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고려 시대무신 정권

무신정변

(의종 24년 8월) 정축(丁丑)에 왕이 보현원(普賢院)에 행차하고자 하여 오문(五門) 앞에 이르러 시종하는 신하들을 불러 술을 나누었다. 술자리가 무르익자 좌우를 돌아보고 말하기를, “이곳은 병법을 연습하기에 좋은 곳이로구나”라고 하고, 무신에게 명하여 오병수박희(五兵手搏戱)를 하게 하였다. 어두워지자 어가(御駕)가 보현원에 가까이 왔을 때 이고(李高, ?~1171)가 이의방(李義方, ?~1174)과 함께 먼저 가서 왕명이라 속이고 순검군(巡檢軍)을 집합시켰다. 왕이 보현원 문에 들고 군신(群臣)이 물러날 무렵에 이고 등이 임종식(林宗植, ?~1170)⋅이복기(李復基,?~1170)⋅한뢰(韓賴) 등을 죽였다. 국왕을 호종(扈從)한 문관과 대소 신료 및 환관이 모두 해를 입었다. 또 개경에 있는 문신 50여 명을 죽인 후, 정중부(鄭仲夫, 1106~1179) 등이 왕을 환궁(還宮)시켰다.

9월 초하루 무인일 해가 질 무렵에 왕이 강안전(康安殿)으로 들어왔는데 정중부 등이 또 왕을 수행한 내시 10여 명과 환관 10명을 찾아 죽였다. 이때 왕은 수문전(修文殿)에 앉아서 태연히 술을 마시면서 영관(伶官)들에게 음악을 연주하게 하고 밤중이 되어서야 잠들었다. 이고, 채원(蔡元, ?~1172) 등이 왕을 죽이려고 하였으나 양숙(梁淑)이 이를 저지하였다. 순검군이 창문과 벽을 뚫고 왕실 창고에 있던 보물들을 훔쳤다. 정중부가 왕을 협박하여 군기감(軍器監)으로 옮기고 태자는 영은관(迎恩館)으로 옮겼다.

기묘일에 왕은 홀로 거제현(巨濟縣)으로 쫓겨났으며 태자는 진도현(珍島縣)으로 추방되었다. 이날 정중부, 이의방, 이고 등이 군사를 거느리고 왕의 아우인 익양공(翼陽公) 왕호(王晧)를 맞아다가 왕위에 앉혔다. 그 후 명종(明宗) 3년(1173) 8월에 김보당(金甫當)이 사람을 시켜 왕을 경주에 나와 살게 하였는데, 10월 경신일에 이의민(李義旼. ?~1196)이 곤원사(坤元寺)의 북쪽 연못가에서 왕을 죽였다.

『고려사』권19, 「세가」19 의종 24년 8월

내시(內侍) 김돈중(金敦中)이 나이는 어리지만 기백이 대단하여 촛불로 정중부의 수염을 태우니 정중부가 그를 치고 모욕을 주었다. 김돈중의 아버지 김부식(金富軾)이 노하여 왕께 아뢰어 정중부를 곤장 치고자 하니 왕이 허락하였다. 그러나 정중부의 사람됨을 남다르게 여겨 몰래 도망시켜 피하도록 하였는데, 정중부는 이로 말미암아 김돈중을 싫어하였다.

대장군 이소응(李紹應)은 무인이기는 하나 얼굴이 수척하고 힘도 약하여 어떤 사람과 수박희(手搏戱)를 하다가 이기지 못하고 달아났다. 한뢰가 갑자기 앞으로 나서며 이소응의 뺨을 때리자 이소응이 섬돌 아래로 떨어졌다. 왕과 모든 신하가 손뼉을 치면서 크게 웃었으며 임종식과 이복기도 이소응을 모욕했다. 여기에서 정중부와 김광미(金光美), 양숙, 진준(陳俊) 등의 얼굴빛이 변하며 서로 눈짓을 주고받았다. 정중부가 날카로운 목소리로 한뢰를 힐난하여 말하기를 “이소응은 무관이나 벼슬이 3품인데 어째서 이처럼 심한 모욕을 하는가!”라고 하니 왕은 정중부의 손을 잡고 달래서 말렸다. 이때 이고가 칼을 뽑고 정중부에게 눈짓하였으나 정중부가 그것을 중지시켰다. 날이 저물어 일행이 보현원에 거의 도착하자 이고와 이의방이 먼저 가서 왕의 명령이라 속이고 순검군을 모아 두었다. 그리고 왕이 문에 들어가고 모든 신하가 물러 나올 때 이고 등이 직접 임종식과 이복기를 문에서 죽였다.

