 한다.

아보기의 큰아들인 동단왕(東丹王) 찬화(贊華)가 이곳에 책봉 받았는데 그를 인황왕(人皇王)이라 하였다. 그는 황제에 오르지 못하자 불만을 품고 다음과 같은 시를 읊었다. “작은 산이 큰 산을 짓누르나 큰 산은 아무런 힘도 없어라. 고향 사람 보기가 부끄러워 이로부터 외국에 투신하리라” 드디어 소주(蘇州)로부터 배를 타고 바다를 건너가 당나라 명종(明宗)에게 귀부하였다. 말을 잘 그렸고 경서도 좋아하여 배에 싣고서 그 나라를 떠났다.

처음에는 당나라를 모방하여 관청을 두었다. 나라에는 승려가 적었다. 조숭덕(趙崇德)이라는 사람이 연도(燕都)에서 미곡 장사를 하다가 예순이 넘어서야 그만두고 승려가 되었다. 스스로 큰 사원을 만들고 연(燕)의 죽림사(竹林寺) 혜일(慧日) 스님에게 주지를 요청하며 스님들의 3년 비용을 공급하기로 약속하였다. 죽림은 곧 사명인(四明人)인데 조씨와 나는 서로 안 지가 퍽 오래되었다. 옛 숙신성(肅慎城)은 사방이 약 5리쯤 된다. 낮은 담의 유적은 아직 있고 발해의 수도에서 30리쯤 떨어졌는데, 역시 성 밑을 돌로 쌓았다.

『송막기문』 ; 김육불 편, 『발해국지장편』권1, 총략 상

渤海國, 去燕京, 女眞所都皆千五百里, 以石累城足, 東並海. 其王舊以大爲姓, 右姓曰高, 張, 楊, 竇, 烏, 李, 不過數種. 部曲, 奴婢無姓者皆從其主. 婦人皆悍妬, 大氐與他姓相結爲十姊妹, 迭幾察其夫, 不容側室及他游, 聞則必謀寘毒死其所愛. 一夫有所犯而妻不之覺者, 九人則羣聚而詬之. 爭以忌嫉相夸, 故契丹, 女眞諸國皆有女倡, 而其良人皆有小婦, 侍婢, 唯渤海無之. 男子多智謀, 驍勇出他國右, 至有「三人渤海當一虎」之語. 契丹阿保機滅其王大諲譔, 徙其名帳千餘戶於燕, 給以田疇, 捐其賦入, 往來貿易, 關市皆不征, 有戰則用爲前驅. 天祚之亂, 其聚族立姓大者於舊國爲王, 金人討之, 軍未至, 其貴族高氏弃家來降, 言其虛實, 城後陷. 契丹所遷民益蕃, 至五千餘戶, 勝兵可三萬. 金人慮其難制, 頻年轉戍山東, 每徙不過數百家, 至辛酉歲盡驅以行, 其人大怨. 富室安居踰二百年, 往往爲園池, 植牡丹多至三二百本, 有數十榦叢生者, 皆燕地所無, 纔以十數千或五千賤貿而去. 其居故地者今仍契丹, 舊爲東京, 置留守, 有蘇, 扶等州. 蘇與中國登州靑州相直, 每大風順, 穩隱聞雛犬聲. 阿保機長子東丹王贊華封於此, 謂之人皇. 王不得立, 鞅鞅, 嘗賦詩曰:「小山壓大山, 大山全無力, 羞見當鄕人, 從此投外國.」遂自蘇乘筏浮海歸唐明宗. 善畫馬, 好經籍, 猶以筏載行. 其國初倣唐置官司, 國少浮圖氏, 有趙崇德者爲燕都運, 米六十餘, 休致爲僧, 自爲大院, 請燕竹林寺慧曰師住持, 約供衆僧三年費. 竹林乃四明人, 趙與予相識頗久. 古肅慎城四面約五里餘, 遺堞尚在, 在渤海國都外三十里, 亦以石累城脚.

『松漠紀聞』 ; 金毓黻 編, 『渤海國志長編』卷1, 總略 上

이 사료는 『송막기문(松漠紀聞)』에 실려 있는 발해 전성기 때의 사회상을 보여 주는 기록이다. 『송막기문』은 남송(南宋)의 홍호(洪皓)가 저술한 것으로, 발해의 건국부터 멸망, 체제 및 풍속 등 사회⋅문화적 특징을 개괄하고 있으며, 특히 발해의 전성기에 대해 자세히 소개하고 있어 주의를 끈다. 또한 발해 멸망 후 거란의 야율아보기(耶律阿保機)가 발해가 있던 자리에 세운 동단국(東丹國)에 대해서도 언급하고 있다.

