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고려 시대통치 체제의 정비

고려의 군사 제도

병(兵)은 외침을 막고 내란을 진압하기 위한 것으로, 천하의 국가를 가진 자는 진실로 폐지할 수 없으니, 병제의 득실에 국가의 안위(安危)가 달려 있다. 고려 태조는 삼한(三韓)1)을 통일하고 비로소 6위(六衛)를 설치하였으며, 위(衛)에는 38령(領)을 두었는데, 영은 각각 1,000명이었다. 상하가 서로 연결되고 체계가 서로 짜임새가 있어 당(唐)나라의 부위제(府衛制) 와 거의 비슷하였다. 숙종(肅宗) 때 이르러 동여진(東女眞)이 전쟁을 일으키려는 조짐을 보이자 마음을 단단히 하여 힘써 이를 방어하고자 날마다 군사를 훈련하다가 마침내 별무반(別武班)을 조직하였다. 여기에는 산관(散官)이서(吏胥) 들로부터 상인⋅천예(賤隷)⋅승려에 이르기까지 소속되지 않은 이가 없었다. 비록 이것은 옛 제도와 맞지는 않았으나, 한때 이를 활용하여 성과를 거둔 것은 높이 평가할 만하다.

의종(毅宗)명종(明宗) 이후 권신(權臣)들이 정권을 장악하고 병권(兵權)이 신하에게 옮겨지면서 용맹한 장수와 강성한 병졸들은 모두 개인에게 소속되었다. 바야흐로 국가에 사방으로 도적들이 크게 일어나도 나라에 일려(一旅) 의 군사도 없었다. 이 때문에 매우 급박한 사태에 직면했지만 군대는 전혀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였다. 그런 이후에 비로소 여러 방면으로 군사들을 징발하였는데, 수도에서 신분에 관계없이 군사를 모으거나 혹은 문⋅무의 산직(散職)⋅백정(白丁)잡색(雜色)을 검열하거나 또는 4품 이상 관리들의 가동(家僮)을 뽑았다. 혹은 가옥 칸수의 많고 적음에 따라서 차등을 두기도 했다. 국가의 형편이 이러한 지경에까지 갔으니 아무리 위태롭지 않고자 한들 어떻게 가능했겠는가? 국가의 큰일이 군사(軍事)에 있으니 그 제도를 자세히 갖추어 기록해야 마땅하나, 애석하게도 앞서의 역사 기록이 소략하다.

지금 특히 상고할 수 있는 것을 기록하면 병제(兵制)⋅숙위(宿衛)⋅진수(鎭戍)⋅간수군(看守軍)⋅위숙군(圍宿軍)⋅검점군(檢點軍)⋅주현군(州縣軍)⋅선군(船軍)⋅공역군(工役軍)이다. 그밖에 참역(站驛)⋅마정(馬政)⋅둔전(屯田)⋅성보(城堡) 또한 병(兵)에 포함할 수 있는 까닭에 함께 첨부하여 병지를 만든다.

『고려사』권81, 「지」35 [병1] 서문

1)삼한의 용례를 보면, 마한(馬韓)⋅변한(弁韓)⋅진한(辰韓)을 통칭하여 쓰는 경우와 삼국(三國)이나 우리나라의 의미로 사용된 경우가 있다. 따라서 삼한에 대한 여러 논의와 용례에는 각 시대 역사 인식이 반영되어 있다. 후삼국 시대에는 삼한을 각각 삼국과 대응시켜 분립적으로 의식하는 면과 삼한이 우리나라라는 인식이 함께 있었다. 여기서는 후삼국을 지칭한다.

○兵者, 所以禦暴誅亂, 有天下國家者, 固不可廢, 而兵制之得失, 國家之安危係焉. 高麗太祖, 統一三韓, 始置六衛, 衛有三十八領, 領各千人. 上下相維, 體統相屬, 庶幾乎唐府衛之制矣. 逮至肅宗, 東女眞構釁, 於是銳意捍禦, 日事鍊兵, 遂置別武班. 自散官⋅吏胥, 以至商賈⋅賤隷⋅緇流, 莫不隷焉. 是雖不合古制, 然亦用之一時而收效, 有足稱者. 毅⋅明以後, 權臣執命, 兵柄下移, 悍將勁卒, 皆屬私家. 國有方張之寇, 而公無一旅之師. 卒至倉皇不振. 然後始多方調發, 或括京都無問貴賤, 或閱文武散職⋅白丁⋅雜色, 或僉四品以上家僮. 或以屋閒多少爲差. 國勢至此, 雖欲不危得乎? 國之大事在戎, 其制, 固宜詳備, 惜前史之不悉也. 今特紀其可考者, 曰兵制, 曰宿衛, 曰鎭戍, 曰看守軍, 曰圍宿軍, 曰檢點軍, 曰州縣軍, 曰船軍, 曰工役軍. 其他站驛⋅馬政⋅屯田⋅城堡, 亦兵之類也, 故幷附焉, 作兵志.

