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근대동학 농민 운동

황현의 동학 농민 운동 인식-갑오평비책

1. 난리를 빚어 낸 원인을 찾아서 여러 사람의 분을 풀어 주어야 합니다. 동비(東匪)의 창궐이 필시 한 번 난리가 일어날 형편이 아니라고 할 수가 없으니, 이설(李偰)1)이 말했듯이 여러 사람의 격변이 아니고서는 어찌 오늘과 같은 혼란에 이르렀겠습니까. 백성이 저들의 고기를 먹고 그 가죽을 깔고 눕고자 함이 개인의 원수보다 심하니, 먼저 모름지기 죄를 열거하여 논하여서 속히 국가의 형벌을 바로잡아야 합니다.

1. 성을 버린 죄를 다스리는 법률을 천명하여 왕법(王法)을 밝혀 주십시오. 국가가 태평한 지 오래되어 무릇 관직에 있는 자가 비록 성곽이나 군사를 믿지 못하더라도 어찌 하루아침에 무너져서 혹 성문을 열어서 도적에게 항복하고, 혹은 소문만 듣고 목숨을 아껴 도망하여, 한 사람도 도적을 막다가 죽은 신하가 없으니 한갓 국가의 수치일 뿐 아니라 사대부의 수치를 남기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심지어는 반역도의 우두머리가 높은 관리를 죽이고 명망 있는 관리를 매질로 욕보여도 누구 한 사람 분연히 욕하고 굴하지 않고 죽었다는 것을 듣지 못하였습니다. 슬픕니다! 구차하게라도 살고자 하는 것이 풍습이 되어 신하의 절의가 땅에 떨어졌습니다. 국가의 법으로 단연코 용서받기 어렵습니다. 생각하건대 이 두 조목이 비록 급하지 않은 것 같아도, 진실로 천명(天命)을 돌이키고 사람의 마음을 복종시키는 데 제일 크게 관계가 있으니 마땅히 목욕재계하고 죄인의 죄상을 성토해야 할 것입니다. 그러나 감사(監司)가 제 마음대로 할 수 없으니 마땅히 빨리 상주(上奏)하게 함으로써 어떻게 해야 할지 전하의 윤허를 얻기를 기약해야 할 것입니다.

1. 절의를 숭상하고 권장하여 윤리와 강령을 북돋아야 합니다. 이번 난리의 와중에서 조정에서 임명한 관리는 비록 한 사람도 힘을 드러낸 자가 없지만 50주(州)나 되는 큰 곳에 열 집 정도의 신의를 다하는 집안도 있을 것입니다. 일반 백성의 호(戶)를 편제할 때 무릇, 효자, 열녀, 충노(忠奴) 등 능히 그 본분을 다하는 자를 모두 찾아내어 특별히 포상함으로써 풍속과 교화의 근본을 북돋우어 주십시오.

1. 공적과 죄업를 조사해서 결정하여 사족들의 마음을 고무시켜야 합니다. 근래 경군(京軍)이나 향병(鄕兵)을 막론하고 도적을 토벌할 때의 조처가 올바르지 못하여, 혹 어떤 자는 적을 풀어 주어 환심을 사고, 혹은 어떤 자는 공을 꺼려하여 증오심을 파니, 사람들의 마음이 해이해지게 하여 나라를 위해 진실로 마땅함에 힘쓰기를 꺼리게 되었습니다. 실정을 조사하여 보고하여 형벌과 상을 공정하게 하여 권선징악의 정사(政事)를 다하여야 합니다.

1. 이번 난리의 원인을 캐내어 난리가 일어난 싹을 끊어야 합니다. 오늘날 논의하는 자는 모두 말하기를, 수괴는 죽이고 추종한 자는 용서해야 한다고 하는데, 이는 당장의 일만을 생각한 의논입니다. 동학 도적들(東匪)의 요사스러운 말과 반역하는 행동에는 신민(臣民)으로서 차마 말할 수 없는 것이 있습니다. 이번에 죽인 동비는 1만분의 1밖에 안됩니다. 병기를 감추고 인첩(印帖)을 묻어 두고서 다시 일어날 것을 준비하는 자가 서로 연결되어 바람과 티끌이 움직이기만 하면 반드시 다시 호응할 것입니다. ……(중략)…… 접주(接主)와 성찰(省察) 등 무릇 명목 있는 자와 사교(邪敎)에 물든 자 및 흉악하고 완고한 도적 같은 자는 모두 풀을 베듯 짐승을 사냥하듯 소탕해야 하고, 그 나머지 귀화한 무리는 저절로 다스릴 수 있습니다.

