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고려 시대이자겸의 난과 서경 천도 운동

신채호의 서경 천도 운동 인식

조선 역사상 일천년래 제일 대사건

(일) 서론

민족의 성쇠는 항상 사상이 어떤 방향으로 흘러가는가에 달린 것이며 그 방향성은 매번 어떤 사건의 영향을 받는다. 그러면 조선 근세에 종교⋅학술⋅정치⋅풍속이 사대주의의 노예가 된 것은 어떤 사건이 원인일까? ……(중략)…… 어떤 사건이 앞서 서술한 종교⋅학술⋅정치⋅풍속 등의 방면에 노예성을 낳게 하였는가? 나는 한마디로 고려 인종 13년(1135) 서경 전역(西京戰役), 즉 묘청의 난이 김부식(金富軾, 1075~1151)에게 패한 데서 그 원인을 찾으려 한다.

서경 전역 때 양쪽 병력이 각기 수만에 불과하고 전란의 시작과 끝이 불과 2년에 그쳤지만, 그 전란의 결과가 조선 사회에 끼친 영향은 서경 전역 이전 고구려의 후예로서 북방의 대국으로 자리 잡았던 발해 멸망보다도, 서경 전역 이후 고려와 몽고 간의 60년 전쟁보다도 몇 배나 중요하였다. 대개 고려에서 조선까지 1000여 년 동안 서경 전역보다 중요한 사건이 없을 것이다.

서경 전역 전역을 역대 역사가들은 다만 국왕의 군대가 반란군을 친 전쟁으로만 알고 있었지만 이는 근시안적인 관찰에 불과하다. 그 실상은 이 전역이 낭불 양가(郎佛兩家) 대 유가의 싸움이며, 국풍파(國風派) 대 한학파의 싸움이며, 독립당 대 사대당의 싸움이며, 진취 사상 대 보수 사상의 싸움이었다. 묘청(妙淸, ?~1135)은 곧 전자의 대표요, 김부식은 후자의 대표였던 것이다. 이 싸움에서 묘청 등이 패하고 김부식이 승리함으로써 조선의 역사는 사대적⋅보수적⋅속박적 사상, 즉 유교 사상에 굴복되고 말았다. 만일 이와 반대로 김부식이 패하고 묘청 등이 이겼다면 조선사는 독립적⋅진취적 방향으로 나아갔을 것이니 이 전역을 어찌 1000년 동안의 제일 대사건이라 하지 않겠는가?

……(중략)……

(십) 결 론

이상 서술한 바를 다시 간략히 총괄하면 다음과 같다. 조선의 역사는 원래 낭가의 독립사상과 유가의 사대주의로 나눠져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불교도인 묘청이 낭가의 이상을 실현하려다 그 거동이 지나치게 이치에 맞지 않음으로써 패망하고 드디어 사대주의파의 천하가 되고 말았다. 낭가의 윤언이(尹彦頤, ?~1149) 등은 유가의 압박 아래에서 겨우 남은 목숨을 유지하게 되었다. 그 뒤 몽고의 난을 지나면서 더욱 유가의 사대주의가 득세하게 되었고, 조선의 창업이 유가의 사대주의로 이루어지자 낭가는 완전히 없어지고 말았다.

『조선사연구초』, 조선 역사상 1천년래 제일 대사건

朝鮮歷史上一千年來第一大事件

(一) 緖 論

民族의 盛衰는매양그思想의趨向如何에달린것이며 思想趨向或左或右는매양某種事件의影響을닙는것이다. 그러면朝鮮近世에宗敎나學術이나政治나風俗이事大主義의奴隷가됨이무슨事件에原因함인가? ……(中略)…… 무슨事件이前述한宗敎, 學術, 政治, 風俗 各方面에奴隷性을産出하얏는가? 나는一言으로回答하야가로되高麗仁宗十三年西京戰役-卽妙淸이金富軾에게敗함이그原因이라한다.

西京戰役의兩便兵力이各數萬에不過하며 戰役의首尾가兩個年에不滿하얏지만 그戰役의結果가朝鮮社會에影響을끼침은西京戰役以前에高句麗의後裔요北方의大國인渤海滅亡의戰役보다도 西京戰役以後高麗對蒙古의六十年戰役보다도몃갑절이나突過하얏스니 大槪高麗至李朝一千年間에西京戰役에지날大事件이업슬것이다.

西京戰役을歷代史家들이다만王師가反賊을친戰役으로알앗슬뿐이엇스나 이는近視眼의觀察이다. 그實狀은이戰役이卽, 郎佛兩家對儒家의戰이며 國風派對漢學派의戰이며 獨立黨對事大黨의戰이며 進取思想對保守思想의戰이니 妙淸은곳前者의代表요金富軾은곳後者의代表이엇든것이다. 이戰役에妙淸等이敗하고金富軾이勝하얏슴으로朝鮮史가事大保守的束縛的思想-儒敎思想에征服되고말앗거니와 萬一이와反對로金富軾이敗하고妙淸等이勝하얏드면朝鮮史가獨立的進取的方面으로進展하야슬것이니 이 戰役을어찌一千年來第一大事件이라하지안하랴?

……(中略)……

(十) 結 論

以上叙述한바를다시簡略히總括하야말하면 朝鮮의歷史가元來郎家의獨立思想과儒家의事大主義로分立하야오더니 突然이妙淸이佛敎徒로서郎家의理想을實現하랴다가 그擧動이넘우狂妄하여敗亡하고 드듸어事大主義派의天下가되어 郎家의尹彦頤等은겨우儒家의 壓迫下에서그殘命을苟保하게되고 그뒤에蒙古의亂을지나매 더욱儒家의事大主義가得勢하게되고 李朝는創業이곳이主義로成就되매郎家는아조滅亡하야버리엇다.

