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조선 전기조선 전기의 대외 관계

북방 사민 정책

병조에 전지(傳旨)하기를, “평안도는 지역이 야인과 연접하여 도적의 침해가 없는 해가 없는데, 믿는 것이라고는 단지 그 경계에 험한 장강(長江)을 끼고 있다는 것뿐이니 수비 방어의 대책을 마땅히 급히 서둘러야 할 것이다. 그러나 연변의 각 고을들이 산천이 막혀 궁벽하고 인구가 적어서 본래 토착해 있는 군사가 없어 만일 위급한 사태라도 터지면 남도에서 군병을 징발해 가기 때문에 왕래하는데 소요가 필요하여, 사변에 대응하는 데도 자연 차질을 가져와 때를 맞추지 못하니, 변경을 방비하고 적들을 제어하는 방법이 실로 소용없기 그지없다.

고사를 상고하건대, 힘이 세고 강한 자를 응모해 선발하여 변방을 채우고, 이들을 토병(土兵)으로 삼아 향궁수(鄕弓手)라 이르고, 적이 침입해 오면 싸우고, 적이 물러가면 농사짓게 하였다. 또 산천의 형세(形勢) 등, 지리를 잘 알아서 어디나 모르는 곳이 없으므로 이를 숙호(熟戶)라고도 이르는데, 빠르고 용감함이 모든 군사 중에 으뜸이어서 역대로 이에 힘입어 왔고, 모두 현저한 실효가 있었다.

이제 이를 본떠 인민을 옮겨 입주시키고, 이들을 향병(鄕兵)으로 만들려는 구상을 하고 있는데, 이는 실로 절실히 요청되는 급무이다. 다만 백성을 움직여 옮기는 일의 막중함 때문에 혹은 이를 어렵게 생각하는 자도 있지만, 그 의견도 역시 좋기는 하나, 현재 이웃의 도적들이 소란을 일으켜 시도 때도 없이 약탈하니 이는 실로 변경이 견고하지 못한 데 기인하는 것이다. 군병을 징집하여 멀리 가는 것 또한 폐단이 크지 않은가. 내가 가만히 이를 생각해 보니, 한때의 옮겨 가는 노고만을 따져서 계속해서 미루고 시행하지 못할 것 같으면 장차 무궁한 우환거리가 될 것이니, 그 완급(緩急)을 저울질하여 볼진대, 경중(輕重)이 요연(瞭然)한 것이므로, 비록 일시에 다 옮기지는 못할지라도 점차 이주시켜 번성을 기하도록 꾀한다면 어찌 그 방법이 없겠는가. 그 묵고 비어 있는 전답의 넓고 좁은 것을 헤아리고 군정의 많고 적은 것을 계산하여 백성을 옮겨 변경을 실하게 하여 북방의 우려를 해소하고 길이 변방 강계(疆界)를 보전할 대책을 상세히 마련하여 계달하라” 하였다.

세종실록』권67, 17년 3월 29일(신축)

傳旨兵曹, 平安道, 地連野人, 鼠竊狗盜, 無歲無之, 所可恃者, 但有限帶長江之險, 備禦之術, 固所當急。 然沿邊各官, 山川阻僻, 人物鮮少, 本無土着之軍, 如有緩急, 徵兵南道, 往來勞擾, 應變稽遲, 以致失機, 其於備邊制敵之道, 實爲疏闊。 稽之於古, 選募强壯, 以實邊疆, 爲土兵, 謂之鄕弓手, 寇來則戰, 敵退則耕. 且備諳山川形勢, 應赴無滯, 故又謂之熟戶, 其便捷驍勇, 冠於諸軍, 歷代賴之, 俱有顯效. 今欲倣此, 徙民入居, 因作鄕兵, 誠爲切務。 但以動民遷徙之重, 或有難之者, 其意亦善, 然卽今隣寇構釁, 無時抄略, 實因封疆之不固也。 徵兵遠赴, 其弊亦巨. 予竊思之, 若計一時遷徙之勞, 因仍不就, 則將爲無窮之患, 權其緩急, 輕重瞭然, 縱不能一時盡遷, 當漸次移徙, 期至蕃盛, 豈無其術. 其量閑田之廣狹, 計軍丁之多少, 徙民實邊, 以紓北顧之憂, 永保邊疆之策, 詳悉磨勘以聞.

『世宗實錄』卷67, 17年 3月 29日(辛丑)

이 사료는 1435년(세종 17년) 세종이 평안도 국경 지역에 사람들을 옮겨 살도록 하여 변방을 굳건히 할 대책을 마련하여 보고하라는 명령이다. 조선은 북방 지역의 영토 확장과 함께 북방사민책(北方徙民策)을 적극 추진하였다. 북방 개척은 처음에는 군사력을 동원하여 방어의 범위를 넓힌 뒤, 진(鎭)을 설치하여 남쪽 군병을 교대로 징집하여 근무토록 하였다. 넓은 땅에 비해 거주 인구가 적어 개간의 여지는 충분하였다. 그러나 적의 침략에 쉽게 노출되어 오랜 생활 터전을 버리고 새로운 지역을 개척하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었다. 국가적으로는 이 지역을 영구히 영토화하려면 농지를 확보하고 민호(民戶)를 충실히 해야만 했다. 또한 조선 왕조의 기본적인 방어 정책은 그 지역에 토착한 민호가 담당하는 것이었기에 국가는 사민입거를 장려하거나 혹은 강제로 이를 시행하였다. 특히 북방으로 영토를 크게 넓힌 세종(世宗, 재위 1418~1450) 대에 이를 적극 추진하였다.

