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근대개화와 자주 운동

황준헌의 조선책략

……(전략)……

조선의 땅은 실로 아시아의 요충에 자리 잡고 있어서 형세가 반드시 싸우는 곳이 되니, 조선이 위태로우면 즉 동아시아의 형세가 날로 급해질 것이다. 러시아가 땅을 공략하고자 하면 반드시 조선으로부터 시작할 것이다. 아! 러시아가 범과 이리 같은 진나라처럼 정벌에 힘을 쓴 지 300여 년, 처음에는 유럽에 있었고, 다음에는 중앙아시아였고, 오늘날에는 다시 동아시아에 있어서 조선이 그 피해를 입게 될 것이다. 그러므로 오늘날 조선의 책략은 러시아를 막는 일보다 더 급한 것이 없을 것이다. 러시아를 막는 책략은 무엇인가. 중국과 친하고 일본과 맺고, 미국과 연결함으로써 자강을 도모할 따름이다.

중국과 친하다는 것은 무엇을 말하는가. 동⋅서⋅북쪽이 대체로 러시아와 경계를 잇는 나라는 중국뿐이다. 중국은 땅이 크고 물자가 풍부하며, 그 형세가 아시아 주를 차지하고 있다. 그런 까닭으로 천하에 러시아를 제어할 나라로는 중국만한 나라가 없다고 생각하고 있다. 중국이 사랑하는 나라로는 또한 조선만한 나라가 없다. 조선이 우리 번속(藩屬)이 된 지 이미 1000년이 지났다. 중국은 덕으로써 편안히 지내게 하고 은혜로써 품어줄 뿐, 한 번도 그 토지와 인민을 탐내는 마음을 가진 적이 없었음은 천하가 함께 믿는 바이다. 하물며 우리 대청(大淸)은 동쪽 땅에서 제국을 일으켜, 먼저 조선을 평정하고 후에 명나라를 정벌해서 200여 년 동안 덕으로 소국을 아꼈고 조선은 예로써 대국을 섬겨 왔다. 강희(康熙), 건륭(乾隆) 시대에는 무슨 일이든지 서로 묻지 않은 것이 없어서 내지(內地)의 군현과 다름이 없었다. 이는 문자가 같고, 정교(政敎)가 같고, 정의(情誼)가 친목할 뿐만 아니라, 또한 형세가 서로 접하여 신경(神京)을 껴안아 호위하는 것이 마치 왼팔과 같다. 기쁨과 슬픔을 함께하고, 환란을 함께하였다. 저 베트남과의 소원한 관계나 미얀마처럼 저 멀리 떨어져 있는 것과 본래 몹시 차이가 있었다. 지난번 조선에서 일이 있을 때에는 중국은 어김없이 천하의 양식을 다 써버리고 천하의 힘을 다하여 싸웠다. 서양의 통례에 따르면, 양국이 전쟁할 때면 국외의 나라는 그 사이에서 중립을 지키고 한편을 도와줄 수 없으나 다만 속국은 곧 예외이다. 오늘날 조선은 중국 섬기기를 마땅히 예전보다 더욱 힘써서 천하의 사람들로 하여금 조선과 우리는 한집안 같음을 알도록 해야 할 것이다. 대의가 밝혀지고 응원이 자연히 왕성해지면 러시아 사람은 그(조선의) 형세가 고립되지 않았음을 알고 조금은 돌아보고 꺼림이 있을 것이다. 일본 사람은 그 힘이 대적할 수 없음을 헤아리고 가히 더불어 연결하여 화친하고자 할 것이다. 그렇게 되면, 기필코 외국의 혼란은 슬며시 없어지고 나라의 근본은 더욱 견고해질 것이다. 이런 까닭으로 중국과 친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일본과 맺어야 한다는 것은 무엇을 말함인가. 중국 이외에 가장 가까운 나라는 일본뿐이다. 옛날 선왕이 사신을 보내어 통교(通交)한 나라는 맹부(盟府)1)에 실려 있고, 그들은 대대로 맡은 일에 충실하였다. 근래에 이르러서는 즉, 북으로 승냥이와 호랑이가 어깨와 등을 걸쳐 타고 있어 만일 일본이 혹 땅을 잃으면 조선 8도가 능히 스스로 보전할 수가 없을 것이다. 조선에 한번 변고가 생기면 규슈(九州), 시코쿠(四國) 또한 일본이 차지할 수 없게 될 것이다. 고로 일본과 조선은 실로 보거상의(輔車相依)2)의 형세에 놓여 있다. 한(韓), 조(趙), 위(魏)가 합종(合縱)3)하자 진이 감히 동쪽으로 내려오지 못하고, 오(吳)와 촉(蜀)이 서로 결합하자 위(魏)가 감히 남쪽으로 침략해 오지 못하였다. 저들이 강대한 이웃 나라의 핍박으로 순치(脣齒)4)의 교분을 맺고자 하니, 조선으로서는 작은 거리낌을 버리고 큰 계책을 도모하여, 옛날의 우호를 닦고 외부의 지원과 결합하여야 할 것이다. 그리하여 훗날 양국의 윤선과 철선이 일본의 바다 위에 종횡으로 누비게 되면 외국의 업신여김은 절로 들어올 길이 없어질 것이다. 이런 까닭으로 일본과 맺어야 하는 것이다.