『朝鮮史硏究草』, 朝鮮歷史上一千年來第一大事件

이 사료는 단재 신채호(申采浩, 1880~1936)가 1924년 10월 13일부터 1925년 3월 16일까지 『동아일보』에 연재한 6편의 논문을 모아 1929년 조선 도서 주식회사에서 간행한 『조선사연구초』에 실린 글 중 「조선역사상일천년래제일대사건(朝鮮歷史上一千年來第一大事件)」의 일부분이다.

신채호의 역사관이 투영된 글이기에 신채호의 생애에 대한 간략한 조명이 필요하다. 신채호는 1905년에서 1910년 사이에 『황성신문』 기자, 『대한매일신보』 주필 등으로 활동하였다. 특히 『대한매일신보』에는 「일본의 삼대 충노(忠奴)」⋅「한일합병론자에게 고함」 등을 실어 항일 언론 운동을 전개하였고, 「독사신론(讀史新論)」⋅「수군 제일 위인 이순신전」⋅「동국거걸최도통전(東國巨傑崔都統傳)」 등 영웅을 중심으로 한 역사 관계 논문도 게재하였다. 그는 양기탁(梁起鐸, 1871~1938)⋅안창호(安昌浩, 1878~1938)⋅이승훈(李昇薰, 1864~1930) 등과 더불어 비밀결사 조직인 신민회(新民會)에도 가담하였고, 국채 보상 운동에도 참여하였다.

1910년 봄 중국으로 망명한 그는 광복회 부회장을 지내고 상해 임시 정부 수립에 참여해 임시 의정원 의원을 지내는 등 국외 독립운동에 가담하였다. 특히 1922년 이후 베이징 대학 도서관에 출입하면서 한국 고대사 연구에 열중하였고, 1924년부터 『동아일보』, 『조선일보』에 그 연구 성과를 연재하였다. 그 가운데 하나가 「조선역사상일천년래제일대사건」이다. 이후 그는 1928년 5월 타이완에서 외국위체(外國爲替) 위조사건으로 체포되어 다롄으로 이송되었고, 1930년 5월 다롄 지방법원에서 10년형을 선고받았다. 그는 여순감옥에서 복역하던 중 1936년 뇌출혈로 순국하였다.

신채호는 항일 언론 운동, 독립 단체 가입 및 활동, 민족주의 및 영웅주의 사관에 입각한 역사 연구, 문헌 사료의 분석을 통한 연구 등 많은 활동을 하였다. 그는 근대적인 사학으로의 발전과 일본 관학자(官學者)에 의한 식민주의적 사학 극복, 민족주의적 사학으로서의 성격을 강하게 보여 주었고, 역사 주체로서의 민중 중심 사관을 보여 주면서도 실증적 연구 방법을 강조하였다.

신채호는 묘청(妙淸, ?~1135)의 난에 대해 기본적으로 민족주의적 입장을 강하게 견지하고 있다. 그는 우리 민족은 중국에 필적하는 힘과 문화⋅종교 등을 가졌는데 조선 시대에 이르러 점차 약화되었다고 보았다. 그 결정적 계기를 1135년 서경 전역(戰役), 즉 묘청의 난김부식(金富軾, 1075~1151)에게 패한 데서 찾고 있다. 그는 서경 전역을 낭불양가(郎佛兩家) 대 유가(儒家)의 싸움이며, 국풍파 대 한학파의 싸움이며, 독립당 대 사대당의 싸움이며, 진취 사상 대 보수 사상의 싸움으로 보았다. 묘청은 전자의 대표이고 김부식은 후자의 대표였다. 결국 유교주의 사대파가 승리함으로써 자주독립 사상은 사대주의로 변화되었고, 유교주의 조선이 건국되면서 낭가 사상(郎家思想)은 결국 없어지기에 이르렀다고 결론을 내렸다.

따라서 이 사료는 기존의 유교주의 입장에서 묘청의 난을 바라보던 사관을 극복하고 한국사의 전체적 흐름 속에서 이 사건의 역사적 의미를 재조명하였다는 데 의미가 있다. 다만 현재 시점에서는 낭불 양가로 상징되는 민족주의를 기준으로 역사를 재단하고 있다는 점에서 그의 역사 이론 및 역사 인식에 교조적⋅독단적인 측면이 있다는 한계도 드러난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묘청의 재검토」,『국사관논총』13,강성원,국사편찬위원회,1990.
「묘청난의 연구동향과 새로운 인식모색」,『백산학보』49,강옥엽,백산학회,1997.
「1920년대 신채호의 역사인식과 역사서술-『조선사연구초』를 중심으로-」,『호서사학』50,박걸순,호서사학회,2008.
「단재 신채호와 역사의 발견」,『역사학보』210,박근갑,역사학회,2011.
「신채호의 유교인식에 관한 연구-근대적 주체 문제와 관련하여-」,『한국사상사학』22,박정심,한국사상사학회,2004.
「단재 신채호의 역사연구 방법론」,『산운사학』창간호,이만열,산운학술문화재단,1985.
「고려의 대외관계와 묘청의 난」,『사총』45,이정신,고려대학교 사학회,1996.
「신채호의 낭가사상에 대한 일고찰;「동국고대선교고」를 중심으로」,『경대사론』창간호,조인성,경남대학교 사학회,1985.
저서
『신채호의 역사사상연구』, 신일철, 고려대학교 출판부, 1981.
『한국사연구초』(을유문고 151), 신채호, 을유문화사, 1974.
『신채호의 역사학과 민족운동』, 최홍규, 일지사, 2005.
편저
「귀족사회의 전개와 동요」, 남인국, 국사편찬위원회, 1993.

관련 사이트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 정보시스템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