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근대일제의 국권 침탈과 국권 회복 운동

정미 의병 전쟁-맥켄지가 기록한 의병

우리가 원주에 도착하기 전에 이 부근에서 틀림없이 의병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원주에서 15마일이나 20마일쯤 앞으로 나가면 의병이 있다는 이야기였다. 우리는 그 정도 거리가 되는 지점에서 양근(陽根)으로 향했다.

……(중략)……

처음 보았을 때 양근은 사람이 살지 않는듯 보였다. 그러나 주민들은 문 뒤에 숨어서 나를 지켜보고 있었다. 얼마 후 어른이나 아이들이 살그머니 나와 접근해 왔다. 우리는 곧 친구가 되었다. 부녀자들은 도망쳐 버렸다. 그날 오후 우리는 집 구조가 꽤 좋은 한국 가옥의 마당에 여장을 풀었다. 나의 고용인이 앞쪽 안마당에서 저녁을 준비하고 있다가 돌연 들고 있던 것을 떨어뜨리고 급히 내가 있는 곳으로 달려왔다. 그는 몹시 흥분하여 “선생님, 의병이 나타났습니다. 여기에 군인들이 있습니다!”라고 소리쳤다.

다음 순간 5, 6명의 의병이 마당에 들어와 내 앞에서 정렬하더니 경례를 했다. 그들은 모두 18세에서 26세 정도의 청년들이었다. 영리하게 보이고 용모가 단정한 한 청년은 아직도 한국 정규군의 구식 제복을 입고 있었고, 다른 사람들은 군복 바지를 입었다. 이들 중 두 사람은 흐느적거리는 낡아빠진 한복을 입고 있었다. 가죽 구두를 신고 있는 사람은 한 사람도 없었다. 그들은 허리에 손수 만든 무명 탄대(彈帶)를 감고 있었고, 거기에 총알이 반쯤 들어 있었다. 한 사람은 머리에 터키 모자 같은 것을 쓰고 있었고, 다른 사람들은 두건을 감고 있었다.

나는 그들이 갖고 있는 총을 보았다. 여섯 사람이 각각 다른 다섯 종류의 무기를 갖고 있었는데 어느 것이나 제대로 쓸 만한 총이 없었다. 한 사람은 가장 낡은 유형의 화승총으로 알려져 있는, 총구로 탄환을 재는 구식 한국 총을 자랑스럽게 가지고 다녔다. 그 남자의 팔에는 도화선인 화승이 감겨 있었고, 앞쪽에는 화약 주머니와 장전용 탄환 주머니를 달고 있었다. 나중에 알게 된 일이지만, 이 총구로 탄환을 재는 총이 대부분의 의병이 쓰고 있는 무기였다. 총에 화약을 재기 위해 쓰는 꽂을대는 자기 집에서 나무를 깎아 만든 것이었다. 총신은 녹슬어 있었다. 총의 가죽 멜빵은 없고 대신 무명으로 만든 끈이 달려 있을 뿐이었다.

두 번째 남자는 구식 한국군 총을 갖고 있었는데, 너무나도 구식이어서 그 시대 최악의 견본이라고나 할 만한 물건이었다. 세 번째 남자 또한 마찬가지였다. 또 한 사람은 아주 작은 스포츠용 총을 갖고 있었는데, 그것은 아버지가 귀여워하는 열 살 정도 어린이에게 줄 수 있을 정도로 결코 해를 가하지 못할 물건이었다. 또 한 남자는 기마용 권총을 갖고 소총 탄창을 붙이고 있었다. 세 자루의 총에는 중국 마크가 붙어 있었다. 그 모든 총은 어느 것이나 녹슬어 있고 부식되어 있었다.

설마 이 사람들이 몇 주 동안이나 일본군에 항전할 것을 선언해 온 사람들이라니! 지금 이 순간에도 일본 정규군 1개 대대는 이 사람들과 그 전우들을 포위⋅섬멸하려고 작전 행동을 전개하고 있었다. 내 앞에 있는 사람 중에 세 사람은 날품팔이 노동자였다. 오른쪽에 서 있는 영리하게 보이는 젊은이는 분명히 하공사관으로서 행동하고 있었고, 그는 자기 전우들에게 군인으로서의 거동을 훈련시키려고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었다. 거기에 일곱 번째 남자가 들어왔다. 그는 무장은 하지 않고 양반풍의 좋은 옷차림을 한 상류 계급 한국인이었다. 다만 그는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여위고 햇볕에 타 있었다.