『고려사』권128, 「열전」41 [반역2] 정중부

(毅宗 24年 8月) 丁丑, 王將幸普賢院, 至五門前, 召侍臣行酒, 酒酣, 顧左右曰, 壯哉此地, 可以練肄兵法, 命武臣, 爲五兵手搏戱. 至昏, 駕近普賢院, 李高與李義方先行, 矯旨, 集巡檢軍. 王纔入院門, 群臣將退, 高等殺林宗植⋅李復基⋅韓賴. 凡扈從文官及大小臣僚宦寺, 皆遇害. 又殺在京文臣五十餘人, 鄭仲夫等, 以王還宮.

(九月) 戊寅朔, 晡時, 王入康安殿, 仲夫等又索隨駕內侍十餘人宦官十人, 殺之. 王坐修文殿, 飮酒自若, 使伶官奏樂, 夜半乃寢. 李高⋅蔡元欲弑王, 梁淑止之. 巡檢軍穿破窓壁, 竊內帑珍寶. 仲夫逼王, 遷于軍器監, 太子于迎恩館.

己卯, 王單騎遜于巨濟縣, 放太子于珍島縣. 是日, 仲夫⋅義方⋅高等領兵, 迎王弟翼陽公晧, 卽位. 明宗三年八月, 金甫當遣人奉王, 出居雞林, 十月庚申, 李義旼弑王于坤元寺北淵上.

『高麗史』卷19, 「世家」19 毅宗 24年 8月

內侍金敦中, 年少氣銳, 以燭燃仲夫鬚, 仲夫搏辱之. 敦中父富軾怒, 白王, 欲栲仲夫, 王允之. 然異仲夫爲人, 密令逃免, 仲夫由是慊敦中. ……(中略)……

大將軍李紹膺, 雖武人, 貌瘦力羸, 與一人搏不勝而走. 賴遽前, 批紹膺頰, 卽墜階下. 王與群臣, 撫掌大笑, 林宗植⋅李復基, 亦罵紹膺. 於是仲夫⋅金光美⋅梁肅⋅陳俊等, 失色相目, 仲夫厲聲詰賴曰, 紹膺雖武夫, 官爲三品, 何辱之甚, 王執仲夫手, 慰解之. 高拔刃, 目仲夫, 仲夫止之. 至昏, 駕近普賢院, 高⋅義方先行矯旨, 集巡檢軍. 王纔入門, 群臣將退, 高等手殺宗植⋅復基于門.

『高麗史』卷128, 「列傳」41 [叛逆2] 鄭仲夫

이 사료는 1170년(의종 24년)에 발생한 무신정변과 관련한 내용으로, 무신들의 불만과 무신정변의 과정이 나타나 있다.

무신정변정중부(鄭仲夫, 1106~1179)의 난 또는 경인난(庚寅亂)이라 부르며, 1173년(명종 3년)에 일어난 김보당(金甫當, ?~1173)의 난과 합쳐 ‘경계(庚癸)의 난’이라고도 한다. 무신정변 발발의 원인은 크게 보면 고려 사회의 구조적 문제와 무신 세력에 대한 억압, 의종(毅宗, 1127~1173) 정권의 파행적 정국 운영 등으로 나눌 수 있다.

먼저 구조적 원인을 보면, 고려 전기 이래 ‘숭문천무(崇文賤武)’ 정책에 따른 무반에 대한 차별 대우가 있었다. 고려의 무반은 법적으로 문반과 함께 양반을 구성하여 동등한 대우가 보장되어 있었지만, 실제로는 정3품의 상장군까지만 마련되어 있어 2품 이상의 재상(宰相)이 될 수 없었다. 이는 곧 무신은 국가의 정책 결정 및 군통수권에 참여할 수 없음을 의미하였다. 이 때문에 고려 전기의 유명한 장군인 서희(徐熙, 942~998), 강감찬(姜邯贊, 948~1031), 윤관(尹瓘, ?~1111)은 물론이고 묘청(妙淸, ?~1135)의 난 때 최고 지휘관이었던 김부식(金富軾, 1075~1151) 등은 모두 문과 출신의 문신이었다. 이의방(李義方, ?~1174)과 이고(李高, ?~1171)가 정중부에게 “문신은 뜻을 얻어 취하고 배부르나 무신은 모두 굶주리고 피곤하니 이것을 참을 수 있으리까?”라고 한 데서 이를 읽을 수 있다.

또한 당시 귀족들은 권력에 의한 압도적 지위를 남용하면서 탐학과 수탈을 일삼았다. 이에 대한 통제와 개혁이 이뤄져야 했지만 개혁은 구호에 그치는 경우가 많았다. 가혹한 조세와 부역을 견디지 못하여 유민이 속출했고, 농민층의 빈곤은 날로 심각해졌다. 이러한 구조적 모순과 그에 대한 개혁 시도는 어떠한 형태로든 폭발할 가능성이 잠재되어 있었다.