대조영(大祚榮, 재위 698~719)이 발해를 건국한 후, 역대 왕은 군사력을 이용하여 대외적으로 영토를 확장하고 체제를 정비하는 데 주력하였다. 제2대 무왕(武王, 재위 719~737)이 그러하였으며, 제3대 문왕(文王, 재위 737~793)도 마찬가지였다. 문왕은 발해의 연호를 ‘대흥(大興)’이라 하고, 주로 내적인 체제 정비 및 통치 강화와 외교에 힘을 기울였다. 문왕은 동모산(東牟山)에서 벗어나 보다 넓은 지역을 찾아 약간 남쪽에 중경현덕부(中京顯德府)를 건설하고 도읍을 옮겼다. 이곳은 농경지가 넓어 경제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지역이었다. 얼마 후 북쪽에 위치한 상경용천부(上京龍泉府)로 다시 천도하였다가 뒤에 또다시 두만강 하류 지역에 자리한 동경용원부(東京龍原府)로 수도를 옮겼는데, 이곳은 동해(東海)로 쉽게 이동할 수 있는 지리적인 이점이 있었다.

발해는 제10대 선왕(宣王, 재위 818~830) 때 최대의 전성기를 맞이하였다. 선왕은 내치에 힘쓰면서 동시에 밖으로 영토 확장에도 힘을 기울여 흑룡강 하류 지역까지 개척하고 흑수 말갈(黑水靺鞨)을 압박하여 당나라와 말갈의 교류를 막았다. 또한 남쪽인 요동 지방을 공략하여 요양 일대까지 차지하였으며, 신라 방면으로도 진출하였다. 신라는 이에 대응하여 826년(헌덕왕 18년) 대동강 부근에 300리가 되는 장성을 쌓기도 하였다.

이와 같은 발해의 활발한 대외 정복 활동의 결과, 발해는 선왕 대에 이르러 옛 고구려의 영토를 거의 대부분 회복하고 오히려 북쪽 연해주 지역으로 더 진출한 형세를 갖게 되었다. 또한 문왕 때에 설치한 3경에 서경(西京)과 남경(南京)을 더하여 전국을 5경 15부 62주로 하는 행정구역도 완비하였다. 선왕의 중흥 노력에 힘입어 그 다음에 즉위한 제11대 왕 대이진(大彛震, 재위 831~857)으로부터 제12대 대건황(大虔晃, 재위 857~871), 제13대 왕 대현석(大玄錫, 재위 872~893)에 이르기까지 크게 융성하여 마침내 ‘해동성국(海東盛國)’이라 불릴 만큼의 국가적 위상을 갖게 되었다.

발해 전성기 때의 사회상을 구체적으로 보여 주는 사료는 거의 남아 있지 않다. 여러 기록에 단편적으로 전해지는 것들을 통해 추측해 볼 따름인데, 『송막기문』의 기록은 상대적으로 풍부한 내용을 전하고 있어 도움이 된다. 무엇보다도 “유력한 성씨는 고(高)⋅장(張)⋅양(楊)⋅두(竇)⋅오(烏)⋅이(李) 등 몇 종류에 불과하다. 부곡(部曲)이나 노비 등 성씨가 없는 자는 모두 그 주인의 성씨를 따른다.”라는 기록을 통해 발해가 소수의 고구려계⋅말갈계 지배층과 다수의 말갈족 및 기타 종족으로 이루어진 사회였음을 짐작할 수 있다. 또한 “부유한 집은 200년 넘게 편안히 살면서 흔히 정원이나 연못에 모란꽃을 심었는데 많은 집은 200~300포기에 달한다.”라는 데서 발해 부유층의 생활 일면을 엿볼 수도 있다.

선왕 이후 제13대 왕 대현석에 이르기까지 발해는 최고의 전성기를 구가하였다. 당나라로부터 해동성국으로 불리게 된 것도 바로 이 시기이다. 이러한 융성은 14대 왕 대위해(大瑋瑎, 재위 894~906) 시기까지도 지속되었다. 그러나 마지막 왕인 대인선(大諲譔, 재위 906~926)이 즉위할 무렵부터 발해는 나라 안팎으로 혼란에 빠져 멸망의 시기로 접어들게 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발해의 지방통치체제 운영과 그 변화」,『한국사학보』24,김동우,고려사학회,2006.
「8~10세기 동아시아 속의 발해 교통로」,『한국사학보』24,김은국,고려사학회,2006.
「발해의 도성체제와 그 특징」,『한국사학보』24,임상선,고려사학회,2006.
저서
『발해정치외교사』, 김종복, 일지사, 2009.
『한국고대사의 이론과 쟁점』, 노태돈, 집문당, 2008.
『발해정치사연구』, 송기호, 일조각, 1995.
『발해의 지배세력연구』, 임상선, 신서원, 1999.
『발해의 대외관계사』, 한규철, 신서원, 1994.

관련 이미지

발해 청동 부절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