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조선 전기왜란의 전개와 그 영향

권율의 행주 대첩

전라도순찰사 권율(權慄)이 적병을 행주에서 격파하였다. 당시 경성에는 적들은 연합하여 주둔하고 있었기 때문에 그 기세가 등등하였는데 권율은 명나라 군사와 연대하여 경성을 탈환하려고 군사를 주둔시키고 있었다. 그러고는 선거이(宣居怡)로 하여금 전군을 거느리고 금천(衿川)의 광교산(光敎山)에 주둔케 하고, 권율 자신은 정병(精兵) 4000명을 뽑아 양천(陽川)에서 강을 건너 행주산 위에 진을 치고는 책(柵)을 설치하여 방비를 하였다. 적은 외로운 군사가 깊이 들어간 것을 보고 수만 명의 대군을 출동시켜 새벽에 책을 포위하였다. 그들이 울려 대는 징소리⋅북소리가 땅을 진동하니 온 책 안이 두려움에 사로잡혔는데, 권율은 거듭 영을 내려 진정시켰다.

적은 군사를 나누어 교대로 진격해 왔는데 묘시(卯時)에서 유시(酉時)에 이르기까지 안팎이 모두 사력을 다해 싸웠다. 우리 군사가 점령한 지역은 높고 험준하였으며, 뒤로는 강벽(江壁)에 막혀 달아날 길이 없었으므로 모두 죽을 각오를 하였다. 적은 올려다보고 공격하는 처지가 되어 탄환도 자연 맞지 않는 데 반해 호남의 씩씩한 군사들은 모두 활을 잘 쏘아 쏘는 대로 적중시켰으며 화살이 마치 비오듯 쏟아지니 적의 기세가 번번이 꺾이곤 하였다. 왜적이 각자 짚단을 가지고 와 책(柵)에 불을 놓아 태우자 책 안에서는 물을 길어 불을 껐다. 적이 서북쪽 책 한 칸을 허물자 지키고 있던 승군(僧軍)이 조금 물러나니 권율이 직접 칼을 빼어 물러난 자 몇 사람을 베고, 다시 책을 세워 방어하였다.

화살이 거의 떨어질 쯤에 수사 이빈(李蘋)이 배로 수만 개의 화살을 실어다 대 주었다. 적이 결국 패해 후퇴하면서 시체를 네 무더기로 쌓아 놓고 풀로 덮고 태웠는데, 그 냄새가 몇 리 밖까지 풍겼다. 우리 군사가 나머지 시체를 거두어 참획한 것만도 130급이나 되었다. 다음 날 사대수(査大受)가 접전한 곳을 와서 보고 말하기를, “외국에 진짜 장군이 있다. ”고 하였다. 송경략(宋經略)이 우리나라에 자문(咨文)을 보내 위로하고 추장(推奬)하는 한편 비단과 은(銀)을 상으로 주고 황제에게 알렸다. 황제가 홍려시(鴻臚寺)의 관원을 보내 우리나라에 선유(宣諭)하기를, “조선은 본디 강국으로 일컬어졌는데, 지금 보건대 권율이 참획한 것이 매우 많으니 조선의 인민이 그래도 진작될 수 있겠다. 내가 매우 가상하게 여긴다. ”라고 하였다.

권율이 파주의 대흥산성(大興山城)으로 옮겨 진을 치자 적병이 또 침입해 왔으나 모두 싸우지 않고 물러갔다. 제독이 이 소식을 듣고 갑작스레 회군한 것에 대해 자못 후회하면서 장세작(張世爵)으로 하여금 이덕형(李德馨)과 함께 다시 개성에 가서 군량을 비축해 놓고 기다리게 하였다.

