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조선 전기유교적 통치 질서의 확립

독서당기

커다란 집을 짓는 자는 먼저 경남(梗楠)과 기재(杞梓)의 재목1)을 몇십백 년을 길러서 반드시 공중에 닿고 골짜기에 솟은 다음에 그것을 동량(棟梁)으로 쓰게 되는 것이요, 만 리를 가는 자는 미리 화류(驊騮)와 녹이(騄駬)2)의 종자를 구하여 반드시 꼴과 콩을 넉넉히 먹이고, 그 안장을 정비한 연후에 가히 연나라와 초나라의 먼 곳에 닿을 수 있는 것이다. 국가를 경영하는 자가 미리 어질고 재주있는 자를 기르는 것이 이와 무엇이 다르리오. 이것이 곧 독서당(讀書堂)을 지은 이유이다.

삼가 생각하건대, 본조(本朝)에 열성(列聖)이 서로 계승하고 문치(文治)가 날로 높아지고, 세종대왕께서 신사(神思)⋅예지(睿智)가 백왕(百王))보다 탁월하여 제도를 만드는 묘함이 신명(神明)과 부합되어 생각하기를, “전장(典章)과 문물은 유학자가 아니면 함께 제정할 수 없다” 하고는, 널리 문장(文章)이 뛰어난 선비를 뽑아서 집현전을 두고 조석으로 치도(治道)를 강하였다. 또 이르기를, “의리의 오묘함을 연구하고, 뭇 글의 호양(浩穰)함을 널리 종합하려면 전문의 업이 아니면 능히 할 수 없으리라” 하고는 비로소 집현전 문신(文臣) 권채(權採, 1399~1438) 등 세 명을 보내되, 특히 긴 휴가를 주어 산사(山寺)에서 글을 편히 읽게 하였다.

말년에는 또 신숙주(申叔舟, 1417~1475) 등 6명을 보내어, 마음껏 한가롭게 거니며 학업에 힘을 쓰게 하였다. 문종(文宗)께서도 이러한 일을 이어 뜻이 독실하고 문(文)이 고아하였으며, 또 홍응(洪應) 등 6명을 보내어 휴가를 주었다. 이에 인재의 성함이 한때에 최고였고, 저작의 아름다움이 중국에 비길 만 하였다. 지금 임금(성종)께서 왕위에 오르시자 먼저 예문관을 열어 옛 집현전의 제도를 회복하고, 날마다 경연에 참석하시어 문적을 깊이 연구하고, 유술(儒術)을 높이며 인재를 양육하니 옛날에 비하여 보아도 더하였다.

병신년(1476, 성종 7)에 다시 조종(祖宗)의 고사를 이용하여 채수(蔡壽, 1449~1515) 등 6명에게 휴가를 주었고, 올 봄에 또 김감(金勘, 1466~1509) 등 8명에게 휴가를 내리되, 장의사(藏儀寺)에서 글을 읽게 하고, 옹인(饔人)을 시켜 식사를 보내고, 주인(酒人)으로 하여금 단술을 담그게 하고, 때로 중사(中使)를 보내니 하사물이 빈번하였다.

그리고 승정원에 교서(敎書)를 내리기를, “마땅히 성 밖에 땅을 골라 당(堂)을 열어서 독서할 곳을 만들어라” 하였더니, 승정원에서 아뢰기를, “용산(龍山)의 작은 암자가 지금 공해(公廨)에 소속되어있는데 버려져 있습니다. 잘 수리한다면 탁 트이고 깊숙한 곳에 있어, 자연을 벗삼아 공부에 전념할 장소로서 이곳이 가장 마땅하옵니다” 하였다. 임금이 그 청을 옳게 여기어 관원을 보내 역사를 독려하게 하니 두 달 만에 완성되었다. 집이 겨우 20칸이었으나 여름에는 서늘하고 겨울에는 따뜻하여 그 장소로는 매우 적합하였다. 이에 독서당(讀書堂)이라 사액하고 신에게 명하여 기문을 짓게 하시었다.

속동문선』권14, 「기」 독서당기

1)경남과 기재의 재목 : 경(梗)은 산느릅나무, 남(楠)은 남나무, 기(杞)는 산버드나무, 재(梓)는 가래나무로 모두 목재가 좋은 수종들이다.
2)화류(驊騮)와 녹이(騄駬) : 예전 뛰어난 말을 지칭함.

