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근대개화와 자주 운동

위정 척사 운동-영남 만인소

영남 유생 이만손(李晩孫) 등 1만 명이 연명으로 상소하여 수신사(修信使) 김홍집(金弘集)의 죄를 논하고 이어 척사(斥邪)를 청하니, 임금께서 비답을 내리셨다.

“신들은 모두 영남의 멀리 떨어져 있는 자들으로 유신(維新)의 정치를 도운 적이 없습니다. 그러나 곧 수신사 김홍집이 가지고 온 황준헌(黃遵憲)의 『사의조선책략(私擬朝鮮策略)』 1책이 유포된 것을 보고, 저도 모르게 머리카락이 곤두서고 가슴이 떨리며 이어 통곡하면서 눈물을 흘렸습니다. 이단(異端)으로 사람들을 미혹시키는 자에 대한 형벌이 국법에 드러나 있고, 그 무리에 가담한 자를 먼저 다스려야 한다는 가르침이 『춘추(春秋)』에 실려 있습니다. 이를 따르면 바로 잡히고 이와 반대로 하면 혼란해진다는 사실은 영원히 똑같아 혹시라도 어긋남이 없습니다.

……(중략)……

이른바 『사의조선책략』에 대해 조목별로 분별해 보겠습니다. (『사의조선책략』에) 따르면, “오늘날 조선의 급선무는 러시아를 막는 것[防俄]보다 먼저 할 것이 없고, 러시아를 막는 계책은 중국과 화친하고 일본과 결탁하고 미국과 연합하는 것[親中國 結日本 聯美國]보다 먼저 할 것이 없다”라고 하였습니다. 무릇 중국은 우리가 번국(藩國)이라 칭하는 나라입니다. 신의가 서로 두터운 지가 거의 200년이나 되었는데, 하루아침에 ‘황제(皇帝)’요, ‘짐(朕)’이요 하는 두 존칭을 사양하지도 않고 태연히 수용하고 그런 말을 한 사람을 용납하고 그런 사람의 글을 받아들였다가 만일 중국이 이를 가지고 따지고 시끄럽게 떠든다면 무슨 말로 해명하겠습니까.

일본은 우리에게 얽매여 있는 나라입니다. 국경 요충지가 험준하고 평탄한 지형을 저들이 이미 익히 알고 있고, 수로와 육로의 요충지를 저들이 이미 알고 있으니, 만에 하나라도 우리나라가 대비가 없는 것을 엿보고 함부로 쳐들어온다면 장차 어떻게 막아 내겠습니까.

미국은 우리가 원래 잘 모르던 나라입니다. 쓸데없이 다른 사람의 종용을 받아 우리 스스로 (미국을) 끌어들여 풍랑과 바다의 온갖 험난함을 무릅쓰고 건너와서 우리 신하들을 피폐하게 하고 우리 재물을 자꾸 없앨 것입니다. 만에 하나 우리의 허점을 엿보고 우리의 약함을 업신여겨 응하기 어려운 청을 강요하거나 계속 댈 수 없는 비용을 떠맡긴다면 장차 어떻게 응대하겠습니까.

러시아는 본래 우리와 아무런 감정도 없습니다. 공연히 남이 이간질하는 말을 믿었다가 우리의 체통이 손상되는 바가 클 것입니다. 먼 나라와의 외교에 기대어 가까운 나라와 배척하는 전도된 조처를 했다가 헛소문이 먼저 퍼져 이것을 빙자하여 틈을 만들어 전쟁의 단서를 찾는다면 장차 어떻게 구원할 수 있겠습니까.

또 하물며 러시아와 미국과 일본은 모두 같은 오랑캐들이니 그 사이에 누가 더하고 덜하다는 차이를 두기 어렵습니다. 두만강 일대는 국경이 서로 접하여 만에 하나 저들이 일본이 과거에 했던 전례를 따르고, 새로 맺는 미국과의 조약을 끌어다 대어 땅을 요구하면서 와서 살고 물화를 교역하기를 청한다면 장차 어떻게 거절할 수 있겠습니까.

