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조선 전기조선 전기의 대외 관계

건주 야인을 정벌한 뒤에 중외에 내린 교서

왕은 말하노라. 우리 태조 강헌대왕(康獻大王)께서 하늘의 운수에 응하여 개국한 이래로, 안으로는 정치를 닦고 밖으로는 적을 물리쳐 우리 동토(東土)를 평안케 하니, 북쪽 변방의 야인(野人)들이 위엄을 두려워하고 덕을 사모하여 마치 개가 꼬리를 흔들 듯이 하면서 어여삐 여겨 달라고 애원하였다. 이로 인해 국경 안에 밥 짓는 연기가 서로 이어지고 사람과 가축이 들에 퍼졌으며 (싸움으로) 닭이 울고 개가 짖는 경보가 없어졌다.

태종 공정대왕(恭定大王)께서 대통(大統)을 잇고 기업(基業)을 지키면서 포용해 주고 고루 덮어 주어서 다른 종족을 길들여 굴복시켜, 섬 오랑캐(島夷, 왜인)와 산 오랑캐(山戎, 만주의 여진족)가 모두 복종하였다. 내가 부덕함으로 조종(祖宗)의 귀감을 이어 받들어 야인을 기르고 대우함에 특별히 불쌍하게 여겨 때때로 그들의 굶주리고 궁핍함을 구제하였다.

근래에 파저강(婆猪江) 근처에 사는 용주(龍住) 이만주(李滿住)가 명나라의 반적(叛賊) 양목답올(楊木答兀)과 결탁하여, 요동(遼東) 개원(開原) 방면의 사람들을 잡아 노비로 만들었다. 노비가 된 자들이 혹독한 고통을 견디지 못하여 목숨을 보존하려고 우리나라로 도망하여 오는 것이 잇따라 끊어지지 않았다. 이에 나는 사대(事大)의 정성으로 모두 상국으로 돌려보냈는데, 야인들이 이것을 원망하고 분하게 여길 것을 어찌 뜻하였겠는가. (저들이) 우리 강토를 엿본 지가 여러 해가 되었다.

선덕(宣德) 7년(1432, 세종 14년) 11월에 국경이 공허한 틈을 타서 강계(江界) 여연구자(閭延口子)에 돌입하여 군사와 백성을 살해하고 사람과 가축과 재산을 약탈하였으니, 베푼 은혜를 배반하고 극도로 흉악한 죄가 있어 죽임을 벗어날 수 없게 되었다. 그런데 오히려 속여 말하기를, “홀라온(忽刺溫)이 멀리 와서 도둑질하고 약탈한 사람[人口]과 마필을 빼앗아 잡아 두었다” 하며 조정을 속였다.

이미 적의 패악한 정세를 기록하여 명나라 천자에게 아뢰고, 올해 4월에 장수에 명하여 죄를 묻게 하며 동시에 길을 나누어 함께 진군하여 적의 소굴을 부수게 하였다. 오히려 싸움을 그치는 무(武)에 마음을 쓰고 죽이지 않는 인(仁)을 품어 여러 장수에게 시키기를, “저들이 만약 손을 들고 항복하거든 곧 항복을 받고, 특별히 위엄을 보이어 뉘우치고 두려워하게 하며, 보복을 가하여 죄 없는 사람까지 죽이지 못하게 하라. ” 하였다.

그러나 저들이 개같은 성질을 고치지 않고 짐승의 마음이 변함이 없어서 벌처럼 뭉치고 개미처럼 모여 감히 저항하였다. 이에 우리 군사가 곧 쳐들어 가서 이르는 곳마다 승리하여 머리를 베거나 사로잡은 자가 모두 500여 명이나 되었고, 죽음을 겨우 벗어나 넋이 나간 자들은 모두 달아나 흩어지거나 숨었으니 적의 무리가 평정되었다.

