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조선 전기중앙 집권 체제의 정비

단종 복위 운동-사육신 사건

성균관 사예(司藝) 김질(金礩)이 그 장인인 의정부 우찬성 정창손(鄭昌孫)과 더불어 은밀히 아뢸 것이 있다고 청하자 임금이 사정전(思政殿)에 나아가서 인견(引見)하였다. ……(중략)……

박팽년(朴彭年)에게 곤장을 쳐서 당여(黨與)를 물으니 박팽년이 대답하기를, “성삼문(成三問)⋅하위지(河緯地)⋅유성원(柳誠源)⋅이개(李塏)⋅김문기(金文起)⋅성승(成勝)⋅박쟁(朴崝)⋅유응부(兪應孚)⋅권자신(權自愼)⋅송석동(宋石同)⋅윤영손(尹令孫)⋅이휘(李徽)와 신의 아비였습니다”라고 하였다. 다시 물으니 대답하기를, “신의 아비까지도 숨기지 아니하였는데, 하물며 다른 사람을 대지 않겠습니까?” 하였다. 그 시행하려던 방법을 물으니 대답하기를, “성승⋅유응부⋅박쟁이 모두 별운검(別雲劍)이 되었으니 무슨 어려움이 있겠습니까?” 하였다. 그 시기를 물으니 대답하기를, “어제 연회에 그 일을 하고자 하였으나 마침 장소가 좁다 하여 운검(雲劍)을 없앤 까닭에 뜻을 이루지 못하였습니다.【대개 어전(御殿)에서는 2품 이상인 무반(武班) 2명이 큰 칼을 차고 좌우에 시립(侍立)하게 되어 있다. 이날 임금이 노산군과 함께 대전에 나가게 되고, 성승⋅유응부⋅박쟁 등이 별운검(別雲劍)이 되었는데, 임금이 전내(殿內)가 좁다고 하여 별운검을 없애라고 명하였다. 성삼문정원(政院)에 건의하여 없앨 수 없다고 아뢰었으나 임금이 신숙주(申叔舟)에게 명하여 다시 전내(殿內)를 살펴보게 하고, 마침내 별운검이 들어가지 말게 하였다.】 그래서 후일에 관가(觀稼)할 때 노상에서 거사하고자 하였습니다” 하였다.

이개에게 곤장을 치고 심문하니, 박팽년과 같이 대답하였다. 나머지 사람들도 다 공초(供招)에 승복(承服)하였으나, 오직 김문기(金文起)만이 불복하였다. 밤이 깊어지자 모두 하옥하라고 명하였다. 도승지 박원형(朴元亨), 좌참찬 강맹경(姜孟卿), 좌찬성 윤사로(尹師路), 병조판서 신숙주, 형조판서 박중손(朴仲孫) 등에게 명하여 의금부 제조 파평군(坡平君) 윤암(尹巖), 호조판서 이인손(李仁孫), 이조참판 어효첨(魚孝瞻)과 대간(臺諫) 등과 함께 같이 국문하게 하였다. 유성원(柳誠源)은 집에 있다가 일이 발각된 것을 알고 스스로 목을 찔러 죽었다.

세조실록』권4, 2년 6월 2일(경자)

을해년(1455, 세조 1)에 세조가 선위(禪位)를 받을 때에 성삼문이 예방승지(禮房承旨)로서 국새(國璽)를 안고 통곡하니, 세조가 엎드려서 사양하다가 머리를 들어 이를 눈여겨보았다.

이듬해 병자년(1456, 세조 2)에 그의 아버지 성승 및 박팽년 등과 함께 상왕의 복위를 도모하고자 명나라 사신을 청하여 연회하는 날에 거사하기로 기약하였다. 집현전에 모여 의논할 때에 성삼문이 묻기를 “신숙주는 나와 사이가 좋지만 죄가 중하여 죽이지 않을 수 없다” 하니, 모두 말하기를 “옳다” 하였다. 무사로 하여금 각각 죽일 사람을 맡게 하였는데, 형조정랑 윤영손(尹鈴孫)이 신숙주를 맡았다. 마침 그날 운검(雲劍)을 그만두게 하여 모의가 중지되었으나 윤영손이 이를 알지 못했다. 때마침 신숙주가 편방(便房)에 나아가서 머리를 감자 윤영손이 칼을 어루만지며 앞으로 나아가니, 성삼문이 눈짓하여 중지시켰다.