建大厦者, 豫養梗楠杞梓之材, 於數十百年, 必待昻霄聳壑, 然後取爲棟樑之用, 適萬里者, 豫求驊騮騄駬之種, 必豊其芻豆, 整其鞍鞁, 然後可達燕楚之遠. 爲國家者, 豫養賢才, 亦何以異於此, 此讀書堂之所由作也.

 恭惟, 本朝列聖相承, 文治日臻, 世宗大王神思睿智, 卓越百王, 制作之妙, 動合神明, 以爲典章文物, 非儒者, 莫可共定. 愽選文章之士, 置集賢殿, 朝夕講劘治道. 又以爲硏窮義理之奧妙, 愽綜群書之浩穰, 非專業莫克. 始遣集賢文臣, 權採等三人, 特賜長暇於山寺, 任便讀書. 季年, 又遣申叔舟等六人, 便得優游厭飫, 大肆其力.

文宗繼緖, 篤志儒雅, 又遣洪應等六人給暇. 於是, 人才之盛, 極於一時, 述作之美, 侔擬中國. 今上即位, 首開藝文館, 復古集賢之制, 日御經筵, 覃精文籍, 尊崇儒術, 育養人才, 視舊有加.

歲丙申, 復用祖宗朝故事, 命蔡壽等六人賜暇. 今年春, 又命金勘等八人賜暇, 就藏義寺讀書, 饔人致餼, 酒人設醴, 時遣中使, 錫賚便蕃. 仍敎政院曰, 宜於城外, 擇地開堂, 以爲讀書之所.

 政院覆啓, 龍山小菴, 今係公廨, 棄之矣. 脩而葺之, 爽塏幽曠, 藏修遊息, 此最爲宜. 上可其請, 遣官董役, 閱兩月而成. 凡爲屋, 僅二十間, 而夏凉冬燠, 各具其所. 於是賜額曰讀書堂, 命臣爲記.

『續東文選』卷14, 「記」 讀書堂記

이 사료는 1477년(성종 8년) 세종(世宗, 재위 1418~1450)집현전의 사가독서제를 부활시키고 용산에 독서당을 설치하면서 조위(曺偉, 1454~1503)가 작성한 기문(記文)이다. 사가독서제는 왕이 문신 중에서 유능한 자를 선발하여 일정 기간 동안 휴가를 주고 독서하도록 하는 제도로 문신의 인재 양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오늘날 관공서나 대학교, 기업체 등에서 진행되는 연구년 제도와 유사하다고 볼 수 있다.

조위는 김종직(金宗直, 1431~1492)과 함께 성종(成宗, 재위 1470~1494) 초 예문관에 특채된 인물로, 왕명을 받고 쓴 이 글에는 집현전 제도의 본뜻이 잘 전해져 있다. 독서당은 성종 때 국가의 중요한 인재를 길러내기 위해 세운 전문 연구 기구로, 젊은 문관 중에서 재주가 뛰어난 사람을 뽑고 휴가를 주어 오로지 학업에 전념하게 한 서재이자 관서였다. 위치는 서울의 남쪽 옥수동⋅한남동⋅보광동 등지의 강변으로 경치가 좋고 한적한 곳이었다.

독서당의 연원은 세종 대에 문장이 뛰어난 집현전 관리에게 휴가를 주어 독서하게 한 사가독서제에서 비롯된 것이다. 세종은 1420년(세종 2년) 학습 기관으로 집현전을 설립하고 과거에 급제하여 관리가 된 선비들 중 유능한 자를 선발하여 업무를 보도록 하였다. 당시 사가독서자로 발탁된 자는 권채(權採, 1399~1438)⋅신석조(辛碩祖, 1407~1459)⋅남수문(南秀文, 1408~1442) 등 3명으로 세종은 이들에게 일정 기간 휴가를 주고 집에서 글을 읽는 재가독서를 행하게 하였으나, 이후 친구들의 빈번한 왕래 때문에 독서에 방해된다는 이유로 사찰에서 독서하는 산사독서를 하게 하였다.

