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통일 신라와 발해새로운 세력의 성장과 후삼국의 성립

후백제의 견훤

견훤(甄萱)은 상주(尙州) 가은현(加恩縣) 사람이다. 본래의 성은 이씨(李氏)였으나 후에 견(甄)으로 씨(氏)를 삼았다. 아버지 아자개(阿慈介)는 농사를 지으며 살다가 후에 가문을 일으켜 장군이 되었다. 이보다 앞서 견훤이 태어나 어린 아기였을 때 아버지가 들에서 일하면 어머니가 식사를 날라다 주었는데, 아이를 나무 수풀 밑에 놓아 두면 호랑이가 와서 젖을 먹였다. 시골에서 이 말을 들은 사람들이 기이하게 여겼다.

장성하자 체격과 용모가 우뚝 뛰어났으며, 뜻과 기개가 커서 보통이 아니었다. 군대를 따라 서울에 들어왔다가 서남 해안을 지키러 갔을 때에 창을 베고 자면서 적을 기다렸고, 그의 용기는 항상 병졸보다 앞섰으므로 그 공로로 비장(裨將)이 되었다.

당나라 소종(昭宗) 경복(景福) 원년, 즉 신라 진성왕(眞聖王) 재위 6년(892)에 왕의 총애를 받던 아이들이 (왕의) 옆에 있으면서 정권을 마음대로 휘둘러 기강이 문란하고 해이해졌고, 그 위에 기근까지 겹쳐 백성들이 떠돌아다니고 도적들이 벌떼처럼 일어났다. 이에 견훤은 은근히 왕위를 엿보는 마음을 가져 무리를 불러 모아 왕경(王京)의 서남쪽 주(州)와 현(縣)을 치자 이르는 곳마다 메아리처럼 호응하였다. 한 달 사이에 무리가 5000명에 이르자 드디어 무진주(武珍州)를 습격하여 스스로 왕이 되었으나 아직 감히 공공연히 왕을 칭하지 못하고, 신라서면도통지휘병마제치(新羅西面都統指揮兵馬制置) 지절(持節) 도독전⋅무⋅공등주군사(都督全武公等州軍事) 행전주자사(行全州刺史) 겸어사중승(兼御史中丞) 상주국(上柱國) 한남군개국공(漢南郡開國公) 식읍이천호(食邑二千戶)라고 스스로 칭하였다. 이때 북원(北原)의 도적 양길(良吉)이 가장 강성하여 궁예가 스스로 투항하여 그 부하가 되었는데, 견훤이 이 소식을 듣고 멀리 양길에게 관직을 주어 비장(裨將)으로 삼았다.

견훤이 서쪽으로 순행(巡幸)하여 완산주(完山州)에 이르니 그 백성이 환영하고 위로하였다. 견훤이 인심을 얻은 것을 기뻐하며 좌우에게 말하였다. “내가 삼국의 시초를 살펴보니, 마한이 먼저 일어나고 후에 혁거세가 발흥하였으므로 진한과 변한이 따라서 일어났다. 이에 백제가 금마산(金馬山)에서 개국하여 600여 년이 되어 총장(摠章) 연간에 당나라 고종(高宗)이 신라의 요청을 들어 장군 소정방(蘇定方)을 보내 배에 군사 13만 명을 싣고 바다를 건너왔고, 신라의 김유신이 잃은 영토를 다시 찾기 위해 황산(黃山)을 지나 사비(泗沘)에 이르러 당나라군과 합세하여 백제를 쳐서 멸망시켰다. 내 이제 감히 완산(完山)에 도읍하여 의자왕(義慈王)의 묵은 분함을 씻지 않겠는가?” 드디어 후백제 왕을 자칭하고 관직을 마련하니, 이때는 당나라 광화(光化) 3년이고, 신라 효공왕(孝恭王) 4년(900)이었다.

삼국사기』권50, 「열전10」 견훤

甄萱, 尚州加恩縣人也. 夲姓李, 後以甄爲氏. 父阿慈介, 以農自活, 後起家爲將軍. 初萱生孺褓時, 父耕于野, 母餉之, 以兒置于林下, 虎來乳之. 郷黨聞者異焉.

及壯, 體貌雄竒, 志氣倜儻不凡. 從軍入王京, 赴西南海防戍, 枕戈待敵, 其勇氣恒爲士卒先, 以勞爲裨將.

唐昭宗景福元秊, 是新羅真聖王在位六秊, 嬖竪在側, 竊弄政柄, 綱紀紊弛, 加之以饑饉, 百姓流移, 羣盜蜂起. 於是萱竊有覦心, 嘯聚徒侣, 行撃京西南州縣, 所至響應. 旬月之間, 衆至五千人, 遂襲武珍州自王, 猶不敢公然稱王, 自署爲新羅西面都統指揮兵馬制置持節都督全武公䓁州軍事行全州刺史兼御史中丞上柱國漢南郡開國公, 食邑二千戸. 是時北原賊梁吉雄強, 弓裔自投爲麾下, 萱聞之, 遙授梁吉職爲裨將.

萱西巡至完山州, 州民迎勞. 萱喜得人心, 謂左右曰. 吾原三國之始, 馬韓先起, 後赫世勃興, 故辰卞從之而興. 於是百濟開國金馬山六白餘秊, 揔章中, 唐高宗以新羅之請, 遣將軍蘇定方, 以舩兵十三萬越海, 新羅金庾信卷圡, 歷黄山至泗沘, 與唐兵合攻百濟㓕之. 今予敢不立都扵完山, 以雪義慈宿憤乎. 遂自稱後百濟王, 設官分職, 是唐光化三秊, 新羅孝恭王四秊也.