『高麗史』卷81, 「志」35 [兵1] 序文

이 사료는 『고려사』의 편찬자들이 고려의 군사 제도를 정리하며 병제 전반에 관하여 설명하는 내용으로 『고려사』 「병지」 서문에 해당한다. 서문에서는 군사 제도를 두는 가장 큰 목적이 외침을 막고 내란을 진압하여 국가의 안위를 지키기 위해서라는 점을 밝히고, 이후 시대에 따라 군제가 갖춰졌으나 국가 질서의 문란으로 무너지는 과정, 그리고 다시 재정비하려는 대강의 모습을 서술하였다.

고려의 군사 제도는 크게 중앙군과 지방군으로 구성되었다. 중앙군은 2군 6위 체제였다. 이들은 경군(京軍)이라고도 하였다. 이 중 2군은 응양군(鷹揚軍)⋅용호군(龍虎軍)으로, 응양군은 1령(領), 용호군은 2령이었다. 1령은 1,000명으로 구성되었으므로 2군은 모두 3,000명이었으며, 이들은 국왕 친위군의 성격을 띠었다. 수도 개경의 수비와 출정을 맡았던 6위는 좌우위(左右衛)⋅신호위(神虎衛)⋅흥위위(興威衛)⋅금오위(金吾衛)⋅천우위(千牛衛)⋅감문위(監門衛) 등 여섯 개 부대 42령으로 구성되었다. 이 중에서도 핵심은 좌우위⋅신호위⋅흥위위였는데, 32령에 이를 만큼 군사 수가 많았다.

간수군은 금오위⋅감문위에 속하여, 창고와 관청을 수비하는 군인이었다. 위숙군의 경우에는 광화문(廣化門) 등의 궁성문과 경령전 등의 전각, 복원궁 등의 궁, 봉은사 등의 진전(眞殿) 사원, 왕릉 등을 지키는 일을 맡았다. 검점군은 개경 시가 및 5부, 교외 등에 배치되어 순검(巡檢)의 일을 하였는데, 주로 금오위가 이를 담당하였다.

한편 지방군은 크게 주현군과 주진군으로 구분할 수 있다. 주현군의 성립에는 947년(정종 2)의 광군(光軍)이 주목된다. 이들의 지휘는 지방 호족이 맡았으며, 통수부는 개경에 설치된 광군사(光軍司)였다. 성종(成宗, 960~997, 재위 981~997) 대 지방 제도가 정비되는 과정에서 1차적으로 주현군으로 변모하였으며, 지방 관제의 정비가 일단락된 현종(顯宗, 992~1031, 재위 1009~1031) 대인 1018년(현종 9)에 주현군 체제가 완성되었다. 이들은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면 단위 행정 장관의 지휘를 받으면서 훈련과 방수, 농경에 종사하였다. 전투 및 방수 부대는 정용(精勇)⋅보승(保勝)으로, 노동 및 잡역은 1품군(品軍)⋅2품군⋅3품군으로 나눴는데, 품군은 대체로 농민군에 해당하였다.

북계(北界) 및 동계(東界) 양계의 주현군에 해당하는 주진군(州鎭軍)의 주 임무는 외적의 침입을 막는 것이었다. 즉 진수(鎭守)의 일을 맡고 있었다. 초군(抄軍)⋅좌군(左軍)⋅우군(右軍)⋅보창(保昌)⋅영새군(寧塞軍) 등이 핵심이었으며, 초군⋅좌군⋅우군에는 말을 탄 마대(馬隊)와 쇠뇌를 쏘는 노대(弩隊)가 포함되었다. 별무반(別武班)에 속한 기병 신기(神騎)와 보반(步班) 및 백정(白丁) 등은 주진 성내에 주둔하는 상비군의 성격을 띠었다. 이들 북계와 동계 양계의 군인 수는 14만여 명 정도였다. 그 총괄은 주(州)⋅진(鎭)의 장관인 방어사와 진장이 맡았다.

고려의 군사 제도는 서문에 보이듯 여진의 침략이 시작되는 숙종(肅宗, 1054~1105, 재위 1095~1105) 대에 이르러 흔들리기 시작했다. 고려는 새로운 상황에 대응하고자 기병인 신기군(神騎軍), 보병인 신보군(神步軍), 승병인 항마군(降魔軍) 등으로 구성된 별무반을 설치하였다. 금군의 성격을 갖는 견룡군(牽龍軍)⋅공학군(控鶴軍)⋅순검군(巡檢軍)⋅내순검군(內巡檢軍)도 설치되기 시작하였다. 최씨 무인 정권기에는 사병적 성격을 갖는 야별초(夜別抄)를 설치하여 도적 등을 단속하였다. 야별초는 좌별초(左別抄)와 우별초(右別抄)로 나누었고, 몽골군에 포로로 잡혔다가 돌아온 이들로 신의군(神義軍)을 설치함으로써 이들을 합해 삼별초(三別抄)라고 불렀다. 그러나 삼별초원종 11년(1270)에 혁파되었다.

