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고려 시대원의 간섭

원과 고려의 일본 원정

병술일에 김방경(金方慶, 1212~1300)정동군(征東軍)의 선봉대로서 별초(別抄)를 거느리고 첫 출발을 하였다.

『고려사』권28, 「세가」28 충렬왕 즉위년 7월 병술

겨울 10월 을사일에 도독사 김방경에게 중군을 통솔하게 하고 박지량(朴之亮, ?~1292)⋅김흔(金忻, 1251~1309)을 지병마사로, 임개(任愷)를 부사(副使)로 임명하고 김선(金侁, ?~1274)을 좌군사(左軍使)로, 위득유(韋得儒, ?~1278)를 지병마사로, 손세정(孫世貞)을 부사로 임명하고, 김문비(金文庇)를 우군사(右軍使)로, 나유(羅裕, ?~1292)⋅박보(朴保)를 지병마사로, 반부(潘阜, 1230~?)를 부사로 임명한 후 전체를 삼익군(三翼軍)이라 총칭하였다. 원나라 도원수 홀돈(忽敦), 우부원수 홍다구(洪茶丘, 1244~1291), 좌부원수 유복형(劉復亨)과 함께 몽⋅한군(蒙⋅漢軍) 2만 5000명과 아군 8000명, 뱃사공, 인해(引海), 뱃사람 6700명과 전함 900여 척으로 일본을 정벌하러 출발하였다. 이키시마[一岐島]에 이르러 1000여 명의 적을 죽이고 길을 나누어 진격하니 왜인이 퇴각하여 도주하였는데 죽어 넘어진 시체가 삼대 쓰러진 것처럼 많았으며 날이 저물 무렵에 포위를 풀었다. 그런데 때마침 밤중에 폭풍우가 일어나서 전함들이 바위와 언덕에 부딪치어 많이 파손, 침몰되었고 김선은 물에 빠져 죽었다.

『고려사』권28, 「세가」28 충렬왕 즉위년 동10월 을사

기해일에 일본을 정벌하러 갔던 군대가 합포(合浦)에 돌아왔다. 동지추밀원사(同知樞密院事) 장일(張鎰, 1207~1276)을 파견하여 그들을 위로하였는데 이번 전쟁에서 돌아오지 못한 자가 무려 1만 3500여 명이나 되었다.

『고려사』권28, 「세가」28 충렬왕 즉위년 11월 을해

丙戌, 金方慶, 帥征東先鋒別抄, 啓行.

『高麗史』卷28, 「世家」28 忠烈王 卽位年 7月 丙戌

冬十月乙巳, 都督使金方慶將中軍, 朴之亮⋅金忻知兵馬事, 任愷爲副使, 金侁爲左軍使, 韋得儒知兵馬事, 孫世貞爲副使, 金文庇爲右軍使, 羅裕⋅朴保知兵馬事, 潘阜爲副使, 號三翼軍. 與元都元帥忽敦⋅右副元帥洪茶丘⋅左副元帥劉復亨, 以蒙⋅漢軍二萬五千, 我軍八千, 梢工⋅引海⋅水手六千七百, 戰艦九百餘艘, 征日本. 至一岐島, 擊殺千餘級, 分道以進, 倭却走, 伏屍如麻, 及暮乃解. 會夜大風雨, 戰艦觸巖崖, 多敗, 金侁溺死.

『高麗史』卷28, 「世家」28 忠烈王 卽位年 冬10月 乙巳

己亥, 東征師還合浦. 遣同知樞密院事張鎰, 勞之, 軍不還者, 無慮萬三千五百餘人.

『高麗史』卷28, 「世家」28 忠烈王 卽位年 11月 乙亥

이 사료는 원나라가 일본 원정을 감행하게 된 배경과 그 과정에서 있었던 일, 그 결과 또는 영향에 대한 내용이다.

고려는 오랜 기간에 걸친 몽골과의 전투를 청산하고 개경으로 환도한 후 독립국의 지위는 유지하였으나 여러 시련을 겪지 않을 수 없었다. 그 중 최초의 시련은 일본 원정에 동원된 일이었다.

