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고려 시대이자겸의 난과 서경 천도 운동

서경 반란군 평정을 고하는 글

신 부식(富軾) 등은 아뢰옵니다.

지난 을묘년(1135, 고려 인종 13) 봄 정월에 서경(西京)이 반역을 계획하므로 신 등은 엎드려 명령을 받들고 정벌하러 나갔으나, 지리가 험하고 성이 견고하여 오랫동안 평정하지 못하였습니다. 그래서 겨울 10월부터 성 서남쪽에 흙과 나무를 쌓아 올려 산을 만들고, 포차(砲車)를 그 위에 줄지어 세워두고 큰 돌을 날리니 부딪치는 곳은 다 무너졌습니다. 계속해서 크게 공격하니 성문과 성가퀴가 모두 부서졌습니다.

그리고 금년(1136) 2월 19일 새벽을 기하여 몰래 군사를 출동시켜 쳐들어가니 적은 달아나고 저항하지 못하였습니다. 역적들이 거짓으로 칭하였던 원수(元帥) 최영(崔永)과 죽은 부원수(副元帥) 조광(趙匡, ?~1136)의 시체를 묶고 성을 나와 항복하므로, 신 등은 성으로 들어가 성 안을 정리하고 군사들과 백성들을 안심시키고 위로하였습니다. 왕의 군사는 정벌은 있으나 전쟁은 없는 것이니, 하늘의 위엄이 미치는 곳은 그날로 누그러지는 것입니다. 중하(中賀)

신이 듣자오니, 후한의 광무제(光武帝)가 외효(隗囂)를 쳐 3년 만에 이겼고, 당나라 덕종(德宗)은 이희열(李希烈)을 토벌하여 4년 만에 평정하였습니다. 저 무지한 간흉(姦兇)이 우리 성읍을 점령하여, 죄는 이미 맹수보다 더하고 악은 언덕과 산만큼 쌓여 있었는데, 오직 폐하의 슬기로운 계책에 실수가 없으시어 1년 만에 이처럼 이겼습니다. 몰래 성을 넘어 병사들을 배치하고 성문을 공격하였으며, 군사가 싸우기 시작하자 적은 이미 기운을 잃으므로, 보병(步兵)과 기병은 용맹을 떨치어 번개같이 공격하고 호통치며 앞으로 나아가니 파도가 무너지듯 했습니다. ……(중략)…… 죄가 무거워 스스로 면하지 못할 줄 아는 자는 식구들과 함께 불에 타 죽고, 비겁하여 결단을 못하는 자는 처벌을 달게 여겨 포로가 되었으니, 오랫동안의 근심이 하루아침에 완전히 해소되었습니다.

이에 회서(淮西)에 들어가 성상(聖上)의 뜻을 선포함에 마치 거꾸로 매달렸다 풀려난 것과 같이 여겼고, 장안(長安)을 회복하여 위로하니 유민(遺民)들이 모두 “이제 돌아와 살아야겠다” 하였으니, 어찌 시전(市廛)만이 변하지 아니했겠습니까? 우뚝한 성궐(城闕)도 그대로 보존되었고 반란군은 이미 제거되었으며 피비린내도 깨끗하게 씻겼습니다. 드디어 이궁(離宮)의 먼지를 청소하고 원묘(原廟)의 의관(衣冠)을 우러러보니, 선왕의 위패를 모신 자리는 완연하고 백성들은 춤추고 뛰놀며 앞을 다투어 웃음과 노래로 서로 어울리며 이르기를 “오늘 다시 국왕의 은혜를 입는 백성이 될 줄은 생각지도 못했다” 하옵니다.

이는 성상 폐하께옵서 천지의 항상 살게 하는 것을 본받으시고 신기한 무기를 쓰셔서 죽이지 아니하시니, 삼령(三靈)이 복을 내리고 사해가 정성을 바치어 번개처럼 치고 바람같이 달려 전쟁을 마무리하셨고, 냇물이 흐르고 산이 솟아서 진실로 만세의 안녕을 연 것이옵니다. 신 등은 폐하의 뛰어난 계책을 받들어 나아가 군기(軍紀)를 담당하였지만 이는 폐하의 큰 은혜에 힘입어 결단하였을 뿐이었습니다. 신이 장수의 재목이 아닌지라 빨리 해결하지 못해 부끄러우나 춤추고 기뻐하는 마음은 평소보다 만 배나 더하옵니다.

