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조선 후기조선 후기 청과의 관계

삼전도의 항복

용골대(龍骨大)와 마부대(馬夫大)가 성 밖에 와서 임금의 출성(出城)을 재촉하였다. 임금이 쪽빛으로 염색한 옷차림으로 백마를 타고 의장(儀仗)은 모두 제거한 채 시종(侍從) 50여 명을 거느리고 서문(西門)을 통해 성을 나갔는데, 왕세자가 따랐다. 백관으로 뒤처진 자는 서문 안에 서서 가슴을 치고 뛰면서 통곡하였다. 임금이 산에서 내려가 가시를 펴고 앉았는데, 얼마 뒤에 갑옷을 입은 청나라 군사 수백 기(騎)가 달려 왔다. 임금이 이르기를, “이들은 뭐하는 자들인가?” 하니 도승지 이경직이 대답하기를, “이는 우리나라에서 말하는 영접하는 자들인 듯합니다” 하였다. 한참 뒤에 용골대 등이 왔는데, 임금이 자리에서 일어나 그를 맞아 두 번 읍(揖)하는 예를 행하고 동서(東西)로 나누어 앉았다. 용골대 등이 위로하니 임금이 답하기를, “오늘의 일은 오로지 황제의 말과 두 대인이 힘써 준 것만을 믿을 뿐입니다” 하자 용골대가 말하기를, “지금 이후로는 두 나라가 한집안이 되는데, 무슨 걱정이 있겠습니까. 시간이 이미 늦었으니 속히 갔으면 합니다” 하고, 마침내 말을 달려 앞에서 인도하였다. 임금이 삼공 및 판서⋅승지 각 5인, 한림(翰林)⋅주서(注書) 각 1인만을 거느렸으며, 세자는 시강원(侍講院)⋅익위사(翊衛司)의 여러 관원을 거느리고 삼전도(三田渡)에 따라 나아갔다. 멀리 바라보니 한(汗)이 황옥(黃屋)을 펼치고 앉아 있고 갑옷과 투구 차림에 활과 칼을 휴대한 자가 방진(方陣)을 치고 좌우에 옹립(擁立)하였으며, 악기를 진열하여 연주했는데, 대략 중국 제도를 모방한 것이었다. 임금이 걸어서 진(陣) 앞에 이르고, 용골대 등이 임금을 진문(陣門) 동쪽에 머물게 하였다. 용골대가 들어가 보고하고 나와 한의 말을 전하기를, “지난날의 일을 말하려 하면 길다. 이제 용단을 내려 왔으니 매우 다행스럽고 기쁘다” 하자 임금이 대답하기를, “천은(天恩)이 망극합니다” 하였다. 용골대 등이 인도하여 들어가 단(壇) 아래에 북쪽을 향해 자리를 마련하고 임금에게 자리로 나가기를 청하였는데, 청나라 사람을 시켜 여창(臚唱)하게 하였다. 임금이 세 번 절하고 아홉 번 머리를 조아리는 예를 행하였다.

……(중략)……

임금이 밭 가운데 앉아 진퇴(進退)를 기다렸는데 해질 무렵이 된 뒤에야 비로소 도성으로 돌아가게 하였다. 왕세자와 빈궁 및 두 대군과 부인은 모두 머물러 두도록 하였는데, 이는 장차 북쪽으로 데리고 가려는 목적에서였다. 임금이 물러나 막차(幕次)에 들어가 빈궁을 보고, 최명길을 머물도록 해서 우선 배종(陪從)하고 호위하게 하였다. 임금이 소파진(所波津)을 경유하여 배를 타고 건넜다. 당시 뱃사공은 거의 모두 죽고 빈 배 두 척만이 있었는데, 백관들이 다투어 건너려고 어의(御衣)를 잡아당기기까지 하면서 배에 오르기도 하였다. 임금이 건넌 뒤에, 한이 뒤따라 말을 타고 달려와 얕은 여울로 군사들을 건너게 하고, 상전(桑田)에 나아가 진을 치게 하였다. 그리고 용골대로 하여금 군병을 이끌고 행차를 호위하게 하였는데, 길의 좌우를 끼고 임금을 인도하여 갔다. 사로잡힌 자녀들이 바라보고 울부짖으며 모두 말하기를, “우리 임금이시여, 우리 임금이시여. 우리를 버리고 가십니까” 하였는데, 길을 끼고 울며 부르짖는 자가 1만 명을 헤아렸다. 인정(人定) 때가 되어서야 비로소 서울에 도달하여 창경궁 양화당(養和堂)으로 나아갔다.