몽골은 고려와 화해하는 한편 고려를 일본 초유(招諭)에 이용하고자 하였다. 1266년(원종 7년) 몽골의 요구에 김찬(金贊) 등이 몽골군의 호송을 맡았으나, 거제도에 이르러 파도가 거세어 돌아온 적이 있었다. 그 다음 해에 몽골은 일본 초유를 고려에 위임하였지만, 일본이 이를 거부하여 성과를 거두지 못하였다.

결국 일본과의 전쟁은 불가피해졌고, 고려도 자연히 휩쓸릴 수밖에 없었다. 몽골은 전쟁 준비를 서둘러 고려에 둔전(屯田)을 설치하도록 하고 그 경영을 위해 둔전경략사(屯田經略司)를 설치하는 한편, 일방적으로 막대한 양의 군량과 함선 및 군사를 마련하게 하였다. 고려는 몽골의 이러한 요구에 응하지 않을 수 없었고, 백성들은 소⋅농기구⋅종자 등을 수탈당해 생업을 잃고 굶어 죽을 지경에 이르렀다. 게다가 몽골은 둔전경략사를 통한 군량 확보가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자 해마다 군량 확보를 강요하여 고려 정부를 곤경에 처하게 하였을 뿐 아니라 이를 핑계로 고려의 내정에 간섭하기도 하였다.

이러한 준비 과정을 거쳐 1274년(충렬왕 1년)에 제1차 일본 원정이 단행되었다. 하지만 태풍으로 치명적인 타격을 입고 실패하였다. 이때 돌아오지 못한 사람이 1만 3500명이나 되는 등 막대한 인적⋅물적 손실을 입었다.

제1차 일본 원정이 실패했음에도 원나라 세조는 다시 일본에 선유사(宣諭使)를 파견하는 한편 전쟁 준비를 계속하도록 지시하였다. 원나라는 이후 남송을 완전히 정복하자 일본 원정에 더욱 박차를 가하였다. 일본의 태도 역시 매우 강경하여 두 차례 파견된 원나라 사절을 모두 참수하는 단호한 조치를 취하였다. 이에 원나라는 일본 원정 계획을 굳히고 고려에 정동행성(征東行省)을 설치하는 등 원정 준비에 나섰고, 고려는 군사⋅사공⋅전함⋅군량 등 전쟁 준비를 하느라 또다시 큰 부담을 지게 되었다. 그리하여 제2차 일본 원정을 위해 고려에 위치한 정동행성 휘하의 고려군⋅몽골군 및 중국 강남 지방에 위치한 정일본행성(征日本行省) 휘하의 강남군까지 연합하여 일본을 공격하였지만, 이번에도 또다시 태풍을 만나 원정군은 10만 명을 잃는 치명적인 타격을 입고 실패하였다.

두 차례의 원정이 실패한 후에도 원나라 세조의 집념은 여전하여 제2차, 제3차 정동행성이 중국 강남에 설치되었고, 고려는 계속해서 시련과 희생을 강요당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여원 일본정벌군의 출정과 여원관계」,『국사관논총』9,김위현,국사편찬위원회,1989.
「여몽연합군의 동정과 그 전말」,『사학연구』21,박형표,한국사학회,1969.
「원의 일본정벌 고찰-고려와 원의 국제관계를 중심으로-」,『호서사학』1,이은규,호서사학회,1972.
「전기정동행성의 치폐에 대한 검토」,『대구사학』32,장동익,대구사학회,1987.
「정동행성의 연구」,『동방학지』67,장동익,연세대학교 출판부,1990.
「여⋅몽의 일본정벌과 관련된 외교문서의 추이」,『한국민족문화』9,채상식,부산대학교 한국민족문화연구소,1997.
저서
『여몽외교사』, 노철현, 갑인출판사, 1993.
『쿠빌라이칸의 일본 원정과 충렬왕』, 이승한, 푸른역사, 2009.
『고려후기외교사연구』, 장동익, 일조각, 1994.
편저
「원과의 관계 변천」, 고병익, 국사편찬위원회, 1973.

관련 이미지

몽고습래회사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