미국과 연결해야 한다는 것은 무엇을 말하는가. 조선의 동해에서 가면 아메리카가 있는데, 즉 합중국이 도읍한 곳이다. 원래 영국의 속국이었는데 100년 전에 워싱턴이란 자가 유럽인의 학정을 받기를 원하지 않고 떨쳐 일어나 자립하여 한 나라로 독립하였다. 그 뒤 선왕의 유훈을 지켜서 예의로써 나라를 세우고 다른 나라의 토지와 인민을 탐내지 않고, 굳이 다른 나라의 정사에 간여하지 않았다. 중국과 조약을 맺은 지도 10여 년이 되었는데, 그동안 조그마한 분쟁도 없는 나라이다. 일본과의 왕래에 있어서는 통상을 권유하고, 군사 훈련을 권유하고, 조약을 고치도록 도와주었으니, 이는 천하만국이 모두 알고 있는 것이다. 대개 민주국이란 공화를 정체로 하기 때문에 남이 독점하는 것을 이롭게 여기지 않는다. 미국이 나라를 세운 초기에 영국 정부의 혹독한 학정으로 말미암아 떨쳐 일어났으므로 항상 아시아와 친하고 유럽과는 소원하나 인종은 사실 유럽과 같다. 그 나라가 강성하여 항상 유럽의 여러 대국과 함께 동, 서양 사이로 내달리므로 항상 약소한 자를 도와주고 공정한 논의를 유지하여, 유럽 사람으로 하여금 나쁜 짓을 함부로 할 수 없게 하였다. 나라의 형세가 대동양(大東洋)에 두루 미치고 그 상무(商務)가 홀로 대동양에서 왕성하였다. 또한 동양이 각기 제 나라를 보전하여 편안히 살며 무사하기를 희망하여 그 사절을 보내지 않았다. 그러므로 조선으로서는 마땅히 항상 만 리 대양 밖에 사절을 보내서 그들과 더불어 수호해야 할 것이다. 하물며 그들이 계속해서 사신을 보내어 조선과의 연결을 유지하려는 뜻이 있음에랴! 우방의 나라로 끌어들이면 도움을 얻고 근심을 풀 수 있다. 이것이 미국에 연결해야 하는 까닭이다.

무릇, 중국과 친하다는 것은 조선이 믿을 것이요, 일본과 맺는 것은 조선이 반신반의할 것이요, 미국과 연결하는 것은 조선이 매우 의심할 것이다.

