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고려 시대몽골의 침략과 저항

강화 천도

최우재추(宰樞)들을 자신의 집으로 모아 놓고 천도할 일을 의논하였다. 당시 국가가 태평한 지 이미 오래되어 수도의 호수(戶數)가 10만에 이르고, 단청한 좋은 집들이 즐비하였으며, 사람들도 자신의 거처를 편안하게 여겨 천도를 곤란하게 생각하였으나, 최우를 두려워하여 감히 말을 하는 자가 없었다.

유승단(兪升旦, 1168~1232)이 말하기를, “작은 나라가 큰 나라 섬김은 이치에 당연한 일입니다. 예로써 섬기고 믿음으로써 사귀면, 저들 역시 무슨 명분으로 항상 우리를 괴롭히겠습니까? 성곽을 버리고 종묘사직을 돌보지 않고 섬으로 도망하여 구차스럽게 세월만 끌며, 변방의 장정들이 칼날에 다 죽고 노약자들이 끌려가 종이나 포로가 되게 하는 것은 국가의 장구한 계책이 아닙니다”라고 하였다.

야별초지유(夜別抄指諭) 김세충(金世沖, ?~1232)이 문을 밀치고 들어가 최우를 꾸짖으며 말하기를, “송경(松京)태조 때부터 역대로 지켜 온 것이 무려 200여 년이 되었습니다. 성이 견고하고 군사와 양식이 풍족하기 때문에 힘을 합하여 지켜서 사직을 호위해야 마땅할 것인데, 이를 버리고 장차 도읍할 땅이 어디 있겠습니까?”라고 하였다. 최우가 성을 지킬 계책을 물었으나 김세충은 대답하지 못하였다. 어사대부 대집성(大集成, ?~1236)이 최우에게 말하기를, “김세충이 아녀자의 말로 감히 대의를 막으려 하니 그의 목을 베어 나라 안팎으로 보이십시오” 하였다.응양군(鷹揚軍상호군(上護軍) 김현보(金鉉寶) 또한 대집성의 비위를 맞추고자 그렇게 말하니, 드디어 김세충을 끌어내어 목을 베었다.

이날 최우가 왕에게 속히 궁궐을 떠나 서쪽 강화도로 행차할 것을 주청하였는데 왕이 망설이면서 결정하지 못하였다. 최우가 녹봉을 실어나르는 수레 100여 량을 빼앗아 집안의 재물을 강화도로 옮기니 도성 안 민심이 흉흉해졌다. 최우가 담당 관리들에게 영을 내려 날짜를 정하여 개경(開京)의 5부(五部) 백성을 보내도록 하고, 성 안에 방을 붙여 이르기를, “시간을 지체하여 출발할 기일에 미치지 못하는 자는 군법으로 논(論)하리라” 하고, 또 사자를 여러 도(道)로 보내어 백성을 섬이나 산성(山城)으로 옮기도록 했다. (중략)

을유일에 왕이 개경을 출발하여 승천부(昇天府)에서 머무르고 병술일에 강화도의 객관에 들어갔다. 이때 장맛비가 열흘이나 계속 내려 진흙이 발목까지 빠져 사람과 말들이 쓰러지곤 하였다. 지체 높은 집안이나 양가의 부녀들 중에는 맨발로 업고 이고 하는 자까지 있었다. 홀아비와 과부, 고아와 자식 없는 노인으로서 갈 곳을 잃고 소리 내어 우는 자가 이루 헤아릴 수 없이 많았다.

『고려사절요』권16, 고종안효대왕 3 임진 19년 6월

崔瑀, 會宰樞於其第, 議遷都. 時國家昇平旣久, 京都戶至十萬, 金碧相望, 人情安土, 重遷. 然畏瑀,無敢發一言者.

兪升旦曰, 以小事大, 理也. 事之以禮, 交之以信, 彼亦何名而每困我哉. 棄城郭, 捐宗社, 竄伏海島, 苟延歲月, 使邊陲之氓, 丁壯盡於鋒鏑, 老弱係爲奴虜, 非爲國之長計也.

夜別抄指諭金世冲, 排門而入, 詰瑀曰, 松京, 自太祖以來, 歷代持守, 凡二百餘年. 城堅而兵食足, 固當戮力而守, 以衛社稷, 棄此而去, 將安所都乎. 瑀問守城策, 世冲不能對. 御史大夫大集成謂瑀曰,世冲,效兒女之言, 敢沮大議, 請斬之, 以示中外. 鷹揚軍上護軍金鉉寶, 希集成意亦言之, 遂引世冲斬之.

是日瑀奏請, 王速下殿, 西幸江華, 王猶豫未決. 瑀奪祿轉車百餘兩,輸家財于江華, 京師洶洶. 令有司, 刻日發送, 五部人戶, 仍榜示城中曰, 遷延, 不及期登道者, 以軍法論, 又分遣使于諸道, 徙民山城海島. ……(中略)……

乙酉, 王發開京, 次于昇天府, 丙戌, 入御江華客館. 時霖雨彌旬, 泥濘沒脛,人馬僵. 達官及良家婦女, 至有跣足負戴者. 鰥寡孤獨, 失所號哭者, 不可勝計.

『高麗史節要』卷16, 高宗安孝大王 3 壬辰 19年 6月

이 사료는 몽골이 침입하자 최씨 정권이 자신의 정권 유지를 위해 강화도로 천도하는 과정을 보여 준다. 12세기 초 몽골이 동아시아의 맹주로 떠오르자 고려는 몽골과 형제의 맹약을 맺고 연합하여 거란족을 물리쳤지만, 몽골의 수탈과 요구는 갈수록 심해졌다. 몽골은 장차 정복할 지역의 지배층 자제를 볼모로 삼는가 하면, 호구조사 보고, 몽골군 원정 때 지원군, 식량 납부, 다루가치[達魯花赤] 주재, 역참 설치 등 여섯 가지 요구 조건[六事]을 강요하는 등 일방적인 관계를 요구하였다.

