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고려 시대후삼국의 통일

태조가 예산진에서 내린 조서

지난날 신라의 정치가 쇠하여 도적들이 다투어 일어나고 백성들은 난리 통에 그들의 폭골(曝骨)이 들판에 널렸다. 전 임금이 온갖 혼란을 평정하고 국가 기초를 닦았으나 말년에 와서는 무고한 백성들에게 피해를 끼쳤고 국가가 멸망하였다. 내가 그 위기를 이어 새 나라를 창건하였는데 백성들에게 고된 노동을 시켜 힘들게 하는 것이 어찌 내가 원하던 일이겠는가? 다만 모든 일을 시작하는 때라 일이 부득이 하여 그런 것이다.(중략)

관리로서 나라의 녹봉을 먹는 너희들은 마땅히 백성들을 자식과 같이 사랑하는 나의 뜻을 충분히 헤아려 자기의 녹읍(祿邑) 백성들을 사랑해야 할 것이다. 만일 무지한 부하들을 녹읍에 파견한다면 오직 수탈만 일삼아 착취를 함부로 할 것이니 너희들이 어찌 다 알겠는가. 또 혹시나 하더라도 역시 막지 못할 것이다. 지금 백성들이 억울한 사정을 호소하는 자가 있어도 관리들이 개인적인 친분에 끌려 이들의 잘못을 숨기고 있으니 백성들의 원망이 일어나는 것은 바로 이 까닭이다.

내가 일찍이 이 일에 관하여 훈계한 것은 그 사실을 아는 자는 더욱더 노력하고 모르는 자는 자기의 잘못을 고치기를 바랐기 때문이다. 특별히 염권(染卷)을 발행하였는데 그래도 남의 과오를 숨겨 주는 것을 현명한 것으로 생각하여 위에 보고를 하지 않으니 선악에 대한 사실을 어떻게 알 수 있으며 이렇게 되면 절개를 지키고 허물을 고치는 사람이 있겠는가. 너희들은 나의 훈계를 준수하고 나의 상벌에 복종하라. 죄가 있는 자는 귀천을 따지지 말고 자손까지 처벌할 것이요, 공이 많고 죄가 적은 자는 헤아려 상벌을 시행하라. 만일 잘못을 고치지 않는다면 1년간 혹은 2~3년이나 5~6년간에 걸쳐 그 녹봉을 추징할 것이고, 심한 경우에는 종신토록 관리에 등용하지 않을 것이다. 만일 국가를 받드는 뜻이 정성스럽고, 처음부터 끝까지 잘못이 없다면 살아서 영화와 녹봉을 누릴 것이요, 죽어서는 명문대가로 불리고 심지어 자손들까지 우대하여 표창과 상을 줄 것이다.

이것은 다만 지금만이 아니라 만대를 내려가면서 좋은 모범이 될 것이다. 만일 남의 고소를 받은 자가 관가에서 불러도 오지 않을 때는 반드시 재차 소환장을 보내 우선 곤장 열 대를 쳐서 명령을 위반한 죄를 다스린 다음 그가 저지른 죄상을 논할 것이며, 만일 관리들이 고의로 사건 처리를 지연시켰을 때는 지연된 날짜를 계산하여 그에 해당한 처벌을 할 것이다. 또한 자기 세력을 믿고 법령을 시행하지 못하도록 하는 자가 있거든 그 이름을 적어 올려라!

『고려사』권2, 「세가」2 태조 17년 5월 을사

往者, 新羅政衰, 群盜競起, 民庶亂離, 曝骨荒野. 前主, 服紛爭之黨, 啓邦國之基, 及乎末年, 毒流下民, 傾覆社稷. 朕承其危緖, 造此新邦, 勞役瘡痍之民, 豈予意哉? 但草昧之時, 事不獲已.

……(中略)……

宜爾公卿將相食祿之人, 諒予愛民如子之意, 矜爾祿邑編戶之氓. 若以家臣無知之輩, 使于祿邑, 惟務聚歛, 恣爲割剝, 爾亦豈能知之? 雖或知之, 亦不禁制. 民有論訴者, 官吏徇情掩護, 怨讟之興, 職競由此.

予嘗誨之, 欲使知之者, 增勉, 不知者, 能誡. 其違令者, 別行染卷, 猶以匿人過爲賢, 不曾擧奏, 善惡之實, 曷得聞知? 如此, 寧有守節改過者乎? 爾等, 遵我訓辭, 聽我賞罰. 有罪者, 無論貴賤, 罰及子孫, 功多罪小, 量行賞罰. 若不改過, 追其祿俸, 或一年, 二三年, 五六年, 以至終身不齒. 若志切奉公, 終始無瑕, 生享榮祿, 後稱名家, 至於子孫, 優加旌賞.

此則非但今日, 傳之萬世, 以爲令範. 人有爲民陳訴, 勾喚不赴, 必令再行勾喚, 先下十杖, 以治違令之罪, 方論所犯, 吏若故爲遷延, 計日罰責. 又有怙威恃力, 令之不可觸者, 以名聞.