다음으로 주목할 점은 거란 및 여진과의 전쟁 과정을 거치고 이자겸(李資謙, ?~1126)의 난과 묘청의 난을 수습하는 과정에서 어느 정도 무신에 대한 배려가 동반되었다는 사실이다. 예컨대 척준경(拓俊京, ?~1144)에게 정2품의 평장사 벼슬을 내린 사례에서 보듯이 무신들도 재상의 반열에 들 정도로 힘이 급성장하였다. 하지만 묘청의 난 이후 개경 귀족 중심으로 세력이 재편되고, 이들이 무신들을 무시하는 경향을 보이는 등 억압과 차별이 계속해서 존재하자 양측의 충돌 발생 가능성이 높아졌다.

군인들의 불만 축적과 그 폭발도 직접적인 원인의 하나로 지적된다. 이들은 전쟁 때나 평상시에도 여러 가지 고역(苦役)에 나가야 했는데, 그에 대한 대가 중 하나인 군인전도 지급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 따라서 이들은 이러한 현실을 해결하기 위한 목적으로 무신정변 때 적극적으로 참여하기에 이르렀다.

마지막으로 무신정변 발생 시기인 의종의 실정 또한 무신정변의 중요한 원인이었다. 사료에 나타나듯이 의종은 ‘태평(太平) 호문(好文)의 군주’로 평가될 정도로 정치 개혁 등에 별다른 뜻이 없었다. 이 때문에 의종 대 정국은 일정한 정치 노선을 갖지 못하여서, 정치 운영은 왕의 측근과 환관에 의해 좌우되며 다분히 즉흥적으로 이루어졌다. 이에 따라 왕실에서는 사치스러운 행사가 빈번했는데, 행사를 치를 때마다 정중부를 비롯한 무인과 병사들이 주변을 지켜야 했고, 행사가 길어질수록 무인들은 더욱 노골적으로 불만을 표시하게 되었다.

이러한 배경 아래 무신정변을 촉발시킨 직접적인 계기가 일어났다. 김부식의 아들인 김돈중(金敦中)에 의해 정중부의 수염이 불타고, 한뢰(韓賴)가 대장군 이소응(李紹應)의 뺨을 쳐 그를 계단에 떨어뜨리는 등 무신들에 대한 모욕 사건이 발생한 것이다.

마침내 1170년 8월 개경 부근 보현원에서 정변이 시작되었다. 정중부와 이의방⋅이고 등이 순검군을 모으고 임종식(林宗植)⋅이복기(李復基)⋅한뢰 등을 직접 죽인 뒤 “우리들은 오른 소매를 빼고 복두(幞頭)를 벗을 것이니 그렇지 않은 자는 다 죽여라”, “무릇 문관을 쓴 자는 비록 서리라도 죽여 씨를 남기지 마라”는 구호에 따라 도살을 시작하였다. 이러한 과정을 거치면서 최종적으로 정중부 등 정변 주도 세력은 의종을 폐위하여 거제도로, 태자는 진도로 유배하였고, 의종의 동생인 익양공(翼陽公) 왕호(王晧)를 국왕으로 추대하였다. 명종(明宗, 재위 1170~1197)의 즉위가 이루어진 것이다.

이상 사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는 점은 무신정변을 단순히 무신들의 불만이 폭발한 사건으로만 볼 수 없다는 것이다. 이는 고려 귀족 사회 내부에 축적되어 온 구조적 모순과 불만, 지배층의 오만함 등이 복합되어 나타난 결과였다. 이 정변으로 고려의 문벌 귀족 정치는 무신 정권으로 대체되었으며, 1세기 동안 지속된 무신들의 지배는 고려의 정치⋅사회⋅경제⋅문화 등 다방면에 걸쳐 변화를 가져오는 계기가 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정중부⋅이의민⋅최충헌」,『한국사시민강좌』8,김당택,일조각,1991.
「경대승의 집권을 통해 본 무신난」,『한국사 전환기의 문제들』,김당택,지식산업사,1993.
「무신난과 정중부정권」,『백산학보』54,박옥걸,백산학회,2000.
「무신난의 원인과 성공요인」,『상명사학』8⋅9합,백남혁,상명사학회,2003.
「고려 무반 연구」,『아세아연구』Ⅷ-1,변태섭,고려대 아세아문제연구소,1965.
「정중부정권과 송유인」,『건대사학』,안영근,건국대학교 사학회,1989.
「무신정변⋅무신집권의 재조명」,『역사비평』30,오영선,역사문제연구소,1995.
「고려군역고」,『고려병제사연구』,이기백,일조각,1968.
「무신정변은 왜 일어났는가」,『한국사시민강좌』8,하현강,일조각,1991.
저서
『고려무인정권연구』, 김당택, 새문사, 1987.
『고려 무인 이야기 1』, 이승한, 푸른역사, 2001.
편저
「무신란과 초기의 무신정권」, 김당택, 국사편찬위원회, 1993.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