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근대일제의 국권 침탈과 국권 회복 운동

신민회 결성 취지문

대한 신민회 취지서

……(전략)……

생각건대 수백 년 이래 세계가 새로이 열리고 인지(人智) 역시 새로워지고 정치는 신정치, 법률은 신법률, 교육은 신교육, 공예는 신공예, 전차⋅함선은 새로이, 전포(電砲)⋅우환(雨丸)의 전술은 새로워서 두 대륙의 신기술은 날로 다투어 바다를 통해 새로운 법이 매일 도래한다. 이때를 당하여 우리는 꿈만을 즐기고 헛소리만 하고 위에 있는 관리들은 권세를 다투고 뇌물을 탐내며 아래에 있는 인민은 무지하여 소용이 없는 것을 고수하고 명예와 이익에 치우치고 정령(政令)은 헛된 말의 우상이 되었고, 법은 폐기된 휴지와 같다.

……(중략)……

정치, 문화, 모든 미술 하나라도 퇴보하지 않은 것이 없다.

……(중략)……

인심이 이와 같이 항상 내려가는데 그 중에서 홀로 진보하는 두 가지가 있다. 첫째는 압제의 포악함, 둘째는 의뢰의 열등함이 이것이다. 압제와 의뢰는 항상 서로 어울려서 병행하는 것이다. 이 때문에 백성은 반드시 사족에게 의뢰하지 않고서는 동족을 압제할 수가 없다. 사족은 반드시 수령에게 의뢰하지 않고서는 백성을 압제할 수가 없다. 수령은 권문세가에 의뢰하지 않고서는 사족을 압제할 수가 없다. 권문세가 역시 외국에게 의뢰하지 않고서는 전국을 압제할 수가 없다.

……(중략)……

러일 전쟁의 포성이 아직 그치지 않았다. 시모노세키 조약의 먹이 아직 마르기도 전에 외교 권한이 하루아침에 일본에 넘어가 정부의 자리에 외국인이 나란히 앉고 군사⋅경찰⋅법⋅재정을 각각 인계하였으며 광업⋅삼림⋅토지를 갈기갈기로 찢었다. 아아, 우리 동포여, 아는가 모르는가. 꿈인가 깨었는가.

……(중략)……

우리들이 예전에 스스로 새로워지지 못했기에 안 좋은 결과를 오늘에 거두었지만, 오늘 만약 새로워진다면 좋은 결과를 후일에 얻을 것이다. 그러므로 오늘 나라를 위하는 길은 역시 오직 새로워지는 것뿐이다.

……(중략)……

본인 등은 국민의 일원으로서 수년째 해외에서 생활하면서 학문을 배우는 가운데 얻는 것이 있으므로 국민의 책임을 갚아 국민의 천직을 행하려고 한다.

……(중략)……

여기에서 위는 천지의 신에게 묻고 아래로는 동포형제와 상의하여 드디어 하나의 모임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리버사이드에서 발기한다. 그 이름을 대한 신민회라고 한다. 신민회는 무엇 때문에 일어났는가. 완고하고 부패한 국민 생활을 개혁할 새로운 사상이 시급히 필요하며, 우둔한 국민을 깨우칠 수 있는 새로운 교육이 시급히 필요하고, 식어 버린 뜨거운 마음을 다시 살리기 위해 새로운 제창이 시급히 필요하며, 쇠약해진 원기를 북돋울 새로운 보양이 시급히 필요하고, 타락한 도덕을 되살릴 새로운 윤리가 시급히 필요하며, 쇠퇴한 문화를 부흥시킬 새로운 학술이 시급히 필요하고, 미약한 산업을 일으킬 새로운 모범이 시급히 필요하며, 부패한 정치를 일신할 새로운 개혁이 필요하다.

……(중략)……

무릇 우리 한국인은 내외를 논할 것 없이 통일 연합으로 그 길을 정하고, 독립과 자유로 그 목적을 세워야 할 것이다. 이는 신민회가 발원하는 바이며 신민회가 품고 있는 바이다. 요컨대 새로운 정신을 불러 깨우치고 새로운 단체를 조직해서 새로운 국가를 건설할 뿐이다.