내가 생각하건대, 병기(兵器)는 비록 어지러움을 구제하고 사나운 자를 베는 기구이기는 하나, 겨울과 여름은 백성을 수고롭게 하고 군사를 움직일 때가 아니다. 그러나 주(周)나라 선왕(宣王)이 6월에 정벌한 것은 험윤(玁狁)의 세력이 몹시 왕성하였기 때문으로, 일이 위급한 경우에 닥치면 사람들이 폭거라고 여기지 않는다. 어리석은 저 오랑캐가 지형이 험한 것만을 믿고 천리(天理)를 거역하여 내 변방 백성들을 침해하였으니, 저들의 화(禍)는 자초한 것이다. 내 어찌 노여워하지 않으랴.

출병(兵出)은 명분이 있어야 하고, 군사는 곧고 굳세어야 한다. 조종의 신령에 힘입어 군사들이 용감하고 민첩하게 전진하였으며, 의분을 품고 저들의 경계로 쳐들어갔다. 아, 깊숙한 소굴을 소탕하였으니 정히 추악한 적의 무리가 모두 사라질 때요, 국경을 숙청하였으니 한 번 수고하여 영원히 평안함을 거두었다. 중외에 포고하여 모두 듣고 알게 하노라.

동문선』권24 「교서」 정건주야인후파고교서

王若曰, 自我太祖康獻大王, 應運開國, 內修外攘, 撫寧東土, 北邊野人, 畏威懷德, 搖尾乞憐. 由是, 塞門之內, 烟火相望, 人畜布野, 無鷄鳴犬吠之警. 太宗恭定大王, 繼統遵業, 以包容徧覆, 擾服異類, 島夷山戎, 罔不率俾. 予以否德, 仰承祖宗謨訓, 畜待野人, 特加矜恤, 時濟其飢乏. 近有婆猪江等處龍住李滿住, 交結上國叛賊楊木答兀, 其所係縲遼東開原地面人物. 以爲奴婢者, 不勝毒痛, 逃命來投, 絡繹不絶. 予以事大之誠, 悉送上國, 豈期一野人輒生怨憤, 窺伺我疆, 積有歲年. 至宣德七年十一月間, 乘虛突入江界閭延口子, 殺害軍民, 刧掠人畜財産, 背施負恩, 窮凶極惡, 罪不容誅. 顧乃詐道忽剌溫, 遠來作賊, 已返奪下, 搶去人口頭匹留住, 欺妄朝廷. 已具賊情, 馳奏闕下, 今年四月, 命將問罪, 分道並進, 擣賊窟穴. 尙軫止戈之武, 永懷不殺之仁, 深戒諸將, 彼如束手, 卽便受降, 特以示威, 使知悔懼, 毋庸報復, 戮及無辜. 彼猰性不移, 獸心自若, 蜂屯蟻聚, 敢行抗拒. 我乃薄伐, 所至克捷, 斬級擒生, 緫五百餘口, 其脫死遊魂, 皆奔潰竄伏, 賊徒以平. 予惟兵戎, 雖救亂誅暴之器, 冬夏非勞, 民動衆之時. 然周宣六月之征, 爲玁狁孔熾之故, 事迫於危急, 人不以爲暴. 蠢爾犬戎, 憑恃險阻, 違天逆理, 噬我邊氓, 禍實彼之自求, 怒豈予之得已. 兵出有名, 師直爲壯. 賴祖宗威靈之如在, 致士卒勇銳以啓行. 敵愾奏功, 全軍入境. 於戲, 窮廬震蕩, 正群醜畢熸之秋, 疆域肅淸, 收一勞久安之効. 布告中外, 咸使聞知.

『東文選』卷24 「敎書」 征建州野人後播告敎書

이 사료는 1433년(세종 15년) 세종(世宗, 재위 1418~1450)건주야인(建州野人)을 정벌한 뒤 내린 교서이다. 당시 정벌은 이후 서북방 지역에 사군(四郡)을 본격적으로 설치하는 계기가 되었다.

교서는 윤회(尹淮, 1380~1436)가 지었다. 윤회의 본관은 무송(茂松), 자는 청경(淸卿), 호는 청향당(淸香堂)이다. 윤소종(尹紹宗)의 아들로, 1401년(태종 1년) 증광문과에 급제한 뒤 좌정언, 이조⋅병조좌랑, 승정원의 대언(代言) 등을 역임했고, 1420년(세종 2년)에 집현전이 설치되자 1422년(세종 4년) 부제학으로 발탁되어 그곳의 학사들을 총괄하였다. 이후 주로 예문관제학⋅대제학과 같은 문한직(文翰職)을 역임하였다.

