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조선 전기중앙 집권 체제의 정비

왕자의 난

봉화백(奉化伯) 정도전(鄭道傳), 의성군(宜城君) 남은(南誾), 부성군(富城君) 심효생(沈孝生) 등이 여러 왕자를 해치려 꾀하다가 성공하지 못하고 참형을 당하였다. 처음에 임금이 정안군(靖安君)의 건국 공로는 여러 왕자 중에 견줄 만한 이가 없기 때문에 특별히 대대로 전해 온 동북면 가별치(加別赤) 500여 호를 내려 주었다. 그 후에 여러 왕자와 공신들을 각 도의 절제사로 삼아 시위(侍衛)하는 병마(兵馬)를 나누어 맡게 하니, 정안군은 전라도를 맡게 되고, 무안군(撫安君) 이방번(李芳蕃)은 동북면을 맡게 되었다. 이에 정안군이 가별치를 이방번에게 양보하니, 이방번은 이를 받고 사양하지 않았는데, 임금도 이를 알고 또한 돌려주기를 요구하지 않았다.

정도전과 남은 등은 권세를 마음대로 부리고자 하여 어린 서자(庶子)를 꼭 세자로 세우려고 하여서 심효생에게 외롭고 한미(寒微)하면 제어당하기 쉽다고 이야기하고는 그 딸을 부덕(婦德)이 있다고 칭찬하며 세자 이방석(李芳碩)의 빈(嬪)으로 삼길 청하였다. 그리고 세자의 동모형(同母兄)인 이방번과 자부(姉夫)인 흥안군(興安君) 이제(李濟) 등과 같이 모의하여 자기편 당을 많이 만들고는, 장차 여러 왕자를 제거하고자 몰래 환자(宦者) 김사행(金師幸)을 사주하여 중국의 여러 황자(皇子)를 왕으로 봉한 예에 따라 여러 왕자를 각 도에 나누어 보내기를 비밀히 계청(啓請)하게 하였으나, 임금이 대답하지 아니하였다. 그 후에 임금께서 정안군을 넌지시 타이르며 말하길, “바깥의 이야기를 너희들이 알지 않으면 안되니 마땅히 여러 형들에게 일러주어 경계하고 조심해야 할 것이다.”라 하였다. 정도전 등이 또 산기상시(散騎常侍) 변중량을 사주하여 상소를 올려 여러 왕자의 병권을 혁파할 것을 청하는 것이 여러 번에 이르렀지만 임금께서 윤허하지 않았다. …(중략)…

이에 정안군이 도당(都堂)으로 하여금 백관(百官)을 거느리고 소(疏)를 올리게 하였다.

“후계자를 세울 때에 장자로 하는 것은 만세(萬世)의 상도(常道)인데, 전하께서 장자를 버리고 어린 아들을 세웠으며, 정도전 등이 세자를 감싸고서 여러 왕자를 해치고자 하니 화(禍)를 예측할 수 없습니다. 다행히 천지와 종사(宗社)의 신령에 힘입게 되어 난신(亂臣)이 참형을 당하였으니, 원컨대 전하께서는 적장자(嫡長子)인 영안군(永安君)을 세워 세자로 삼으십시오.”

소(疏)가 올라와서 이문화가 이를 읽기를 마치었는데, 세자도 임금의 곁에 있었다. 임금이 한참 만에 말하였다. “모두 내 아들이니 어찌 옳지 않음이 있겠는가?” 방석을 돌아보고 이르기를, “너에게는 편리하게 되었다” 하고는, 즉시 윤허를 내리었다. 대궐 안에 있던 정승이 무슨 일인가를 물으니, 이문화가 대답하였다. “세자를 바꾸는 일입니다” 노석주(盧石柱)가 교초(敎草)를 봉하여 이문화로 하여금 서명(署名)하게 하니, 이문화가 받지 않으므로, 다음에 이화(李和)에게 청하였으나 또한 받지 않으므로, 다음으로 자리에 있던 여러 정승에게 청하였지만 모두 받지 아니하였다.

