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통일 신라와 발해신라 말기의 정치 변동

김헌창의 난

[헌덕왕 14년(822)] 3월 웅천주도독(熊川州都督) 헌창(憲昌)이 그의 아버지 주원(周元)이 왕이 되지 못한 것을 이유로 반란을 일으켜 나라 이름을 장안(長安)이라 하고 연호(年號)를 세워 경운(慶雲) 원년이라고 하였다. 무진(武珍)⋅완산(完山)⋅청주(菁州)⋅사벌(沙伐)의 네 주 도독과 국원경(國原京)⋅서원경(西原京)⋅금관경(金官京)의 사신(仕臣)과 여러 군현 수령을 위협하여 자기 소속으로 삼으려 하였다. 청주 도독 향영(向榮)은 몸을 빠져 나와 추화군(推火郡)으로 달아났고, 한산주(漢山州)⋅우두주(牛頭州)⋅삽량주(歃良州)와 패강진(浿江鎭)⋅북원경(北原京) 등은 헌창의 반역 음모를 미리 알고 군사를 일으켜 스스로 지켰다.

18일에 완산주 장사(長史) 최웅(崔雄)과 주조(州助) 아찬(阿飡) 정련(正連)의 아들 영충(令忠) 등이 왕경(王京)으로 도망해 와 그 일을 알렸다. 왕은 곧 최웅에게 급찬(級飡)의 관등과 속함군(速含郡) 태수(太守)의 관직을 주고, 영충에게는 급찬의 관등을 주었다. 마침내 장수 여덟 명을 뽑아 왕도(王都)를 여덟 방면에서 지키게 한 다음 군사를 출동시켰다. 일길찬(一吉飡) 장웅(張雄)이 먼저 출발하고 잡찬(迊湌) 위공(衛恭)과 파진찬(波珍飡) 제륭(悌凌) 등이 그 뒤를 따랐으며, 이찬(伊飡) 균정(均貞)과 잡찬 웅원(雄元), 그리고 대아찬(大阿飡) 우징(祐徵) 등이 3군을 이끌고 출정하였다. 각간(角干) 충공(忠恭)과 잡찬 윤응(允膺)은 문화관문(蚊火關門)을 지켰다. 명기(明基)와 안락(安樂), 두 화랑(花郎)이 각기 종군할 것을 청하여 명기는 낭도(郎徒)의 무리와 함께 황산(黃山)으로 나아가고, 안락은 시미지진(施彌知鎭)으로 나아갔다.

이에 헌창이 장수를 보내 중요한 길목에 자리 잡고 관군을 기다렸다. 장웅은 도동현(道冬峴)에서 적병을 만나 이를 공격해 이겼고, 위공과 제륭은 장웅의 군사와 합하여 삼년산성(三年山城)을 쳐서 이기고 속리산으로 진군하여 적병을 공격하여 섬멸시켰으며, 균정 등은 성산(星山)에서 적군과 싸워 이를 멸하였다. 여러 군대가 함께 웅진(熊津)에 이르러 적과 크게 싸웠는데, 죽이고 사로잡은 것을 이루 다 셀 수 없었다. 헌창은 겨우 몸을 피하여 성에 들어가 굳게 지키고 있었다. 여러 군사가 성을 에워싸고 열흘 동안 공격하여 성이 장차 함락되려 하자 헌창은 화(禍)를 면할 수 없음을 알고 스스로 죽으니, 그를 따르던 사람이 머리를 베어 몸과 각각 따로 묻어 두었다.

성이 함락되자 그의 몸을 옛 무덤에서 찾아내어 다시 베고, 그의 종족(宗族)과 함께 일을 도모했던 무리를 무릇 239명이나 죽였으며, 그 백성을 풀어 주었다. 그런 다음 싸움의 공을 논하여 벼슬과 상을 차등 있게 주었는데, 아찬 녹진(祿眞)에게는 대아찬의 관등을 주었으나 사양하고 받지 않았다. 삽량주의 굴자군(屈自郡)은 적군에 가까이 있었으나 반란에 물들지 않았으므로 7년간 조세를 면제해 주었다.

