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조선 전기사림의 대두와 붕당 정치

현량과 실시

조광조(趙光祖)가 아뢰기를, “시종(侍從)은 신중히 뽑아야 합니다. 세 차례 경연(經筵)에서 임금과 함께 도의(道義)를 토론하게 되니, 반드시 학문이 풍부하고 덕행과 재능이 뛰어난 자로 해야 합니다. 문장이 볼만하거나 문벌이 높은 자로만 할 수 없으며, 또 너무 미천한 재야 인사도 할 수 없습니다. 벼슬길에 나선 자들은 이미 모두 높은 지위에 있고, 아래에는 그들을 계승할 만한 사람이 없습니다. 신의 생각으로는 지금이 사람을 뽑아 써야 할 때라고 봅니다.”라고 하였다.

영사 신용개(申用漑)가 아뢰기를, “사장(詞章), 즉 문장과 시가를 짓는 글재주만으로 사람을 뽑을 수 없는 것은 당연합니다. 그러나 우리나라가 중국과 외교를 할 때 사장을 많이 쓰니 사장 또한 모두 없앨 수는 없습니다. 유독 경학(經學)을 한 사람만 쓸 수 있는 것이 아니며, 비록 사장의 재주가 있는 자를 관청에 들어가게 하는 것도 의리지학(義理之學)을 하는 데 해가 될 것이 없습니다. 대체로 지금은 시종과 대간이 많이 비어 있으니, 이것은 문신(文臣)이 수령(守令)이 되기를 좋아하기 때문입니다. 어버이가 서울에 있으면서 지방관으로 나가기를 바라는 자는 (그 요청을) 일체 받아들이지 말아야 합니다.”라고 하였다.

그러자 조광조가 아뢰기를, “사장은 취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지만 사장만을 숭상하면 경박해지는 폐단이 있을까 염려됩니다. 사장이 있고 또 덕행이 있으면 실로 아름다운 일입니다만, 지향(志向)을 정하지 못한 사람이라면 선한 일을 할 것이라고 확신할 수 없습니다.”라고 하였다.

이자(李耔)는 아뢰기를, “조정에 인물이 부족해서 걱정인데, 이것은 괴이한 일입니다. 한 시대의 인물을 신이 감히 모두 알 수는 없으나 어찌 반드시 없다고 할 수 있겠습니까? 국가가 사람을 선택하는 길이 극히 협소하기 때문에 많이 막혀 있으므로, 이조와 병조에서 사람 쓰는 것을 책망하기도 어렵습니다. 대신과 시종으로 하여금 분명히 그 천거를 의논하게 해서 재주가 쓸만한 사람을 얻게 할 수는 없겠습니까? 별시(別試)도 역대 선왕들의 일이었지만, 한 번 이와 같이 하면 매우 유익할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최숙생(崔淑生)은 아뢰기를, “인물이 어찌 없다고만 하겠습니까? 다만 국가에서는 반드시 과거로 뽑은 후에야 쓰일 곳에 임용할 수 있습니다. 지방의의 명망 높은 선비인 유일(遺逸)들을 비록 여러 번 천거하여 발탁하여도 과거를 거쳐 뽑은 사람과 달리 임용하면 유일들이 이것을 천하게 여겨 취임하기를 좋아하지 않을까 염려됩니다.”라고 하였다.

중종(中宗)이 이르기를, “천거한 사람을 과거 출신의 예로 임용한다면, 이조와 병조는 반드시 인재가 없다는 걱정이 없을 것이다.”라고 하였다.