인조실록』권34, 15년 1월 30일(경오)

龍, 馬兩胡, 來城外, 趣上出城. 上着藍染衣, 乘白馬, 盡去儀仗, 率侍從五十餘人, 由西門出城, 王世子從焉. 百官落後者, 立於西門內, 搥胸哭踊. 上下山, 班荊而坐, 俄而, 淸兵被甲者數百騎馳來. 上曰, 此何爲者耶. 都承旨李景稷對曰, 此似我國之所謂迎逢者也. 良久, 龍胡等至. 上離坐迎之, 行再揖禮, 分東西而坐. 龍胡等致慰, 上答曰, 今日之事, 專恃皇帝之言與兩大人之宣力矣. 龍胡曰, 今而後, 兩國爲一家, 有何憂哉. 日已晩矣, 請速去. 遂馳馬前導. 上只率三公及判書, 承旨各五人, 翰, 注各一人, 世子率侍講院, 翊衛司諸官, 隨詣三田渡. 望見, 汗張黃屋而坐, 甲冑而帶弓劍者, 爲方陣而擁立左右, 張樂鼓吹, 略倣華制. 上步至陣前, 龍胡等留上於陣門東. 龍胡入報, 出傳汗言曰, 前日之事, 欲言則長矣. 今能勇決而來, 深用喜幸. 上答曰, 天恩罔極. 龍胡等引入, 設席於壇下北面, 請上就席, 使淸人臚唱. 上行三拜九叩頭禮.

……(中略)……

上地坐田中, 待其進退, 日晡後, 始令還都. 王世子及嬪宮曁二大君及夫人, 竝令留置, 蓋將以北行故也. 上退, 入見嬪宮於幕次, 留崔鳴吉, 姑令陪衛焉. 上由所波津, 乘船而渡. 時, 津卒死亡殆盡, 只有空船二艘, 百官爭渡, 至攀御衣而上船. 上旣渡, 汗隨後馳來, 由淺灘渡軍, 就桑田箚陣. 令龍胡率護行軍兵, 挾路左右, 導上而行. 被擄子女望見, 號哭皆曰, 吾君, 吾君, 捨我而去乎. 挾路啼號者, 以萬數. 人定時, 始達京城, 御昌慶宮養和堂.

『仁祖實錄』卷34, 15年 1月 30日(庚午)

이 사료는 1636년(인조 14년) 병자호란이 발발하자 남한산성으로 피신했던 인조(仁祖, 재위 1623~1649)가 청의 압박에 굴복하여 삼전도(三田渡)에서 치욕적인 항복의 예를 행하고 왕궁으로 돌아가는 상황을 나타내고 있다.

1627년(인조 5년) 발발한 정묘호란으로 서인 정권은 후금에 대해 형제의 맹약을 하고 두 나라 관계는 일단락되었다. 그러나 후금이 무리한 공납을 요구하며 변방에서 약탈 행위를 거듭하고, 나아가 ‘형제의 맹약’을 ‘군신의 의(義)’로 바꾸자고 요청하며 종전보다 무리한 세폐(歲幣)와 군사까지 요구해 오자 후금에 대해 척화 배금(斥和排金) 여론이 비등해졌다.

1636년 2월 후금은 태종(太宗) 홍타이지(皇太極) 의 존호(尊號)를 조선에 알리고 동시에 인조 비 한씨(韓氏)의 문상(問喪)을 위해 용골대(龍骨大)와 마부태(馬夫太) 등을 사신으로 파견하였다. 이들 사신은 조선에 대해 ‘군신의 의’를 강요하다가 조선의 내부 사정이 심상치 않음을 알아차리고 도주하였는데, 공교롭게도 도망치던 도중에 조선 조정에서 평안도 관찰사에게 내린 유문(諭文)을 빼앗아 갔다. 후금은 같은 해 4월 국호를 ‘청’으로 고치고 조선의 왕자를 볼모로 보내지 않으면 조선을 공략하겠다고 협박하였다. 이 요구를 조선 조정이 거부하자 청 태종은 몸소 12만의 대군을 이끌고 조선을 침입하였다. 이것이 병자호란이다.

인조는 세자와 백관을 대동하고 남한산성으로 들어갔으나 성의 군사는 겨우 1만 3000명에 불과하였다. 인조도원수⋅부원수와 각 도의 관찰사들에게 근왕병을 모으도록 하는 한편, 명나라에 위급함을 알려 원병을 청하였다. 그러나 성안의 양곡은 겨우 50여 일을 견딜 수 있는 식량에 불과했다.

이렇다 할 큰 싸움 없이 40여 일이 지나자 성안의 참상은 이루 말할 수가 없었다. 더욱이 각 도의 관찰사가 거느리고 올라오던 관군들이 목적지에 이르기도 전에 적에게 무너져 남한산성은 고립무원에 빠졌다. 명나라마저도 구원병을 보낼 처지가 되지 못하였다.

