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조선 후기붕당 정치와 탕평 정치

구양수의 붕당론

신은 듣기에 붕당(朋黨)이라는 말은 예부터 있었습니다. 오직 임금된 자가 군자(君子)와 소인(小人)을 분별할 수 있다면 다행스러운 일일 것입니다. 무릇 군자는 군자와 더불어 도를 함께 함으로써 무리[朋]를 만들고, 소인은 소인과 더불어 이(利)를 같이 함으로써 무리를 이루니, 이는 자연스러운 이치입니다. 그러나 신의 생각으로는 소인은 붕당이 없고 오직 군자라야 그것이 있으니, 그 까닭이 무엇이겠습니까?

소인이 좋아하는 것이 이익과 녹봉이고, 탐내는 것은 재물과 화폐입니다. 그 이익을 같이 할 때는 잠시 서로 끌어들여 당을 만들고 한 무리라고 하는 것은 거짓입니다. 그 이익을 보고 앞을 다투는 데 이르러, 혹 이익이 다하면 사귐이 멀어지고, 심한 자는 도리어 서로 해쳐서, 비록 그 형제 친척이라도 능히 서로 보전하지 못합니다. 그러므로 신은 “소인은 붕당이 없고, 그 잠시 붕당이 된 것은 거짓이다”라고 말하는 것입니다.

군자는 그렇지 아니하여 지키는 바가 도의(道義)요, 행하는 것이 충신(忠信)이며, 아끼는 것이 명예와 절개입니다. 이것으로 자신을 닦으면 도를 함께하여 서로 이롭고, 이로써 나라를 섬기면 같은 마음으로 함께 다스려 시작과 끝이 한결같으니, 이는 군자의 붕당입니다. 그러므로 임금이 된 자는 다만 마땅히 소인의 거짓 붕당을 물리치고 군자의 진정한 붕당을 쓴다면, 천하가 잘 다스려질 것입니다.

요임금 시절에 소인배인 공공(共工)⋅환두(驩兜) 등 네 명이 한 붕당을 만들고, 군자인 팔원(八元)⋅팔개(八愷)등 16명이 한 붕당을 만들었는데, 순임금은 요임금을 도와서 네 사람의 흉악한 소인의 무리를 물리치고 팔원(八元)⋅팔개(八愷) 등 군자의 붕당을 천거하였으니, 요임금의 천하가 크게 다스려졌습니다. 순임금이 스스로 천자가 됨에 이르러 고⋅기⋅직⋅계 등 22인이 조정에 나란히 늘어서서 서로 아름다움을 칭송하거나 추천하고 사양하며, 모두 22명이 하나의 붕당이 되었으니 순은 모두 등용을 해서 천하를 또한 크게 다스렸습니다.

『서경』에 이르기를 “(은나라) 주왕(紂王)에게 신하가 억만 명이 있었는데 오직 억만 명 각자의 마음이었거니와, 주나라의 신하는 3000명이 있었는데 오직 한마음이었다”라고 하였습니다.

주왕 때는 억만 명의 마음이 각각 달랐기 때문에 붕당을 이루지 못했다고 말할 수 있으니, 이로써 주왕은 나라를 잃었습니다. 주나라 무왕의 신하 3000명은 하나의 큰 붕당이 되었는데 주나라가 그들을 등용하여 나라가 흥하게 되었습니다.

후한 헌제(獻帝) 때에 천하의 명사들을 다 모아서 가두어 구금하여 당인(黨人)이라 지목하였습니다. 황건적이 일어남에 이르러 한나라 황실이 크게 어지러우니, 뒤에 바야흐로 후회하고 깨달아 다 풀어서 당인을 석방하였으나 이미 구제할 수 없었습니다.

당나라 말년에 이르러 붕당의 논의가 점차 일어났는데 소종(昭宗) 때에 이르러 조정의 명사를 다 죽여서 간혹 황하에 던지며 말하기를 “이들은 청류(淸流)이니 탁류(濁流)에 던질만하다”라고 하니, 이에 당나라가 마침내 멸망하였습니다.

대저 앞 시대의 군주 중에 능히 사람마다 마음을 다르게 하여 붕당을 하지 못하게 함은 주왕과 같은 자가 없었고, 선인(善人)이 붕당을 만듬을 금한 것은 후한의 헌제(獻帝)만 한 이가 없었고, 청류의 붕당을 베어 죽인 것은 당나라 소종의 시대만 같음이 없었습니다. 그리하여 그 나라를 혼란케 하고 멸망하게 만들었습니다.