선조수정실록』권27, 26년 2월 1일(병술)

全羅巡察使權慄敗賊兵于幸州. 時, 京城賊合屯大熾, 慄欲連絡天兵, 以圖京城, 乃留兵. 使宣居怡領全師, 屯衿川光敎山, 分抄精兵四千, 自陽川濟江, 陣于幸州山上, 設柵爲衛. 賊見其孤懸深入, 悉衆數萬, 乘曉圍柵. 鐃皷動地, 柵中震駴, 慄申令鎭靜. 賊分軍迭進, 自卯至酉, 內外皆殊死戰. 我軍占地高峻, 後臨江壁, 逃走無路, 皆懷死心. 賊仰攻, 丸道不直, 湖南壯軍皆善射, 射必中傷, 矢如雨注, 賊輒披靡. 乃各持束草, 縱火燒柵, 柵中以水撲滅. 賊毁西北隅柵一間, 所守僧軍少却, 慄自用劍, 斬退者數人, 復樹柵以拒之. 矢將盡, 水使李蘋舟載箭數萬以繼之. 賊遂敗退, 聚積尸爲四堆, 覆芻以焚之, 臭聞數里. 我軍收斬餘尸一百三十級. 翌日査大受來視戰處曰, 外國有眞將軍. 宋經略移咨慰奬, 用段銀爲禮, 奏聞于帝. 帝遣鴻臚寺官, 宣諭本國曰, 朝鮮素稱强國, 今觀權慄斬獲甚多, 該國人民尙可振作. 朕甚嘉之. 慄移陣坡州山城, 賊兵又來侵, 皆不戰而退. 提督聞之, 頗悔回軍之遽, 使張世爵, 同李德馨還到開城, 蓄糧以待之.

『宣祖修正實錄』卷27, 26年 2月 1日(丙戌)

이 사료는 임진왜란 당시 3대 대첩으로 꼽히는 행주대첩(1993)에 대한 기록이다. 임진왜란은 조선⋅일본⋅명나라 3국이 모두 관련된 동아시아 국제전이었다. 조선의 원병(援兵) 요청을 받은 명나라는 장차 일본군이 명나라까지 쳐들어올 것을 대비한다는 계산에서 오랜 논란 끝에 출병을 결정하였다. 1592년(선조 25년) 7월 1차 조승훈(祖承訓)이 보낸 명나라 군이 평양성 공격에 실패한 후 12월에 송응창(宋應昌, 1536~1606)을 총지휘관, 이여송(李如松)을 도독으로 한 2차 원병이 파견되었다. 그 후 1593년(선조 26년) 1월 조선과 명 연합군은 평양성을 공격하여 이를 되찾았다. 일본군의 후퇴가 거듭되는 상황에서 일본군을 얕잡아 보고 바짝 추격하던 명군은 서울 북쪽 벽제관에서 일본군의 기습으로 패배하고 말았다. 이후 명은 잇따른 공격 요청을 무시하고 평양으로 물러나 버렸다.

평양성 탈환과 벽제관 전투는 일본군이 우세하던 상황을 뒤집는 계기가 된 동시에 임진왜란이 장기간 소강상태로 접어드는 계기가 되었다. 이렇듯 조선과 명나라 연합군과 일본군의 전투가 잦아들었을 때 행주대첩이 치러졌다. 평양성 탈환 후 권율(權慄, 1537~1599)은 남쪽으로 내려오는 명나라 군대와 호응하여 서울을 되찾기 위해 관군을 이끌고 북상하였다. 북상 중 권율은 수원 독산성(禿山城)에서 일본군을 격파한 후 군사 수천 명을 이끌고 행주산성에서 진을 쳤다. 전라병사 선거이(宣居怡, 1550~1598)는 금천의 광교산에 주둔하였고, 양천에서는 전라도소모사 변이중(邊以中, 1546~1611), 통진에는 충청 병사 허욱(許頊, 1548~1618), 강화도에는 창의사 김천일(金千鎰, 1537~1593)이 각각 군사를 거느리고 서울 탈환을 위해 연합 전선을 구축해 두고 있었다.

당시 일본군은 명나라 군의 공격을 사전에 저지하기 위해 조선군부터 제압해야 한다고 생각하였다. 또한 일본군은 명나라 군의 도성 진공 작전 시 한강 수로를 이용해 명군에게 군량을 공급하기 위해 조선군이 행주산성에 주둔한 것으로 간주하여 3만여 명의 군사를 동원해 행주산성을 공격하였다.