일이 발각되어 체포되자, 세조가 친히 국문하면서 꾸짖기를 “그대들은 어찌하여 나를 배반하였는가?” 하니 성삼문이 소리치며 말하기를 “옛 임금을 복위시키려 했을 뿐입니다. 천하에 그 누가 자기 임금을 사랑하지 않는 자가 있겠습니까? 제 마음은 나라 사람들이 모두 아는 바이거늘 어찌 배반이라 하십니까? 나리는 평소에 걸핏하면 주공(周公)을 끌어 댔는데 주공에게 또한 이런 일이 있었습니까. 제가 이렇게 한 것은 하늘에 두 개의 해가 없고, 백성에게 두 임금이 없기 때문입니다”라고 하였다.

세조가 발을 구르며 말하기를 “선위를 받던 당초에는 어찌 저지하지 않고 곧 나에게 의지하다가 지금에야 나를 배반하는가?” 하니, 성삼문이 말하기를 “형세상 저지할 수 없었습니다. 저는 진실로 나아가서 막을 수 없음을 알고는 물러나서 한번 죽으려고 하였습니다. 하지만 헛된 죽음은 무익할 뿐이니 참고서 오늘에 이르렀던 것은 뒷일을 도모하려 했던 것뿐입니다”라고 하였다.

세조가 말하기를 “그대는 나의 녹(祿)을 먹지 않았던가? 녹을 먹으면서 배반하는 것은 이랬다저랬다 하는 사람이다. 명분으로는 상왕을 복위한다고 하지만 실상은 자신을 위하려는 것이다.”라고 하니 성삼문이 말하기를 “상왕이 계시거늘 나리께서 어찌 저를 신하로 삼을 수 있겠습니까? 또 나리의 녹을 먹지 않았으니, 만약 믿지 못하겠거든 저의 가산(家産)을 몰수하여 헤아려 보십시오” 하였다. 세조가 매우 노하여 무사로 하여금 쇠를 달구어 그의 다리를 뚫고 팔을 자르도록 했으나, 얼굴색 하나 변하지 않고 천천히 말하기를 “나리의 형벌이 혹독합니다”라고 하였다.

『추강집』권8, 속록, 전, 육신전

成均司藝金礩與其妻父議政府右贊成鄭昌孫, 請有密啓, 上御思政殿引見. ……(中略)…… 命杖彭年問黨與, 對曰, 成三問⋅河緯地⋅柳誠源⋅李塏⋅金文起⋅成勝⋅朴崝⋅兪應孚⋅權自愼⋅宋石同⋅尹令孫⋅李徽及臣父耳. 更問, 對曰, 臣父尙不敢隱, 況他人乎. 問其施爲, 對曰, 成勝⋅兪應孚⋅朴崝皆爲別雲劍, 則何難之有. 問其時, 對曰, 昨日之宴欲爲之, 適因地窄除雲劍, 故未果.【凡御殿, 武班二品以上二人, 佩大劍立侍左右. 是日上與魯山同御殿, 故成勝⋅兪應孚⋅朴崝等爲別雲劍也. 上以殿內狹隘, 命除別雲劍. 三問建議政院, 更啓不可除, 命叔舟更審殿內, 遂命勿入.】欲於後日觀稼時, 於路上擧事. 杖訊李塏, 對如彭年. 餘皆服招, 惟文起不服. 夜深命皆下獄. 命都承旨朴元亨⋅左參贊姜孟卿⋅左贊成尹師路⋅兵曹判書申叔舟⋅刑曹判書朴仲孫等, 與義禁府提調坡平君尹巖⋅戶曹判書李仁孫⋅吏曹參判魚孝瞻及臺諫等同鞫之. 誠源在家知事覺, 自刎而死.

