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고려 시대몽골의 침략과 저항

삼별초의 대몽항쟁

배중손(裴仲孫, ?~1271)은 원종 때 여러 관직을 거쳐 장군에 이르렀다. (원종) 11년에 수도를 개경(開京)으로 다시 옮기면서 방(榜)을 붙여 일정한 기일 내에 모두 돌아가라고 재촉하였는데, 삼별초(三別抄)가 딴 마음이 있어 복종하지 않았다. 그때 왕이 장군 김지저(金之氐)를 강화로 보내서 삼별초를 해산하고 그 명단을 작성해 가지고 돌아오게 하였더니 삼별초는 그 명단이 몽골에 알려질 것으로 우려하고 나라를 배반할 마음이 더욱 굳어졌다.

배중손은 야별초 지유(指諭) 노영희(盧永禧) 등과 반란을 일으키고 도성(강화) 거리로 사람들을 파견하여 “몽골의 대병이 침입하여 백성을 살육하니 나라를 도우려는 사람들은 모두 다 구정(毬庭)으로 모여라!”라고 외치게 하였다. 순식간에 서울 사람들이 모여들었는데, 그 중에는 사방으로 흩어져 달아나거나 앞다투어 배를 타고 물을 건너다 빠져 죽은 사람도 많았다. 삼별초는 사람들의 왕래를 금지하고 강 주변을 순찰하면서 외치기를 “양반으로서 배에서 내려오지 않는 자는 모조리 죽인다”라고 하니 듣는 사람이 모두 무서워서 배에서 내렸다. 배를 띄워서 개경으로 향하려는 자가 있었으나 적(=삼별초)이 작은 배를 타고 추격하며 활을 쏘았으므로 모두 감히 움직이지 못하였다.

성 안 사람들은 놀라서 숲과 풀숲으로 흩어져 숨었으며 아녀자들이 곡하는 소리가 거리에 가득 찼다. 삼별초는 금강고(金剛庫)의 병기를 꺼내서 군졸들에게 나누어 주고 성을 굳건히 지켰다. 배중손과 노영희는 삼별초를 이끌고 시랑(市廊)에 모여서 승화후(承化侯) 온(溫)을 협박하여 왕으로 삼고 관부를 설치했는데 대장군 유존혁(劉存奕)과 상서좌승(尙書左承) 이신손(李信孫)을 좌우 승선으로 임명하였다. ……(중략)……

적은 진도(珍島)로 들어가서 근거지로 삼고 인근 고을들을 노략질하였으므로 왕이 김방경(金方慶, 1212~1300)에게 명령하여 토벌케 하였는데 이듬해 김방경은 몽골 원수 흔도(忻都) 등과 함께 3군을 통솔하고 적을 격파하였다. 적은 모두 처자를 버리고 멀리 도망쳤으며 적장 김통정(金通精, ?~1273)은 패잔병을 거느리고 탐라(耽羅)로 들어갔다.

『고려사』권130, 「열전」43 [반역4] 배중손

裴仲孫, 元宗朝積官, 至將軍. 十一年, 復都開京, 榜示畫日, 趣令悉還, 三別抄有異心不從. 王遣將軍金之氐, 入江華, 罷三別抄, 取其名籍還, 三別抄恐以名籍聞于蒙古, 益懷反心.

仲孫與夜別抄指諭廬永禧等, 作亂, 使人呼於國中曰, 蒙古兵大至, 殺戮人民, 凡欲輔國者, 皆會毬庭. 須臾,國人大會, 或奔走四散, 爭舟渡江, 多溺死者. 三別抄禁人出入, 巡江大呼曰, 凡兩班在舟不下者, 悉斬之, 聞者, 皆懼而下. 其或發船欲向開京者, 賊乘小艇, 追射之, 皆不敢動.

城中人驚駭, 散匿林藪, 童稚婦女, 哭聲滿路. 賊發金剛庫兵器, 分與軍卒, 嬰城固守. 仲孫⋅永禧領三別抄, 會市廊, 逼承化侯溫爲王, 署置官府, 以大將軍劉存奕⋅尙書左丞李信孫, 爲左右承宣. ……(中略)……

賊入據珍島, 剽掠州郡, 王, 命金方慶, 往討之, 明年, 方慶與蒙古元帥忻都等, 率三軍, 擊破之. 賊皆弃妻子遁, 賊將金通精, 率餘衆, 竄入耽羅.

『高麗史』卷130, 「列傳」43 [叛逆4] 裴仲孫

이 사료는 몽골과 강화가 이루어진 후에도 몽골에 끝까지 저항하였던 삼별초(三別抄)와 관련된 것이다. 삼별초는 몽골 침략에 맞서 강화도⋅진도⋅제주도로 이동하며 항쟁하였던 민족적인 성격을 갖고 있으며 항쟁 과정에서 일반 백성들의 도움을 받기도 했는데, 이 사료는 그러한 모습을 잘 보여 준다고 할 수 있다.

삼별초는 처음에 도적을 없애고 폭행을 금지시키는 등 치안 유지를 위해 최우(崔瑀, ?~1249)가 야별초(夜別抄)라는 이름으로 만들었다. 그런데 여기서 말하는 ‘도적’에는 당시 조정에 항거하여 각지에서 일어난 백성들도 포함되었다. 즉 야별초가 정권의 유지 수단이기도 하였던 것이다. 이후 지방에 야별초를 파견하면서 점차 그 수가 늘어나 좌별초와 우별초로 나뉘었다. 여기에 몽골과의 항전에서 포로로 잡혔다 탈출한 장정들로 신의군(神義軍)을 조직하여 더하면서 이를 삼별초라 부르게 되었다.

