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고려 시대반원 자주 개혁

신돈을 논하는 상소

신 등이 삼가 보건대, 3월 18일 궁전 안에서 문수회(文殊會)가 열렸을 때, 영도첨의(領都僉議) 신돈(辛旽, ?~1371)이 재상의 자리에 앉아 있지 않고 감히 전하와 함께 나란히 앉아 그 거리가 몇 자에 불과했으니, 온 나라 사람이 놀라 흉흉해하지 않는 이가 없습니다. 대저 예란 상하의 계급을 구별하여 백성의 뜻을 안정시키는 것이니, 진실로 예법이 없다면 무엇으로 군신이 되며, 무엇으로 부자가 되며, 무엇으로 국가를 다스리겠습니까. 성인께서 예법을 마련하여 상하의 명분을 엄격하게 한 것은 깊은 생각이 있어서였습니다.

가만히 보건대 신돈은 임금의 은혜를 지나치게 입어 나라의 정사를 제멋대로 하고 임금을 무시하는 마음이 있습니다. 당초 영도첨의로서 감찰(監察)을 맡게 되던 날 예법에 따른다면 당연히 조복을 차려 입고 전하께 나아가 은혜에 감사하여야 했습니다. 그럼에도 15일간이나 나오지 않더니, 궁궐에 들어와서는 무릎을 조금도 굽히지 않았습니다. 늘 말을 타고 홍문(紅門)을 출입하며 전하와 함께 호상(胡床)에 앉았습니다. 집에 있을 때는 재상들이 그 집 마당 아래서 절을 해도 모두 앉아서 접대하였습니다. 최항(崔沆)⋅김인준(金仁俊)⋅임연(林衍) 같은 이들도 이러지는 않았습니다.

예전에 승려였을 때는 당연히 법도의 밖에 있으니 그 무례함을 책망할 것은 없습니다만, 이젠 재상이 되어 명분과 지위가 이미 정해졌으니, 감히 예법을 잃고 윤리를 허물기를 이와 같이 하겠습니까. 그 이유를 따진다면 반드시 (신돈이 국왕의) 사부(師傅)라는 명분을 내세우겠지만, 유승단(兪升旦)은 고종의 스승이요, 정가신(鄭可臣)은 덕릉(德陵)의 스승이었으나, 신 등은 그 두 사람이 감히 이런 일을 하였다는 말을 못 들었습니다. 그리고 이자겸(李資謙)은 인종의 외조부였으므로 인종이 겸양하여 할아버지와 손자의 예로서 서로 만나려 하였으나 공론이 두려워서 감히 하지 못하였습니다. 대개 군신의 명분이란 본래부터 정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 예법이란 군신이 생긴 이래로 만고를 지나도 바꾸어지지 못하는 것이니, 신돈과 전하께서 사사로이 고칠 바는 아니라 생각되옵니다. 신돈이 어떠한 사람이길래 감히 스스로 높이기를 이와 같이 하겠습니까. ……(중략)……

또 전하께서 신돈을 어진 이라고 하셨지만 신돈이 일을 맡은 이래로 음양이 절기를 잃어 겨울철에 천둥이 치고 누런 안개가 사방에 가득하며, 열흘이 넘도록 해가 검고 밤중에 붉은 기운이 돌고 천구성(天狗星)이 땅에 떨어졌으며, 나무의 고드름이 지나치게 심하고, 청명(淸明)이 지난 뒤에도 우박과 찬바람이 일어 하늘의 기후가 여러 차례 변하고, 산새와 들짐승이 대낮에 성 안으로 날아들고 달려드니, 신돈에게 내린 논도섭리공신(論道燮理功臣)의 호가 과연 천지와 조종의 뜻에 맞는 것입니까.

신 등은 직책이 사간원(司諫院)에 있으므로, 전하를 돕는 자로서 그 능력이 모자라 장차 사방의 웃음거리이자 대대로 희롱의 대상이 될까 두려워, 침묵을 지킬 수 없어 (상소를 올림으로써) 말하지 않는다는 책망을 면하려 하옵니다. 말씀 드린 바에 대해 삼가 결정이 있기를 기다리겠습니다.