『동문선』권44 「표전」 평서경헌첩표

平西京獻捷表[金富軾]

臣富軾等言. 去乙卯歲春正月, 西京謀叛, 臣等伏奉制命岀征, 以地險城固, 久不能平. 自冬十月, 於其城西南隅, 積土木爲山, 列砲車其上, 飛大石所當皆潰. 繼以大攻, 城門陴屋摧破.

至今年二月十九日昧爽, 潛師入侵, 賊奔敗不能拒. 逆縛僞元帥崔永⋅副元帥趙匡死屍, 相率出降, 臣等入城, 汛掃城闕, 安撫軍民者. 王者之師, 有征無戰, 天威所被, 已日乃孚.【中賀】.

臣聞光武之征隗囂, 三年乃定, 德宗之討希烈, 四載而平. 蠢爾姦兇, 據我城邑, 罪已浮於梟獍, 惡亦積於丘山, 惟睿筭之無遺, 至朞年而斯剋. 銜枚踰堞, 列兵攻門, 士纔交鋒, 賊已禠氣, 步騎奮而霆擊, 呼譟進而濤崩. ……(中略)…… 其罪重而自知不免者, 斮産息以燒亡, 其志劫而不能引决者, 甘鼎鑊以見俘, 積日之憂, 一朝頓釋.

於是入淮西而宣布上意, 如解倒懸, 復長安而撫綏遺黎, 盖云歸處, 豈特市廛之不改. 巍乎城闕之固存, 毒螫旣除, 腥膻已滌. 遂掃離宮之氛祲, 聿瞻原廟之衣冠, 黼座僾然, 仍几如舊, 父老士女, 漁樵芻蕘, 踊躍爭前, 驩呼相詡, 謂不圖於今日, 乃復得爲王人.

此乃伏遇聖上陛下, 體天地之常生, 用神武而不殺, 三靈薦祉, 四海輸誠, 電掣風驅, 肆捷一戎之定, 川渟岳峙, 允恢萬世之安. 臣等親承睿謀, 出管師律, 賴聖神之造, 惟以斷成. 非將帥之才, 媿無拙速, 忻喜抃舞, 倍萬常倫.

『東文選』卷44 「表箋」 平西京獻捷表

이 사료는 1135년(인종 13년) 서경 천도론과 금국 정벌론 등을 주장하다 결국 서경에서 난을 일으킨 묘청(妙淸, ?~1135) 등의 반란군을 1년 만에 진압한 김부식(金富軾, 1075~1151)서경 반란군을 평정했음을 1136년(인종 14년)에 인종(仁宗, 재위 1122~1146)에게 아뢴 글로, 『동문선(東文選)』권59에 실려 있다. 같은 내용이 『고려사』 김부식 열전에 실려 있기도 하다.

이 사료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서경 반란 직전의 상황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 1133년(인종 11년)에 이르러 묘청 등이 주장한 개경의 지기쇠왕설과 서경 천도 운동, 서경 중심 개혁 추진 등은 이미 벽에 부딪치고 있었다. 예컨대 당시 시어사(侍御史) 문공유(文公裕, ?~1159) 등은 묘청⋅백수한(白壽翰, ?~1135) 등이 모두 요망하고 해괴한 말을 하는데 묘청을 성인(聖人)이라 하면서 대신들이 그를 믿고 있으며 인종 또한 이를 의심치 않고 있다고 한탄하였다. 그리하여 이들을 물리칠 것을 상소한 바 있었다. 이때만 하더라도 인종묘청 등의 서경 천도론서경 중심 개혁론, 왕실과 고려 왕조의 부흥을 믿었던 듯하다. 그렇기 때문에 1134년(인종 12년) 묘청을 삼중대통 지루각원사(三重大統知漏刻院事)로 임명하면서 자줏빛 옷을 하사하였던 것이다. 하지만 이후 인종의 믿음은 점차 사라져 갔다. 이에 불안했던 묘청 등은 억지로 인종서경 행차를 청하면서 역모를 꾀하였으나 왕이 대신과 간관의 말을 듣고 움직이지 않자, 묘청 세력은 인종에게 황제를 칭하고 연호를 정할 것[建元]을 청하기에 이르렀다. 인종은 답하지 않았다.

