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조선 전기조선 전기의 대외 관계

대명 외교의 성격

집현전 직제학 양성지(梁誠之)상소하기를, “공경히 생각하건대, 우리 주상 전하께서 그 문무(文武)의 특별히 뛰어난 자질로써 새로 보위(寶位)에 오르시어 정성을 다해 종묘에 알현하시니, 이는 정히 정신을 가다듬고 다스림을 꾀하여 새로이 많은 정사를 바로잡을 때입니다. 신이 어리석음을 헤아리지 못하고 우선 조그마한 소견을 가지고 우러러 성총(聖聰)에 번거롭게 하는 바이니, 엎드려 바라건대 예감(睿鑑)으로 굽어 살피소서. ……(중략)……

1. 예법은 본국의 풍속을 따라야 한다는 것입니다. 대개 신은 듣건대 서하(西夏)1)는 그 나라의 예속(禮俗)을 변하지 않았기 때문에 수백 년을 유지할 수 있었으며, 원호(元昊) 는 본시 영웅이었습니다. 그는 말하기를, ‘금의(錦衣)와 옥식(玉食)은 번국(蕃國) 사람 체질에 편리한 것이 아니다’ 하였고, 금나라의 세종(世宗)도 또한 매양 상경(上京)의 풍속을 생각하며 종신토록 잊지 않았습니다. 요나라에서는 남부(南府)⋅북부(北府)가 있었고, 원나라에서는 몽관(蒙官)⋅한관(漢官)이 있었는데, 원나라 사람은 그 근본을 중히 여겼기 때문에, 비록 중원(中原)을 잃었어도 사막(沙漠) 이북의 본토는 예전과 같았습니다.

우리 동방 사람들은 대대로 요수(遼水) 동쪽에 살았으며, 만리지국(萬里之國)이라 불렀습니다. 삼면이 바다로 막혀 있고, 일면은 산을 등지고 있어 그 구역이 자연적으로 나누어져 있고, 풍토와 기후도 역시 달라서 단군 이래 관아(官衙)와 주군(州郡)을 설치하고 독자적인 언어와 문자[聲敎]를 써 왔으며, 전조(前朝)의 태조(太祖)는 신서(信書)를 지어 백성들을 가르쳤는데, 의관과 언어는 모두 본국의 풍속을 준수하도록 하였습니다. 만일 의관과 언어가 중국과 더불어 다르지 않다면 민심이 정착되지 않아서 마치 제나라 사람이 노나라에 간 것과 같게 될 것입니다. 고려 말 불만을 품은 무리가 서로 잇달아서 몽고로 투화(投化)한 것은 한 국가로서는 매우 온당치 않은 일입니다. 바라건대 의관은 조복(朝服)을 제외하고 반드시 다 중국 제도를 따를 필요는 없고, 언어는 서로 교류하는 것[通事] 이 외에 반드시 옛 습속을 변경하려 할 것이 아니며, 비록 연등(燃燈)2)⋅척석(擲石)3) 이라 할지라도 역시 옛 습속을 좇아도 불가할 것은 없습니다.

세조실록』권1, 1년 7월 5일(무인)

1)11세기 초에서 13세기 초까지 약 200여 년 동안 요⋅금⋅송 세 나라의 틈바구니에서 세력 균형을 이루며 독자적인 문명을 건설했던 사막의 왕국.
2)불교 행사에서 유래한 것으로 정월 대보름 불을 켜고 부처에게 복(福)을 빌며 놀던 민속 의식
3)오월 단오에 돌을 던져서 무예(武藝)를 겨루던 민속놀이의 하나. 대개 두 패로 나누어 강가에서 행하였다.

集賢殿直提學梁誠之上疏曰, 恭惟我主上殿下, 以文武不世出之資, 新登寶位, 祗謁宗廟, 此正勵精圖治, 以新庶政之時也. 臣不揆鄙拙, 姑將管見, 仰瀆聖聰, 伏惟睿鑑垂察. ……(中略)……

一, 儀從本俗. 蓋臣聞, 西夏以不變國俗, 維持數百年, 元昊英雄也. 其言曰, “錦衣玉食, 非蕃性所便”, 金世宗亦每念上京風俗, 終身不忘. 遼有南, 北府, 元有蒙, 漢官, 而元人則以根本爲重, 故雖失中原, 沙漠以北如古也. 吾東方世居遼水之東, 號爲萬里之國. 三面阻海, 一面負山, 區域自分, 風氣亦殊, 檀君以來設官置州, 自爲聲敎, 前朝太祖作信書敎國人, 衣冠, 言語悉遵本俗. 若衣冠, 言語, 與中國不異, 則民心無定, 如齊適魯. 前朝之於蒙古, 不逞之徒相繼投化, 於國家甚爲未便. 乞衣冠則朝服外, 不必盡從華制, 言語則通事外, 不必欲變舊俗, 雖燃燈, 擲石, 亦從古俗無不可也.