조광조가 아뢰기를, “이자가 아뢴 말은 신 등이 늘 하고 싶었던 일입니다. 지방의 경우에는 관찰사와 수령, 서울의 경우에는 홍문관(弘文館)과 육경(六卿), 그리고 대간(臺諫)들이 모두 능력 있는 사람을 천거하게 하십시오. 그 후 대궐에 모아 놓고 친히 여러 정책과 관련된 대책(對策) 시험을 치르게 한다면 인물을 많이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이는 역대 선왕께서 하지 않으셨던 일이요, 한(漢)나라의 현량과(賢良科)와 방정과(方正科)의 뜻을 이은 것입니다. 덕행은 여러 사람이 천거하는 바이므로 반드시 헛되거나 그릇되는 일이 없을 것입니다. 또 대책 시험을 통해서는 그가 하려는 방법을 알게 될 것이니 두 가지 모두 손실이 없을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중종이 이르기를, “이것은 매우 좋은 일이나 단지 천거할 때 혹 빠뜨릴까 염려된다.”고 하였다.

신용개가 아뢰기를, “비록 팔도의 수령과 관찰사에게 천거하도록 하더라도 말로는 사람을 알 수 없습니다. 신이 일찍이 들으니, 유일의 선비로서 천거를 받아 오는 자가 예전에 매번 서울에 와서 훈도(訓導)를 구하던 자들이라고 합니다. 이와 같은 일례로 어진이를 천거하는 일을 다 불신할 수는 없으나, 사람을 알아보기 어려운 것은 이것으로 알 수 있습니다.”라고 하였다.

조광조가 아뢰기를, “전에 훈도를 구하던 사람이 천거의 반열에 참여한다고 해서 천거의 일을 모두 폐지할 수 있겠습니까? 이런 일은 자못 옛 법에 가까우니 실행해야 할 것입니다. 실행하면 벼슬자리를 얻기 위하여 고관 집을 찾아다니는 잘못된 풍습이 없어질 것입니다. 비록 그 사이에 천거되지 못하는 사람이 있어도 대체로 인재를 잃지는 않을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중종이 이르기를, “비록 이와 같이 세밀히 하더라도 빠지는 자가 있을까 염려된다.”라고 하였다.

최숙생이 아뢰기를, “비록 그 사이에 혹 빠지는 자가 있더라도 이익이 크다면 어찌 다소 빠지는 것을 염려하여 큰 이익을 버리겠습니까?”라고 하였다.

조광조도 아뢰기를, “우리나라는 땅덩어리가 작아 인물이 원래 적은데다가, 또 서얼(庶孽)사노비는 분별하여서 쓰지 않습니다. 중국에서는 귀천을 가리지 않고 오직 골고루 쓰지 못함을 걱정합니다. 하물며 작은 우리나라는 어찌해야겠습니까? 중국 한나라의 향거리선(鄕擧里選)은 시대가 오래되어 다시 회복할 수 없겠지만, 만약 이와 같이 하면 대현인(大賢人)이라도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신용개가 아뢰기를, “이 일은 대대로 내려오던 법을 변혁하는 것은 아니니, 서울과 팔도(八道)로 하여금 많이 천거하게 하는 것이 좋겠습니다.”라고 하였다.

중종실록』권32, 13년 3월 11일(경술)