……(중략)……

이미 모든 의심이 풀리고 국시(國是)가 정해지면, 중국과 친해지는 데에는 옛 헌장(憲章)을 조금 변경하고, 일본과 맺는 데에는 조규(條規)를 빨리 수정하고, 미국과 연결하는 데에는 좋은 맹약을 급히 체결해야 할 것이다. 곧 황제에게 주청(奏請)하여 조선의 관리가 베이징에 항상 상주하도록 하고, 또 사신을 보내어 도쿄에 주재시키고 또는 사신을 워싱턴에 보내어 소식을 통하게 한다. 그리고 또 주청하여 봉황청(鳳凰廳)의 무역을 확장하고 중국 상인이 배로 부산⋅원산⋅인천 등 각 항구에 와서 통상하게 함으로써 일본 상인의 농단을 막고, 또한 국민이 나가사키(長崎)⋅요코하마(橫濱)에 가서 무역을 익히게 한다. 그리고 곧 주청하여, 육해군이 중국의 용기(龍旗)를 사용하여 이를 전국의 휘장으로 삼는다. 또 학생을 보내어 베이징 동문관(同文館)에서 서방의 언어를 익히고, 직예(直隷)에 가서 회군(淮軍)의 군사 훈련을 익히고, 상하이 제조국에 가서 기계 만드는 것을 배우고, 푸저우[福州] 선정국(船政局)에 가서 배 만드는 것을 배운다. 무릇 일본의 선창⋅총포국⋅군영에도 대개 가서 배울 수 있고, 서양인들의 천문⋅산법(算法)⋅화학⋅광학⋅지학(地學)도 모두 가서 배울 수 있다. 또 부산 등지에 학교를 설립하여 서양인을 맞아들여 교습시킴으로써 무비(武備)를 널리 닦아야 한다. 참으로 이 같이 할진대 조선 자강의 터전은 이로부터 이룩될 것이다.

……(하략)……

수신사기록』(국사편찬위원회, 1958), 『수신사일기』권2

1)하늘에 맹세한 기록.
2)이해관계가 깊음을 비유한 말. 수레의 덧방나무와 바퀴가 떨어질 수 없는 것처럼 서로 도와서 의지한다는 뜻
3)한(韓), 조(趙), 위(魏)가 합종(合縱) : 중국 역사에서 B.C. 4세기 말에 접어들면서 진(秦)이 최강국으로 등장하여 여러 열국(列國)을 위협하게 되었다. 그리하여 동방에 있던 조(趙)⋅한(韓)⋅위(魏)⋅연(燕)⋅제(齊)⋅초(楚) 등 6국은 종적으로 연합하여 서방의 진에 대항하는 동맹을 맺었다. 이를 합종이라 하며, 합종책을 주도한 사람은 소진(蘇秦)이었다. 후일 진나라는 합종책을 깨기 위해 연횡책(連衡策)을 구사하였다.
4)입술과 이의 관계처럼 아주 밀접하여, 그 운명도 함께 한다는 뜻임