삼별초는 대표적인 항몽 부대이면서 최우의 사병적 성격도 강하였다. 삼별초 등의 끈질긴 저항에도 몽골의 침입을 막기 어렵자, 고려 조정은 원종(元宗, 재위 1260~1274) 때 몽골과 강화를 추진하였다. 이때 몽골은 강화도에서 나와 개경으로 돌아올 것을 강력히 요구하였고, 원종은 이를 수락하고 환도할 것을 명령하였다.

그러나 삼별초는 이에 불복하고 난을 일으켰다. 배중손(裴仲孫, ?~1271)과 야별초의 지유 노영희(盧永禧) 등은 정부와 몽골에 대항하면서 왕족인 승화후(承化侯) 온(溫)을 국왕으로 받들고 새 정부를 수립하였다. 이러한 삼별초의 항쟁은 무신 정권의 잔여 세력이 왕권 강화와 친정 체제 구축을 시도하는 원종에 대한 도전이었다.

삼별초군은 본거지를 남해의 요충지인 진도로 옮기고 항몽 투쟁과 반정부적 태도를 분명히 하였다. 그들은 봉기하면서 “몽골군이 크게 이르러 인민을 살육하고 있다. 백척간두의 위기에 처한 나라를 돕고자 하거든 모두 구정(毬庭)에 모이라”고 외쳤다. 당시의 모습을 이승휴(李承休, 1224~1300)가 “군(群), 불령(不逞), 강량(强梁)의 무리가 까마귀 떼같이 화도(花都), 즉 강화도에 모여들었고, 이들이 남하하여 진도에 웅거하면서 여러 주현을 병탄하므로 사태가 난처한 지경에 이르게 되었다”고 묘사한 것으로 보아, 유망 농민층이 대거 참여하였고 이들의 지지를 받으며 삼별초의 항쟁이 이루어졌음을 알 수 있다.

강화도의 삼별초군은 1000여 척의 함선을 타고 진도로 이동하였다. 이후 전라도와 경상도 일원을 제압하고 거제도와 제주도까지 장악하는 한편 남방 주민들의 호응을 얻어 한때는 크게 세력을 떨치기도 하였다.

한편 삼별초가 봉기할 당시 이를 진압할 병력조차 제대로 없었던 개경 조정은 몽골에 원군을 요청하였다. 1270년(원종 11년) 11월 김방경(金方慶, 1212~1300) 등이 이끄는 여⋅몽 연합군이 진도로 진출하였다가 삼별초의 반격으로 대패하였다. 그러나 1271년(원종 12년) 5월 상당수 삼별초 병력이 남해안 일대에 나가 있는 사이에 개경의 정부군과 몽골군이 기습적으로 진도에 상륙하여 공격을 감행하였다. 공격을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삼별초군이 제대로 저항하지도 못하는 사이 진도성은 함락되었고, 승화후 온과 배중손은 이때 전사하였다. 이후 진도를 잃은 삼별초의 남은 무리들은 다시 제주도로 본거지를 옮겨 김통정(金通精, ?~1273)을 중심으로 계속 항쟁하였다.

1272년(원종 13년)부터 삼별초가 다시 활동을 재개하자 1273년(원종 14년) 2월 여⋅몽 연합군 1만여 명이 제주의 삼별초군을 포위하고 공격하였다. 이에 삼별초군은 끝까지 저항하였으나, 김통정은 산속으로 도피하였다가 죽고 나머지도 모두 전사하거나 포로가 됨으로써 3년여에 걸친 항쟁은 종식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삼별초의 대몽항전과 지방군현민」,『동양문화』20⋅21합,김윤곤,영남대 동양문화연구소,1981.
「삼별초정부의 대몽항전과 국내외 정세 변화」,『한국중세사연구』17,김윤곤,한국중세사학회,2004.
「고려무인정권의 몰락과 삼별초의 천도항몽」,『원광사학』4,나종우,원광대학교 사학회,1986.
「삼별초의 남해 항쟁」,『역사와 경계』57,배상현,부산경남사학회,2005.
「삼별초를 어떻게 볼 것인가」,『한국 전근대사의 주요 쟁점』,신안식,역사비평사,2002.
「고려 무신집권기 사병의 성격」,『군사』33,오영선,국방군사연구소,1996.
「최씨무인정권의 대몽항전자세」,『사총』21⋅22합,윤용혁,고려대학교 사학회,1977.
「삼별초 항몽정권의 진도항쟁」,『창해박병국교수정년기념 사학논총』,윤용혁,논총간행위원회,1994.
「고려 삼별초의 항전과 진도」,『도서문화』37,윤용혁,목포대학교 도서문화연구소,2011.
「삼별초의 봉기와 남천에 관하여」,『이기백선생고희기념 한국사학논총』,윤용혁,일조각,1994.
「삼별초 진도정권의 수립과 그 전개」,『한국사연구』84,윤용혁,한국사연구회,1994.
「오키나와 출토의 고려 기와와 삼별초」,『한국사연구』147,윤용혁,한국사연구회,2009.
「삼별초의 천도항몽운동과 대일통섭-‘진도정부’의 한 자료-」,『한국의 역사상』,이우성,창작과비평사,1982.
저서
『고려 삼별초의 대몽항쟁』, 윤용혁, 일지사, 2000.
편저
「최씨정권의 지배기구」, 민병하, 국사편찬위원회, 1973.

관련 이미지

용장산성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