『동문선』권52 「주의」 논신돈

臣等伏値三月十八日於殿內設文殊會, 領都僉議辛旽, 不坐宰相之列, 敢與殿下並坐, 間不數尺, 國人驚駭, 罔不洶洶. 夫禮所以辨上下定民志, 苟無禮焉, 何以爲君臣, 何以爲父子, 何以爲國家乎. 聖人制禮, 嚴上下之分, 謀深而慮遠也.

竊見旽, 過蒙上恩, 專國政而有無君之心. 當初領都僉議判監察命下之日, 法當朝服進謝. 而半月不出, 及進闕庭, 膝不少屈. 常騎馬出入紅門, 與殿下並據胡床. 在其家, 宰相拜庭下, 皆坐待之. 雖崔沆⋅金仁俊⋅林衍之所爲, 亦未有如此者也.

昔爲沙門, 當置之度外, 不必責其無禮, 今爲宰相, 名位已定, 而敢失禮毁常若此. 原究其由, 必托以師傅之名, 然兪升旦高王之師, 鄭可臣德陵之傅, 臣等未聞彼二人者, 敢若此也. 李資謙仁王之外祖, 仁王謙讓, 欲以祖孫之禮相見, 畏公論而不敢. 盖君臣之分, 素定故也. 是禮也, 自有君臣以來, 亘萬古而不易, 非旽與殿下之所得私也. 旽是何人, 敢自尊若此乎. ……(中略)……

且殿下以旽爲賢, 自旽用事以來, 陰陽失時, 冬月而雷, 黃霧四塞, 彌旬日黑, 子夜赤祲, 天狗墜地, 木冰太甚, 淸明之後, 雨雹寒風, 乾文屢變, 山禽野獸, 白日飛走於城中, 旽之論道燮理功臣之號, 果合於天地祖宗之意乎.

臣等職在諫院, 惜殿下相非其人, 將取笑於四方, 見譏於萬世, 故不得嘿嘿, 庶免不言之責. 旣以言矣, 敬聽所裁.

『東文選』卷52 「奏議」 論辛旽䟽

이 사료는 1366년(공민왕 15년) 4월 좌사의대부(左司議大夫) 정추(鄭樞, 1333~1382)와 우정언(右正言) 이존오(李存吾, 1341~1371)가 승려 출신으로서 권신이 된 신돈(辛旽, ?~1371)의 무례와 공민왕의 지나친 총애를 비판하면서 올린 글이다. 글은 이존오가 짓고 정추와 함께 공민왕에게 상소한 것으로 보인다.

이 글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신돈의 등장 배경과 활동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 6년간 집권했던 신돈의 승명은 편조(遍照), 왕이 내린 법호는 청한거사(淸閑居士)이다. 공민왕은 그가 도(道)를 얻어 욕심이 적고, 친당이 없으므로 큰일을 맡겨 개혁을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 여겨 그를 등용하였다. 신돈은 1365년(공민왕 14년) 진평후(眞平侯)에 봉해진 뒤 점차 권력의 정점에 서게 되었는데 이때를 전후로 많은 비난과 비판을 받았다. 원나라에서는 그를 권왕(權王)이라 칭하였고, 명나라에서는 승상, 백관들은 영공(令公)이라 불렀다. 그가 인사권⋅감찰권 등을 장악했던 것이다. 이러한 지위에 올라서면서 그는 왕에게 무릎을 꿇지 않고, 말을 타고 궁문을 드나들며, 왕과 같은 자리에 앉고, 뜰 위에서 재상들의 인사를 받았다. 이존오로 대표되는 신진 사대부들은 이 같은 신돈의 방자함과 횡포에 대해 상소를 올린 것이다.