이에 문화가 말하였다. “그대가 지은 글을 어찌 자기가 서명(署名)하지 않는가?” 석주는, “좋다” 하면서, 곧바로 서명하고 이를 소매 속에 넣었다. 조금 후에 노석주가 대궐에 들어가 명령을 받아 나오면서 말하였다. “교서(敎書)를 고쳐 써서 빨리 내리라고 하셨다.” 이문화가 말하였다. “어떻게 고쳐야 하는가?” 노석주가 말하였다. “개국 공신 정도전과 남은 등이 몰래 반역을 도모하여 왕자와 종실(宗室)들을 해치려고 꾀하다가, 지금 이미 그 계획이 누설되어 공이 죄를 가릴 수가 없으므로, 이미 모두 살육(殺戮)되었으니, 그 협박에 따라 함께 행동한 무리는 죄를 다스리지 않을 것이라고 고치라 하셨다.”

변중량(卞仲良)으로 하여금 이를 써서 올리게 하니, 임금이 시녀(侍女)로 하여금 부축해 일으키게 하고 압서(押署)하기를 마치자, 돌아와 누웠는데 병이 심하여 토하고자 하였으나 토하지 못하며 말하였다. “어떤 물건이 목구멍 사이에 있는 듯한데 내려가지 않는다”

정안군이 군기직장(軍器直長) 김겸(金謙)을 시켜 무기고를 열고 갑옷과 창을 내어 화통군(火㷁軍) 100여 명에게 주니, 군대의 형세가 조금 떨치었다. 갑사(甲士) 신용봉(申龍鳳)이 대궐에 들어가서 정안군의 말을 전하였다. “흥안군과 무안군은 각기 사제(私第)로 돌아갔는데, 의안군 이하의 왕자는 어찌 나오지 않는가?”

여러 왕자가 서로 눈짓하면서 말하지 아니하므로 다시 독촉하니, 이화 이하의 왕자들이 모두 나오다가, 이종(李淙)은 궁성(宮城)의 수문(水門)을 거쳐 도망쳐 나가고, 정신의(鄭臣義)만이 미적거리며 머무르므로 이를 재촉하니, 그제야 나왔다. 도당에서 이방석을 내보내기를 청하니, 임금이 말하였다. “이미 주안(奏案)을 윤허했으니, 나가더라도 무엇이 해롭겠는가?”

이방석이 울면서 하직하니, 현빈(賢嬪)이 옷자락을 당기면서 통곡하므로 이방석이 옷을 떨치고서 나왔다. 처음에 이방석을 먼 지방에 안치(安置)하기로 의논했는데, 이방석이 궁성(宮城)의 서문을 나가니, 이거이(李居易)⋅이백경(李伯卿)⋅조박(趙璞) 등이 도당에 의논하여 사람을 시켜 도중에서 죽이게 하였다. 도당에서 또 이방번을 내보내기를 청하니, 임금이 이방번에게 일렀다. “세자는 죽었지만 너는 먼 지방에 안치하는 데 불과할 뿐이다” 이방번이 장차 궁성(宮城)의 남문을 나가려 하는데, 정안군이 말에서 내려 문안에 들어와 손을 이끌면서 말하였다. “남은 등이 처음에 우리 무리를 제거하게 된다면 너도 또한 마침내 화를 면할 수가 없기 때문에 내가 너를 부른 것인데, 너는 어찌 따르지 않았는가? 지금 비록 외방에 나가더라도 얼마 안 되어 반드시 돌아올 것이니, 잘 가거라. 잘 가거라”

장차 통진(通津)에 안치하려고 하여 양화도(楊花渡)를 건너 도승관(渡丞館)에서 유숙하고 있는데, 이방간(李芳幹)이 이백경(李伯卿) 등과 더불어 또 도당에 의논하여 사람을 시켜 방번을 죽이게 하였다.

