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조선 전기사림의 대두와 붕당 정치

동⋅서 붕당의 발생

처음에 명종윤원형(尹元衡)을 쫓아내고 이량(李樑)을 등용하였는데, 이량의 누이는 명종 비 인순왕후의 어머니이다. 이때 인순왕후의 동생 심의겸은 아직 나이가 어렸으므로, 이량이 과도하게 욕심을 부릴 수 있었다. 그러나 심의겸이 장성하고 또 귀하게 되어서는 몰래 임금에게 이량의 죄를 아뢰어 귀양 가게 하였으며, 마침내 전배(前輩)1)들을 맞아들여 자신의 사람으로 만들면서 어질다는 소리를 듣게 되었다.

이때 전랑(銓郞)2)으로 있던 오건이 김효원을 추천하여 이조 전랑 자리를 맡기려 했으나 심의겸이 이를 막았다. 김효원은 청렴하면서 가난한 선비로 후배(後輩)들의 으뜸이 되었다. 김효원은 젊었을 때 윤원형의 집에서 처가살이를 하는 이조민과 매우 친하게 지냈는데, 어느 때는 심지어 이부자리를 가지고 가 함께 잘 정도였다. 어느 날 심의겸이 공무로 윤원형의 집에 갔다 이 광경을 목격하였다. 그래서 오건이 김효원을 추천하자 “김효원은 윤원형의 문객(門客)일 뿐인데 그런 사람을 천거하다니.”라고 배척하였던 것이다. 그러자 옆에 있던 김계휘가 손을 휘저으며 말하기를, “아예 그런 말을 입 밖에 내지 마시오. 그 일은 어린 시절 일이 아니오.”라고 하였다.

후에 김효원이 마침내 전랑이 되어 많은 명망 있는 사림들을 끌어들여 자기편으로 하면서 명성이 대단해졌다. 그때 심의겸의 동생 심충겸이 전랑의 후임으로 적합하다면서 추천하는 사람이 있었다. 그러자 김효원이 말하기를 “이조(吏曹)의 관원 자리가 어찌 외척들의 집안 물건이냐?”며 저지하였다. 또 심의겸을 흉보아 “이 사람은 어리석어 쓸 데가 없다.”고 말하였다. 이때는 이미 인순왕후가 세상을 떠난 뒤라 심의겸이 궁궐 안으로부터 지원을 받지 못하였다. 또한 사류(士類)도 심의겸이 헛되게 이름난 것이라 하여 등을 돌리고 심의겸을 따르던 전배(前輩)들도 함께 그를 배척하였다. 그러자 사람들이 이를 가리켜 “김효원이 전날의 앙갚음을 한 것이다.”라고 말하였다. 박순이 우의정이 되었을 때 대사간 허엽이 사소한 일로 박순의 잘못을 조사해야 한다고 청하자 박순이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났다. 이로부터 당론이 나뉘게 되었다.

당시 김우옹⋅류성룡⋅허엽⋅이산해⋅이발⋅정유길⋅정지연 등이 김효원을 지지했는데, 이들은 동인이라고 불렸다. 김효원이 한양의 동쪽인 건천동에 살고 있었기 때문이다. 박순⋅김계휘⋅정철⋅윤두수⋅구사맹⋅홍성민⋅신응시 등은 심의겸을 지지했는데, 이들은 서인이라고 불렸다. 심의겸이 한양의 서쪽인 정릉방에 살고 있었기 때문이다. 동인들은 명예와 절의를 숭상하였고 서인들은 노련하여 몸가짐을 신중히 하는 사람이 많았는데, 변변치 못한 사람도 또한 많이 따라다녔다. 간혹 양쪽에 출입하면서 서로 공격하는 사람도 있었다. 이를 을해 당론(乙亥黨論)이라고 일컫는다.

『당의통략』 선조조부광해

1)전배(前輩)는 선배라는 의미로, 여기서는 명종 대 이후 관직에 진출한 무리를 가리킨다. 이에 비해 뒤에 나오는 후배란 주로 선조 대 이후 관직에 진출한 무리를 가리킨다.
2)전랑(銓郞)은 조선 시대 문신과 무신의 인사를 담당하던 이조와 병조의 소속 관원인 정랑(正郞)과 좌랑(佐郞)의 통칭이다. 다른 조(曹)의 낭관(郞官)을 조랑(曹郞)이라 한 반면 이조와 병조의 낭관을 전랑이라는 별칭으로 부른 것은 그들이 내외(內外) 문무관을 추천하고 선발하는 데서 가장 많은 권한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조선 후기로 오면서 주로 이조의 정랑과 좌랑을 일컫는 말이 되었다.