1. 징토(徵討)를 엄히 하여 민심을 안정시켜야 합니다. 어리석은 백성이 적을 따른 것은 혹시 용서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족과 품관(品官)과 이서(吏胥) 등 일의 향방을 조금이라도 알 만한 자들로서 쉽게 죄를 범한 자들은 경중을 따지지 말고 모두 사형으로 논하여야 합니다. 대개 이 무리는 비록 명성과 지위가 없으나 곧 지방의 명망 있는 집안입니다. 어리석은 백성이 보고 본받는다면 기강이 극도로 문란해질 것입니다. 이들이 만약 법망에서 빠져나간다면 국법은 어찌 쓰겠습니까. 조사(朝士)⋅음관(陰官)⋅무관⋅문사(文士)⋅생원진사 중에서 죄를 지은 자의 경우에는 더욱 마땅히 벌을 중하게 해야 합니다. 혹자는 ‘위에 적은 두 가지 조목대로 한다면 죽는 자가 만(萬)을 헤아려 백성이 적어져서 무엇을 가지고 나라가 되겠는가’라고 말합니다. 아, 이것은 어리석은 아이들의 견해입니다. 안개가 제거되지 않으면 해와 달이 밝지 않고 잡초를 제거하지 않으면 곡식이 자라지 못합니다. 또 살생의 운수가 흥하면 죽는 자가 반드시 많은 것은 예로부터 이미 그러했습니다. ……(중략)…… 대개 난리를 겪은 후에는 때를 구제할 인재가 없음을 근심할 뿐입니다. 진실로 법과 정치가 행해진다면 어찌 백성이 없는 것을 근심하겠습니까. 지금의 비적 무리는 마땅히 죽여야 할 자로서 모두 죽이더라도 한 도에서 1만 명에 지나지 않을 것이니 무엇이 혹독함이 있겠습니까. ……(중략)……

1. 세금을 감면해서 도탄에 빠진 백성을 살려야 합니다. 동비는 민란에서 시작되었고 민란은 세금을 무겁게 거두는 것 때문에 고통스러워하였습니다. 근년에는 세금과 부역이 해마다 증가하고 달마다 더하여 백성이 빨리 죽기를 원합니다. 그러나 국가에서 어찌 일찍이 정액 외에 세금을 거두었겠습니까. 모두 부정한 수령과 간교한 서리가 우리 백성을 원수처럼 보아 착취하였기 때문입니다. 산 채로 삼키고 껍질은 벗겨서 모두 죽이기에 이르렀습니다. 이에 큰 난리를 겪은 상황에서 한 번 세금을 탕감하여 널리 임금님의 은혜를 베풀어 주고, 서서히 과거의 제도를 논의해서 혁신하는 것이 마땅합니다. 논의하는 자가 비록 재정의 부족함을 근심하지만 ‘백성이 족하면 임금이 누구와 더불어 불만족하겠는가’2)라는 공문(孔門)의 말이 어찌 우리를 속이겠습니까.

1. 서리의 폐단을 없애 사회를 해치는 도적들을 제거해야 합니다. 요즈음 경향(京鄕)의 서리가 나라의 큰 좀이 되었습니다. 남명(南冥) 조식(曺植)의 말이 거의 증거가 될 것이니, 호남 지방 서리의 폐단은 8도에서도 으뜸입니다. 호남 중에서도 전주 감영이 더욱 심하고, 전주 감영 중에서도 저리(邸吏)의 폐단이 더욱 심합니다. 진상(進上)을 빙자하여 역가(役價)를 후하게 거두어서 큰 고을에선 수만 냥을, 작은 고을에서 수천 냥을 놓아 그 이자를 한 해에 3배를 거두었습니다. ......(중략)...... 이제 새로운 제도가 이미 정하여져 진상을 앞으로는 없애고 역가를 탁지부에 바치게 되었습니다. 이때에 함부로 거두는 액수를 빨리 고쳐서 마땅한 방법을 마련하여 백성들의 삶을 펴게 해야 합니다. 외읍(外邑)에서는 서리의 정원도 또한 마땅히 고을의 대소를 헤아려서 그 수를 줄이고 인원을 정하여 영구히 준수하도록 해야 합니다.