……(前略)……

朝鮮一土, 實居亞細亞要衝, 爲形勝之所必爭, 朝鮮危則中東之勢日亟, 俄欲略地, 必自朝鮮始矣. 嗟夫, 俄爲遞狼秦, 力征經營, 三百餘年, 其始在歐羅巴, 繼在中亞細亞, 至於今日, 更在東亞細亞, 而朝鮮適承其弊. 然則策朝鮮今日之急務, 莫急於防俄. 防俄之策, 如之何. 曰親中國⋅結日本⋅聯美國, 以圖自强而已. 何謂親中國. 東西北皆俄連界者, 惟中國. 中國之地大物博, 據亞洲形勝, 故天下以爲能制俄者, 莫中國若. 而中國所愛之國, 又莫朝鮮若. 爲我藩屬, 已歷千年. 中國綏之以德, 懷之以恩, 未嘗有貪其土地人民之心, 此天下之所共信者也. 況我大淸, 龍興東土, 先定朝鮮而後伐明, 二百餘年, 字小以德, 事大以禮. 當康熙⋅乾隆朝, 無事不以上聞, 已無異內地郡縣. 此非特文字同⋅政敎同⋅情誼親睦已也, 抑亦形勢昆連, 拱衛神京, 有如左臂, 休戚相關而患難相共. 其與越南之疏遠, 緬甸之偏僻, 相去固萬萬也. 向者朝鮮有事, 中國必糜天下之餉, 竭天下之力以爭之. 泰西通例, 兩國爭戰, 局外之國, 中立其間, 不得偏助, 惟屬國則不在此例. 今日朝鮮之事中國, 當益加於舊, 務使天下之人, 曉然於朝鮮與我誼同一家. 大義已明, 聲援自壯, 俄人知其勢之不孤, 而稍存顧忌. 日人量其力之不足敵, 而可與連和. 期外釁潛消, 而國本益固矣. 故曰親中國. 何謂結日本. 自中國以外, 最與密邇者, 日本而已. 在昔先王, 遣使通聘, 載在盟府, 世世職守. 至於近日, 則有北豺虎同據肩背. 日本苟或失地, 八道不能自保. 朝鮮有一變故, 九州⋅四國亦恐非日本能有. 故日本與朝鮮, 實有輔車相依之勢. 韓⋅趙⋅魏合從, 秦不敢東下, 吳⋅蜀相結, 魏不敢南侵. 彼以强隣交迫, 欲聯脣齒之交, 爲朝鮮者, 自當捐小嫌而圖大計, 修舊好而結外援. 苟使他日者, 兩國之輪舶鐵船, 縱橫於日本海中, 外侮自無由而入. 故曰結日本. 何謂聯美國. 自朝鮮之東海而往, 有亞美利加者, 卽合衆國所都也. 其本爲英屬, 百年之前, 有華盛頓者, 不願受歐羅巴人苛政, 發奮自雄, 獨立一國. 自是以來, 守先王遺訓, 以禮義立國, 不貪人土地, 不貪人人民, 不强與他人政事. 其與中國立約十餘年來, 無纖芥之國. 而與日本往來, 誘之以通商, 勸之以練兵, 助之以改約, 尤天下萬國之所共知者. 蓋其民主之國, 共和爲政, 故不利人有. 而立國之始, 由于英政酷虐, 發憤而起, 故常親於亞細亞, 常疏於歐羅巴, 而其人實與歐羅巴同種. 其國之强盛, 常與歐羅巴諸大地, 驟於東西兩洋之間, 故常能扶助弱小, 維持公義, 使歐人不能肆其惡. 其國勢遍近大東洋, 其商務獨盛大東洋. 故又願東洋各保其國, 安居無事, 使其使節不來. 爲朝鮮者, 常當遠泛萬里之重洋, 而與之結好. 而況其迭遣使臣, 旣有意以維繫朝鮮乎. 引之爲友邦之國, 可以結援, 可以紓禍. 吾故曰聯美國. 夫曰, 親中國, 朝鮮之所者也, 曰結日本, 朝鮮之將信將疑者也, 曰聯美國, 則朝鮮之所深疑者也.

……(中略)……

群疑旣釋, 國是一定, 於親中國則稍變舊章, 於結日本則亟修條規, 於聯美國, 急締善約. 而卽奏請, 陪臣常奏北京, 又遣使居東京, 或遣使往華盛頓, 以通信息. 而卽奏請, 推廣鳳皇廳貿易, 令華商乘船來釜山⋅元山津⋅仁川港各口通商, 以防日本商人之隴斷, 又令國民來長崎⋅橫濱, 以習懋遷. 而卽奏請, 海陸諸軍, 襲用中國龍旗, 爲全國徽幟. 又遣學生, 往京師同文館習西語, 往直隷淮軍習兵, 往上海製造局學造器, 往福州船政局學造船. 凡日本之船廠⋅炮局⋅軍營, 皆可往學, 凡西人之天文等法⋅化學⋅鑛學⋅地學, 皆可往學. 或以釜山等處, 開學校, 延西人敎習, 以廣修武備. 誠如是, 朝鮮自强之基基此矣.

