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조선 전기왜란의 전개와 그 영향

의승들의 활약

이때에는 온 나라가 병란을 피하느라 마치 끓는 솥 안에 있는 물고기같이 위급하여, 선문(禪門)의 중들도 모두가 달아났다. 이때에 청허선사(淸虛禪師) 휴정(休靜)은 묘향산에서 의병을 일으켰는데, 승려들이 서산대사(西山大師)라고 존칭한 사람이다. 속성(俗姓)은 최씨이고 그 본관은 전주이다. 행실이 고매하고 율법이 엄하며 석가의 경전에 통달하고 문장에도 능하여, 조정의 사대부들과도 두루 사귀었다. 그의 뛰어난 제자들이 나라에 널려 있었는데, 이때에 와서 문도 1500명을 규합하여 칼을 짚고 주상을 행재소(行在所)에 가서 뵈었다. 상이 이르기를, “국난이 이러하니 네가 구제할 수 없겠는가?” 하니, 대사가 눈물을 흘리고 절하면서, “국내의 승도로서 늙고 병들어 소임을 맡을 수 없는 자는 있는 곳에서 분향수도(焚香修道)로 신의 도움을 기도하도록 하고, 그 나머지들은 다 모집해 와서 전장에 나가고자 합니다. 신들이 비록 속세를 떠났으나 국내에서 태어나 성상(聖上)의 은혜와 길러 주심을 입었사오니, 어찌 한 번 죽는 것을 아끼겠습니까. 원컨대 충성을 바치고자 합니다. ” 하였다. 상이 크게 기뻐하여 ‘일국도대선사 팔도선교도총섭 부종수교 보제등계존자(一國都大禪師八道禪敎都摠攝扶宗樹敎普濟登階尊者)’의 칭호를 하사하도록 명하였다. 이에 그의 무리를 이끌고 순안(順安)의 복흥사(伏興寺)에 주둔하며 팔도의 사찰에 격문을 전하니, 건장하고 용감한 승려들이 오지 않는 자가 없었다. 휴정의 고제(高第) 처영(處英)은 지리산에서 일어나 권율(權慄)의 막하에 들어갔고, 유정(惟政)은 금강산에서 일어났다. 유정(惟政)은 호는 송운(松雲) 또는 사명산인(四溟山人)이라고 하였다. 용모가 호걸스럽고 수염을 깎지 아니하였으며, 성품과 도량이 넓고 불전(佛典)에도 통달하였다. 이때 그는 표훈사(表訓寺)에서 강경(講經)을 하고 있었는데, 적병이 산중에 들어오자 중들이 다 도망하였으나, 유정만은 가부좌하고 움직이지 않으니 적이 보고 감히 달려들지 못하고, 어떤 자는 합장하여 경례를 드리고 가기도 했다. 근왕(勤王)의 교서와 휴정격문이 산중에 이르자, 유정불탁(佛卓) 위에 펴놓고 여러 중을 불러놓고 읽으면서 눈물을 줄줄 흘리며 효유하니, 산중의 중 700여 명이 다 일어나 서쪽으로 근왕하러 떠났는데, 평양에 이르러서는 그 무리가 1000여 명이 되었다. 성의 동쪽에 주둔하여 순안(順安)의 군사들과 서로 긴밀히 구원하는 병력이 되었다.

『대동야승』권37, 「재조번방지」2

擧國逃難, 如魚在鼎, 禪門緇流, 亦皆奔走. 於是有淸虛禪師休靜者, 起於妙香山中, 僧尼所尊稱西山大師者也. 俗姓崔氏, 其先完山. 行高律嚴, 淹貫釋典, 又能詞翰, 編交朝中士大夫. 其高弟上足, 遍滿一國, 至是糾率門徒一千五百人, 仗劍上謁於行在. 上謂之曰, 國難如此, 爾未可弘濟耶. 師且泣且拜曰, 國內緇徒之老病不任行者, 臣已令所在之地焚修以祈神助, 其餘臣皆召募以來, 欲赴軍前. 臣等雖非人類, 生於國內, 荷聖上恩育, 何惜一死. 願效忠赤. 上大嘉, 命賜一國都大禪師, 八道禪敎都摠攝, 扶宗樹敎普濟登階尊者之號. 乃率其衆, 屯于順安之伏興寺, 傳檄八路寺刹, 健禿勇衲, 莫不來赴. 休靜高弟處英, 起於智異山, 來赴權慄幕下, 惟政起於金剛山. 惟政號松雲又號四溟山人. 容貌魁傑, 留髥不去, 性度恢曠, 且通內典. 是時在表訓寺講徒, 賊兵入山中, 寺僧皆走, 惟政獨趺坐不動, 賊見之不敢逼, 或合掌致敬而去. 及勤王敎書休靜檄文至山中, 惟政乃展之佛卓上, 呼諸僧讀之, 流涕淋漓, 曉喩之, 悉起山中之僧七百餘人, 西赴勤王, 比至平壤, 衆千餘人. 屯城東, 與順安之軍, 作爲聲援.