『世祖實錄』卷4, 2年 6月 2日(庚子)

乙亥, 光廟受禪. 三問以禮房承旨, 抱國璽慟哭, 光廟方俯伏謙讓, 擧首諦視之. 明年丙子, 與其父勝及朴彭年等, 謀復上王, 期以詔使請宴日擧事. 會議於集賢殿, 三問曰, 申叔舟吾所善, 然罪重不可不誅. 皆曰然. 使武士各主所殺, 刑曹正郞尹鈴孫主申叔舟. 會其日罷雲劍, 謀中止, 而鈴孫不之知. 方叔舟就便房沐髮. 鈴孫按劍而前, 三問目止之. 及事覺被收, 光廟親鞫問叱之曰, 若等何爲反我. 三問抗聲曰, 欲復故主耳. 天下誰有不愛其君者乎. 我之心, 國人皆知之, 何謂反耶. 進賜平日, 動引周公, 周公亦有是否, 三問之爲此者, 天無二日, 民無二王故也. 光廟頓足曰, 受禪之初, 曷不沮之, 而乃依我, 今背我乎. 三問曰, 勢不能也, 吾固知進不能禁, 退有一死. 然徒死無益, 忍而至此者, 欲圖後效耳. 光廟曰, 汝不食我祿乎, 食祿而背, 反覆人也. 名爲復上王, 而實欲自爲也. 三問曰, 上王在, 進賜何以臣我哉, 且不食進賜祿耳, 如不信, 籍我家而計之, 光廟怒甚, 令武士灼鐵穿其脚斷其肱, 而顏色不變, 徐曰, 進賜之刑慘矣.

『秋江集』卷8, 續錄, 傳, 六臣傳

이 사료는 1456년(세조 2년) 단종(端宗, 재위 1452~1455) 복위에 목숨을 바친 성삼문(成三問, 1418~1456)박팽년(朴彭年, 1417~1457)⋅하위지(河緯地, 1412~1456)⋅이개(李塏, 1417~1456)⋅유성원(柳誠源, ?~1456)⋅유응부(兪應孚, ?~1456) 등 이른바 사육신에 관한 기록이다.

사육신단종 복위 운동 당시 모반 혐의로 처형되거나 목숨을 끊은 사람은 70여 명에 이른다. 이들 가운데 성삼문박팽년⋅하위지⋅이개⋅유성원⋅유응부 등 6명을 특별히 ‘사육신(死六臣)’이라 한다. 이는 이른바 ‘생육신(生六臣)’ 가운데 한 명으로 여겨지는 남효온(南孝溫)이 『추강집(秋江集)』 ‘육신전(六臣傳)’에 이들 6명의 행적을 소상히 적어 후세에 남긴 데서 비롯되었다.

세조(世祖, 재위 1455~1468)가 무력으로 집권한 뒤 이징옥(李澄玉, ?~1453)의 난이 일어났다. 수양대군과 그 일파는 이징옥이 ‘김종서의 당’이라 하여 그의 제거를 도모하였다. 이에 비밀리에 이징옥을 파면하고 경사로 압송하여 처단하려 했으나, 이를 눈치 챈 이징옥이 함길도 도절제사 박호문(朴好問)을 참살한 후 두만강을 건너 야인들을 규합하여 독립을 도모하던 중에 피살되었다.

성삼문박팽년⋅하위지 등은 계유정난(癸酉靖難) 이후 1456년(세조 2년)에 걸쳐 세조집현전 관원 융화책에 따라 공신에 책록되고, 승지와 육조의 참판 등에까지 오르는 우대를 받았다. 하지만 이들은 계유정난은 방관하였으나 단종의 양위와 세조의 즉위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성삼문박팽년⋅하위지⋅이개⋅유성원 등 집현전 출신 관인과 군권을 관장한 성승(成勝, ?~1456, 성삼문의 부)⋅유응부⋅김문기(金文起, 1399~1456) 및 단종의 외숙인 권자신(權自愼) 등은 단종의 양위 직후부터 세조를 제거하고 단종을 복위할 것을 모의하였다.