初明宗黜尹元衡, 用李樑, 樑娣爲仁順王后母. 以后弟沈義謙尙少, 故樑得顓恣貪亂. 義謙旣壯且貴, 密奏樑罪竄之, 遂延攬前輩得賢聲. 銓郞吳健, 欲引金孝元自代, 義謙沮之. 孝元淸苦士, 爲後輩所宗. 其少時嘗與元衡贅婿李肇敏善, 至携臥具就之. 義謙以公事造元衡, 見其狀. 至是, 斥言孝元, 乃元衡門客. 金繼輝揮手止之, 曰愼勿出口, 此其少年事也. 後孝元竟爲銓郞, 多引名士, 以自輔, 聲譽藉甚. 有薦義謙弟忠謙, 可代銓郞者, 孝元曰, 天官豈外戚家物也. 又短義謙曰, 是夫戇不足用也. 時仁順后已薨, 義謙無內援, 士類以虛名排義謙, 幷斥前輩之爲義謙地者, 人謂孝元修隙矣. 朴淳爲右相, 大諫許曄, 因微事請推考, 淳自引去. 自是黨議遂分. 時主孝元者, 金宇顒柳成龍許曄李山海李潑鄭惟吉鄭芝衍, 號東人 以孝元, 居京東乾川也. 主義謙者, 朴淳金繼輝鄭澈尹斗壽具思孟洪聖民辛應時, 號西人, 以義謙, 居京西貞陵坊也. 東人喜尙名節, 西人多老成持重, 其不肖者, 亦多附麗, 或出入兩間相攻擊, 是謂乙亥黨論.

『黨議通略』 宣祖朝付光海朝

이 자료는 선조 초에 조선의 최초 붕당동인서인이 나누어지게 된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붕당은 역사상 중국의 한⋅당 대 이후 등장하였다. 당시 붕당은 금기의 대상으로, 신하들의 정치 결사체인 붕당 결성은 죄악시되었다. 이후 중국 송나라 때에 들어서서 이러한 붕당관은 변하였다. 구양수는 「붕당론(朋黨論)」에서, 우선 붕당을 공도(公道)의 실현을 추구하는 자들의 모임인 ‘군자의 당’과 사리사욕을 도모하는 ‘소인의 당’으로 나누었다. 전자를 진붕(眞朋), 후자를 위붕(僞朋)으로 규정하고, 군주가 진붕의 승세(勝勢)를 유지시킨다면 정치는 저절로 바르게 될 것이라고 하였다. 주자는 한 걸음 더 나아가 붕당이 군자의 당이라고 하면서, 승상을 비롯해 심지어 군주도 그 당에 들어가야 한다고 하였다.

조선에서도 16세기 이전까지는 붕당이 금기시되었다. 『대명률』에서 “조정의 관원으로서 붕당을 지어 조정의 정치를 어지럽히는 자는 모두 참(斬)하며, 그 처자는 종으로 삼고, 재산은 관에 몰수한다.”고 한 데서 드러나듯 붕당에 대해서는 부정적이었다. 16세기 훈구 세력은 이와 같은 부정적인 붕당관에 입각하여 그것을 사화의 구실로 삼았다.

이에 비해 사림 세력은 구양수의 붕당론을 근거로 내세우며 권세를 가지고 비리를 자행하는 훈구 세력을 소인의 당이라고 규탄하였다. 사림들은 도학을 신봉하고 실천하는 존재인 군자가 집단을 형성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주장하였다. 또한 ‘붕(朋)’을 군자의 결합으로, ‘당(黨)’을 소인이 서로 모인 것이라고 하여 군자 유붕론(君子有朋論)의 논리를 제시하였다. 이러한 붕당에 대한 엇갈린 견해는, 여러 번의 사화로 정치적 탄압을 받았음에도 사림 세력이 궁극적으로 정치적 우세를 획득하면서 저절로 해소되었다. 그 결과 선조 즉위 무렵부터는 붕당의 활동에 대한 정당성이 확보되었다. 그리고 이를 바탕으로 사림의 성리학적 이상 정치를 현실에 구현하려는 이념을 가진 정파인 붕당이 형성되었다.