조선 전기의 대외 정책은 사대교린(事大交隣)의 원칙을 준용하였다. 그 중에 대 여진 정책은 회유 정책을 근본으로 삼았다. 조선은 기본적으로 명나라에 사대의 예를 행한 반면에, 북방 여진족과 일본 등과는 교린 관계를 유지하였다.

당시 여진 사회는 여러 부족으로 분화되어 대소 추장들이 지배하고 있었고, 조선에서는 이러한 대소 추장들을 지역과 종족별로 나누어 그들의 상하 지배 관계에 따라 개별적으로 상대하였다. 당시 일본의 형편도 이와 비슷하였다. 그러므로 교린 관계는 사대 관계보다 훨씬 복잡하고 어려웠다. 조선의 사대교린 정책은 15세기 전반 세종 대에 완전히 정립되어 조선은 중국⋅일본⋅만주를 포함하는 동아시아의 국제관계를 주도해 나갔다.

당시 여진족의 종족 갈래를 보면, 두만강과 압록강 근경에 살던 오도리족⋅오랑캐족과 만주 내지에 살던 우디캐족으로 구분된다. 오도리족의 건주좌위는 다른 부족에 비해 조선에 비교적 우호적이었으나, 오랑캐족의 건주본위는 조선과 사이가 좋지 않았다. 이 때문에 조선에 침입한 여진족은 대부분 오랑캐족이었다. 특히 세종 대 이후 세조(世祖, 재위 1455~1468) 대까지 여진족의 침입은 당시 강력한 세력권을 형성하던 건주본위의 이만주가 직⋅간접으로 간여하여 침입한 것이었다.

조선에서는 이를 계기로 1433년(세종 15년) 최윤덕(崔潤德, 1376~1445)평안도도절제사로, 김효성(金孝誠)을 도진무(都鎭撫)로 임명해 황해⋅평안도의 병사 1만 5000여 명으로써 이를 정벌하였다. 이를 계기로 양쪽 지역 중간에 위치한 자작리(慈作里)에 성을 쌓고 자성군이라 하였다. 자성군의 설치로 여연⋅강계 사이의 연락은 확실해졌다. 그러나 아직도 압록강 연안의 방비는 충분하지가 못했고, 이 방면에 대한 여진족의 침입은 여전히 계속되었다.

그 중에서도 조명간(趙明干)은 위치상 적의 습격을 받기 쉽고 우예보(虞芮堡), 하무로보(下無路堡)와도 멀리 떨어져 있어 지키기 곤란하였다. 그래서 이곳의 군사를 우예⋅하무로보로 철수하자는 논의가 일어났다.

그러나 국토 경영에 적극적이던 세종은 1437년(세종 19년) 평안도도절제사 이천(李蕆, 1376~1451)에게 병사 8000명으로 재차 여진족을 정벌하게 하였다. 이로써 압록강 너머의 오라산성(兀刺山城), 오미부(吾彌部) 등 그들의 근거지를 소탕했으며, 1440년(세종 22년)에는 여연군 동쪽 압록강 남안에 무창현을 설치하였다가, 1442년(세종 24년) 군으로 승격하였다. 또한 1443년(세종 25년)에는 여연⋅자성의 중간 지점인 우예보에 우예군을 설치해 강계부에 소속시킴으로써 여연⋅자성⋅무창⋅우예의 사군 설치로, 동북의 육진(六鎭)과 더불어 우리나라 북방 경계는 두만강⋅압록강 상류에까지 미치게 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조선왕조 개국 당시의 대명관계」,『국사상의 제문제』,신석호,국사편찬위원회,1959.
저서
『여말선초 대원⋅대명관계 연구』, 김순자, 연세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99.
『한국 중세 한중관계사』, 김순자, 혜안, 2007.
『요동사』, 김한규, 문학과지성사, 2004.
『명대요동지배정책연구』, 남의현, 강원대학교 출판부, 2008.
『명초 조선관계사 연구』, 박원호, 일조각, 2002.
『대륙관계사 논고』, 백산학회, 백산자료원, 2000.

관련 이미지

야연사준도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