또한 하물며 세상에는 일본이나 미국과 같은 나라들이 헤아릴 수 없이 많은데, 만에 하나라도 각 나라들이 이 일을 본받아 인상을 쓰며 일본이 한 것처럼 땅을 요구하고 화친을 청한다면 장차 어떻게 막을 수가 있겠습니까. 허락지 않는다면 지난날의 성과는 다 쓸모 없게 되어 원수가 되고 온갖 원한이 쌓여 적이 되고 말 것은 단지 러시아 한 나라에 그치지 않을 것입니다. 만일 허락한다면 세계의 한 모퉁이인 우리나라에 장차 받아들일 땅이 없게 될 것입니다.

황준헌의 말처럼 만약 러시아가 능히 병탄할 수 있는 힘이 있고 침략할 뜻이 있다면 장차 만 리 밖의 구원을 앉아서 기다려야 하겠습니까. 아니면 장차 홀로 도성의 군대를 일으켜 대적해야겠습니까. 이는 그 이해관계가 분명한 것입니다. 그런데 오늘날 조정에서는 얼마나 괴롭길래 이런 백해무익한 일을 해서 러시아가 생각하지도 않았던 마음을 열게 하고, 미국과는 아무 일도 없던 것을 생겨나게 하여 병란을 초래하고 오랑캐를 부른단 말입니까.

그는 또 말하기를, ‘서학에 종사하면 재물 모으기에 힘을 다하고 농사를 장려하는 데 힘을 다하고 상공업의 발전에 힘을 다한다’라고 하였습니다. 재물과 농공(農工)은 원래 선왕의 훌륭한 법과 아름다운 법규가 있습니다. 요(堯)임금과 순(舜)임금 때에는 집집마다 어진 사람이 살았고, 주(周) 나라에서는 집에는 양식을 쌓아 두고 길 떠나는 자들은 전대를 걸머지고 다녔던 것이 어찌 일찍이 서학에 종사하였기 때문이겠습니까.

더욱 분통한 것은 저 황준헌이라는 자는 중국 태생이라 말하면서 일본의 연사(演士)로 행세하고 예수를 선한 신이라 하였으니 사문난적(斯文亂賊)의 효시가 되었습니다. 아마도 지난번 사악한 패거리와 비적들이 강화도에서의 패배에 분개하여 병력으로는 이길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요행수로 차츰차츰 먹어 들어가려는 욕심을 부려 점차로 우리를 물들이려는 간계가 아니겠습니까. 만약 그렇지 않다면 감언이설로 꾀어 내는 것이 극도에 이르렀고 위협하는 말로 두렵게 하는 것이 심한 것입니다. 또 어찌 ‘전교(傳敎)가 무해하다’라는 말을 끝머리에 붙였겠습니까. 그 의도는 사교를 우리나라에 퍼뜨리려는 것에 불과합니다.

삼가 바라건대, 깊이 생각하시고 판단해서 그런 말을 하는 사람은 모두 쫓아 버리고 그 책은 물이나 불 속에 집어 던져 좋아하고 싫어함을 분명히 보이고, 중외(中外)에 포고하시어 온 나라 백성으로 하여금 전하의 뜻이 무엇인가를 분명히 알게 하고, 주공과 공자, 정자와 주자의 가르침을 더욱 밝혀 사람들이 모두 위와 친하여 어른을 위해서 자신의 목숨을 기꺼이 바치는 백성이 의리로 성(城)을 이루어 비류와 사당이 간악한 짓을 하는 것을 용납하지 않는다면 우리나라의 예의를 지키는 풍속을 장차 천하 만대에 자랑하게 될 것입니다.” 라고 하였다.

황제께서 비답(批答)하기를, “간사한 것을 물리치고 바른 것을 지키는 일[闢邪衛正]에 어찌 너희들의 말을 기다리겠는가. 다른 나라 사람의 『사의조선책략』은 애당초 깊이 파고들 것도 없지만, 너희들도 또 잘못 보고 지적함이 있도다. 만약 이를 빙자하여 또다시 번거롭게 상소하면 이는 조정을 비방하는 것이니, 어찌 선비로 대우하여 엄하게 처벌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너희들은 이 점을 잘 알고 물러가도록 하라”

일성록』, 고종 18년 2월 26일

嶺南儒生李晩孫等萬人聯疏, 論修信使金弘集之罪, 仍請斥邪賜批.