『大東野乘』卷37, 「再造藩邦志」2

이 사료는 『대동야승』의 『재조번방지』에 수록된 임진왜란 당시 의승(義僧)들의 활동상을 보여 주는 내용이다. 임진왜란 당시 휴정(休靜, 서산대사, 1520~1604)이 묘향산에서 의병을 일으키고 선조(宣祖, 재위 1567~1608)를 만나 충성을 맹세하였고 그의 제자 처영(處英, ?~?)이 지리산에서 일어나 권율(權慄, 1537~1599)의 휘하에 들어가 활동하였다는 내용이다. 이와 함께 휴정의 다른 제자 유정(惟政, 사명대사, 1544~1610)이 금강산에서 일어나 의병으로서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재조번방지』는 조선 중기 학자 신경(申炅, 1613~1653))이 임진왜란을 전후로 조선과 명나라의 관계 및 조선이 명의 후원으로 재조(再造)⋅재건된 사실을 적어 놓은 책이다. 신경은 김집(金集, 1574~1656)의 문인으로 병자호란 후 은거하였다. 『재조번방지』가 수록된 『대동야승』은 신경 자신의 견해를 근거 없이 첨부하지 않고 다른 기록을 모아 정리한 것으로, 명이 조선에 베푼 은혜와 선조사대(事大)로서 성심껏 명나라 황제를 섬긴 일을 기리고자 저술한 것이다.

왜군과 의승군의 최초 전투는 공주 갑사에서 영규(靈圭, ?~1592)가 거느린 의승군 800명에 의해 이루어졌다. 영규의 의승군 800명은 조헌(趙憲, 1544~1592)이 거느린 700명과 합세하여 왜적에게 함락된 청주성을 되찾았다. 그러나 영규의 의승군과 조선의 의병은 금산 전투에서 왜군에게 전멸하였다. 그렇지만 이 금산 전투는 곡창 지대인 전라도로 진군하려던 왜군의 기세를 꺾어 호남을 온전히 지키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전쟁 초부터 의승군의 활약은 나타났으나 의승군이 전국 규모로 확대⋅조직된 것은 의주까지 피난한 선조가 묘향산 보현사에 있던 서산대사를 부르면서부터였다. 1592년(선조 25년) 7월 승병 모집을 부탁하는 선조에게 휴정은 당시 73세의 나이로 충성을 맹세하였다. 이어 8도 16종 도총섭에 임명된 휴정은 전국 8도의 사찰에 격문을 보내 의승군의 궐기를 호소하였다. 8도 16종 도총섭이라는 명칭은 전국 8도에 선⋅교 양종 2명씩 16명의 총섭을 둔 조직체의 대표를 의미한다. 이렇게 하여 의승군의 본거지인 순안 법흥사에 집결한 의승군의 수는 5000여 명에 달하였고, 지휘는 휴정의 제자였던 유정이 맡았다.

의승군이 도총섭⋅총섭의 지휘를 받게 되고, 관군 또한 전열을 재정비하여 점차 전투 기능을 회복하자 의승군의 성격이 변화하였다. 1593년(선조 26년) 서울을 되찾고 왜적이 남하하여 소강상태로 접어들면서 전투보다는 장기전에 대비한 군량 운송, 산성 축성 등 후방 지원을 담당하는 등 준(準) 관군(官軍)의 형태를 띠게 되었다. 초기 의승군은 주로 전투적인 활동을 많이 하였으나 명의 원군이 들어오고 관군의 전투력이 회복됨에 따라 후방에서 전투 활동을 지원하는 활동으로 그 기능이 전환되었던 것이다.

이러한 의승군의 활동에는 명망 있는 의승장의 지도력도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특히 사명대사임진왜란 기간 동안 매우 중요한 역할을 했는데, 특히 전란 초기 의승군이 독자적 활동을 시작한 이후 전국적인 지휘 체계를 갖추기까지 많은 역할을 하였다. 1592년 8월 이후 사명대사는 승군의 지휘 체계가 수립되고 전국적인 조직이 갖추어짐에 따라 중심적인 역할을 하게 되었다. 당시 도총섭은 휴정이었지만 이미 연로한 상태로 기력이 쇠하여 의승군의 정신적 지주에 불과하였으며, 사명대사가 사실상 의승군을 지휘했다고 볼 수 있다. 평양성 수복 전투에서 의승군의 활약이나 한성 수복의 계기가 되는 노원평 전투는 사실상 사명대사의 주도로 이루어졌다. 또한 사명대사는 왜군 진영을 드나들면서 병력의 철수를 종용하는 등 외교 활동도 전개하였다.

임진왜란이라는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나타난 의승군의 활약은 이전부터 내려오던 호국불교의 전통이 면면히 이어져 온 것에 기인한 것이라 할 수 있으며, 임진왜란 이후 불교에 대한 사회 인식을 새롭게 바꾸고 불교의 사회적 위상을 어느 정도 높여 주었다. 이러한 의승군의 활약은 정묘⋅병자호란에서도 나타났다. 의승군은 이후에도 남한산성과 북한산성 축조, 군사적 방어 임무 등을 도맡아 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임진왜란 초기 의승군의 활동과 사명당」,『동국사학』42,박재광,동국대학교 사학회,2006.
「조선 전기의 승군」,『동방학지』13,안계현,연세대학교 국학연구원,1972.
「임진왜란 이후 불교의승군의 동향」,『논문집』4,양은용,원광대학교 인문학연구소,2003.
「임난후 국교재개기 사명당 유정의 강화 활동」,『역사학보』173,하우봉,역사학회,2002.
편저
「의병의 봉기」, 송정현, 국사편찬위원회, 2003.

관련 이미지

사명대사 유정 진영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