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고려 시대고려 전기의 대외 관계

윤관의 여진 정벌

윤관(尹瓘)이 참지정사 판상서형부사 겸 태자빈객으로 벼슬을 옮겼다. 그가 아뢰기를 “신이 적의 기세를 보니 강성함이 헤아리기 어려울 정도니 마땅히 군사를 쉬면서 대비하여 후일을 기다려야 할 것입니다. 또 신의 패한 바는 적은 기병이고 우리는 보병이어서 가히 대적할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라고 하였다. 이에 건의하여 처음으로 별무반(別武班)을 세우고 문무 산관(散官)과 이서(吏胥)로부터 상인과 노비 및 주(州)⋅부(府)⋅군(郡)⋅현(縣)에 이르기까지 무릇 말을 가진 자는 다 신기군(神騎軍)으로 삼았고, 말이 없는 자는 신보군(神步軍)⋅도탕군(跳蕩軍)⋅경궁군(梗弓軍)⋅정노군(精弩軍)⋅발화군(發火軍) 등에 속하게 했다. 나이 20세 이상인 남자 가운데 과거 시험을 보는 자가 아니면 다 신보군(神步軍)에 소속시키고, 서반(西班)과 모든 진⋅부(鎭⋅府)의 군인(軍人)은 4계절마다 훈련시키고, 또 승도(僧徒)를 뽑아 항마군(降魔軍)으로 삼았다. 마침내 군사를 훈련하며 곡식을 저축하여 다시 군대를 일으킬 것을 도모하였다.

『고려사』권96, 「열전」9 [제신] 윤관

○ 12월에 왕이 위봉루(威鳳樓)를 방문하여 윤관(尹瓘)⋅오연총(吳延寵)에게 부월(鈇鉞)을 하사하여 파견하였다. 을유일에 윤관과 오연총이 동계에 이르러 장춘역(長春驛)에 병사를 주둔하였다. 군사의 수가 대강 17만인데 20만이라 하였다. 병마판관 최홍정(崔弘正)⋅황군상(黃君裳)을 정주(定州)장주(長州) 2주에 나눠 보내고, 여진 추장을 속여서 말하기를, “우리나라에서 허정(許貞)과 나불(羅弗) 등을 돌려보내려고 하니 너희들은 와서 명을 들으라" 하였다. 추장이 이를 믿고 고라(古羅) 등 400여 명과 함께 오니, 이들에게 술을 먹여 취하게 하고 복병을 출동시켜 이를 섬멸하였다. ……(中略)……

을미일에 윤관은 5만 3000명을 이끌고 정주 대화문(大和門)으로 나가고, 중군병마 김한충(金漢忠)은 3만 6700명을 이끌고 안륙수(安陸戍)로 나가고, 좌군병마사 문관은 3만 3900명을 이끌고 정주 홍화문(弘化門)으로 나갔다. 우군병마사 김덕진은 4만 3800명을 이끌고 선덕진(宣德鎭)과 안해(安海) 양수(兩戍) 사이로 나가서 막고, 선병별감(船兵別監) 양유송(梁惟竦), 원흥도부서사(元興都部署使) 정숭용(鄭崇用), 진명도부서부사(鎭溟都部署副使) 견응도(甄應陶) 등은 수군 2600명을 이끌고 도린포(道麟浦)로 나갔다. 윤관대내파지촌(大乃巴只村)을 지나서 반나절을 행군하자 여진은 그 군사의 위엄이 매우 장대함을 보고 모두 도망쳐 달아나 가축들만 들에 널렸다. 문내니촌(文乃泥村)에 이르니 적이 동음성(冬音城)으로 들어가 지켰다. 그러자 윤관은 병마령할(兵馬鈴轄) 임언과 홍정에게 정예병을 거느리고 급히 공격하도록 하니 적을 패하여 달아나버렸다. ……(中略)……