산사독서의 정확한 연대는 알 수 없으나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에 기록되어 있는 조위의 「독서당기(讀書堂記)」에는 1442년(세종 24년)으로 되어 있다. 산사독서인으로는 『대동야승(大東野乘)』에 박팽년(朴彭年, 1417~1456)신숙주(申叔舟, 1417~1475)⋅이개(李塏, 1417~1456)⋅성삼문(成三問, 1418~1456)⋅하위지(河緯地, 1412~1456)⋅이석형(李石亨, 1415~1477) 등이 진관사에서 독서를 하였고, 『용재총화(慵齋叢話)』에는 홍응(洪應, 1428~1492)⋅서거정(徐居正, 1420~1488)⋅이명헌 등이 장의사(藏義寺)에서 독서하였다고 기록되어 있다. 이 외에도 최항(崔恒, 1409~1474)⋅박원형(朴元亨, 1411~1469)⋅유성원(柳誠源, ?~1456)⋅강희맹(姜希孟, 1424~1483)노사신(盧思愼, 1427~1498) 등이 사가독서를 하였다.

사가독서제는 인재 양성의 토대가 되었고, 1451년(문종 1년) 홍응 등 6명에게 휴가를 주어 장의사에서 독서하도록 하여 이 제도가 지속되었다. 그러나 이후 산사독서는 세조(世祖, 재위 1455~1468)가 왕위를 찬탈하여 집현전을 혁파함으로써 폐지되었다. 그 뒤 성종은 다시 사가독서제를 실시하였다. 그러나 자택에서 하는 독서는 내방객들 때문에 연구에 불편한 점이 많고, 산사독서는 유교 정책의 견지에서 볼 때 불교의 여러 폐습에 오염될 가능성이 많아 상설 국가 기구로서 독서당을 두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제시되었다.

1491년(성종 22년) 성종은 용산에 있는 폐사(廢寺)인 장의사(藏義寺)를 수리하여 처음으로 독서당을 두고 남호(南湖) 독서당이라 하였으며, 옥수동 일대에도 동호(東湖) 독서당을 지었다. 독서당을 호당(湖堂)이라고 불렀기 때문에 남쪽의 호당, 동쪽의 호당이라는 의미로 남호, 남호당, 동호, 동호당이라고도 하였다. 연산군 대에 들어 독서당은 사화로 중단되었다가 이후 중종(中宗, 재위 1506~1544) 대에 재건되었다.

중종은 1507년 현재의 동대문구 숭인동 정업원(淨業院)에 독서당을 재건하였다가, 독서에 적당한 장소가 아니라는 의견을 받아들여 옥수동에 동호 독서당을 신축하였으며(1515~1517) 이후 독서당 제도는 임진왜란 발발까지 75년간 유지되었다. 임진왜란으로 독서당이 소실된 후 1608년(선조 41년)까지 사가독서는 15년간 중단되었다. 광해군(光海君, 재위 1608~1623) 때는 한강 별영 임시로 장소를 마련하여 독서를 하였고, 그 후 인조(仁祖, 재위 1623~1649)효종(孝宗, 재위 1649~1659)숙종(肅宗, 재위 1674~1720)영조(英祖, 재위 1724~1776) 조까지 명맥을 이어갔지만 정조(正祖, 재위 1776~1800) 대에 이르러 연구 기관으로서 규장각의 역할이 확대되면서 350여 년의 역사를 지닌 사가독서는 종지부를 찍게 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광해군조의 사가독서에 관한 연구」,『서지학연구』22,김중권,서지학회,2001.
「선조조의 사가독서에 관한 연구」,『서지학연구』21,김중권,서지학회,2000.
「성종조의 사가독서에 관한 연구」,『서지학연구』14,김중권,서지학회,1997.
「중종조의 사가독서에 관한 연구」,『서지학연구』18,김중권,서지학회,1999.
「조선시대 사가독서제의 교육적 성격」,『한국교육학연구』9,서범종,안암교육학회,2003.
「조선시대 사가독서와 “평생독서교육”연구」,『석당논총』47,이국환,동아대학교 석당학술원,2010.
「세종대왕의 독서론」,『독서문화연구』4,이만수,대진대학교 독서문화연구소,2005.
「조선왕조 양반관료 시대의 독서당고」,『연구논문집』4,이현희,성신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1972.
저서
『한국의 독서문화사』, 남태우, 태일사, 2004.
『조선시대 독서당 연구』, 서범종, 원미사, 2008.
『세종시대의 교육 문화 연구』, 손인수, 문음사, 1999.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