고려는 몽골의 무리한 요구에 응하지 않았는데, 이때 몽골의 사신 저고여(箸告與, ?~1225)가 몽골로 돌아가는 도중 살해되는 사건이 발생하였다. 고려는 금의 소행이라고 주장하였지만 몽골은 모든 책임을 고려에 지우고 국교를 단절하였다. 그리고 1231년(고종 18년) 8월 몽골은 살리타이[撒禮塔, ?~1232]를 원수로 삼아 고려를 침략하여 의주를 함락시키고, 귀주⋅정주를 거쳐 평산, 그리고 12월에 개경을 포위하는 한편 더욱 남하하여 광주(廣州)⋅충주⋅청주까지 공격하였다. 이에 위기를 느낀 고려 조정은 화의를 추진하였다.

살리타이는 수많은 공물을 받아 챙기고, 서북면 지방의 40여 성에 민정 감찰관을 의미하는 다루가치를 72명 남겨 두고 1232년(고종 19년) 정월에 요동으로 철수하였다. 고려 조정은 일단 어려운 고비는 넘겼지만 몽골의 심한 내정 간섭과 많은 양의 공물 부담을 감수하지 않으면 안 되었다. 게다가 살리타이는 그해 2월에 다루가치를 개경에 두고 간섭하려 하였다.

제1차 전쟁 이후 가중되는 몽골의 압력에 고려는 단호히 대처하기로 결정하고, 몽골이 수전(水戰)에 약하다는 사실에 착안해 도읍을 강화도로 옮기고 몽골과 전면전을 치르기로 하였다. 1232년 6⋅7월의 일이었다.

몽골의 제1차 침입이 한창 진행되던 당시 최우(崔瑀, ?~1249)는 승천부 부사(昇天府副使) 윤린(尹繗) 등의 건의로 강화도가 도읍지로 적당한지 살펴봤던 차였다. 그 뒤 몽골과의 화의가 성립되자 최우는 2월에 재추 회의를 열고 천도를 논의하였지만, 대부분의 관료들이 반대하여 더 이상 추진되지 못하였다.

하지만 몽골 사신들의 고압적인 태도와 무례한 행동, 그리고 지나친 공물 등에 시달려야 했다. 특히 몽골의 정복 사업에 필요한 군사 파견과 왕족 및 고위 관리, 남⋅여 500명씩 인질 강요 등을 고려는 더 이상 받아들이기 힘들었다. 더욱이 몽골의 다루가치 등이 고려의 내정에 깊이 간섭하자 집권자인 최우는 자신의 정치 권력에 위기감을 느꼈다.

그래서 최우는 6월에 다시 자신의 집에서 재추 회의를 개최하여 천도 문제를 꺼냈지만, 참지정사 유승단(兪升旦, 1168~1232)이 반대하고, 야별초 지유 김세충(金世沖, ?~1232)이 적과 대결할 것을 주장하며 역시 천도에 반대하였다. 하지만 최우는 김세충을 처단하며 위압적인 분위기를 조성하고 천도를 결정하였다. 이후 군법으로 5부의 백성들을 정해진 날짜까지 강화로 옮기도록 하는가 하면, 전국 모든 지역에 산성과 섬으로 피신할 것을 지시하였다. 7월 초에는 국왕을 강화도로 옮기고 천도를 단행하였다.

이는 일종의 청야(淸野) 전술로, 기병과 보병을 주축으로 한 공격에는 능하지만 수전에는 취약한 몽골군의 허점을 노리는 전략이었다. 하지만 산성과 섬으로 도망가라고 명령만 내렸을 뿐 그에 대한 대책은 아무것도 마련해 주지 않아 강화도로 피신한 지배층과 달리 일반 백성들은 고통과 피해를 당할 수밖에 없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강화천도와 그 배경」,『인천문화연구』2,강옥엽,인천광역시립박물관,2004.
「여몽전쟁과 재지이족」,『부산사학』12,김광철,부산사학회,1987.
「강화천도의 배경에 관해서」,『대구사학』15⋅16합,김윤곤,대구사학회,1978.
「강화천도 시기 고려국가의 지방지배」,『한국중세사연구』13,박종진,한국중세사학회,2002.
「최씨무인집권의 대몽항쟁자세」,『사총』21⋅22합,윤용혁,고려대학교 사학회,1977.
「고려의 대몽항쟁과 강도-강화천도(1232)와 강도 경영을 중심으로-」,『고려사의 제문제』,윤용혁,삼영사,1986.
「고려의 해도입보책과 몽고의 침략변화-여몽항쟁 전개의 일양상-」,『역사교육』32,윤용혁,역사교육연구회,1982.
「고려 대몽항쟁기 강화론의 연구」,『역사학보』151,이익주,역사학회,1996.
「고려 내지의 달로화적 치폐에 관한 소고」,『청대사림』1,주채혁,청주대학교 사학회,1974.
「몽고∙고려의 형제맹약의 성격」,『백산학보』6,하병익,백산학회,1969.
저서
『고려 삼별초의 대몽항쟁』, 윤용혁, 일지사, 2000.
편저
「몽고의 침입에 대한 항쟁」, 강진철, 국사편찬위원회, 1973.
「무신집권시대의 문인」, 박창희, 국사편찬위원회, 1973.

관련 이미지

강화 고려궁터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