○ (병신일에) 중군은 고사한(高史漢) 등 35촌을 격파하여, 380급을 베고 230명을 사로잡았다. 우군은 광탄(廣灘) 등 32촌을 격파하여 290급을 베고 300명을 사로잡았다. 좌군은 심곤(深昆) 등 31촌을 격파하여 950급을 베었다. 윤관은 대내파지에서부터 37촌을 격파하여 2120급을 베고 500명을 사로잡았다. 녹사 유영약(兪瑩若)을 보내어 승리를 알리니 왕이 기뻐하여 유영약에게 7품의 직을 주고, 좌부승지⋅병부낭중 심후(沈侯)와 내시⋅형부원외랑 한교여(韓皦如)에게 명하여 조서를 내려 윤관⋅오연총 및 여러 장수를 격려하고 위로하였으며 물품을 차등 있게 하사하였다. 윤관은 또 여러 장수를 나누어 보내어 땅의 경계를 확정하고, 또 일관(日官) 최자호(崔資顥)를 보내어 터를 보아 몽라골령(蒙羅骨嶺) 아래에 성(城) 950칸을 쌓아 영주(英州)라 부르고, 화곶산(火串山) 아래에 992칸을 쌓아 웅주(雄州)라 하고, 오림금촌(吳林金村)에 774칸을 쌓아 복주(福州)라 하고, 궁한이촌(弓漢伊村)에 670칸을 쌓아 길주(吉州)라 불렀다. 또 호국인왕(護國仁王)과 진동보제(鎭東普濟) 두 절을 영주성 안에 창건하였다.

『고려사절요』권7, 예종문효대왕 1 정해 2년 12월

瓘遷叅知政事判尙書刑部事兼太子賓客. 奏曰, 臣觀賊勢, 倔强難測, 宜休徒養士, 以待後日. 且臣之所以敗者, 賊騎我步, 不可敵也. 於是建議始立別武班, 自文武散官吏胥, 至于商賈⋅僕隷, 及州⋅府⋅郡⋅縣, 凡有馬者爲神騎, 無馬者爲神步⋅跳蕩⋅梗弓⋅精弩⋅發火等軍. 年二十以上男子, 非擧子, 皆屬神步, 西班與諸鎭⋅府軍人, 四時訓錬, 又選僧徒爲降魔軍. 遂鍊兵畜穀, 以圖再擧.

『高麗史』卷96, 「列傳」9 [諸臣] 尹瓘

十二月, 王御威鳳樓, 賜尹瓘⋅吳延寵鈇鉞, 以遣之. 乙酉, 瓘⋅延寵至東界, 屯兵于長春驛. 軍凡十七萬, 號二十萬. 分遣兵馬判官崔弘正⋅黃君裳, 入定⋅長二州, 紿謂女眞酋長曰, 國家將放還許貞與羅弗等, 汝等可來聽命. 酋長信之,於是古羅等四百餘人至, 醉以酒,發伏殲之. ……(中略)……

乙未, 瓘自以五萬三千人, 出定州大和門, 中軍兵馬使金漢忠, 以三萬六千七百人, 出安陵戍, 左軍兵馬使文冠,以三萬三千九百人, 出定州弘化門. 右軍兵馬使金德珍, 以四萬三千八百人, 出宣德鎭⋅安海, 拒防兩戍之間, 船兵別監梁惟竦⋅元興都部署使鄭崇用⋅鎭溟都部署副使甄應陶等, 以船兵二千六百, 出道鱗浦. 瓘過大乃巴只村, 行半日, 女眞見軍甚盛, 皆遁走, 唯畜產布野. 至文乃泥村, 賊入保冬音城. 瓘遣兵馬鈐轄林彥與弘正, 率精銳, 急攻破走之. ……(中略)……

(丙申) 中軍破高史漢等三十五村, 斬三百八十級, 虜二百三十人. 右軍破廣灘等三十二村, 斬二百九十級, 虜三百人. 左軍破深昆等三十一村, 斬九百五十級. 瓘自大乃巴只, 破三十七村, 斬二千一百二十級, 虜五百人. 遣錄事兪瑩若告捷, 王喜, 賜瑩若職七品, 命左副承旨⋅兵部郞中沈侯, 內侍⋅刑部員外郞韓皦如, 賜詔奬諭瓘⋅延寵及諸將, 賜物有差. 瓘又分遣諸將, 畫定地界, 又遣日官崔資顥, 相地於蒙羅骨嶺下, 築城郭九百五十間, 號英州, 火串山下, 築九百九十二間, 號雄州, 吳林金村, 築七百七十四間, 號福州, 弓漢伊村, 築六百七十間, 號吉州. 又創護國仁王⋅鎭東普濟, 二寺於英州城中.

『高麗史節要』卷7, 睿宗文孝大王 1 丁亥 2年 12月

이 사료는 1107년(예종 2년)에 윤관(尹瓘, ?~1111)숙종(肅宗, 재위 1095~1105) 말에 조직한 별무반을 이끌고 여진족을 정벌하여 동북 9성을 개척한 사실을 전하고 있다.

