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조선 전기조선의 건국

국호론

우리나라[海東]는 국호(國號)가 한결같지 않다. 조선(朝鮮)이라 이름한 것이 셋이 있었으니, 단군(檀君)⋅기자(箕子)⋅위만(衛滿)이 바로 그것이다.

박씨(朴氏)⋅석씨(昔氏)⋅김씨(金氏)는 서로 계승하며 신라(新羅)라고 칭하였다. 온조(溫祚)는 앞서 백제(百濟)라고 하고, 견훤(甄萱)은 뒤에 후백제(後百濟)라고 하였다. 또 고주몽(高朱蒙)은 고구려(高句麗)라고 칭하였고, 궁예(弓裔)는 후고구려(後高句麗)라고 불렀으며, 왕씨(王氏)는 궁예를 대신하여 고려(高麗)라는 국호를 그대로 사용하였다.

이들은 모두 한 지역을 차지하였지만 중국(中國)의 명령을 받지 않고 스스로 나라를 세워 이름을 짓고는 서로를 침탈하였으니, 비록 호칭한 것이 있더라도 어떻게 그 이름을 취할 수 있겠는가? 하지만 기자만은 주(周)나라 무왕(武王)의 명령을 받아 조선후(朝鮮侯)에 봉해졌다.

지금 천자(명 태조)께서, “오직 조선(朝鮮)이란 칭호가 아름다울 뿐 아니라, 그 유래가 오래되었으니 이 이름을 근본으로 삼아 그대로 지킬 만 하다. 하늘을 본받아 백성을 다스리면, 후손이 영원히 번창하리라”라고 명하셨다. 이는 주 무왕이 기자에게 명한 것처럼 (천자께서) 전하에게 명한 것이니, 이름이 이미 바르고 말이 이미 순조롭게 되었다.

기자는 무왕에게 홍범(洪範)1)을 설명하면서 홍범의 뜻을 부연하여 8조교(八條敎)2)를 만들어 나라 안에 실시하니, 정치와 교화가 성대하게 행해지고 풍속이 지극히 아름다워졌다. 그러므로 조선이란 이름이 천하 후세에 이와 같이 알려지게 되었던 것이다.

이제 조선이라는 아름다운 국호를 그대로 이어받게 되었으니, 기자의 선정(善政) 또한 당연히 강구해야 할 것이다. 아! 명(明)나라 천자(天子)의 덕(德)은 주 무왕에게 부끄러울 게 없니, 전하의 덕 또한 어찌 기자에게 부끄러울 게 있겠는가? 장차 홍범의 학문과 8조의 교가 오늘에야 다시 시행되는 것을 보게 되리라. 공자(孔子)께서, “나는 동주(東周)처럼 만들겠노라3)”라고 하셨으니, 공자께서 어찌 나를 속이겠는가?

『삼봉집』권7, 『조선경국전』상, 국호

1)홍범(洪範) : 『서경』의 편명으로 큰 법칙이라는 뜻. 상고시대 하우씨(夏禹氏)가 요⋅순(堯舜) 이래의 사상을 정리 집성한 도덕정치의 기본적 법칙으로, 기자가 무왕에게 진술하였다.
2)8조교(八條敎) : 기자(箕子)가 지었다고 하는 이 8조의 교(敎) 중에 “사람을 죽인 자는 죽인다[相殺償以命], 사람을 상해한 자는 곡물로 보상케 한다[相傷以穀償], 남의 물건을 훔친 자는 그 집 노비로 삼는다[相盜者沒爲其家奴婢]”라는 이 세 가지 조목만이 『한서(漢書)』 지리지(地理志)에 전한다.
3)나는 …… 만들겠노라 : 『논어』 양화(陽貨)편에서 공자는 “만일 나를 써주는 사람이 있으면, 나는 동주처럼 만들겠다[如有用我者 吾其爲東周乎]”라고 하였다. 즉, 노(魯)나라를 동주처럼 융성한 나라로 만들겠다는 뜻이다.

海東之國, 不一其號. 爲朝鮮者三, 曰檀君, 曰箕子, 曰衛滿. 若朴氏昔氏金氏, 相繼稱新羅. 溫祚稱百濟於前, 甄萱稱百濟於後. 又高朱蒙稱高句麗, 弓裔稱後高麗, 王氏代弓裔, 仍襲高麗之號, 皆竊據一隅, 不受中國之命, 自立名號, 互相侵奪, 雖有所稱, 何足取哉. 惟箕子受周武之命, 封朝鮮侯. 今天子命曰 惟朝鮮之稱美, 且其來遠矣, 可以本其名而祖之. 體天牧民, 永昌後嗣. 蓋以武王之命箕子者, 命殿下, 名旣正矣, 言旣順矣. 箕子陳武王以洪範, 推衍其義, 作八條之敎, 施之國中, 政化盛行, 風俗至美, 朝鮮之名, 聞於天下後世者如此, 今旣襲朝鮮之美號, 則箕子之善政 亦在所當講焉. 嗚呼, 天子之德, 無愧於周武, 殿下之德, 亦豈有愧於箕子哉. 將見洪範之學, 八條之敎, 復行於今日也. 孔子曰, 吾其爲東周乎, 豈欺我哉.