행주산성의 조선 관군이 소지한 무기는 궁시(弓矢)⋅도창(刀創) 외에 변이중(邊以中, 1546~1611)이 만든 화차와 권율의 지시로 만든 수차석포(水車石砲)라는 특수한 무기가 있었으며, 일본군에 대비해 산성에 성책을 내외 이중으로 설치하였다. 당시 권율은 병사들에게 이번 싸움이 병사들의 생사 및 나라의 운명이 달려 있음을 주지시키며 용기를 북돋우며 전쟁에 임하도록 했다.

1593년 2월 12일 제1대장 고니시 유카나가(小西行長)를 선봉으로 일본 대군이 밀려왔다. 성 안의 조선군은 화차의 포를 발사하고, 수차석포에서 돌을 뿜어냈으며 진천뢰(震天雷)⋅총통 등을 쏘고 강궁의 시위를 당기며 적을 맞았다. 이에 몰려들었던 일본군은 혼비백산해서 물러났으며 이시다 미쓰나리(石田三成)가 이끈 제2대도 공격에 실패하였다. 구로다 나가마사(黑田長政)를 대장으로 한 제3대의 공격도 모두 실패한 상황에 크게 노한 총대장 우키타 히데이에(宇喜多秀家)는 크게 노해 선두에 나서자 제4대 장병들은 희생을 치르면서 계속 진격해 제1성책을 넘어 제2성책까지 접근해 왔다.

이에 조선 관군은 한때 동요하였으나 권율의 독려로 힘을 얻어 전세를 유리하게 이끌었다. 화차와 총통 사격으로 총대장 우키타가 부상을 입고 퇴진하였으며, 제2대장 이시다도 부상으로 후퇴하였다. 제5대장 깃카와 히로이에(吉川廣家)는 화통을 성책의 일부에 집중 발사해서 불이 붙도록 만들었지만 이 역시 관군이 미리 준비한 물로 꺼 버렸다. 관군이 시석(矢石)을 퍼부어 깃카와는 큰 부상을 입고 퇴각하였으며, 이때 일본 병졸 160명이 사망하였다.

여러 대장의 부상에 분노한 제6대장 모리 히데모토(毛利秀元)와 고바야카와 다카카게(小早川隆景)가 제2성책을 공격하자 처영(處英, ?~?)이 이끌던 승병이 이에 맞서 싸웠다. 고바야카와를 선두로 한 공격이 서북쪽 자성을 지키던 승군(僧軍)의 한 귀퉁이를 뚫고 성안까지 돌입하려 하였다. 이에 동요한 승병에게 권율은 총공격을 호령하여 치열한 전투를 전개하였다. 옆 진영의 관군도 화살이 다 떨어져 투석전을 펼쳤는데, 이때 부녀자들이 긴 치마를 잘라 돌을 날라다 적에게 큰 피해를 주어 여기에서 ‘행주치마’라는 명칭이 생겼다는 이야기가 전해지기도 한다.

행주대첩에서 조선군은 병력과 조직, 그리고 군사들의 전술 면에서 일본에 비해 열세에 놓여 있었지만 화력의 운용과 군관민의 일치된 항전 의식으로 큰 승리를 이끌어 냈다. 특히 성안 백성이 보여 준 민보의식(民保意識)은 군사와 백성의 혈전과 독전하는 장수들과의 긴밀한 협조 체제를 구축하게끔 만들어 대첩을 이루어 낼 수 있었다. 행주대첩 승전보가 전해지자 조정에서는 이 기회를 이용하여 명군으로 하여금 한성 수복에 임해 줄 것을 요청하였다. 그러나 명군은 일본군과의 강화(講和)에 나서며 이를 통해 일본의 침략 전쟁을 종결시키려 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임진왜란기 권율의 이치대첩」,『충남사학』12,김상기,충남대학교 국사학과,2000.
「임진왜란 초기 전라도 관군의 동향과 호남 방어」,『한일관계사연구』26,하태규,한일관계사연구회,2007.
저서
『임진왜란사 연구』, 이장희, 아세아문화사, 2007.
편저
『임진왜란사』, 국방부 전사편찬위원회 편, 국방부 전사편찬위원회, 1987.
『임진왜란과 권율장군』, 이장희 외, 전쟁기념관, 1999.
「조⋅명군의 반격과 전국의 추이」, 조원래, 국사편찬위원회, 2003.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조선왕조실록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