삼국사기』권10, 「신라본기」10 헌덕왕 14년 춘3월

[憲德王十四年] 三月, 熊川州都督憲昌, 以父周元不得爲王, 反叛, 國號長安, 䢖元慶雲元年. 脅武珍⋅完山⋅菁⋅沙伐四州都督, 國原⋅西原⋅金官仕臣及諸郡縣守令, 以爲己屬. 菁州都督向榮, 脫身走推火郡, 漢山⋅牛頭⋅歃良⋅浿江⋅北原等, 先知憲昌逆謀, 舉兵自守.

十八日, 完山長史崔雄, 助阿湌正連之子令忠等, 遁走王京, 告之. 王即授崔雄位級湌, 速含郡太守, 令忠位級湌. 遂差貟將八人, 守王都八方, 然後出師. 一吉湌張雄先發, 迊湌衛恭⋅波珍湌悌凌繼之, 伊湌均貞⋅迊湌雄元⋅大阿湌祐徴等掌三軍徂征. 角干忠恭⋅迊湌允膺守蚊火關門. 明基⋅安樂二郞各請從軍. 明基與徒衆赴黄山, 安樂赴施彌知鎮.

於是憲昌遣其將, 據要路以待. 張雄遇賊兵於道冬峴, 擊敗之. 衛恭⋅悌凌合張雄軍, 攻三年山城, 克之, 進兵俗離山, 擊賊兵滅之, 均貞等與賊戰星山, 滅之. 諸軍共到熊津, 與賊大戰, 斬獲不可勝計. 憲昌僅以身免, 入城固守. 諸軍圍攻浹旬, 城將䧟, 憲昌知不免, 自死, 從者斷首與身各藏.

及城䧟得其身於古塚, 誅之, 戮宗族黨與凢二百三十九人, 縦其民. 後論㓛爵賞有差, 阿湌禄眞授位大阿湌, 辭不受. 以歃良州屈自郡近賊不汙於亂, 復七年.

『三國史記』卷10, 「新羅本紀」10 憲德王 14年 春3月

이 사료는 헌덕왕14년(822) 3월에 신라 웅천주(熊川州, 충청남도 공주)의 도독(都督) 김헌창(金憲昌, ?~822)이 일으킨 반란의 전말을 전하는 기록이다. 신라 하대 왕위 계승전의 전개 과정과 지배층의 분열 등 양상이 잘 나타나므로, 하대 정치사를 이해하는 데 주목되는 사료의 하나다.

김헌창은 태종무열왕(太宗武烈王, 재위 654~661)의 후손인 김주원(金周元, ?~?)의 아들이다. 김주원은 785년에 선덕왕(宣德王, 재위 780~785)이 죽자 무열왕계 왕족 중 가장 유력한 세력으로 귀족들에 의해 왕위에 추대되었지만, 김경신(金敬信)의 정변으로 즉위하지 못하고 명주(溟州, 강원도 강릉) 지방으로 물러났다. 이후 그는 ‘명주군왕’으로 불리는 등 중앙과 대립하는 독자적인 세력을 형성하였는데, 이와 같은 세력은 뒷날 호족 형성의 한 유형이 되었다.

김주원이 명주로 물러난 뒤에도 그의 자손들은 원성왕계의 조정에 참여하여 중앙에서 활동을 계속하였다. 김헌창은 807년(애장왕 8년)에 시중(侍中)이 되어 당시 원성왕의 후손인 상대등 김언승(金彦昇)에 버금가는 실력자로 활동하였다. 그러나 김언승이 애장왕(哀莊王, 재위 800~809)을 살해하고 왕위에 오르자, 이듬해 1월 시중 직에서 밀려났다. 그 뒤 813년(헌덕왕 5년)에는 무진주(武珍州, 광주광역시) 도독, 816년에는 청주(菁州, 경상남도 진주)의 도독으로 근무하다가, 821년에 다시 웅천주 도독으로 전보되었다. 그리고 이듬해인 822년 웅천주에서 대규모 반란을 일으켰다.