태조실록』권14, 7년 8월 26일(기사)

奉化伯鄭道傳⋅宜城君南誾及富城君沈孝生等, 謀害諸王子, 不克伏誅. 初, 上以靖安君開國之功, 諸子無與爲比, 特賜世傳東北面加別赤五百餘戶. 其後, 以諸王子及功臣, 爲各道節制使, 分管侍衛兵馬, 靖安君全羅道, 撫安君芳蕃東北面. 於是, 靖安君以加別赤讓芳蕃, 芳蕃受而不辭. 上知之, 亦不責還也. 道傳⋅誾等謀欲擅權, 貪立幼孼, 謂孝生孤寒易制, 譽其女有婦德, 請爲世子芳碩嬪. 與世子母兄芳蕃⋅姊夫興安君李濟等同謀, 多樹黨與, 將欲去諸王子, 暗嗾宦者金師幸密啓, 請依中朝諸皇子封王之例, 分遣諸王子於各道, 上不答. 其後, 上諷諭靖安君曰, 外間之議, 汝輩不可不知, 宜諭諸兄戒愼之. 道傳等又嗾散騎卞仲良, 上疏請罷諸王子兵權至再三, 上不允. ……(中略)…… 於是, 靖安君令都堂, 率百官上疏曰, 立嫡以長, 萬世之經, 殿下捨長立幼, 道傳等挾世子, 欲害諸王子, 禍在不測. 幸賴天地宗社之靈, 亂臣伏誅, 願殿下立嫡長永安君爲世子. 疏上, 文和讀訖, 世子亦在側. 上良久曰, 皆吾子也, 何不可之有. 顧謂芳碩曰, 於汝便矣. 上卽允下. 在內諸相問何事, 文和答曰, 易世子也. 石柱封敎草, 使文和署名, 文和不受, 次請和, 亦不受, 次請坐中諸相, 皆不受. 文和曰, 君之所製書, 何不自署乎. 石柱曰諾. 乃署名袖之. 旣而石柱入內承命出曰, 敎書改寫速下. 文和曰, 何以改之. 石柱曰, 開國功臣道傳⋅南誾等, 潛圖不軌, 謀害王子宗室, 今已漏洩, 功不掩罪, 已皆就戮, 其刼從黨與罔治. 使仲良書以進. 上令侍女扶起押訖, 還臥病劇, 欲吐未吐曰, 如有物在咽(侯)[喉]間不下. 靖安君令軍器直長金謙, 開武庫出甲槍, 授火㷁軍百餘人, 軍勢稍振. 甲士申龍鳳入闕, 傳靖安君言曰, 興安君, 撫安君, 各歸私第. 義安君以下, 何不出來. 諸君相目不言, 更督之, 和以下皆出. 悰由宮城水門逃出, 獨鄭臣義遲留, 促之乃出. 都堂請出芳碩, 上曰, 旣已判付, 出去何害!” 芳碩泣辭, 賢嬪牽衣而哭, 芳碩拂衣而出. 初議置遠方, 出宮城西門. 李居易⋅李伯卿⋅趙璞等, 議于都堂, 使人殺于道. 都堂又請出芳蕃, 上謂芳蕃曰, 世子則已矣, 汝不過置遠方耳. 芳蕃將出宮城南門, 靖安君下馬入門內, 携手語曰, 誾等旣剪除我輩, 則汝亦終不免, 故我招之. 汝何不從耶. 今雖出外, 未幾必還矣. 好去好去. 將置通津, 過楊花渡, 宿渡丞館, 芳幹與李伯卿等, 又議於都堂, 使人殺之.

『太祖實錄』卷14, 7年 8月 26日(己巳)

이 사료는 조선 초기 왕위 계승권을 둘러싸고 태조 이성계(李成桂, 1335~1408, 재위 1392~1398)의 아들들 사이에 벌어진 두 차례의 난(왕자의 난)에 대한 기록이다.

