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조선 전기사림의 대두와 붕당 정치

갑자사화

이때, 임사홍(任士洪)이란 음험하고 간사한 자가 있었는데, 선조(先朝) 때 내쫓겨 거의 30년이나 지났으므로 항상 이를 갈다가, 그 아들 임숭재(任崇載)가 옹주에게 장가를 들면서 궁중을 출입할 수 있게 되었다. 연산군(燕山君)의 뜻을 잘 헤아려 마침내 조정을 위협할 술책을 비밀리에 마련하였다. 연산군이 크게 기뻐하여 급히 종1품의 벼슬에 발탁하고서는, 아무 때나 부르고, 하고 싶은 일이 있으면 상의하지 않는 것이 없었다. 임사홍은 연산군의 부름을 받으면 반드시 수수한 차림을 하고 어둠을 타 뒷문으로 들어갔다. 연산군은 항상 내 벗 ‘활치옹(豁齒翁)’이 왔다 하였는데, 이는 아마도 임사홍의 이가 부러져 그 사이가 넓었기 때문이리라. 연산군은 이때에 이르러 크게 형벌을 멋대로 내리며 언관(言官)들을 추궁하여, 대신에서부터 대간(臺諫)과 시종에 이르기까지 거의 다 죽이거나 귀양을 보내어 조정이 텅 비었다. (어머니를) 폐비(廢妃)한 일을 원망하며 선왕인 성종(成宗)의 후궁들을 매질하여 죽이고 그 자녀는 귀양 보내거나 죽였으며, 그 며느리는 남의 첩으로 보내거나 여러 군[諸君]과 부마(駙馬)에게 주었다. 소혜왕후(昭惠王后, 1437~1504)를 욕되게 하여 마침내 근심과 두려움으로 병이 나서 죽게 하고는 하루를 한 달로 계산하는 제도[以日易月制]1)를 이용하여 그 상(喪)을 치르는 기간을 줄였다. (또한) 소혜왕후가 아직 빈소에 있는데도 풍악을 그치지 않았다. (어머니를) 폐비하는 의논에 참여한 자와 (어머니에게) 존호(尊號)를 올려서는 안 된다고 주장한 자를 모두 중형으로 다스려, 죽은 자는 그 시체를 베고 가산을 몰수하였으며, 그 가족이나 친족은 연좌하였다. 살아 있는 자는 매를 때리며 심문한 후 멀리 귀양 보냈는데, 교리(校理) 권달수(權達手)가 먼저 주창하였다고 하여 그를 죽였다.

연산군일기』권63, 12년 9월 2일(기묘)

1)상례를 빨리 끝내고자 달수를 날수로 계산하여 상례를 치르던 제도를 말한다. 삼년상의 경우 상례 기간이 25개월인데, 이를 25일로 환산하여 상복을 입는 제도이다.

時任士洪, 以陰險奸賊, 自先朝斥廢, 幾三十年, 居常切齒, 因其子崇載尙翁主, 得出入禁中. 揣知王意, 遂以威脅朝廷之術, 密中之. 王大悅, 亟擢崇品, 召見無時, 凡有所欲爲, 無不諮焉. 士洪承召, 必微服, 當昏由便門以入. 王常稱吾友豁齒翁來矣, 蓋士洪齒折而豁故也. 王於是, 大肆刑戮, 追究言事之人, 自大臣⋅臺諫⋅侍從, 誅竄殆盡, 朝廷一空. 怨廢妃事, 杖殺成宗後宮, 竄戮子女, 其子妻令嫁人妾, 給諸君駙馬畜之. 詬辱昭惠王后, 竟以憂悸, 成疾而斃, 乃短其喪, 從以日易月之制. 大行尙在殯, 而動樂不輟. 其與廢妃議及議追崇不可者, 皆加以重刑, 死者剖斬其屍, 籍其産, 而坐其族. 存者杖訊遠竄, 校理權達手, 以首倡見殺.

『燕山君日記』卷63, 12年 9月 2日(己卯)

이 자료는 1504년(연산군 10)에 발생한 갑자사화(甲子士禍)와 관련한 자료이다. 연산군(燕山君, 1476~1506, 재위 1494~1506)은 즉위 이후 부왕을 위한 불사인 수륙재(水陸齋)의 시행 등을 둘러싸고 사림(士林) 세력과 갈등을 보였다. 그 결과 1498년(연산군 4) 무오사화(戊午士禍)가 발생해 많은 사림 인물이 화를 당하였고, 이후 연산군에 대한 견제는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 연산군은 등극 이후 방종하고 사치스러운 생활을 하였으므로 국가 재정 또한 극도로 궁핍해졌고, 공신들의 개인 토지와 노비까지 몰수하려 하였다. 이를 반대하는 조정 신료들은 궁중 살림의 절약을 간청하며 연산군의 낭비에 제한을 가하려 했다. 이로 인하여 국왕과 조정 신료 사이에는 마찰이 생기게 되었다.

이 와중에 임사홍(任士洪, 1455~1506)은 연산군의 장인인 신수근(愼守勤, 1450~1506)과 결탁하였다. 임사홍은 예종(睿宗)의 부마(駙馬)인 임광재(任光載, ?~1495)와 성종(成宗)의 부마인 임숭재(任崇載, ?~1505)의 아버지였다. 임사홍과 신수근은 조정의 구세력과 사림 계열의 잔존 세력을 한꺼번에 몰아내고자 하였다. 이 과정에서 임사홍은 성종 대에 있었던 연산군의 생모인 윤씨(1445~1482)의 폐비(廢妃) 및 사사 사건을 연산군에게 몰래 고하였다. 윤씨의 폐비 및 사사 사건은 1480년(성종 11) 성종 비(成宗妃)였던 윤씨가 투기가 심하다는 이유로 폐비되었다가 얼마 뒤에 사약을 받고 죽임을 당한 사건을 말한다.