15세기 후반 이후 중앙에 진출한 사림 세력선조 즉위 이후 훈척 세력의 독주를 비판하면서 척신들을 축출하는 한편, 을사사화 때 화를 입은 사람들의 억울함을 풀어 달라고 요구하였다. 이러는 사이에 사림 세력 내부에서도 신구 사림 사이에 척신 체제의 청산을 둘러싸고 갈등과 대립이 표면화되었다. 대신의 청탁을 막고 이조 전랑통청권(通淸權)을 장악하고자 하는 낭천제(郎薦制) 논의가 그러한 상황을 보여 준다. 낭천제란 시재(試才)를 통하지 않고 이조 전랑의 천거를 통해 재주 있고 행실이 바른 선비들을 관직에 등용하는 제도이다. 이 제도는 윤원형 등 권신이 집권한 이래 큰 폐단이 되었던 청탁에 의한 인사를 배제함으로써 관료 사회에 새로운 기풍을 조성하려는데 목적이 있었다. 또한 명분과 절개를 중시하여 ‘왕권 도전 세력’이라는 혐의를 받는 것을 꺼리는 사림계 인물이 중앙 정계로 진출할 수 있는 길을 열어 주기 위한 목적도 있었다. 이러한 낭천제의 시행에 대해 구세력은 부정적이었다. 구체제 청산과 새로운 정국 운영 방식을 두고 벌어진 이러한 갈등은 결국 1575년(선조 8) 동인서인붕당 형성으로 이어졌다.

이렇게 형성된 조선의 붕당은 시간적으로 다소 차이는 있으나 대체로 몇 가지 특징을 갖는다. 첫째는 학연(學緣)이 강하다는 점이다. 동인이황조식, 그리고 서경덕의 문인이 다수 포함되었고, 서인에는 이이성혼의 문인이 다수 포함되었다. 동인이 남인북인으로 나뉘면서 남인에는 이황의 문인이, 북인에는 조식서경덕의 문인이 다수 포함되었다. 또한 서인노론소론으로 나뉘면서는 노론송시열 문인이, 소론에는 윤증과 박세채 문인이 다수 포진한 점 등이 이를 말해 준다.

둘째는 지연(地緣)과 관련된다는 점이다. 동인의 주축은 영남과 호남 등 지방 출신자이거나 그곳과 연고가 있는 인물이었다. 서인에는 특히 서울과 경기도 일원에 기반을 두고 대대로 벼슬하여 온 세족 집안 출신이 많았다. 동인남인북인으로 나뉘면서 남인에는 주로 경상 좌도 일대의 인물이, 북인에는 경상 우도 인물들이 다수 포진되었다. 서인의 경우도 노론소론으로 분당되면서 노론에는 주로 충청도와 서울 지역 인사들이, 소론에는 주로 서울 지역 인사들이 포진한 점 등이 붕당이 지연과 관련되어 있음을 보여 준다. 물론 시간이 경과하면서 영남 지역에서도 노론 계열의 인사가 나오는 등 변화가 나타나기도 하였다.

셋째, ‘세전(世傳)’ 혹은 ‘세수(世守)’ 등으로 표현되는 세습성을 꼽을 수 있다. 예를 들어 1650년(효종 1) 국왕이 신하들을 만나는 자리에서, 국왕이 붕당의 해독(害毒)에 대해서 말하자 이경여(李敬輿)가 조선의 붕당은 군자와 소인의 분별에서 나온 것이 아니라 ‘대대로 전해진 것’이라고 말한 내용을 들 수 있다. 또 영조 재위 기간 동안 탕평을 주도했던 조현명(趙顯命)이 “당파가 나뉜 지 이미 5~6대에 이르렀으니 군자의 자손에 소인이 없겠으며, 소인의 자손에 군자가 없겠는가.”라고 발언한 것도 조선의 붕당이 세습되고 있었음을 보여 주는 내용이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선조초 신진사류와 개혁의 추이」,『동대사학』1,김항수,동덕여자대학교 국사학과,1995.
「16세기 사림계 관료의 붕당론 -구⋅주 붕당론과의 비교를 통하여 본-」,『한국학논총』12,정만조,국민대학교 한국학연구소,1990.
「조선중기 유학의 계보와 붕당정치의 전개(Ⅰ)」,『조선시대사학보』17,정만조,조선시대사학회,2001.
「16세기 낭관권의 성장과 붕당정치」,『규장각』12,최이돈,서울대학교 도서관,1989.
편저
「붕당의 성격」, 정만조, 국사편찬위원회, 1998.
「붕당의 출현」, 정만조, 국사편찬위원회, 1998.
「조선시대 붕당론의 전개와 그 성격」, 정만조,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2.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