1. 지방의 장정으로 병제(兵制)를 새롭게 해야 합니다. 우리나라의 무력이 약하여 동비의 변란은 몸의 옴과 같은 존재인데도 만 리 밖 외국의 구원을 부르기에 이르렀으니 또한 부끄럽지 않겠습니까. 지금 큰 난리가 대충 진정되었습니다. 쇠락한 도적들이 귀화하는 날에는 죽을 죄를 용서해 주고 그 중 날래고 건장한 자를 가려서 진영(鎭營)에 예속시키고, 다시 향민(鄕民) 가운데 수완이 있는 자를 골라 난리를 겪고 떠돌아다니는 자를 가려 만인을 합하여 서로 간격을 두어 배치하고, 기예를 익히고 기율을 엄히 하여서 일의 완급에 따라 믿을 수 있게 한다면 지방관의 형세를 굳세게 하고 사특한 도적들의 마음을 깨트릴 수 있을 것입니다. ……(중략)……

1. 향약을 반포하여 풍속을 후하게 해야 합니다. 난리가 이미 평정되고 있으니 무(武)만을 숭상할 수는 없습니다. 마땅히 친목하는 가르침과 사양하는 예법을 강구하여 백성들로 하여금 윗사람을 가까이 하고 어른을 위하여 죽을 의리를 알게 하여야 합니다.

동학농민전쟁사료총서』8(역사문제연구소 동학농민전쟁백주년기념사업추진위원회, 1996), 「갑오평비책」

1)1894년 부사과로서 동학 농민 운동의 원인을 관찰사⋅수령 등 지방관의 탐학에 있음을 지적하고 5개의 방책을 제시한 바 있다.
2)백성이 족하면 임금이 누구와 더불어 불만족하겠는가 : 『논어(論語)』 안연(顔淵)에 나오는 유약(有若)이 애공(哀公)에게 한 말이다.

一 追釀亂之罪 以洩輿憤 東匪之猖獗 亦未必非一亂之數 而除非李偰所彈諸人激變 則何至如今日之糜爛哉 民之欲食肉寢皮 甚於私讐 先須論列 亟正邦刑

一 申棄城之律 以明王法 國家升平已久 凡居官者 雖無城郭甲兵之可恃 豈可一朝土崩 或開門揖寇 或望風逃命 無一個禦侮 殉難之臣 非徒爲國家之羞 不亦貽士大夫之恥乎 甚至逆魁戕殺大吏 笞辱名宦 而未聞一人能奮罵不屈而死 嗟乎 偸生成俗 臣節掃地 封疆之律 斷不容貸 惟此兩條 雖似不急 洵爲回天命 服人心之 第一大關係 所宜沐浴 鳴皷者也 然道臣不可擅 使亟宜飛 章奏聞 以去就爭之 期於蒙允

一 崇奬節義 以扶倫綱 今玆之亂朝廷命吏 則雖無一人出色 而以若五十州之大 容有十室之忠信 其在委巷編戶 凡孝子烈婦忠奴之能盡其分者 悉心搜訪 旌別褒賞 庸培風化之鬱

一 核定功罪 以皷士心 現今無論京軍鄕兵 剿討之際 施措乖宜 或縱賊沽恩 或忌功媢疾 以致群情解體 不肯爲國 宣力允宜 査覈登聞 俾刑賞得中 而盡勸懲之政

一 窮究詰 以絶亂萌 今之議者 皆曰 殲渠赦脅 而此目睫之論也 東匪之倡妖言逆節 有非臣民所忍言 而今所誅殺 不能萬分之一 藏軍器埋印帖 準備再猘者相屬 風塵乍動 必復響合 ……(中略)…… 接主省察等屬凡有名目者 及傳染邪敎者 凶頑竊盜者 一一草薙 而禽獮之 其餘歸化之徒 自可罔治

一 嚴懲討 以定群志 愚民從賊 容或可原 惟是士族品官吏胥之稍知向方 而無難犯染者 毋論輕重 一例論死 蓋此屬雖無名位 乃鄕谷之望也 愚民視效 魚爛河決 此若網漏三尺安用 若朝士蔭武文士生進之在犯者 尤宜重誅 或曰如右兩條 則死者萬數人 民鮮少何以爲國 噫 此童孺之見也 氛翳不掃 日月不明 稂莠不除 嘉穀不茂 且殺運之興 死者必多 自古已然 ……(中略)…… 大抵喪亂之後 患無救時之才耳 苟法行政擧 何患無民 今之匪類 就其可殺者 而盡殺之計 一省不過萬人 何慘酷之有 ……(中略)……