……(중략)……

그들은 하고 싶은 이야기를 많이 갖고 있었다. 왜냐하면 그들은 그날 아침의 전투에 참가하고 일본군 앞에서 후퇴한 참이었기 때문이다. 일본군은 더 유리하게 포진하여 40명으로 200명의 의병을 공격했고, 의병 측은 후퇴한 것이었다. 그러나 의병 측은 일본군 4명을 사살했으며 일본군 측은 단지 의병 2명을 살해하고 3명 정도에게 부상을 입혔을 뿐이라고 그들은 설명했다.

……(중략)……

잠시 후 그날 전투를 지휘한 장교가 나를 찾아왔다. 그는 퍽 젊은 남자였으며 상류층의 한국인으로 통상적으로 입는 길고 흰 두루마기를 입고 있었다. 나는 그에게 “당신들이 여기에 있는 줄 알면 일본군이 틀림없이 이리로 올 텐데, 야간 공격에 대한 어떤 경계 태세를 취하고 있나요? 보초는 세워 놓았나요? 개울 쪽 도로는 방비하고 있습니까?” 하고 물었더니, 그는 “보초는 필요 없습니다. 주위에 있는 한국인 전부가 우리를 위해 감시를 해 주고 있습니다”라고 대답했다.

나는 다른 의병군의 조직에 대해 여러 가지로 그에게 물어 보았다. 그들은 도대체 어떻게 조직되어 있는 것일까? 그 대장이 나에게 해준 이야기로 미루어 보면 그들은 실제로 전혀 조직이 되어 있지 않은 것이 분명했다. 각각 흩어져 있는 몇 개의 무리들이 아주 엉성하게 결합되어 있는 것에 불과했다. 각지의 부유한 사람들이 기금을 제공했다. 그것을 그가 산재해 있는 한두 사람의 의병에게 은밀히 건네주면 그들이 각각 자기 주위에서 자기편을 모으는 것이었다.

그는 자기들의 전도가 반드시 밝은 것만은 아님을 인정하였다. “우리는 죽을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것으로 좋습니다. 일본의 노예로 살기보다는 자유로운 인간으로서 죽는 편이 훨씬 낫습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중략)……

내가 가는 곳마다 들은 이야기는, 많은 전투에서 일본군이 부상자나 투항자의 전부를 조직적으로 살육했다는 것을 보여 준다. 모든 경우가 그랬다고 할 수는 없을지라도 대개의 경우가 확실히 그러했다. 이 사실은 일본 측의 많은 전투 보고에 의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전투 보고서에 적힌 한국인 사상자 수를 보면 부상자나 투항자에 대해서는 일체 언급이 없고 죽은 자의 수가 너무나 많은 것이다.

또 한 가지 기록해 둘 필요가 있다. 일본군은 도처에 불을 지르고 다님과 동시에, 반란군을 도왔다는 혐의가 있는 자를 다수 사살했다. 한국인들이 나에게 이런 사실을 이야기해 줄 때 그들이 마지막에 꼭 하는 말은, 일제 사격을 가한 후 총살대를 지휘하는 일본 장교는 시체에 다가가 칼로 찌르거나 베거나 했다는 것이었다. 나는 신빙성을 확실히 보증할 수 있는 어느 영국인에게도 이와 같은 이야기를 들었다.

……(후략)……

F. A. 맥켄지 저, 김창수 역, 『조선의 비극』, 을유문화사, 1984

CHAPTER XVIII WITH THE REBELS

……(전략)……

Before arriving at Won-ju we had been told that we would certainly find the Righteous Army around there. At Won-ju men said that it was at a place fifteen or twenty miles ahead. When we reached that distance we were directed onwards to Yan-gun.