서로의 아름다움을 칭송하여 추대하고 사양하며 스스로 의심하지 않음은 순임금의 22명 신하만한 이가 없었고, 순임금 또한 의심하지 않고 모두 등용하였습니다. 그러나 후세에 순이 22명의 붕당에게 속임을 당하였다고 꾸짖지 않고, 순을 총명한 성인이라고 칭하는 것은 군자와 소인을 분별하였기 때문입니다.

주나라 무왕의 시대에는 그 나라의 신하 3000명이 모두 하나의 붕당이 되었으니, 예로부터 붕당을 이룸에 많고 또한 큰 것은 주나라만 한 나라가 없었습니다. 그러나 주나라가 이로써 흥한 것은 선인이 비록 많더라도 싫어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대저 흥망과 치란의 자취란, 임금이 된 자가 거울로 삼아야 하는 것입니다.

붕당론』, 군자소인변

臣聞朋黨之說, 自古有之. 惟幸人君, 辨其君子小人而已. 大凡君子與君子, 以同道爲朋, 小人與小人, 以同利爲朋, 此自然之理也. 然臣謂小人無朋, 惟君子則有之, 其故何哉. 小人所好者利祿也, 所貪者財貨也. 當其同利之時, 暫相黨引以爲朋者, 僞也. 及其見利而爭先, 或利盡而交疏, 甚者反相賊害, 雖其兄弟親戚, 不能相保. 故臣謂小人無朋, 其暫爲朋者, 僞也.

君子則不然, 所守者道義, 所行者忠信, 所惜者名節. 以之修身, 則同道而相益, 以之事國, 則同心而共濟, 終始如一, 此君子之朋也. 故爲人君者, 但當退小人之僞朋, 用君子之眞朋, 則天下治矣. 堯之時, 小人共工驩兜等四人, 爲一朋, 君子八元八愷十六人, 爲一朋, 舜佐堯, 退四凶小人之朋 而進元愷君子之朋, 堯之天下大治. 及舜自爲天子, 而皐夔稷契等二十二人, 幷列于朝, 更相稱美, 更相推讓, 凡二十二人, 爲一朋 而舜皆用之, 天下亦大治.

書曰, 紂有臣億萬, 惟億萬心, 周有臣三千, 惟一心. 紂之時, 億萬人各異心, 可謂不爲朋矣, 然紂以此亡國. 周武王之臣, 三千人爲一大朋, 而周用以興. 後漢獻帝時, 盡取天下名士, 囚禁之, 目爲黨人. 及黃巾賊起, 漢室大亂, 後方悔悟, 盡解黨人而釋之, 然已無救矣. 唐之晩年, 漸起朋黨之論, 及昭宗時, 盡殺朝之名士, 或投之黃河, 曰此輩淸流, 可投濁流, 而唐遂亡矣.

夫前世之主, 能使人人異心, 不爲朋莫如紂, 能禁絶善人爲朋, 莫如漢獻帝, 能誅戮淸流之朋, 莫如唐昭宗之世. 然皆亂亡其國. 更相稱美推讓而不自疑, 莫如舜之二十二人, 舜亦不疑而皆用之. 然而後世, 不肖舜爲二十二人朋黨所欺), 而稱舜爲聰明之聖者, 以其能辨君子與小人也. 周武之世, 擧其國之臣三千人, 共爲一朋, 自古爲朋之多且大, 莫如周. 然周用此以興者, 善人雖多而不厭也. 夫興亡治亂之迹, 爲人君者, 可以鑑矣.

『朋黨論』, 君子小人辯

이 사료는 중국 송나라 때 문인인 구양수(歐陽脩, 1007~1072)의 『붕당론』이다. 구양수는 한림원 학사⋅참지정사 등의 관직을 거쳐 태자소사(太子少師)가 되었다. 인종(仁宗)⋅영종(英宗) 때 범중엄(范仲淹)을 중심으로 한 신진 관료파에 속하여 활약하였으나, 신종(神宗) 때 같은 고향 후배인 왕안석(王安石)의 신법에 반대하여 관직에서 물러났다. 송나라 때의 치열한 당쟁 속에서 붕당에 대한 원론을 제기하였으며, 이는 이후 조선 사대부붕당 정치에 많은 영향을 주었다.