왕자의 난의 발단은 태조의 후계자 책정에 있었다. 태조에게는 즉위하기 전의 부인인 신의왕후 한씨(神懿王后韓氏, 1337~1391) 소생의 여섯 아들과 계비 신덕왕후 강씨(神德王后康氏, ?~1396) 소생의 두 아들이 있었다. 한씨 소생의 다섯째 아들인 이방원(李芳遠, 1367~1422, 재위 1400~1418)은 새 왕조 개창에 최대 걸림돌이었던 정몽주(鄭夢周, 1337~1392)를 직접 제거하는 등 건국에 가장 공이 컸지만, 재상(宰相) 중심의 통치 체제를 확립하려는 정도전(鄭道傳, 1342~1398) 등의 견제를 받게 되었다.

세자 책봉에서 태조는 계비 강씨의 뜻에 따라 여덟째 아들 이방석(李芳碩, 의안대군, 1382~1398)을 세자로 책봉하고, 정도전으로 하여금 세자를 보도(輔導)하게 하였다. 이에 한씨 소생의 왕자들, 특히 이방원과 그의 추종자들의 불만이 컸다. 이방원은 권력 구조의 핵심에서 차츰 밀려나고, 진법(陣法) 훈련이 강화되어 세력 기반의 마지막 보루인 사병마저 혁파될 위기에 놓였다.

건국 후, 태조조준(趙浚, 1346~1405)정도전⋅남은(南誾, 1354~1398) 등 몇몇 재신 중심의 정치를 했기 때문에 대부분의 개국공신과 종친들은 정치 권력에서 소외될 수밖에 없었다. 이에 대해 이방원의 불만은 증폭되어 갔으며, 그 결과 제1차 왕자의 난이 발생하였다.

제1차 왕자의 난이방원이 주도하였다. 그는 1398년(태조 7년) 8월, 이숙번(李叔蕃, 1373~1440) 등의 사병을 동원하여 정도전을 비롯해 남은⋅심효생⋅박위(朴葳)⋅등을 습격하여 살해하였다. 또한 세자 방석을 폐위하여 귀양 보내는 도중에 살해하고, 방번도 함께 죽였다. 이것이 제1차 왕자의 난인데, ‘방원(芳遠)의 난’ 또는 ‘무인정사(戊寅定社)’, ‘정도전의 난’이라고도 부른다. 제1차 왕자의 난은 왕위 계승을 둘러싼 왕자 간의 싸움인 동시에 정도전 세력과 이방원 세력 간의 권력 다툼이기도 하였다.

제1차 왕자의 난으로 조준 등 일부 개국공신 및 이방원의 심복인 하륜(河崙, 1347~1416)⋅이거이(李居易, 1348~1412)⋅이무(李茂) 등이 실권을 잡았다. 이들은 이방원을 세자로 책봉하려 했으나, 이방원 자신이 사양해 둘째 이방과(李芳果)가 세자로 책봉되었다. 태조는 1398년(태조 7년) 9월에 세자(정종)에게 전위(傳位)하였으나, 권력의 실세는 이방원이었다.

1400년(정종 2년) 정월에는 ‘제2차 왕자의 난’이 일어나 이방원의 넷째 형 이방간(李芳幹, 1364~ 1421)이 제거되었다. 이에 이방원이 세자에 책봉되었고, 11월에 정종으로부터 선위를 받아 수창궁(壽昌宮)에서 즉위하니, 조선 왕조 제3대 태종이다.

이처럼 태종 이방원은 두 차례 정변을 일으켜 골육상잔의 비극과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왕위를 차지하였다. 이런 이유로 인해 태종은 즉위 후 왕위의 정당성과 왕권의 취약성을 극복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태종의 집권과정과 정치세력의 추이」,『중앙사론』20,류주희,중앙대학교 사학회,2004.
「조선초 친군위의 갑사」,『역사학보』106,류창규,역사학회,1985.
「조선초 태종의 집권과 그 정권의 성격」,『역사학보』120,이희관,역사학회,1988.
「태종조의 왕권과 정치운영체제」,『국사관논총』30,최승희,국사편찬위원회,1991.
저서
『이조 건국의 연구』, 이상백, 을유문화사, 1947.
『정도전 사상의 연구』, 한영우, 서울대학교 문리대 한국문화연구소, 1973.
『조선전기사회경제연구』, 한영우, 을유문화사, 1983.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조선왕조실록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