一 蠲賦斂 以蘇瘡痍 東匪始於民亂 而民亂俑於重斂 近年稅課 戶賦歲增月加 民願速死 然國家何嘗懲額外之斂哉 皆墨倅猾吏 仇視祖宗赤子 因緣侵漁 生呑活剝 至於盡劉 今當大亂之後 合行一番 蠲蕩普宣 雷雨之澤 徐議舊制 與之維新 議者雖患經用之不敷 百姓足 君孰與不足 孔門之言 豈欺我哉

一 除吏弊 以祛蟊賊 近世京鄕吏胥爲國大蠧 曺南溟之言 殆將驗矣 而湖南吏弊 甲于八路 湖南之中 完營尤甚 完營之中 邸弊尤甚 憑藉進上 厚徵役價 大邑數萬 小邑數千 放債息利 歲收三倍 ……(中略)…… 今新制旣定 進上將徹 役價當輸納度支 于斯之際 亟宜革其濫額 量宜磨鍊 以紓民力 外邑吏員 亦宜量邑大小 減數定額 永久遵行

一 籍土勇 以新兵制 我國武力不競 東匪之變 何等疥癬 而至召萬里之外援 不亦可羞哉 今當大亂粗定 零賊歸化之日 貰其死罪 擇其驍健 隷之營下 更選鄕民之有材力 而經亂流離者 合萬人 相間錯置 鍊伎藝嚴紀律 使緩急可仗 則足以壯藩臬之勢 而破姦宄之膽矣 ……(中略)……

一 頒鄕約 以厚風俗 亂旣底平 不可究武 宜講睦婣之敎 揖讓之禮 俾民知親上死長之義

『東學農民戰爭史料叢書』8(歷史問題硏究所 東學農民戰爭百周年紀念事業推進委員會, 1996), 「甲午平匪策」

이 글은 매천(梅泉) 황현(黃玹, 1855~1910)이 동학 농민 운동이 마무리된 뒤 그 대책을 쓴 「갑오평비책(甲午平匪策)」 중 일부를 뽑은 것이다.

그는 10조목으로 동학 농민 운동의 수습책을 진술한 이유를 당시 조정의 동학에 대한 태도가 미온적이었기 때문이라 밝히고, 형벌을 엄히 적용할 것을 주장하고 있다. 특히 농민군에 항복한 지방관⋅농민군에 합세한 자⋅사족들을 징계하고, 이 중에 의리를 지킨 자는 포상하고, 농민군이 다시 봉기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농민군 지도층이나 동학에 물든 자들을 소탕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아울러 동학 농민 운동이 발생한 원인으로 과도한 세금과 서리의 폐단을 지적하고 그 개혁을 역설하였다. 사회 대책으로 향약을 반포하여 문란한 풍속을 바로잡고, 아울러 항복한 일부 동학 농민군을 지방군에 재배치할 것을 제시하였다.

황현은 봉건 질서 회복을 바탕에 두면서 부분적, 점진적 개혁을 주장하고 있다. 관권의 수탈과 제국주의의 위협을 위기의 원인으로 지목하고 조세 감면, 부패한 관리에 대한 처벌 등의 해결책을 제시한 것은 당시의 지식인과 상통하는 측면이 있다. 그러나 동학을 사교(邪敎)라 비판하여 그 혁명성을 부정한 점, 절의를 숭상하고 권장하며 윤리와 강령을 북돋을 것, 효자와 열녀 등을 포상하여 풍속과 교화를 북돋을 것, 향약을 반포할 것 등의 주장은 봉건적 전통 사회의 이념과 유교적 민본주의, 성리학척사(斥邪) 의식을 바탕으로 한 위기 극복 방책이다. 이는 결국 그의 시대 인식에 한계를 드러내는 부분이라 하겠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황현의 농민전쟁 수습책」,『역사와 인간의 대응-고병익선생 회갑기념 사학논총』,김용섭,,1984.
「‘갑오평비책’에 대하여 : 매천 황현의 동학인식」,『남사정재각박사고희기념 동양학논총』,김창수,고려원,1984.
「매천 황현의 동학농민군과 일본군에 대한 인식」,『한국근현대사연구』55,박맹수,한국근현대사연구회,2012.
저서
『한국근대농업사연구』2(신정증보판), 김용섭, 지식산업사, 2004.

관련 사이트

동학농민혁명참여자명예회복심의위원회 동학농민혁명 종합지식정보시스템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