세종 대에 민호의 이사는 주로 함길도와 평안도 지방에 집중되었다. 함길도의 사민입거태조(太祖, 재위 1392~1398)태종(太宗, 재위 1400~1418) 대에 경원과 경성 지역을 중심으로 이루어졌고, 세종 대에 이르러 두만강 유역의 진 설치가 완료되면서 이 지역을 중심으로 사민입거가 이루어졌다. 또한 사민을 위한 추쇄(推刷)의 주된 대상은 입거 대상지에서 보다 남방에 위치한 함길도 내의 민호였다.

함길도 지방의 사민입거는 1433년(세종 15년)에 경원부의 이동과 영북진(寧北鎭)의 설치에 따라 이루어졌다. 당시 입거는 태종 때 후퇴하여 북방의 경략 거점이던 경성 이남의 민호가 보다 북쪽으로 이동하였기 때문이다. 경성⋅길주 두 후방 중진의 충실을 도모하기 위해 1435년(세종 17년) 6월에는 많은 남방 민호의 입거가 계획되었다. 1434년(세종 16년)에서 1439년(세종 21년)에 걸쳐 5년간 진행된 사민입거는 축성과 부방의 어려움이 원인이 되어, 주민들 가운데 다른 곳으로 도망하는 숫자가 늘어났다. 이에 따라 도망한 숫자를 채우기 위해 하삼도인 경상도와 전라도, 충청도의 양민을 입거토록 하였으나 반대하는 자가 많아 소요가 심하였다. 그리하여 다시 1444년(세종 26년)부터는 용성⋅경성 이남의 각 읍을 중심으로 하여 추쇄⋅입거가 이루어졌다.

태조 대부터 세종 초기까지는 함길도에 여진의 침입이 계속되어, 국가적인 사민입거가 동북 지방에 집중되었다. 그러나 세종 대에 이르러 여진의 침입이 차츰 함길도보다 평안도에 많아졌고, 이에 따라 그동안 여진족의 침입이 잦아 방어에 더욱 힘을 기울였던 함길도에 뒤이어 평안도에 대한 방어 조치가 보다 구체화되어 갔다.

평안도의 사민 정책은 이미 1429년(세종 11년) 8월에 입법화되었다. 당시 세종은 평안도가 명나라와 접경 지역인 데도 민호가 적어 충청⋅경상⋅전라 지역의 민호를 이주시켜 후환에 대비하고자 하였다. 이러한 입법 조처에도 평안도의 신개척지에 대한 사민은 곧바로 실행에 옮겨지지 않았고, 여러 차례 논의를 거친 후에야 실행에 옮겨졌다. 그 직접적인 동기는 여진족의 대규모 침략이었다. 즉, 1435년(세종 17년) 1월에 오랑캐 2700기(騎)가 여연(閭延)에 침입하여 노략질을 하였는데 이를 계기로 평안도 사민입거가 본격 추진되었다. 그러나 세종 대 후반 연이은 흉년과 축성, 부방 및 대명 외교 관계에 따른 고역으로 사민 정책은 시행과 중단이 반복되었다.

세종 대까지 이루어진 평안⋅함길도에서의 사민 정책은 새롭게 확보한 영토를 지키기 위한 군사력 유지에 그 목적이 있었다. 이를 위해 토지 분급과 신분상의 우대 조처가 뒤따랐다. 군정(軍丁)과 역정(役丁)의 확보는 인구 증가와 농업 생산 확대가 기반이 되어야 했기 때문이다. 국경 방어에 대한 시설 정비와 군사력 확보에 따라 새로 개척한 영토는 조선의 굳건한 영토가 되었고, 이에 따라 생산력을 증대하기 위한 농지의 개척과 적정 수준의 토착 농민이 필요하다는 요구에 발맞추어 사민 정책이 실시되었던 것이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조선왕조 개국 당시의 대명관계」,『국사상의 제문제』,신석호,국사편찬위원회,1959.
저서
『여말선초 대원⋅대명관계 연구』, 김순자, 연세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99.
『한국 중세 한중관계사』, 김순자, 혜안, 2007.
『침략과 패권의 역사』, 김인호, 울타리, 2005.
『요동사』, 김한규, 문학과지성사, 2004.
『명대요동지배정책연구』, 남의현, 강원대학교 출판부, 2008.
『명초 조선관계사 연구』, 박원호, 일조각, 2002.
『대륙관계사 논고』, 백산학회, 백산자료원, 2000.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조선왕조실록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