……(下略)……

『修信使記錄』(國史編纂委員會, 1958), 『修信使日記』卷2

이 사료는 1880년(고종 17년) 일본에 수신사(修信使)로 간 김홍집(金弘集, 1842~1896)에게 당시 일본 주재 청국 공사관의 참찬관(參贊官) 황준헌(黃遵憲, 1848~1905)이 동아시아의 정세 및 조선이 취해야 할 외교 정책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제시한 것이다. 원래 이름은 『사의조선책략(私擬朝鮮策略)』이다. 러시아의 남하 정책에 대비하기 위해 조선⋅일본⋅청국이 장차 펼쳐야 할 외교정책을 논술하였다. 조⋅일⋅청 3국은 서양의 기술과 제도를 배워야 한다는 것, 러시아의 남진 세력을 막기 위해서는 친중국(親中國), 결일본(結日本), 연미국(聯美邦)해야 한다고 역설하였다.

친중국의 이유는 중국이 물질이나 형세에서 러시아를 능가하고, 조선은 중국의 번속국(藩屬國)으로 1000년이란 세월을 지내 왔기 때문에 금일에도 더욱 우호를 증대하여 러시아를 공동으로 방어해야 한다는 것이다. 일본은 조선이 중국 이외에 조약을 체결한 유일한 국가이기 때문에 서로 결합해야 하며, 미국은 독립 정신이 남아 있는 민주 국가로서 약소국을 돕고 서양의 침략적인 악행을 막아 주고 있으니 비록 조선과는 멀리 떨어져 있지만 서로 연합하면 화를 면할 것이라고 했다.

이러한 외교정책은 서구의 침략으로부터 무사할 때에 공평한 조약을 맺는 것이 이득으로, 위세에 눌려 조약을 맺으면 자주권과 이익을 탈취당하므로 서둘러야 된다는 점도 강조하였다. 이와 같은 외교정책이 결정되면, 곧바로 중국과 일본에 학생을 파견하여 병기 제조⋅군대 편성⋅외국어 교육과 천문⋅화학 등 서구의 여러 학문을 습득하게 하는 한편, 부산 등지에 학교를 세워 서구의 기술을 교육하고 무기를 구입함으로써 자강책을 강구할 수 있음을 주장하였다.

김홍집이 이 책을 들고 귀국하자 조선의 반향은 컸다. 정부 내에서 찬반 논의가 전개되는 가운데, 재야의 보수적 유생들은 1881년(고종 18년) 2월 영남 만인소를 필두로 위정척사 운동을 전개하면서 이 책을 불태워 버릴 것을 주장하였다. 이러한 정치적 갈등에도 불구하고 1880년대 조선 정부의 개화 외교 정책은 이 책에 상당한 영향을 받아 전개되었다. 통리기무아문 설치와 별기군을 창설하는 등의 자강 정책 추진과 1881년 김윤식(金允植, 1835~1922)을 영선사로 임명하여 청나라로 유학생을 보내 신식 화약과 탄약 등의 제조법을 배워 오게 한 조치, 그리고 일본에 조사 시찰단을 파견하여 근대 문물을 조사해 오도록 한 조치, 1882년(고종 19년) 미국과의 수교, 1883년(고종 20년)에 이루어진 일본과의 통상 장정 체결은 이를 반증하고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제2차 수신사의 활동과 『조선책략』의 도입」,『한국사학보』25,이헌주,고려사학회,2006.
저서
『청말 대조선정책사연구』, 권석봉, 일조각, 1986.
『만국공법』, 김용구, 소화, 2008.
『근대한중관계사연구 : 19세기말의 연미론과 조청교섭』, 송병기, 단국대학교 출판부, 1985.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