……(중략)……

At first Yan-gun seemed deserted. The people were watching me from behind the shelter of their doors. Then men and boys crept out, and gradually approached. We soon made friends. The women had fled. I settled down that afternoon in the garden of a Korean house of the better type. My boy was preparing my supper in the front courtyard, when he suddenly dropped everything to rush to me. “Master,” he cried, highly excited, “the Righteous Army has come. Here are the soldiers”

In another moment half a dozen of them entered the garden, formed in line in front of me and saluted. They were all lads, from eighteen to twenty-six. One, a bright-faced, handsome youth, still wore the old uniform of the regular Korean Army. Another had a pair of military trousers. Two of them were in slight, ragged Korean dress. Not one had leather boots. Around their waists were home-made cotton cartridge belts, half full. One wore a kind of tarboosh on his head, and the others had bits of rag twisted round their hair.

I looked at the guns they were carrying. The six men had five different patterns of weapons, and not one of them was any good. One proudly carried an old Korean sporting gun of the oldest type of muzzle-loaders known to man. Around his arm was the long piece of thin rope which he kept smouldering as touch-powder, and hanging in front of him were the powder horn and bullet bag for loading. This sporting gun was, I afterwards found, a common weapon. The ramrod, for pressing down the charge, was home-made and cut from a tree. The barrel was rust-eaten. There was only a strip of cotton as a carrying strap.

The second man had an old Korean army rifle, antiquated, and a very bad specimen of its time. The third had the same. One had a tiny sporting gun, the kind of weapon, warranted harmless, that fathers give to their fond sons at the age of ten. Another had a horse-pistol, taking a rifle cartridge. Three of the guns bore Chinese marks. They were all eaten up with ancient rust.

These were the men—think of it—who for weeks had been bidding defiance to the Japanese Army! Even now a Japanese division of regular soldiers was manoeuvring to corral them and their comrades. Three of the party in front of me were coolies. The smart young soldier who stood at the right plainly acted as sergeant, and had done his best to drill his comrades into soldierly bearing. A seventh man now came in, unarmed, a Korean of the better class, well dressed in the long robes of a gentleman, but thin, sun-stained and wearied like the others.

……(중략)……

They had a story to tell, for they had been in the fight that morning, and had retired before the Japanese. The Japanese had the better position, and forty Japanese soldiers had attacked 200 of them and they had given way. But they had killed four Japanese, and the Japanese had only killed two of them and wounded three more.

……(중략)……

Very soon the officer who had been in charge of the men during the fight that day called on me. He was a comparatively young man, dressed in the ordinary long white garments of the better-class Koreans. I asked him what precautions he had taken against a night attack, for if the Japanese knew where we were they would certainly come on us. Had he any outposts placed in positions? Was the river-way guarded? “There is no need for outposts,” he replied. “Every Korean man around watches for us”

I cross-examined him about the constitution of the rebel army. How were they organised? From what he told me, it was evident that they had practically no organisation at all. There were a number of separate bands held together by the loosest ties. A rich man in each place found the money. This he secretly gave to one or two open rebels, and they gathered adherents around them.

He admitted that the men were in anything but a good way. "We may have to die," he said. "Well, so let it be. It is much better to die as a free man than to live as the slave of Japan."

……(중략)……

But what I heard on all sides went to show that in a large number of fights in the country the Japanese systematically killed all the wounded and all who surrendered themselves. This was not so in every case, but it certainly was in very many. The fact is confirmed by the Japanese accounts of many fights, where the figures given of Korean casualties are so many killed, with no mention of wounded or prisoners.

Another point deserves mention. In place after place the Japanese, besides burning houses, shot numbers of men whom they suspected of assisting the rebels. When describing these executions to me the Koreans always finished up by mentioning how, after the volley had been fired, the Japanese officer in command of the firing party went up to the corpse and plunged his sword into it or hacked it. An Englishman, of whose accuracy I have every reason to be assured, heard the same tale.

……(후략)……

F. A. McKenzie, 『THE TRAGEDY OF KOREA』, 1908, 197~208쪽

이 사료는 캐나다 출신 신문기자 맥켄지(Mckenzie, F. A.)가 1904년(대한제국 광무 8년) 영국 런던 〈데일리 메일(Daily Mail)〉의 아시아 특파원으로 내한한 후 겪은 구한말의 폭압적인 현실과 일본의 만행, 그리고 탄압을 적나라하게 작성하여 발표한 『조선의 비극(THE TRAGEDY OF KOREA)』이라는 책의 일부이다. 그 중에서도 위의 사료는 1907년(융희 1년) 8월 군대 해산 직후 경기도 양평에서 직접 의병들을 만난 뒤 남긴 생생한 기록이다.