光祖曰: “夫侍從當愼擇. 三時經筵, 與人主講論道義, 不得已以學問充足德器成就者爲之. 不可以詞章之秀麗, 亦不可以門閥之華貴, 又草茅太微賤之人, 亦不可爲也. 已出身者, 皆居高位, 下無可繼之人. 臣意以爲, 今可取人以用之.” 領事申用漑曰: “不可以詞章取人也, 審矣. 然我國事大之際, 多用詞章, 詞華亦不可專廢也. 不特經學之人爲可用也, 雖才華之人, 亦可入於館中, 不害爲義理之學也. 大抵今也, 侍從臺諫多闕. 此由文臣喜爲守令之故也. 有親在京師, 而亦求外任者. 此則當一切勿聽也.” 光祖曰: “詞章不可不取, 但專以詞章爲尙, 則恐有浮薄之弊. 有詞章而又有德行, 則固爲美矣, 志向未定之人, 則不可必信其作善也.” 李耔曰: “朝廷有人物不足之嘆, 此可怪也. 一時人物, 臣未敢知也, 豈可謂之必無乎? 國家取人之路, 極爲狹隘, 故多數礙滯, 而責銓曹用人, 亦難矣. 無乃令大臣⋅侍從, 分明論薦, 得才行可用之人乎? 別試, 亦祖宗朝事也, 然一番如此爲之, 甚有益也.” 淑生曰: “人物豈可謂必無乎? 但國家必以科擧取之, 然後可任於爲事之地. 外方遺逸之賢, 雖屢薦拔, 與科擧所取之人異用, 則恐其人以爲賤而不肯就焉.” 上曰: “薦擧之人, 以科擧出身例用之, 則銓曹必無乏人之嘆矣.” 光祖曰: “李耔所啓之言, 臣等每欲爲之. 外方則監司⋅守令, 京中則弘文館⋅六卿⋅臺諫, 咸薦才行可用之人. 聚于大庭而親策之, 則人物可以多得矣. 此祖宗所不爲之事, 此漢之賢良⋅方正科遺意也. 德行, 衆所薦也, 必不虛謬. 又於策, 見其施設之方, 則兩無虧欠矣.” 上曰: “此甚好事, 但恐薦擧之際, 有所遺失也.” 用漑曰: “雖令八道守令⋅監司薦擧, 不可以言語知人也. 臣嘗聞之, 以遺逸之士, 被薦而來者, 乃從前每來京師, 求爲訓導者也. 不可以此一人之事, 盡不信薦賢之事, 然知人之難, 以此亦可知也.” 光祖曰: “以曾求訓導之人, 冒參於薦列之故, 盡廢薦擧之事, 可乎? 此事頗近於古, 在所當爲. 奔競之風, 庶可息矣. 雖間有失薦之人, 大槪不失人才矣.” 上曰: “雖如此詳密爲之, 恐有遺者.” 淑生曰: “雖間有遺者, 所益大, 則豈可慮小遺, 而廢大益乎?” 光祖曰: “我國壤地褊小, 人物本少, 而又分庶孽⋅私賤而不用. 中原則不計貴賤, 而猶慮其不周. 況小邦乎? 鄕擧⋅里選之事, 遠不可復矣, 若如此, 則至於大賢之人, 亦庶幾可得矣.” 用漑曰: “此事非變祖宗之法也. 令京師八道多薦, 可也.”

『中宗實錄』卷32, 13年 3月 11日(庚戌)

이 사료는 1518년(중종 13) 조광조(趙光祖, 1482~1519)를 중심으로 한 사림 세력이 인재 선발을 위해 현량과(賢良科)를 실시하자고 주장하는 내용을 담은 글이다. 조광조는 관직 진출 이후 당시 발생하던 폐단들을 개혁하기 위하여 경연(經筵)을 활성화하고 도교 관련 기관인 소격서(昭格署)를 혁파하자고 주장하였다. 현량과 실시를 주장한 것도 그 일환이었다.

조광조 등이 이러한 주장을 하였던 이유는 과거 제도를 운영하는데 있어서 나타난 폐단 때문이었다. 그들은 당시 과거가 글 짓는 재주나 경서를 암송하는 정도를 평가할 뿐이라고 평가하였다. 이로 인해 사림에서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덕목인 수기(修己), 즉 자기 수양이 제대로 되지 않은 인재가 조정에 들어오면서 각종 폐단이 발생한다고 하였다. 유교 사회의 가장 기본적인 덕목 가운데 하나인 ‘수신 제가 치국 평천하(修身齊家治國平天下)’는 먼저 자신을 수양한 뒤에 집을 다스리고, 나아가 국가를 다스리며 마지막으로 이를 바탕으로 천하를 평정하자는 것이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자신의 수양이 기본이라는 점이었다. 이에 비해 과거 제도는 단순하게 실무적인 기술이나 문장의 암기 등을 시험하는데 치우치기 때문에 과거에서 뽑힌 인재들이 도덕성에 문제가 없는지 검증할 수 없다는 한계가 있었다.

