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고려 시대몽골의 침략과 저항

김윤후의 활약

김윤후(金允侯, ?~?)고종 때 사람이다. (그는) 일찍이 승려가 되어 백현원(白峴院)에 살았는데 몽골병이 오자 처인성(處仁城)으로 난을 피하였다. 몽골의 원수(元帥) 살리타이[撒禮塔, ?~1232]가 쳐들어와서 처인성을 공격하자 김윤후가 그를 활로 쏴 죽였다. 왕이 그 공을 가상히 여겨 상장군(上將軍)을 제수하였으나, 김윤후는 공을 다른 사람에게 양보하여 말하기를, “싸울 때를 당하여 나는 활과 화살이 없었는데 어찌 감히 헛되이 무거운 상을 받으리오” 하고 굳이 사양하고 받지 않았다. 이에 (훨씬 낮은 계급인) 섭낭장(攝郞將)으로 고쳐 제수하였다.

뒤에 (그는) 충주산성 방호별감(忠州山城 防護別監)이 되었다. 몽골병이 와서 성을 포위한 지 무릇 70여 일 만에 군량미가 거의 다 떨어졌다. 김윤후가 사졸을 설득하고 독려하여 말하기를, “만일 힘써 싸울 수 있다면 귀천(貴賤)을 가리지 않고 모두 관작을 제수할 것이니 너희들은 불신하지 말라” 하였다. 드디어 관청 소속 노비들의 명부를 가져다 불살라 버리고 또 빼앗은 소와 말을 나누어 주니 사람들이 다 죽음을 무릅쓰고 적진에 나아갔다. 몽골병의 기세가 꺾여 드디어 다시 남쪽으로 내려오지 못하였다.

그 공으로 (그는)감문위(監門衛) 상장군 벼슬을 받았고, 그 나머지 군공이 있는 자는 관노(官奴), 백정(白丁)에 이르기까지 또한 차등을 두어 관작을 주었다. 동북면병마사(東北面兵馬使)가 되었지만 그때 동북면(東北面)은 이미 몽골이 차지하였으므로 부임하지 못하였다. 관직이 수사공(守司空)우복야(右僕射)에 이르렀으나 나이가 많아 벼슬을 사양하고 물러났다.

『고려사』권103, 「열전」16 [제신] 김윤후

金允侯, 高宗時人. 嘗爲僧, 住白峴院, 蒙古兵至, 允侯避亂于處仁城. 蒙古元帥撒禮塔來攻城, 允侯射殺之. 王嘉其功, 授上將軍, 允侯讓功于人曰, 當戰時, 吾無弓箭, 豈敢虛受重賞. 固辭不受, 乃改攝郎將.

後爲忠州山城防護別監. 蒙古兵來圍州城, 凡七十餘日, 糧儲幾盡. 允侯諭屬士卒曰, 若能效力, 無貴賤, 悉除官爵, 爾無不信. 遂取官奴簿籍, 焚之, 又分與所獲牛馬, 人皆效死赴敵. 蒙古兵稍挫, 遂不復南.

以功, 拜監門衛上將軍, 其餘有軍功者, 至官奴白丁, 亦賜爵有差. 出爲東北面兵馬使, 時東北面, 已沒於蒙古故, 不赴官. 至守司空右僕射致仕.

『高麗史』卷103, 「列傳」16 [諸臣] 金允侯

이 사료는 몽골이 침략하여 전국이 혼란에 빠져 있던 1232년(고종 19년) 12월 고려의 승장(僧將) 김윤후(金允侯, ?~?)처인성(處仁城)에서 몽골의 장군 살리타이[撒禮塔]를 활로 쏘아 죽인 후 관직에 진출하여 혁혁한 공을 세우는 내용이다.

몽골군이 침입하였을 때 고려의 무신 정권은 근본적인 대책을 세우지 못한 채 임시방편으로 강화도로 천도하고 자신들의 안전만 지키는 데 급급하였다. 이러한 상황에서 농민과 천민들이 스스로 방어군을 편성하여 몽골군의 침입에 맞섰다. 김윤후의 처인성 전투는 그 대표적인 사례이다.

몽골군의 원수 살리타이는 전쟁에서 중요한 지역이었던 광주를 함락시키지 못하자, 그 아래에 위치한 처인성을 공격하였다. 당시 처인성은 수원의 속읍(屬邑)으로서 다른 지역에 비해 차별받는 사람들이 집단으로 거주하고 있던 부곡(部曲)이었으나 외적이 침입하자 용감하게 맞섰다. 이때 김윤후가 몽골군의 장군 살리타이를 화살로 쏴 죽이자 몽골군은 서둘러 철수하였다. 그 공으로 김윤후는 섭랑장(攝郞將)이 되고, 처인부곡은 처인현으로 승격되었다.

이후 그가 충주산성 방호별감(防護別監)으로 있을 때 몽골군의 5차 침입을 받아 70여 일을 버티었지만 식량이 떨어져 사태가 위태로웠다. 이때 그는 관노(官奴)의 명부를 불태우고 몽골군으로부터 빼앗은 소와 말을 나누어 주며 충주민을 독려하여 끝내 몽골군을 물리쳤다. 이는 김윤후가 신분 격상을 통해 피지배 백성들에게 내재해 있던 항전 의지를 분출시켜 승리를 거둔 것이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항몽전에 참여한 초적에 대하여」,『동양문화』19,김윤곤,영남대학교 동양문화연구소,1979.
「고려의 대몽항쟁과 대장경」,『한국학논총』1,민현구,국민대학교,1978.
「무신집권기의 대외교섭-몽고와의 전쟁-」,『고려시대사』하,박용운,일조각,1994.
「충주노군의 난과 대몽항쟁」,『호서문화연구』1,손홍열,충북대학교 호서문화연구소,1981.
「고려 대몽항쟁기의 민란에 대하여」,『사총』30,윤용혁,고려대학교 사학회,1986.
「충주민의 대몽항전과 몇 가지 관련 문제」,『예성문화』16⋅17합,윤용혁,예성문화연구회,1996.
「13세기 몽고의 침입에 대한 호서지방민의 항전-고려 대몽항전의 지역별 검토(1)-」,『호서문화연구』4,윤용혁,충북대학교 호서문화연구소,1984.
「몽고의 2차 침입과 처인성 승첩-특히 광주민과 처인부곡민의 항전에 주목하여-」,『한국사연구』29,윤용혁,한국사연구회,1980.
저서
『고려 무인정권과 지방사회』, 신안식, 경인문화사, 2002.
편저
「몽고의 침입에 대한 항쟁」, 강진철, 국사편찬위원회, 1973.

관련 이미지

처인성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