『高麗史』卷2, 「世家」2 太祖 17年 5月 乙巳

이 사료는 934년(태조 17년) 5월에 태조가 예산진(禮山鎭)에 행차하여 민심을 위로하고, 지배층의 도덕적 애민 통치를 권장하며, 상벌을 공정히 시행하고, 소송을 신속히 처리할 것 등을 지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궁예를 제거하고 918년 고려를 건국한 왕건은 수도를 철원에서 송악(개성)으로 옮겨 왕권을 안정시키고 민심을 수습하고자 하였다. 하지만 초기에는 왕건의 권력이 안정적이지 못하였다. 내부적으로는 호족들을 경계해야 하였고, 외부적으로는 이미 강성해진 후백제의 견훤을 상대해야 하였기 때문이다. 왕건은 유화 정책을 펼쳐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였다. 호족들을 포섭하기 위해 각 지역의 유력한 호족들과 결혼을 통해 인척 관계를 맺었고, 후백제나 신라와도 친선 관계를 유지하고자 하였다. 신라도 견훤의 후백제보다는 왕건의 고려에 우호적이었다.

견훤은 920년(태조 3년) 신라 지역인 합천을 침범하여 고려와 신라를 견제하였고, 925년(태조 8년) 조물성(曹物城) 싸움을 시작으로 고려와 후백제는 치열한 전쟁을 벌이게 되었다. 특히 927년 견훤이 신라 수도 경주를 침범하여 경애왕을 자살케 하고 많은 왕족을 죽인 후 김부(경순왕)를 왕위에 앉히는 사건이 발생하였다. 태조 왕건은 정예 부대인 기병 5000여 명을 친히 거느리고 대구 공산에서 후백제군과 전투를 벌일 준비를 하였다. 하지만 이를 미리 눈치챈 견훤의 기습 공격으로 태조 왕건은 수천 명의 군사와 더불어 개국공신 신숭겸(申崇謙, ?~927)⋅김락(金樂, ?~927) 등을 잃고 본인도 겨우 목숨만 건진 채 개경으로 후퇴해야 했다. 이후 고려는 한동안 수세에 몰려 옛 신라 지역의 영토를 상당히 침탈당하였고, 932년(태조 15년)에는 태조의 세력 기반인 예성강의 수군 선단까지 대파당하는 위기를 겪기도 하였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왕건은 상황을 역전시켰다. 견훤경주를 공격한 것은 경상도 방면에서 주도권을 잡으려 한 것이었는데, 신라 왕을 죽게 함으로써 오히려 경상도 주민들의 원성을 사 더 많은 적을 만드는 결과를 빚었다. 게다가 견훤 병사들의 노략질에 분노를 느낀 경상 북부 일대의 호족들이 대거 고려에 항복하였다. 또한 각 지역의 호족들을 회유하고 신라와도 유기적인 관계를 맺고 있던 고려는 934년 후백제와 대치하는 상태에서 예산진을 방문하여 백성들에게 조서를 내리고 인의(仁義)로 보국안민(輔國安民)할 뜻을 천명하자 민심이 태조 왕건에게 기울었다. 예산진에서 내린 조서는 호족들을 포섭하고 민심을 달래 왕건의 세력을 늘리는 중요한 계기가 되었던 것이다.

그 이듬해인 935년(태조 18년)에는 후백제의 견훤이 아들들 간의 내분으로 금산사에 유폐되어 있다 탈출하여 고려에 투항하였다. 신라 경순왕(敬順王, 재위 927~935)마저 고려에 항복하자 왕건은 936년(태조 19년) 후백제와의 마지막 전투를 승리로 이끌어 후삼국 통일을 이루었다.

이처럼 태조 왕건은 삼국을 통일하는 과정에서 수많은 호족들의 항복을 받아 냈는데, 민심을 수습하고 호족 유화 정책을 펼친 것이 큰 성공을 가져 왔다. 예산진에서 내린 조서는 이러한 태조의 면모를 살피고 확인할 수 있는 대표적인 사료라 할 수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신라말 고려초 유교정치이념 확대과정」,『한국중세사연구』18,김호동,한국중세사학회,2005.
「왕건태조의 민족재통일의 연구」,『경북사학』1,문경현,경북대학교 사학과,1979.
「왕건의 고려건국과 후삼국통일」,『국사관논총』35,문수진,국사편찬위원회,1992.
「고려 태조의 후삼국 통일정책」,『사학지』14,박한설,단국대학교 사학회,1980.
「고려 태조대 진(鎭) 설치에 대한 재검토」,『한국사학보』40,윤경진,고려사학회,2010.
「고려건국고」,『동아논총』3,정중환,동아대학교,1966.
「고려초기 관료체제와 정치담당세력의 변천」,『남사정재각박사고희기념 동양학논총』,최규성,동양학논총 편찬위원회,1984.
저서
『고려시대 향리연구』, 박경자, 국학자료원, 2001.
『고려 태조 왕건 연구』, 최규성, 주류성, 2005.
『한국 중세 유교정치사상과 농업』, 한정수, 혜안, 2007.
편저
「고려왕조의 성립과 호족연합정권」, 하현강, 국사편찬위원회, 1974.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