연산군은 장성하기까지 생모의 일을 전혀 모르고 있었다. 그러나 임사홍의 밀고로 생모의 죽음을 알게 되었고, 그 과정에 성종의 후궁인 엄 숙의(嚴淑儀)와 정 숙의(鄭淑儀)의 참소가 있었다는 사실 또한 알게 되었다. 연산군은 먼저 두 숙의를 궁중에서 때려 죽이고, 그들이 낳은 안양군(安陽君, ?~1505)과 봉안군(鳳安君, ?~1505) 역시 죽였다. 또한 자신의 이러한 폭행을 책망하는 할머니 소혜왕후(昭惠王后, 1437~1504), 즉 인수대비(仁粹大妃)도 괴롭혀 죽게 하였다.

이어 연산군은 생모 윤씨를 왕후로 존호를 올리고, 종묘에 있는 성종의 묘정(廟廷)에 함께 모시려고 하였다. 대부분 신하는 이에 대하여 감히 이의를 제기하지 못하였으나, 권달수(權達手, 1469~1504)와 이행(李荇, 1478~1534)은 이를 반대하다가 권달수는 사형을 당하고 이행은 유배되었다. 나아가 연산군은 생모 윤씨의 폐출 및 사사 사건과 관련된 신하들에게도 모두 죄를 묻기에 이르렀다. 임사홍은 이 기회를 이용해 무오사화 때 화를 모면한 사림 세력까지도 아울러 제거하고자 하였다.

그 결과 무오사화 때 먼 지방으로 유배를 갔던 박한주(朴漢柱, 1459~1504)⋅이수공(李守共, 1464~1504)⋅강백진(康伯珍, ?~1504)⋅이총(李摠, ?~1504)⋅최부(崔溥, 1454~1504)⋅이원(李黿, ?~1504)⋅김굉필(金宏弼, 1454~1504)⋅이주(李胄, 1468~1504)⋅강겸(姜謙, ?~1504) 등은 사형되었다. 그리고 그 형제 및 아들들은 곤장을 맞는 결장(決杖)에 처해지거나, 서울 밖으로 쫓겨나게 되었다. 정여창(鄭汝昌, 1450~1504)과 조위(曺偉, 1454~1503)는 무오사화 때 매를 맞은 후 유배되었다가 갑자사화가 발생하기 전에 죽었지만 다시 처벌되었다. 남효온(南孝溫, 1454~1492)에게는 단종(端宗)의 어머니인 현덕왕후(顯德王后)의 무덤, 즉 소릉(少陵)을 복위하자는 상소를 올렸다는 이유로 죄를 묻는 등 사림 세력은 큰 타격을 입었다. 동시에 훈구 세력 중 윤씨의 폐출 및 사사와 관련된 이들도 제거되었는데, 윤필상(尹弼商, 1427~1504)과 성준(成俊, 1436~1504)⋅이세좌(李世佐, 1445~1504) 등이 사형을 당하였다. 이미 사망한 한치형(韓致亨, 1434~1502)⋅한명회(韓明澮, 1415~1487)⋅정창손(鄭昌孫, 1402~1487)⋅어세겸(魚世謙, 1430~1500) 등은 무덤을 파고 관을 꺼내 시체를 훼손하는 부관참시(剖棺斬屍)의 형을 받았고, 그들의 자제와 친족까지도 벌을 받게 되었다.

갑자사화는 이처럼 국왕 중심의 일파와 구세력 일파와의 충돌로 빚어진 사건이었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많은 사림이 화를 당하였으므로 사화(士禍)의 하나로 불린다. 결국 갑자사화로 그나마 왕을 견제하던 훈구 세력까지 축출되었고, 사림 계열 역시 막대한 피해를 당했다. 갑자사화로 인해 훈구 세력 상당수가 화를 당하자, 훈구 세력은 그들 자신을 비롯해 자손들의 학문 성향이나 교우 관계, 그리고 현실 대응 의식 등에서 많은 변화를 보였다. 이들 가운데 일부는 사림 계열로 전향하는 예도 있었다. 폭정을 일삼은 연산군은 재위 12년 만에 반정에 의해 축출되고, 이후 왕위에 오른 중종(中宗)은 정치를 혁신한다는 명분으로 사림 세력을 대거 중앙으로 불러들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연산군 대의 군⋅신 권력 관계와 그 추이」,『역사교육』53,김돈,역사교육연구회,1993.
「갑자사화의 새 해석」,『사학연구』57,송수환,한국사학회,1999.
「조선중기의 비리 문제와 사화」,『한국사시민강좌』22,최이돈,일조각,1998.
저서
『사화와 반정의 시대-성종⋅연산군⋅중종과 그 신하들』, 김범, 역사비평사, 2007.
『조선전기 기호 사림파 연구』, 이병휴, 일조각, 1984.
편저
「관료간의 대립」, 신해순, 국사편찬위원회, 1977.
「사림세력의 진출과 사화」, 이병휴, 국사편찬위원회, 1996.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조선왕조실록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