김헌창이 반란을 일으킬 당시 신라는 계속적인 기근과 초적(草賊)의 등장 등으로 말미암아 민심이 매우 흉흉한 상태였다. 김헌창은 이 기회를 이용하여 반란을 일으켰는데, 그가 내세운 대외적인 명분은 37년 전 자신의 아버지 김주원이 왕위에 오르지 못하고 원성왕이 즉위한 것은 위법이었다는 것이었다. 즉, 원성왕 즉위의 비합법성을 내세워 당시의 원성왕계 신라 왕실을 부정하고, 과거 김주원을 지지했던 귀족 세력의 힘을 모으고자 하였다. 그 결과 김헌창의 난은 전국을 휩쓰는 일대의 내란으로 전개되었다.

김헌창은 신라 조정에 대항해 새로운 정부를 수립하였다는 의미에서 국호를 장안(長安), 연호를 경운(慶雲)이라 하면서 반란의 기치를 높이 세웠다. 반란 세력은 순식간에 충청⋅전라⋅경상도 일부 지역을 장악하고, 국원경⋅서원경⋅금관경의 3소경을 비롯한 여러 군⋅현의 수령을 협박하여 반란 세력으로 끌어들이려 하였다. 그러나 곧 반란 사실이 중앙에 알려지면서, 조정에서 대규모 진압군을 편성하여 반란 세력의 근거지인 웅진으로 향했다. 진압군은 웅진에 도착하여 반란군과 격전을 벌여 크게 이겼다. 결국 반란의 중요 거점인 웅진성이 함락되고 김헌창이 자결함으로써 반란은 모두 진압되었다.

난이 진압되자 반란 세력에 대한 대규모 처형이 행해졌다. 무려 239명에 달하는 김헌창의 종족과 무리가 이 반란에 연좌되어 죽임을 당했다. 김헌창의 난으로 말미암아 무열왕계 귀족들은 크게 몰락하였다. 반란에 가담한 많은 귀족이 처형당했으며, 살아남은 경우에도 중앙 정계에서 밀려났다. 3년 뒤인 825년(헌덕왕 17년) 김헌창의 아들 범문(梵文, ?~825)이 또다시 반란을 일으켰으나 곧바로 진압되면서, 두 차례에 걸친 김헌창 부자의 반란은 모두 실패로 돌아갔다. 하지만 그 영향은 매우 커서, 이 반란은 이후 원성왕계 내부의 왕위 계승전을 촉발시키는 요인이 되었으며, 지방에서 호족 세력의 성장을 촉진하는 계기가 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신라 원성왕의 즉위와 김주원계의 동향」,『부촌신연철교수정년퇴임기념사학논총』,김창겸,간행위원회 편,1995.
「신라 하대 왕위찬탈형 반역에 대한 일고찰」,『한국상고사학보』17,김창겸,한국상고사학회,1994.
「신라하대의 왕위계승과 정치과정」,『역사학보』85,이기동,역사학회,1980.
「신라 하대 김주원계의 정치적 입장」,『대구사학』26,이명식,대구사학회,1984.
「신라 하대 김헌창의 난과 그 성격」,『한국고대사연구』51,주보돈,한국고대사학회,2008.
「신라 하대 김헌창난의 성격」,『부산사학』35,황선영,부산사학회,1998.
저서
『신라 하대 왕위계승연구』, 김창겸, 경인문화사, 2003.
편저
『모반의 역사』, 하일식, 한국역사연구회, 세종서적, 2001.
『63인의 역사학자가 쓴 한국사 인물 열전』1, 한영우선생정년기념논총간행회 편, 돌베개, 2003.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