1907년 6월 헤이그 특사를 빌미로 일본과 통감부고종(高宗, 재위 1863~1907)을 강제 퇴위시키고 순종(純宗, 재위 1907~1910)을 즉위시킨 다음 한일 신협약(韓日新協約)을 강제 체결했고, 나아가 8월 1일에는 군대 해산을 단행하였다. 1906년(광무 10년) 후반에 이르러 다소 기세가 누그러졌던 을사의병은 해산 군인들의 합류로 규모와 전력 면에서 이전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성장하여 정미의병으로 확대, 발전하였다.

그러나 정미의병에 참여한 의병들의 무장 조건은, 해산 군인들이 참여해 이전보다는 무장이 나아졌다고는 하지만 신식 무기로 무장한 일본 정규군에 비하면 많이 뒤떨어졌다. 이를 잘 보여 주는 것이 위의 기록이다. 당시 의병들의 복장, 무기, 민간인들과의 관계, 의병들의 항일 의지 등을 자세히 살펴볼 수 있는데, 이 가운데 주목되는 것은 의병들의 주력 무기였던 화승총에 대한 설명이다. 총신, 화승, 화약 주머니, 탄환 주머니, 나무 꽂을대를 지닌 의병의 모습을 쉽게 상상할 수 있다.

맥켄지의 기록에 등장하는 의병들의 무장 상태는 대한제국 이전의 구식 조선군이나 민간 포수들이 보유했던 것으로, 대한제국 시기 중앙 정규군이 소지한 신식 소총과는 달랐다. 이러한 정도의 무장을 유지한 의병들이 신식 무기로 무장한 일본군과 맞서기 위해서는 유격 작전을 펼칠 수밖에 없었고, 작전 지역 백성들과의 관계가 절대적으로 중요했다.

맥켄지가 살펴본 양평 의병에는 해산된 지방 진위대 군사들과 노동자⋅포수 등이 참여했고, 그 지휘부는 양반 사족들이 이끌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맥켄지는 이때 만난 의병들을 사진으로 남겼는데, 거기에는 칼을 든 대한제국 정규군 복장의 지휘관과 화승총을 들고 배낭을 멘 앳된 모습의 소년이 포함된 의병들이 전방을 향해 자세를 취하고 있었다. 이 사진은 정미의병을 상징하는 사진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의병들이 일본군과 벌인 전투는 대부분 일방적인 결과를 낳았지만, 의병들의 항일 의지만큼은 쉽게 꺾이지 않았다. 위에서 “일본의 노예로 살 수 없다”라는 말은 이를 역설한다.

정미의병은 서울과 지방의 대한제국 해산 군인들이 참여해 경기도와 강원도 등 전국적으로 수십여 의병진을 구성하고, 이들이 연합해 서울 진공 작전을 펼쳤을 뿐만 아니라 호남에서의 처절한 투쟁 등 이전의 의병과 다른 양상으로 전개되었다. 정미의병은 1909년 후반까지 약 2년 반 동안 일본과 전선이 없는 전쟁을 벌였다. 특히 1908년(융희 2년)을 전후한 시기에 대략 10만의 의병이 전국 방방곡곡에서 혈전을 벌이다 약 1만 5000명이 목숨을 잃었다. 같은 기간 일본군 전사자는 채 100명을 넘지 않았다는 점에서 이는 전쟁이라기보다 무자비한 학살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이 시기 의병은 오로지 대한제국의 국권을 수호하고 민족의 자유를 지키기 위한 투쟁이었다고 하겠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한말⋅일제시기 구미지역 유생층의 동향」,『한국학논집』24,김도형,계명대학교 한국학연구원,1997.
「허위의 현실인식과 국권회부운동」,『청계사학』9,박성진,청계사학회,1992.
「허위의병부대의 항일무장투쟁」,『한민족독립운동사논총』,신용하,수촌박영석교수화갑기념논총간행위원회,1992.
「의병운동의 한국민족주의상의 위치 상 」,『한국민족운동사연구』1,조동걸,한국독립운동사연구회,1986.
편저
『왕산 허위의 나라사랑과 의병전쟁』, 김희곤 외, 구미시⋅안동대 박물관, 2005.

관련 이미지

의병 부대

관련 사이트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