고려는 원(元)나라 간섭기에 군제를 대대적으로 개편하였다. 5만호부 체제가 이에 해당하였다. 국왕의 숙위는 홀적(忽赤)과 우달적(迂達赤) 및 근시 기구인 성중애마(成衆愛馬) 등이 담당하였고, 개경의 치안 문제는 순군만호부(巡軍萬戶府)가 맡았다. 해안의 요해 처에는 합포만호부 및 전라진변만호부 등 진변만호부(鎭邊萬戶府)가 설치되었는데, 탐라군민만호부, 서경등처관수수군만호부(西京等處管水手軍萬戶府)와 함께 5만호부를 이루었다.

이러한 고려의 군제는 1356년(공민왕 5) 이후 전개된 반원 개혁 정치에 따라 다시 바뀌었다. 충용위(忠勇衛)를 두어 국왕 호위를 강화하였고, 2군 6위제를 복구하고자 하였다. 이와 함께 5부 방리군(方里軍)을 편성하는 한편 한산군(閑散軍)을 신설하고 순군만호부를 사평순위부(司平巡衛府)로 바꾸었다. 지방군으로는 양계에 만호부(萬戶府)와 익군(翼軍)을 두었고, 남도의 경우에는 진수군을 두어 왜구 소탕과 관련된 수군 역할을 하게 하였다.

그런데 이와 같이 전개된 고려의 군사 제도는 당나라의 부병제(府兵制)와 유사한 면이 있었다. 당나라의 부병제는 농민에게 토지를 분급하고 그들에게 조용조(租庸調) 혹은 군역을 부과하는 것이었다. 즉 균전 농민이 군역을 지는 제도였다. 하지만 고려의 경우는 이와 차이가 있었다. 일부 특수 계층이 군역을 담당하였기 때문이다. 따라서 병농 일치(兵農一致) 제도라는 점에서 일부 같은 면이 있긴 하지만, 고려는 군반 씨족(軍班氏族)의 세습적 군인을 두는 군반제(軍班制) 운영도 하고 있었다. 고려 중앙군은 군반 씨족과 병농 일치적 부병제가 함께 이루어지고 있었던 것이다.

이상에서처럼 『고려사』 「병지」 서문은 고려의 군사 제도 내용뿐 아니라 시대와 국제 정세에 따른 변화 내용도 반영하고 있어 고려 시대 독특한 군사 운영 방식을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려 전기 군역제의 성격과 운영」,『국사관논총』87,권영국,국사편찬위원회,1999.
「고려전기 주현군의 동원과 지휘」,『사학연구』64,권영국,한국사학회,2001.
「고려시대 견룡군의 설치와 임무」,『역사학보』165,김낙진,역사학회,2000.
「고려초기의 내군과 금군」,『역사학보』176,김낙진,역사학회,2002.
「고려시기 부병제의 운영과 그 원칙」,『역사교육』73,김종수,역사교육연구회,2000.
「고려시대 개경 치안기구의 기능과 변천」,『고려시대의 형법과 형정』,박진훈,국사편찬위원회,2002.
「고려 二軍의 성립시기와 성격에 대한 재검토」,『한국중세사연구』4,송인주,한국중세사학회,1997.
「고려전기 군인층의 구성과 숙위군의 성격」,『한국사론』28,오영선,서울대학교 국사학과,1992.
「고려 경군고」,『이병도박사화갑기념논총』,이기백,일조각,1956.
「고려전기의 군역제-보승⋅정용을 중심으로」,『국사관논총』46,이혜옥,국사편찬위원회,1993.
「고려전기의 선군-경군구성의 이해를 위한 일시론」,『고려사의 제문제』,장동익,삼영사,1986.
「고려전기의 보승군과 정용군」,『한국사연구』81,정경현,한국사연구회,1993.
「고려전기의 경군의 운영」,『한국사론』23,정경현,한국사학회,1990.
「고려 양계 주진의 방수군과 주진군」,『고려 광종 연구』,조인성,일조각,1981.
저서
『고려시대 친위군 연구』, 송인주, 일조각, 2007.
『고려 병제사 연구』, 이기백, 일조각, 1968.
『고려사 병지 역주』, 이기백⋅김용선, 일조각, 2011.
『고려 정치사 연구』, 홍승기, 일조각, 2001.
『고려전기 군제사 연구』, 홍원기, 혜안, 2001.

관련 이미지

안주성 백상루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