중국에서 당쟁의 역사는 당나라 말기까지 소급된다. 당나라 말에 있었던 ‘우이당쟁(牛李黨爭)’은 당쟁의 대명사처럼 인용되고 있는데, 이는 우승유(牛僧孺)⋅이종민(李宗閔) 등을 영수로 하는 ‘우당(牛黨)’과 이덕유(李德裕)⋅정담(鄭覃) 등을 영수로 하는 ‘이당(李黨)’ 사이에 약 40여 년간 벌어졌던 당쟁을 말한다. 우이당쟁을 겪으면서 당나라 조정은 붕당을 제압하거나 조정할 능력을 갖추지 못하고 국력이 쇠퇴하여 결국 서서히 무너져 갔다. 당나라 말 절도사 주전충(朱全忠)은 절개의 상징이던 청류파 선비들을 붕당을 지었다는 죄목을 덧씌워 학살하고 자신의 행위를 정당화하였다. 이후 붕당은 관료들에게 일종의 금기가 되었다. 무엇을 목적으로 붕당을 지었는가는 설득력을 상실하고 붕당을 지었다는 것만으로도 목숨을 내걸어야 했다. 구양수의 『붕당론』은 이와 같은 역사적 경험을 바탕으로 주창된 것이다.

구양수는 강직한 선비 범중엄(范仲淹, 989~1052)이 귀양을 가게 되자 서슴지 않고 간언을 올려 범중엄을 변호하였는데, 반대파들은 구양수와 범중엄이 작당을 하였다고 압박하였다. 이에 대해 구양수가 붕당에 대한 적극적인 논리를 전개한 것이다. 그는 붕당이란 태고 적부터 있어 왔으며, 중요한 것은 어떤 유형의 인간들이 무엇을 위해 붕당을 지었는가 하는 것이지, 붕당 자체가 죄는 아니라고 주장하였다. 다시 말해 선한 이들로 구성된 붕당인가, 모리배들로 이뤄진 붕당인가가 중요하며, 임금에게는 이를 구별할 능력이 필요하다는 것이었다.

구양수는 붕당의 본질은 선한 것이라고 보았다. 다만 소인배들은 이익을 매개로 잠시 뭉쳤다가 흩어지기 때문에 붕당이 아니라고 하였다. 따라서 그는 소인배들의 붕당은 ‘거짓된 붕당’, 곧 위붕(僞朋)이며, 선한 이들로 구성된 붕당이 ‘참된 붕당’, 곧 진붕(眞朋)이라고 구분하였다. 요와 순이 태평성대를 이룰 수 있었던 것은 이러한 소인배들의 위붕을 배격하고 선한 이들을 중용했기 때문에 가능했으며, 주나라 무왕 역시 마찬가지로 선한 이들을 등용하였기 때문에 천자의 나라로 거듭날 수 있었다고 하였다. 요, 순, 그리고 주 무왕이 등용한 사람들도 역시 붕당이었기 때문에 붕당의 결성 여부는 중요하지 않고 요⋅순⋅무왕은 선한 자들의 진붕을 등용했기 때문에 성공한 것이라는 의미이다.

반면 폭군인 은(殷) 주왕은 어떠한 붕당도 존재하지 못하게 하였지만 마침내 망하고 말았다는 점에서 붕당 자체가 정치의 핵심이 아니라, 진붕이냐 위붕이냐가 중요하다는 것은 더욱 명확해진다. 구양수는 이처럼 붕당에 대한 통념이 잘못되었다는 것을 강조하고, 붕당의 결성 자체는 죄가 아니라고 역설하였다.

조선에서는 16세기 초에 사림이 본격적으로 정계에 진출하면서, 기성세력은 주자학의 정치사상에 기반을 둔 사림의 정치 언론⋅정치 활동을 붕당이라고 지목하였다. 이에 사림은 구양수의 ‘진붕위붕설’이나 주자의 ‘군자소인변’을 근거로 내세워 오히려 자신들의 당파적 성향을 합리화하고 나섰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광해군대 말엽(1621~1622) 외교노선 논쟁의 실제와 그 성격」,『역사학보』193,계승범,역사학회,2007.
「광해군대의 대북세력과 정국의 동향」,『한국사론』20,한명기,서울대학교 국사학과,1988.
저서
『역사인물 다시 읽기-광해군』, 한명기, 역사비평사, 2000.
편저
「호란 전의 정세」, 김종원, 국사편찬위원회, 1995.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