『三國史記』卷50, 「列傳」10 甄萱

이 사료는 후백제를 세운 견훤(甄萱, 867~936)의 출신 및 성장 과정, 그리고 후백제를 세우기까지의 과정을 담고 있는 기록이다. 이는 신라 사회의 해체 및 호족의 존재 양상, 그리고 후삼국의 건립 과정을 보여 준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이 기록에 따르면, 견훤의 아버지 아자개(阿慈介)는 상주 가은현(加恩縣)의 농민 출신으로 뒤에 장군이 되었다고 한다. 아자개가 농민이었다고 해도 가난한 농민층은 아니었을 것이다. 가난한 농민 출신이 갑자기 장군으로 성장하기는 어려웠을 것이기 때문이다. 아마도 견훤의 집안은 선대부터 이미 부농(富農)층으로, 아버지 아자개 대에 이르러 기존의 경제적 기반을 토대로 자신의 일족 및 주변의 세력을 규합해 군사력을 키워 나갔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다가 880년대 후반 상주 지역을 근거지로 하여 장군을 자칭할 만큼 일대 호족 세력으로 성장한 것이다. 따라서 견훤은 가난한 농민 출신이 아니라 상주 지방의 호족 출신이라고 해야 할 것이다.

견훤은 성장하면서 남달리 체격과 용모가 뛰어났으며, 뜻을 세워 군대에 들어가 신라의 왕경인 경주로 갔다가, 서남해 지역의 방수군(防戍軍)으로 파견되어 그곳에서 공을 세워 비장(裨將)이 되었다. 견훤이 신라의 중앙군으로 경주에 들어가게 된 것은 대체로 880년대 후반의 일로 생각된다. 견훤은 867년(경문왕 7년)에 태어난 것으로 추정되므로, 대체로 그의 나이 20세 전후에 해당한다. 바로 이 시기에 견훤은 중앙군으로서 왕경으로 간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신라의 중앙군이 된 견훤은 곧 서남해의 방수군으로 나아갔고, 거기에서 공을 세워 비장이라는 독립된 부대의 지휘관이 되었다고 할 수 있다. 그리고 이 기록에 “견훤은 은근히 왕위를 엿보는 마음을 가져 무리를 모아”라고 한 것으로 미루어, 이때부터 견훤은 자신의 독자적인 세력을 구축하였던 것으로 보인다. 견훤은 반란을 일으킨 지 한 달 만에 무려 5000명의 무리를 모았다. 이 5000명이 견훤의 초기 군사력의 핵심이었을 것이다.

당시 신라는 중앙 정부의 통제력이 약화되어 전국 각지에서는 호족이 등장하고, 농민들의 반란과 유망, 그리고 초적(草賊)의 봉기가 심한 상황이었다. 견훤은 이러한 혼란을 틈타 경주의 서남 지역을 공격하는 등 세력을 키워 드디어 892년(진성여왕 6년) 무진주(武珍州, 광주광역시)를 점령하고, 백제의 부흥을 내세우며 스스로 왕이라 칭하였다. 그리고 900년에는 완산주(完山州, 전라북도 전주)에 도읍을 정하고 후백제 왕이라 칭하며 본격적으로 국가 체제를 정비해 나갔다.

견훤의 후백제는 궁예(弓裔, ?~918)의 후고구려와 경쟁하면서 세력 확장에 힘썼다. 뒤에 왕건(王建, 877~943)이 세운 고려에 대해서도 한동안 군사적 우위를 점하였다. 927년(경애왕 4년)에는 신라의 왕경에 쳐들어가 경애왕(景哀王, 924~927)을 살해한 뒤 경순왕(敬順王, 재위 927~935)을 세우기도 하였다. 그러나 929년 고창(古昌, 경상북도 안동)에서 왕건의 군대에게 크게 패한 뒤 차츰 형세가 기울어져, 934년(경순왕 8년)에는 웅진(熊津, 충청남도 공주) 이북의 30여 군현과 동해 연안의 많은 성이 고려에 귀속되었다. 더구나 935년(경순왕 9년) 왕위 계승 문제로 갈등이 생겨 견훤은 장자 신검(神劒, ?~936)에 의해 금산사(金山寺)에 유폐되고 만다. 이후 견훤은 탈출하여 고려의 왕건에 투항하였고, 결국 후백제는 936년 왕건의 군대에 의해 멸망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후백제 견훤의 전략과 영역의 변천」,『군사』41,김갑동,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2000.
「견훤의 후백제 건국과 전남지역 호족 세력의 추이」,『경주사학』22,문안식,경주사학회,2003.
「견훤의 호족정책」,『전남사학』19,정청주,전남사학회,2002.
「후백제와 태봉관련 연구동향과 전망」,『신라문화』27,조법종,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2006.
저서
『후백제 전쟁사 연구』, 문안식, 혜안, 2008.
『후삼국사』, 신호철, 개신, 2008.
『후백제견훤정권연구』, 신호철, 일조각, 1993.
편저
『후백제와 견훤』, 백제연구소 편, 서경문화사, 2000.
『후백제 견훤정권과 전주』, 전북전통문화연구소 편, 주류성, 2001.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