이러한 상황에서 강화론(講和論)이 등장하였고, 인조는 1637년(인조 15년) 최명길(崔鳴吉, 1586~1647) 등을 보내 화의를 청하였다. 강화도가 함락되자 결국 조선 정부는 청의 요구에 따라 다음과 같은 화의를 맺었다.

① 조선은 청과 군신의 예를 갖출 것.

② 명과의 관계를 끊을 것.

③ 세자와 대신을 볼모로 보낼 것.

④ 청의 출병 요청에 원군을 파견할 것.

⑤ 가도(椵島)를 공취할 때 배 50척을 보낼 것.

⑥ 청에 사신을 파견할 때는 명의 구례(舊例)를 따를 것.

⑦ 압록강을 건너간 뒤 피로인 중에서 도망자는 전송할 것.

⑧ 내외 여러 신하들과 혼인을 맺어 화친 관계를 굳게 할 것.

⑨ 조선의 성곽을 보수하거나 쌓지 말 것.

⑩ 올량합인(兀良合人)은 마땅히 쇄환할 것.

⑪ 조선은 기묘년(1639)부터 세폐를 보낼 것 등이었다.

1637년 1월 30일 인조는 울부짖는 소리가 가득한 산성을 뒤로한 채 세자와 함께 서문으로 나가 한강 동편 삼전도에서 청 황제에게 항복의 예를 행한 뒤 한강을 건너 서울로 돌아왔다. 청은 소현세자(昭顯世子, 1612~1645)봉림대군(鳳林大君) 등을 볼모로 삼아 심양으로 돌아갔다.

병자호란 이후 조선과 청과의 관계는 군신 관계로 굳어져 지속적인 위협과 복종이 강요되었다. 조선은 명과의 국교를 단절했고, 청의 요구로 청 태종의 공덕과 승전을 기리는 삼전도비가 건립되어 다시 한 번 굴욕을 당하였다.

병자호란 이후에도 조선의 대명 관계는 명이 완전히 멸망(1662)하여 공식적인 관계가 끝난 이후에도 숭명배청(崇明排淸) 의식이 상당히 오랫동안 유지되었다. 조선 지도층의 의식 가운데에는 비록 국가는 망했더라도 ‘대의명분’, 즉 의리는 지켜야 한다는 극단적인 명분론이 전개되었는데, 이것은 중화적인 질서를 바탕으로 명 멸망 이후 그 역할을 소중화(小中華)로서의 조선이 담당해야 한다는 사고가 바탕에 깔려 있었다.

한편 대청 관계는 표면상 사대의 예를 갖추었으나, 세폐 등이 과중하게 부과되면서 청에 대한 적개심이 더욱 고조되었다. 1644년(인조 22년) 청이 중국 관내를 완전히 차지하여 현실적으로 여진족이 중국을 지배하게 되었다. 조선과 청 두 나라는 종번 관계(宗藩關係), 곧 종주국과 번국 관계로 굳어져 갔다. 조선은 화의 교섭을 통해 명과의 국교를 단절하고 청조로부터 ‘조선 국왕’으로 책봉됨으로써 군신 관계가 재확인되었으며, 이후 청과의 사대 관계는 1895년(고종 32년) 청일 전쟁에서 청나라가 일본에 패할 때까지 지속되었다.

한편 전후에 처리해야 할 심각한 문제는 청군에게 강제 납치된 사람들 수만 명의 속환 문제였다. 청은 납치한 양민을 전리품으로 보고 속가(贖價)를 많이 받을 수 있는 종실과 양반의 부녀를 되도록 많이 잡아 가려 했다. 그러나 대부분의 포로는 속가도 마련할 수 없는 가난한 사람들이었다. 속가는 싼 경우 1인당 25 내지 30냥이나, 대부분 150~250냥이었다. 신분에 따라 비싼 경우는 1500냥에 이르기도 하였다.

이러한 청의 무리한 요구와 지속적인 압박으로 인해 병자호란 이후 청을 응징하자는 북벌론이 꾸준히 제기되었다. 인질로 끌려갔던 소현세자가 귀국 후 2개월 만에 급서하고 봉림대군이 즉위하면서 북벌을 위한 준비가 구체적으로 진행되었으나 실현되지는 못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조선중기의 대만관계」,『백산학보』23,김성균,백산학회,1978.
「이경석의 정치적 생애와 삼전도 비문 시비」,『한국사연구』60,이은순,한국사연구회,1988.
「병자호란 패전의 정치적 파장: 청의 조선압박과 인조의 대응을 중심으로」,『동방학지』119,한명기,연세대학교 국학연구원,2005.
저서
『병자호란사』, 유재성, 국방부 전사편찬위원회, 1986.
편저
「병자호란」, 이장희, 국사편찬위원회, 1995.

관련 이미지

남한산성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조선왕조실록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