疏略曰, 臣等俱是嶺外疏逖之踪耳, 未有以裨補維新之治. 而卽伏見修信使金弘集所齎來黃遵憲私擬一冊之流傳者, 不覺髮竪膽掉繼之以痛哭流涕也. 左道惑象之刑, 著於王法 黨與先治之訓, 載在春秋. 由是而治, 反是而亂, 由百等百, 莫之或違.

……(中略)……

請復就其所謂私擬策者, 而逐條辨之. 其言曰, 朝鮮今日急務, 莫先於防俄, 而防俄之策, 莫先於親中國結日本聯美國. 夫中國者, 我之所稱藩者也. 信義交孚, 殆過二百年之久, 而一朝曰皇曰朕, 偃然二尊之稱, 無辭以受之, 容其人而留其書, 萬一執此爲詰, 致煩嘖舌, 則將何以解之也. 日本者, 我之所羈縻也. 關隘險夷, 渠已稔知, 水陸要衝, 渠已占據, 萬一瞰我無備, 恣其承突, 則將何以制之也. 美國者, 我之素所昧也. 空然被他慫慂, 自我引惹, 駕風濤涉重險, 疲弊我臣僚, 尾閭我財賄. 萬一覘我之虛, 侮我之弱, 強以難演之請, 委以不繼之費, 則將何以應之也. 俄夷者, 我之本無嫌者也. 空然信人間貳, 損我威重. 靠遠交而挑近隣, 擧措顚倒, 虛聲先播, 藉此爲釁, 來尋兵端, 則將何以救之也. 又況俄美日本, 同一夷虜, 難置厚薄於其間. 而豆滿一帶, 疆界又相接, 萬一循日本已行之例, 援美國新設之約, 請地來居, 請貨交榷, 則將何以拒之也. 又況薄海內外, 如日本美國者, 不可殫數, 萬一各自效嚬, 請地請和, 一如日本之爲, 則將何以遏之也. 不許則前功盡棄, 爲仇衆怨叢集爲敵者, 不但俄夷一國而已, 許之則一隅靑邱, 將無地可容. 如使俄夷, 眞如遵憲之言, 力能竝呑志在侵凌, 則將坐待萬里之援, 而抑將獨與轂下之羌戎禦之乎. 此其利害之較然者也. 今日朝廷何苦 而爲此有百害無一利之擧, 啓俄夷無心之心, 生美國無事之事, 以致寇而召戎乎. 其言又曰, 從事於西學, 盡力於致財, 盡力於勸農, 盡力於通工夫, 財用農工, 自有先王之良法美規. 唐虞之比屋皆封, 成周之居積行裹, 何嘗從事於西學乎. 尤可痛者彼遵憲者, 自稱中國之産, 而爲日本說客, 爲邪蘇善神, 其作亂賊之嚆矢. 無乃向時邪黨匪類, 憤於沁都之敗, 而知其不可以兵力取勝, 逞其僥倖稍食之慾, 售其輾轉熏染之奸乎. 如其不然, 則其言誘說之已極矣, 危辭恐爀之已盡矣. 又何以傳敎無害之說, 尾之於後也. 其心所在, 不過布其邪敎於我國之意也. 伏乞淵然深思, 廓揮乾斷, 其人則盡爲發遣, 其書則投諸水火, 明示好惡, 布告中外, 使一國含生曉然知聖意所在, 而益明周孔程朱之敎, 人皆親上死長, 衆心成城, 醜類邪黨, 無所容其奸, 我國禮義之俗, 將有辭於天下萬世矣.

批以闢邪衛正, 何待爾等之言乎. 至若他國人私擬文字, 初不足深究, 而爾等又誤看, 而抉摘矣. 若藉此而又煩疏, 擧是謗訕朝廷, 豈可待之, 以士子而不之嚴處乎. 爾等知悉退去.