특히 위의 자료에서 지적한 바와 같이 국왕을 측근에서 모시는 이른바 시종신(侍從臣)들은 임금과 도와 의리에 대해서 토론해야 했다. 이를 위해서는 학문적으로 매우 풍부한 지식을 갖고 있는 것 이 외에도 덕을 쌓은 사람을 선발할 필요가 있었다. 문장이 볼만하거나 문벌이 높은 자로만 선발할 수도 없으며, 또 너무 미천한 초야의 인사도 선발할 수 없었다. 이에 조광조 등은 덕을 기준으로 사람을 추천하게 한 뒤 그 가운데 유능한 인재를 선발하자고 하였다. 그러나 이런 조광조 등의 주장에 대해 신용개(申用漑, 1463~1519) 등 당시 고위 관료들은 그 주장의 타당성을 인정하면서도, 글재주를 보는 것은 조선이 중국과 외교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일이라고 하였다. 조광조 등도 글재주를 아주 무시하자는 것은 아니었다. 다만 글재주도 있고 덕행도 있으면 실로 좋은 인재이므로 이를 함께 보자고 했던 것이다.

이 밖에도 당시 과거를 통해 인재를 선발 과정에서 문벌이 중요한 요소로 자리잡은 문제도 있었다. 이로 인해 지방의 유능한 인재가 선발되지 못하였으므로, 이러한 인재를 불러들이기 위한 장치가 필요했던 것이다. 이에 조광조 등은 지방은 각 도의 관찰사나 수령이, 그리고 서울은 홍문관이나 6조의 판서 또는 대간들이 인재를 천거하게 한 후에, 천거 받은 이들을 큰 마당에 모아 놓고 국왕이 직접 그들을 시험한다면 많은 인재를 얻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런 제도는 중국 한(漢)나라의 현량과와 방정과(方正科) 등의 제도를 이은 것이었다. 여러 사람이 천거하다 보면 반드시 뛰어난 덕을 갖추고 행동이 바른 사람을 선발할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었다.

이 주장은 받아들여져 1519년(중종 14) 4월 13일 근정전(勤政殿)에서 현량과가 실시되었다. 이것은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실시된 현량과였다. 당시 천거된 사람은 모두 120인이었으며, 이 중 장령 김식(金湜) 등 28명이 급제하였다. 천거 대상자들을 평가한 항목은 성품⋅기량⋅재능⋅학식⋅행실⋅지조⋅생활 태도 등이었다. 이들 현량과 급제자들은 이후 상당수가 홍문관과 대간으로 진출하여 활동하였는데, 대부분 조광조 계열의 인사들이며, 지역적으로는 서울 출신 인물이 상당수가 포진되었다. 이는 종전까지 사림 세력의 중심이 영남 출신이었으나 이 시기를 전후하여 기호(畿湖) 지역으로까지 확대되고 있음을 입증하는 것이었다. 현량과는 같은 해 기묘사화(己卯士禍)조광조 등이 축출되면서 함께 폐지되고 현량과 합격자 또한 합격이 모두 취소되었다. 이후 합격자들에 대해 다시 합격 조치가 취해졌으나 또 다시 취소가 되었으며, 50년 뒤인 1568년(선조 1) 사림 세력이 다시 정권을 잡으면서 이준경(李浚慶) 등의 주장으로 복과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현량과 연구-사류의 진퇴 및 그 배경과 관련하여-」,『계명사학』1,이병휴,계명대학교사학회,1967.
저서
『조선전기 기호사림파 연구』, 이병휴, 일조각, 1984.
『조광조』, 정두희, 아카넷, 2000.
편저
「도학정치의 추구」, 이병휴, 국사편찬위원회, 1996.
「과거의 종류」, 이성무, 국사편찬위원회, 1994.

관련 이미지

조광조 초상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조선왕조실록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