이때 원수로 임명된 윤관은 고려 건국 과정에서 태조를 도와 공신이 된 삼한공신(三韓功臣) 윤신달(尹莘達)의 현손이며, 검교소부소감(檢校小府少監)을 지낸 윤집형(尹執衡)의 아들이다. 부인 경원군부인(慶源郡夫人) 이씨(李氏)는 검교태자소보(檢校太子少保) 이성간(李成幹)의 딸로 윤언이(尹彦頤, 1090~1149) 등 6명의 아들을 낳았다. 윤관문종(文宗, 재위 1046~1083) 때 과거에 급제하면서 습유(拾遺)⋅보궐(補闕)을 지냈다. 이후 1095년(숙종 1년) 형부시랑 임의(任懿, 1041~1117)와 함께 요나라에 숙종(肅宗, 재위 1095~1105)의 즉위를 알리는 사신으로 다녀왔으며, 1098년(숙종 3년) 송나라에도 사신으로 가서 숙종의 즉위를 통고하는 등 외교 분야에서 경험을 쌓았다. 1102년(숙종 7년)에는 진사시(進士試)를 주관하고 이어 어사대부가 되었는데, 이는 전형적인 문관으로서의 활동을 보여 주는 대목이다. 1104년(숙종 9년) 2월 동북면행영도통(東北面行營都統)이 되어 여진 정벌의 임무를 맡기 시작하였고, 마침내 1108년(예종 3년)에 정벌에 성공하면서 추충좌리평융척지진국공신(推忠佐理平戎拓地鎭國功臣)이 되었으나 9성 반환이 결정되면서 결과적으로 여진 정벌이 실패로 귀결됨에 따라 관직과 공신호를 삭탈당하였다. 이후 예종(睿宗, 재위 1105~1122)의 지원으로 관직과 명예가 회복되었으며, 1111년(예종 6년) 사망하였다. 시호는 문경(文敬)이라 했다가 인종(仁宗, 재위 1122~1146) 대에 문숙(文肅)으로 고쳤으며, 예종의 묘정에 배향되었다.

한편 이 사료에서 전하는 여진 정벌 배경과 과정을 보면 다음과 같다.

고려와 여진족의 관계는 처음부터 적대적이지는 않았다. 여진족은 여러 갈래로 흩어져 있었으므로 부족에 따라 고려를 부모의 나라라며 섬기는 경우도 있었고, 약탈 행위를 하는 경우도 있었다. 따라서 고려 정부는 이들과의 문화적 융화를 막았으며, 단지 변방의 평화를 위하여 이들이 귀화하는 경우 수용하고 관작 등을 수여하여 회유하였다.

문종 대에 들어서면서 천리장성 밖의 여진 촌락들이 자진하여 신하라 칭하면서 고려의 주군(州郡)으로 편입해 줄 것을 요청하는 일이 빈번하였다. 이에 고려는 귀순한 여진 촌락에 고려의 주(州) 명칭을 주고, 여진 추장이 다스리게 하여 일종의 자치주로 두는 기미주(羈縻州) 정책을 실시하였다. 그러나 이렇게 여진족을 백성으로 편입하는 일은 여진 부족 간의 갈등을 유발하는 계기가 되었다. 특히 아성(阿城)에서 완안부(完顔部)의 세력이 강성해지자, 동여진 30성의 내분은 완안부의 우야소(烏雅束, 1061~1113) 세력을 끌어들이는 결과를 가져 왔다.

숙종 대에 이르러 여진족 내부 완안부에서 영가(盈歌, 1053~1103)라는 뛰어난 지도자가 나타나 여진족의 결속을 추진하며 국가적 기틀을 갖추게 되었다. 그의 조카 우야소(烏雅束)가 그 뒤를 이으면서 완안부는 계속 정벌을 통하여 여진 내부의 통일을 꾀하였고, 고려로 귀속한 여진 마을에도 위협을 가하였다. 이에 고려 역시 완안부 세력을 축출하기 위해 무력에 의한 강경책을 사용하기 시작하였다.

고려와 여진의 완안부가 정면으로 충돌하기 시작한 것은 1104년(숙종 9년)부터였다. 숙종은 임간(林幹)과 윤관에게 지휘를 맡겨 출병하였으나 두 차례 다 패하여 겨우 화약을 맺고 돌아왔을 뿐이다. 또한 정평∙장성 지역 외의 여진 촌락은 모두 완안부의 치하에 들어가게 되었다. 이에 숙종은 대책을 세우게 하였고, 윤관숙종에게 “적의 기병을 우리의 보병으로 막을 수 없다”라고 하며 병마의 양성과 훈련, 특히 기병의 양성과 군량의 비축을 건의하였다. 여진의 군대는 기마병 중심으로 짜여 있어 기동력이 좋고 속전속결에 능했기 때문이다.