이처럼 묘청 등은 1134년 서경 천도 운동이 좌절됨과 함께 서경 세력이 위축될 것을 우려하였고, 실제로도 개경에서는 서인들에 대한 견제가 시작되고 있었다. 이에 1135년 묘청은 분사시랑(分司侍郞) 조광(趙匡, ?~1136), 병부상서 유참(柳旵, ?~1135), 사재소경(司宰少卿) 조창언(趙昌言)⋅안중영(安仲榮) 등과 함께 반란을 일으키고, 임금의 명령이라 속여 부유수 최재(崔梓), 감군사 이총림(李寵林), 어사안지종(安至宗) 등을 잡아 가두고, 또 위승선(僞承宣) 김신(金信)을 보내어 서북면병마사 이중병(李仲幷)과 여러 성의 수령을 잡아 서경의 소금 창고에 가두었다. 또 서경에 있는 개경 사람은 신분에 관계없이 모두 잡아 가두고, 군사를 보내 자비령(慈悲嶺) 이북을 차단하였다. 그러고는 국호를 대위(大爲)라 하고 연호를 천개(天開)라 하였으며, 군대를 천견충의군(天遣忠義軍)이라 하였다. 관속(官屬)은 양부(兩府)부터 주군(州郡) 수령에 이르기까지 서인을 임명하였다.

일이 이렇게 전개되자 묘청서경 천도론과 대화궁 건설 등의 주장에 동조한 이들을 당시 개경 조정에서는 서인당(西人黨)이라 규정하였다. 군대를 먼저 보내면서 묘청 등을 받들었던 정지상(鄭知常, ?~1135)⋅김안(金安, ?~1135)⋅백수한 등을 유인하여 궁문에서 목을 베었고, 김부식서경 반란을 진압하기 위한 원수로 삼았다. 개경의 이러한 조치에 대해 묘청 등의 서경 세력은 조광⋅유참 등과 더불어 서경에서 세력을 모아 반란을 일으킨 것이다. 다만 서경 세력은 왕권에 도전하지는 않았다.

당시 개경의 재상들과 보좌들은 조속한 서경 진압을 독촉하고 건의하였다. 특히 김부식은 서인들이 난을 꾸민 지가 이미 5~6년이나 되었다고 보았다. 그만큼 주도면밀하게 준비한 것으로 보고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속공이 아닌 지연책을 추진하여 관군의 피해를 최소화하며 진압하려 하였다. 1년여의 시간이 지나는 동안 서경 세력 내부에서도 분란이 일어났다. 조광이 묘청⋅유참 등의 목을 베어 윤첨(尹瞻, ?~1135)으로 하여금 개경 정부에 바친 것이다. 이렇게 하여 1년 이상 끈 전쟁은 마무리되었고, 묘청⋅백수한⋅정지상⋅유참⋅조광 등의 처자들은 모두 노비가 되었다.

이 사료에는 서경성에서 저항하던 묘청⋅조광 등의 세력을 평정하는 과정이 묘사되어 있다. 평정이 모두 끝난 후 김부식은 군의(軍儀)를 갖추고 경창문(景昌門)으로 들어가 관풍전(觀風殿) 서쪽에 앉아 오군병마장좌(五軍兵馬將佐)의 축하를 받았다. 그리고 모든 성황신묘(城隍神廟)에 제사 지내고 성 안 사람들을 위무하여 안심하게 하였다. 김부식은 이후 서경 반란군을 진압하여 평정하였음을 알리는 표를 인종에게 올린 것이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묘청의 재검토」,『국사관논총』13,강성원,국사편찬위원회,1990.
「묘청난의 연구동향과 새로운 인식모색」,『백산학보』49,강성원,백산학회,1997.
「고려 인종기의 양난과 귀족사회의 추이」,『고려사의 제문제』,박성봉,삼영사,1986.
「고려의 대외관계와 묘청의 난」,『사총』45,이정신,고려대학교 사학회,1996.
저서
『한국사』(중세편), 이병도, 을유문화사, 1961.
편저
「귀족사회의 전개와 동요」, 남인국, 국사편찬위원회, 1993.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