이존오는 경주 사람으로 10살 무렵 12도(十二徒)에서 공부하고 1360년(공민왕 9년) 과거에 급제한 인물이다. 그리고 그는 정몽주(鄭夢周, 1337~1392)⋅박상충(朴尙衷, 1332~1375)⋅이숭인(李崇仁, 1347~1392)⋅정도전(鄭道傳, 1342~1398)⋅김구용(金九容, 1338~1384)⋅김제안(金齊顔, ?~1368) 등과 사귀어 날마다 강론하면서 기대를 모았다.

1366년 그는 신돈이 세도를 부리면서 사람들을 능욕하고 불법을 자행한 데 대해 논죄하려고 하였다. 다른 낭관들은 그와 뜻을 같이하지 않았으나 좌사의대부 정추가 그를 따랐다. 특히 이러한 상소를 올린 계기는 3월 18일에 있었던 문수회(文殊會)에서 공민왕신돈이 자리를 같이한 데서 비롯되었다. 그러나 공민왕은 이존오 등의 의견을 받아들이지 않고, 정추를 동래 현령으로, 이존오를 장사감무(長沙監務)로 좌천시키기에 이르렀다.

신돈은 오히려 같은 해 5월 전민변정도감의 판사(判事)가 되었다. 이를 통해 권문세가가 탈점했던 토지를 원래의 주인에게 돌려주는 등 성과를 거두어 ‘성인(聖人)이 나타났다’는 칭송을 받기까지 하였다. 1367년(공민왕 16년)에는 숭문관(崇文館) 옛 터에 성균관을 짓고 서경 및 충주 천도를 준비하는 등 공민왕의 개혁을 주도하는 면모를 보였다. 하지만 그는 점차 자신의 권력을 행사하고 처첩을 거느리며 주색에 빠지는 모습을 보였다. 때문에 당시 사람들은 그를 ‘늙은 여우의 화신[老弧精]’이라 비난하였다. 결국 1370년(공민왕 19년) 10월 공민왕이 친정할 뜻을 밝힌 가운데, 신돈은 1371년(공민왕 20년) 7월 공민왕을 시해하려 한다는 역모 혐의로 잡혀 수원으로 유배되었다가 참수형과 함께 효수되었다. 이로써 다시 공민왕의 친정이 시작되었다.

이러한 신돈의 정치를 보았을 때, 이존오 등이 올린 ‘논신돈소(論辛旽疏)’는 승려 출신 신돈이 개혁을 빙자해 권력의 정점에서 비리와 전횡을 저지르는 요승이 될 것을 우려해 죽음을 무릅쓰고 올린 것이다. 결국 이는 공민왕이 반원 자주개혁의 중심으로 등용한 이존오⋅정몽주⋅박충좌(朴忠佐, 1287~1349) 등의 신진 사대부 세력과, 신돈을 중심으로 한 불교 사원 세력 및 여기에 동조한 일부 권문세족 등이 충돌하는 양상을 띠었음을 보여 주기도 한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려후기 신돈의 정치개혁과 이상국가」,『한국사학보』9,강은경,고려사학회,2000.
「신돈의 집권과 그 정치적 성격」,『역사학보』38⋅40,민현구,역사학회,1968.
「공민왕-개혁정치의 꿈과 좌절-」,『한국사시민강좌』31,민현구,일조각,2002.
「공민왕대 개혁의 추이와 신흥유신의 성장」,『역사와현실』15,이익주,한국역사연구회,1995.
「고려 공민왕대의 정치적 추이와 무장세력」,『군사』39,이형우,국방군사연구소,1999.
「신돈의 집권과 실각」,『사총』30,주석환,고려대학교 사학회,1986.
「공민왕의 정치적 지향과 정치운영」,『역사와 현실』15,최연식,한국역사연구회,1995.
저서
『신돈과 그의 시대』, 김창현, 푸른역사, 2006.
『고려말 사대부의 정치사상연구』, 도현철, 일조각, 1999.
『고려말 정치사 연구』, 홍영의, 혜안, 2005.
『고려 공민왕대의 개혁과 그 성격에 관한 연구』, 황을순, 동아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89.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