숙종은 이러한 윤관의 건의를 받아들여 정규군 외에 기마병으로 구성된 신기군(神騎軍), 보병으로 구성된 신보군(神步軍), 승려로 구성된 항마군(降魔軍)으로 편성된 별무반을 조직하였다. 이는 양반부터 노비까지 여러 신분층이 포함된 특별 군대로, 나이 스물 이상의 모든 백성을 별무반에 의무적으로 편제할 정도로 고려는 군사력을 키우기 위하여 힘을 쏟았다.

이렇게 조직된 별무반은 정규군과 함께 1년 동안 군사훈련을 받은 뒤 1107년 12월 여진 정벌에 나서기 시작하였다. 때마침 변방으로부터 여진의 침략 보고가 들어오자 고려는 윤관을 원수로, 오연총을 부원수로 하여 17만 대군을 이끌고 나아가 동여진을 공격하게 하였다. 이후 함흥 평야 이북 지역 등을 기습 공격하여 135개 촌락을 무너뜨리고 1만 5000명에 가까운 여진군을 죽였으며, 5000명이 넘는 포로를 사로잡는 대승을 거두었다.

고려군은 출격 한 달여 만에 영토를 수복하기 시작하였다. 이때 서쪽 몽라골령(蒙羅骨嶺) 아래 영주성, 동쪽 화곶산(火串山) 아래 웅주성, 동쪽 오림금촌(吳林金村)의 복주성, 북쪽 궁한이촌(弓漢伊村)의 길주성 등 4개의 성을 축조하였다. 이후 2월에는 함주와 공험진에 성곽과 진영을 설치하고, 앞서 수복한 4개의 성까지 총 6개의 주에 관속을 임명하여 행정구역을 정하였다. 또 3월에는 의주⋅통태⋅평융 3개 지역에도 진을 설치하였다. 이렇게 획득한 9개의 성에는 남방의 백성들을 옮겨 살게 하여 무려 6만 9000호가 이주하였는데, 이는 변방 지역의 농토를 점유함으로써 국내의 농토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시행된 정책이었다.

하지만 여진족이 완안부의 주도 아래 결속하여 계속 저항하였기에 동북 9성은 오래 유지되지 못하였다. 여진은 외교적인 방법으로 9개의 성을 되돌려 줄 것을 요청하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무력을 사용하여 1109년(예종 4년) 길주와 공험의 두 성을 함락시키고 9성을 돌려줄 것을 조건으로 화친을 요구하기도 하였다. 몇 년 간에 걸친 전쟁으로 막대한 물자와 인명 피해를 입은 중앙 정부는 더 이상 전쟁을 수행하기 어렵다고 판단하였다. 결국 여진이 고려에 대하여 조공을 바치며 고려를 침략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하는 조건으로 강화를 받아들이고 1109년(예종 4년) 5월 9개의 성에서 군대와 양민을 철수시켰다.

이로써 고려는 모든 기미주를 잃게 되고 옛 땅을 회복하겠다는 북진 정책은 좌절되었다. 반면 완안부의 여진은 9개의 성 및 일대의 여러 지역을 확보하게 되었음은 물론 여진족을 단합시켜 고려의 위협으로부터 벗어났을 뿐만 아니라 지속적이고 독자적인 발전을 이룩할 수 있게 되었다. 이러한 기반 위에 여진은 거란(요)를 정벌하였으며, 송나라를 공격하여 강남 지역으로 몰아내고 강북을 지배할 수 있게 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려전기 대여진교섭과 북방개척 문제」,『동양학』7,김광수,단국대 동양학연구소,1977.
「공험성과 선춘령비」,『백산학보』21,김구진,백산학회,1976.
「고려 숙종⋅예종대의 여진정벌」,『동아시아 역사의 환류』,김당택,지식산업사,2000.
「고려봉건제도의 형성과정과 변강지대의 촌락창설정책」,『백산학보』20,백승제,백산학회,1976.
「1107~1109년 고려의 갈라전 지역 축성과 ‘윤관 9성’ 인식」,『한국사학보』43,송용덕,고려사학회,2011.
「강동6주와 윤관의 9성을 통해 본 고려의 대외정책」,『군사』48,이정신,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2003.
「11세기후반~12세기초 여진정벌문제와 정국동향」,『한국사론』45,추명엽,서울대학교 국사학과,2001.
저서
『고려도경으로 본 고려의 강역』, 신완순, 통일한국, 2008.

관련 이미지

척경입비도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