『日省錄』, 高宗 18年 2月 26日

이 사료는 1880년(고종 17년) 수신사(修信使)로 일본에 갔던 김홍집(金弘集, 1842~1896)이 황준헌(黃遵憲, 1848~1905)으로부터 받은 『사의조선책략(私擬朝鮮策略)』을 고종(高宗, 재위 1863~1907)에게 바치자, 이만손(李晩孫) 등 영남 유생들이 이를 비판하면서 올린 만인소 내용이다.

『사의조선책략』은 황준헌이 조선의 외교 정책 방향을 논하며 중국과의 친교를 유지⋅확대하고, 미국⋅일본과 연대할 것을 주장한 책이다. 고종은 대신들에게 『사의조선책략』을 검토하도록 하고 동시에 전국의 유생에게 배포하여 그들의 식견을 넓히려 하였다. 그러나 오히려 재야의 유생들이 이를 격렬하게 반대하며, 이후 격렬한 척사 상소 운동이 전개되었다. 1881년(고종 18년) 2월 이만손, 강진규(姜晉奎), 이만운(李晩運)이 중심이 된 영남 만인소는 척사 상소 운동의 시작이었다.

영남 만인소는 『사의조선책략』의 주장에 크게 여덟 가지 근거를 제시하며 중국⋅일본⋅미국과 연합하여 러시아를 막는다는 주장을 강하게 비판하였다. 청국과는 기왕의 외교 관계를 어지럽힌다는 이유로, 일본과는 조선을 호시탐탐 노리는 마음이 더욱 커질 것이라는 이유로, 미국과 러시아와는 원래부터 관계가 없는데 굳이 이들을 불러들일 까닭이 없다는 이유를 들었다. 게다가 이들 외의 나라들이 조선에 달려들면 이를 감당할 수 없을 것이라고 보았다. 청국과 일본과는 현실의 역사적 경험을 가지고 언급했다면, 미국과 러시아에 대해서는 그 파장에 주목하는 견해였다. 아울러 농상공 등에서 서학(西學)을 수용하자는 주장에 대해서는, 조선에는 예부터 내려오는 좋은 제도가 있다며 거부하였다. 특히 황준헌이라는 인물 자체가 서교(西敎)에 우호적인 자로, 『사의조선책략』은 서교에 우호적인 분위기를 만들려는 의도에서 나온 것임을 비난하였다.

마지막으로 이러한 서적을 가지고 온 김홍집을 비롯한 개화 정책을 추진하는 관료들을 배척하고 『사의조선책략』을 아예 불태워 버릴 것을 요구하였다. 곧 정부의 개화 정책을 규탄하는 내용이었다. 이에 민씨 정권의 중심인물인 민태호(閔台鎬)는 이만손을 불러 주의를 주었다. 그리고 이들이 3월에 재차 상소를 기도하자 결국 이만손을 체포하여 전라도 강진현 신지도(薪智島)로 유배하고, 나머지 사람은 교외로 축출하였다. 그러나 영남 만인소로 촉발된 위정척사 운동은 전국적인 유생들의 운동으로 확산되었다. 황재현(黃載顯)과 홍시중(洪時中)의 상소가 뒤를 이었고, 5월에는 경기도와 충청도, 그 뒤로는 강원도의 유림들이 계속하였다. 이들은 서구 열강을 왜구와 같은 오랑캐로 보고 서양 문물을 배척했으며 통상을 극력 반대하였다. 영남 만인소를 계기로 봇물처럼 터진 전국 유림들의 위정척사 운동개화파와 보수파의 갈등을 초래했고, 동시에 정부의 개화 정책 추진에서 운신의 폭을 제한하는 결과를 가져 왔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신사척사운동 연구」,『사학연구』37,송병기,한국사학회,1983.
「제2차 수신사의 활동과 『조선책략』의 도입」,『한국사학보』25,이헌주,고려사학회,2006.
저서
『조선 후기 유림의 사상과 활동』, 권오영, 돌베개, 2003.

관련 사이트

규장각한국학연구원 원문자료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