『世祖實錄』卷1, 1年 7月 5日(戊寅)

이 사료는 1455년(세조 1년) 윤6월 11일 세조가 왕위에 오른 뒤, 집현전 직제학 양성지(梁誠之, 1415~1428)가 그 해 7월 5일 중국과 조선의 다른 점을 강조하면서 여러 시무책을 제시한 상소 내용이다.

양성지세종(世宗, 재위 1418~1450) 때 식년문과에 급제한 뒤 여러 벼슬을 거쳐 집현전에 들어가 부수찬⋅교리 등을 역임하였다. 이후 집현전 직제학으로 승진하여 1453년(단종 1년) 왕명으로 『조선도도(朝鮮都圖)』와 『팔도각도(八道各圖)』를 작성하였다. 1455년에는 『팔도지리지(八道地理志)』, 1463년(세조 9년)에는 『동국지도(東國地圖)』 등을 각각 찬진하였다. 1481년(성종 12년)에는 홍문관 대제학으로 『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 편찬에 관여하였다.

양성지는 우리나라가 단군이라는 독자적인 민족의 시조를 갖고 있고, 단군 이래 역사적으로 정치적 자치를 유지해 왔으며, 중국과 대등한 수준으로 발전하였고, 언어⋅의관⋅풍속 등에서 중국과 다른 점이 많음을 강조하였다. 또한 12개 조목의 시무책을 제시하였다. 그 내용은 새 국왕의 위상을 강화하고 민심을 수습하기 위한 방안들이었다.

양성지가 제안한 시책 중에는 ‘예법은 본국의 풍속을 따라야 한다. ’는 조목이 포함되어 있다. 양성지의 주장에 의하면, 조선은 기후와 풍토가 중국과 다른데다 단군 이후 별도의 세계를 이루어 왔으므로, 중국의 예법을 따르는 조복(朝服)과 같은 일부 제도를 제외하고 모든 의복 제도와 풍속은 종래 우리의 전통을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양성지는 특히 의복이나 언어가 중국과 같다면 민심이 안정되지 않을 것이고, 고려 말기에 불만을 품었던 세력이 대거 몽골로 투항했던 사태와 같은 일이 다시 생길 수도 있을 것이라고 예견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양성지의 사전 개혁론」,『문화사학』21,금철웅,한국문화사학회,2004.
「양성지의 비변십책」,『군사』7,노상복,국방부 전사편찬위원회,1983.
「『동국여지승람』에 반영된 자주의식-눌재 양성지의 사상과 관련하여-」,『역사민속학』29,서인원,한국역사민속학회,2009.
「눌재 양성지의 역사지리인식」,『구천원유한교수정년기념논총』(하),서인원,혜안,2000.
「양성지의 척불론에 대하여」,『한국의 철학』12,송창한,경북대학교 퇴계연구소,1984.
「눌재 양성지의 행정개혁 사상」,『전농사론』1,이존희,서울시립대학교 국사학과,1995.
「눌재 양성지의 활동과 민본사상」,『논문집』7-2,이종호,창원대학교,1985.
「눌재 양성지의 국방관」,『소헌남도영박사화갑기념 사학논총』,정태헌,논총간행위원회,1984.
「양성지의 문화적 업적-서적편찬 및 장서제도 정비-」,『인문과학』32,정형우,연세대학교,1974.
「『경국대전』의 편찬과 양성지」,『법사학연구』39,조지만,한국법사학회,2009.
「조선전기 신분구조와 신분인식-양성지⋅이이 신분인식을 중심으로-」,『사회사연구의 이론과 실제』,지승종,한국정신문화연구원,1998.
「눌재 양성지의 사회⋅정치사상」,『역사교육』17,한영우,역사교육연구회,1975.
저서
『조선전기 민족예악과 관각 문학-눌재 양성지-』, 신두환, 국학자료원, 2004.
『조선의 지도 천재들』, 이기봉, 새문사, 2011.
『조선전기사회사상연구』, 한영우, 지식산업사, 1983.

관련 이미지

여지도의 연행길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조선왕조실록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