이들은 1456년 6월 상왕⋅왕⋅세자가 창덕궁에 임석하여 세조고명(誥命)을 가지고 온 명사 윤봉(尹鳳) 등을 위한 환영연 자리에서 왕과 세자를 죽이고 단종을 복위시키고자 하였다. 그런데 거사 당일 직접 세조를 참살하기로 된 별운검(別雲劍)이 폐지되고 세자가 불참하자 거사를 후일로 연기하였다. 하지만 같이 모의하였던 김질(金礩, 1422~1478)이 거사 성공에 회의를 품고 이를 장인인 정창손(鄭昌孫, 1402~1487)에게 고하였다. 정창손이 즉시 세조에게 고하여 성삼문 등은 죽임을 당하였고, 거사는 좌절되고 말았다. 이를 ‘사육신 사건(死六臣事件)’이라 하는데, 그 후 상왕은 노산군(魯山君)으로 강봉되었다가 폐서인 되어 영월에 유배되었다.

1457년(세조 3년)에 다시 금성대군(錦城大君, 1425~1457) 등이 단종 복위 기도를 시도하였다. 금성대군은 세종의 6남으로 수양대군과 대립하면서 단종의 왕권을 보호하기 위하여 노력하였다. 그는 계유정난 직후 수양대군의 배척을 받아 경기도 삭녕(朔寧)에 유배되었고, 성삼문 등의 단종 복위 사건으로 경상도 순흥(順興)에 이배되었다. 금성대군은 이곳에서 영남 유생들과 단종 복위를 모의하였다. 그곳의 고을 군사와 향리를 모으고 도내의 사족들에게 격문을 돌려 의병을 일으켜 세조를 몰아내고 단종을 복위시키고자 하였으나, 순흥 관노의 고발로 사건 전모가 드러났다. 결국 금성대군 등은 사사(賜死)되었고, 단종도 죽임을 당하였다.

세조는 두 차례에 걸친 단종 복위 사건을 계기로 단종 및 자신에게 비판적이던 유신과 단종 측근들을 제거하였다. 이러한 기반 위에서 세조는 국왕 중심의 강력한 왕권 강화 정책을 펼쳐 나갔다.

단종 복위 운동에 참여한 성승⋅박팽년⋅유응부⋅성삼문⋅이개 등은 처형된 뒤에 한강 기슭 노량진에 묻혔다고 전한다. 원래 이곳에는 박팽년⋅유응부⋅성삼문⋅이개의 묘만 있었는데, 나중에 하위지⋅유성원의 가묘(假墓)가 새롭게 조성되었다. 사육신은 충절을 상징하는 인물로 숭배되었고, 사대부들은 그들의 신원을 조정에 요구하였다. 그 결과 1691년(숙종 17년) 사육신 6명의 관작이 회복되었고, 민절서원(愍節書院)을 지어 그들의 위패를 안치하였다. 1782년(정조 6년) 이곳에 사육신의 충절을 기리는 신도비(神道碑)가 세워졌다. 현재 사육신 공원에는 성삼문박팽년⋅하위지⋅이개⋅유성원⋅유응부⋅김문기 등의 일곱 충신이 모셔져 있으며, 묘역 앞에 있는 사당 의절사에서는 이들 7명의 위패를 모시고 매년 10월 9일에 추모 제향을 올리고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세조대 단종복위운동과 정치세력의 재편」,『사학연구』83,김경수,한국사학회,2006.
「세조대 단종복위운동과 왕위 계승 문제」,『역사교육』98,김돈,역사교육연구회,2006.
「조선 세조대 정치를 보는 시각과 생육신」,『역사와 현실』64,김용흠,한국역사연구회,2007.
「16~18세기 ‘단종복위운동’ 참여자의 복권 과정 연구」,『사학연구』83,이근호,한국사학회,2006.
「세조의 집권 과정과 순흥」,『중앙사론』10⋅11합,진성규,중앙대학교 사학회,1998.
저서
『신숙주 평전』, 박덕규, 둥지, 1995.
『조선조 세조의 국정운영』, 최정용, 신서원, 2000.
『세조의 집권과 국정운영에 관한 연구』, 최정용, 영남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98.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조선왕조실록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