『三峰集』卷7, 『朝鮮經國典』上, 國號

이 사료는 새로 건국한 왕조의 국호를 ‘조선(朝鮮)’으로 정하게 된 내력을 기록한 것으로, 정도전(鄭道傳)의 『조선경국전(朝鮮經國典)』에 실려 있다.

새 왕조 개창에 따라 태조 이성계(李成桂, 1335~1408 재위 1392~1398)는 1392년 7월 28일에 교서(敎書)를 반포하였다. 이 교서에서 태조는 “국호는 그대로 고려라 하고 의장(儀章)과 법제는 고려의 것을 모두 그대로 따른다(國號仍舊爲高麗, 儀章法制, 一依前朝故事). ”라고 선언하였다.

1393년(태조 1년) 8월 조림(趙琳, ?~1408)을 사절로 명(明)에 파견했을 때에도 외교 문서에 이성계의 직함을 ‘권지고려국사(權知高麗國事)’라고 썼다. 고려라는 국호를 그대로 쓴 것은 급격한 변혁에서 초래될 수 있는 정치⋅사회적 불안정을 피하기 위한 뜻이 있었을 것이다.

그런데 조림이 귀국하면서 가져온 명나라 예부(禮部)의 자문(咨文)에 “국호는 어떻게 고쳤는지 급히 보고하라”는 내용이 있어 국호 제정을 서두르게 되었다. 태조는 조림이 귀국한 날 조정의 원로와 신료들을 도당(都堂)에 모아 국호를 의논하여 ‘조선(朝鮮)’과 ‘화령(和寧)’, 두 개의 후보를 정하였다.

다음으로 태조는 예문관학사 한상질(韓尙質, ?~1400)을 명에 파견하여, 조선과 화령 가운데 하나를 택해 줄 것을 청하였다. ‘조선’은 우리나라의 오래된 국호였던 단군조선⋅기자조선에서 취한 것이고, ‘화령’은 태조 이성계의 고향인 함경도 영흥(永興)의 옛 이름이었다. 1393년(태조 2년) 2월 15일 주문사(奏聞使) 한상질이 귀국하면서 가져온 명나라 예부의 자문에는 “동이(東夷)의 국호는 오직 조선(朝鮮)이라 칭한 것이 아름답고 또한 그 유래가 오래니, 그 이름을 따르는 것이 좋겠다”라는 명 태조의 뜻이 담겨 있었다.

태조는 즉각 교서를 내려 국호를 ‘조선’으로 선포하였다. 이처럼 새 왕조의 국호는 단군조선에서 역사의 유구성과 천손 후예로서의 자부심을, 기자조선(8조교와 정전제의 토지 제도 실시)에서 도덕 문명의 뿌리를 찾아 이를 계승⋅발전시킨다는 역사 계승 의식이 깃들어 있었다. 말하자면 법고창신(法古創新)의 주체 의식과 도덕 정신이 국호에 반영된 건국이념이었던 것이다.

한편, 조선이라는 국호가 명 태조의 선택으로 정해졌다는 사실은 개국 초 조선의 자주성을 의심케 하는 내용이다. 그러나 조선이 명에 대해 이와 같은 자세를 취한 것은 외교정책의 일면으로 해석할 수 있다. 새 왕조를 개창한 이성계 일파는 아직 나라의 기틀과 정치 기반을 확립하지 못하였으므로 명의 인정을 받는 것은 나라와 정치의 안정을 위하여 필요한 일이었다. 그들이 정신적으로도 명에 대하여 사대주의에 빠진 것이 아니었음은, 조선이 개국한 직후부터 태조정도전(鄭道傳, 1342~1398) 등에 의하여 요동 정벌 계획이 계속 추진된 사실로도 확인할 수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조선 건국의 정치세력 연구」,『전북사학』8,박천식,전북대학교 사학회,1980.
「조선초기의 건국 문제」,『고려시대의 연구』,이병도,을유문화사,1948.
「조선왕조의 유교정치와 왕권」,『한국사론』23,이태진,서울대학교 국사학과,1990.
「조선 태조의 왕권과 정치 운영」,『진단학보』64,최승희,진단학회,1987.
「조선 개국 공신의 출신에 대한 연구」,『조선전기사회경제연구』,한영우,을유문화사,1983.
「고려말 이성계의 세력기반」,『역사와 인간의 대응 : 고병익선생회갑기념 사학논총』,허흥식,한울,1984.
「조선 왕조 성립의 역사적 배경」,『논문집』인문과학편,홍순창,영남대학교,1974.
저서
『조선 태조∼태종대 정치와 정치세력』, 김윤주, 서울시립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11.
『조선 초기의 군사 제도와 정치』, 민현구, 한국연구원, 1983.
『이조 건국의 연구』, 이상백, 을유문화사, 1947.
『정도전론』, 이상백, 을유문화사, 1947.
『조선 초기 정치 지배 세력 연구』, 정두희, 일조각, 1983.
『조선 전기 정치사』, 지두환, 역사문화, 2001.
『조선 초기 정치사 연구』, 최승희, 지식산업사, 2002.
『정도전 사상의 연구』, 한영우, 서울대학교 한국문화연구소, 1973.
『조선 전기 사회 경제 연구』, 한영우, 을유문화사, 1983.
『조선초기의 정치 제도와 정치』, 한충희, 계명대학교 출판부, 2006.
편저
「개국초 왕권의 강화와 국정운영체제」, 최승희, 국사편찬위원회, 1995.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