……(하략)……

통감부문서』6권 헌기 제501호, 1909년 3월 5일, 대한 신민회 취지서 및 동회 통용 장정 등 보고 건

청년학우회 취지서

위로 옛사람의 유업을 이어받아 그 단점을 버리고 장점을 보완하며, 아래로 동포의 선구자가 되어 험준한 상황을 뛰어넘어 평탄함을 이룰 자는 바로 우리 일반 청년들이다. 그러므로 청년은 한 나라의 깃발이며 한 세상의 스승이거늘 우리나라는 요즈음 한가히 뒤로 물러나 지키는 것을 도덕이라 하며 좁은 견문으로 한쪽에 치우치는 것을 학술이라 하고 거짓을 꾸며 속이며 실속이 없는 것을 능사라 한다. 뿔뿔이 흩어지고 갈래갈래 찢어짐이 버릇이 되어 풍속이 날로 쇠퇴하고 인심이 날로 썩어 청년 사회에 한 점 햇빛이 비치지 않으므로 그 나이는 청년이지만 그 기력의 쇠약함은 늙은이와 같으며, 그 모습은 청년이지만 그 지식의 어둡고 어리석음은 어린아이와 같으니, 청년, 청년이여, 이것이 어찌 청년인가. 바로 지금 문명의 거센 물결이 문을 닫은 채 고집 세고 사리에 어두웠던 정신을 번쩍 들게 일깨워, 천릿길에 안장을 지고 나서 앞날의 길을 찾는 자가 많다. 다만 부패한 옛 습속을 개혁하고 진실한 기풍을 양성하려면 학술과 기능으로나 언론과 문장만으로는 효과가 없을 것이다. 뜻있는 청년이 일대 정신 단체를 조직하여 마음과 힘을 모아 지식을 서로 나누어 실천에 힘쓰고 전진을 모색하여 고락을 함께하며 서로 돕고 어지러운 풍습을 막으며 앞길의 행복을 구하여 유신의 청년으로 유신의 기초를 닦을 것이다. 그러므로 본회를 확립하고자 취지를 내세워 우리 청년계에 알리노니 생각건대 우리 뜻있는 청년이여.

융희 3년(1909) 8월

발기인 윤치호(尹致昊), 장응진(張膺震), 최남선(崔南善), 최광옥(崔光玉), 박중화(朴重華) 등

〈대한매일신보〉, 1909년 8월 17일

大韓新民會趣旨書

……(前略)……

盖數百年以來世界新ニ闢ケ人智亦新ニシテ政治ハ新政治, 法律ハ新法律, 敎育ハ新敎育, 工藝ハ新工藝, 電車輪艦新ニ電砲雨丸ノ戰術新ニシテ兩球大陸ノ新技術日ニ鬪ヒ四面海洋ノ新法日ニ渡來ス此時ニ當リ我輩ハ酣夢ノミ譫語ノミ上ニ在ル官紳ハ權勢ヲ爭ヒ賄賂ヲ貪リ下ニ在ル人民ハ迂腐ヲ守リ名利ニ趨リ政令ハ虛設ノ偶像ニシテ法文ハ卽チ廢棄セル反古紙ノ如シ

……(中略)……

政治文化凡百ノ美術一モ退步セサルナシ

……(中略)……

人心世道此ノ如ク每ニ下ルニ對シ其中ニ於テ獨リ進步スル兩件アリ一ニ曰ク壓制ノ虐燄, 二ニ曰ク依賴ノ劣性是レナリ壓制依賴ハ常ニ相待チテ幷行スル者ナリ是ノ故ニ常民ハ必ラス士族ニ依賴セサレハ以テ同族ヲ壓制スヘカラス士族ハ必ラス守令ニ依賴セサレハ以テ常民ヲ壓制スヘカラス守令ハ必ラス巨室ニ依賴セサレハ以テ士族ヲ壓制ス可カラス巨室亦强敵ニ依賴セサレハ以テ全國ヲ壓制ス可カラサルナリ

……(中略)……

日露ノ戰砲聲未タ絶ユルニ及ハス馬關ノ約墨痕未タ乾クニ及ハスシテ外交ノ權一朝ニ東渡シ政府ノ席ニ外人並座シ軍, 警, 法, 度ヲ個個引繼キ礦, 森土地ヲ寸寸割讓ス嗟我同胞ヨ, 知ルカ, 否カ, 夢カ, 覺ムルカ

……(中略)……

我カ輩カ昔日自新スル能ハサルカ故ニ惡樹惡果ヲ今日ニ收メタルモ今日苟モ能ク自新セハ善樹善果ヲ他日ニ得ヘシ故ニ今日爲國ノ道ハ亦唯自新ノミナリ

……(中略)……

本人等ハ國民ノ一分子トシテ海外ニ漂泊スルコト玆ニ多年冀クハ學間聞見ノ中ニ得ル有リテ以テ國民ノ責任ヲ酬ヒ以テ國民ノ天職ヲ行ハントス

……(中略)……

是ニ於テ上ハ天地神明ニ質シ下ハ同胞兄弟ニ謀リ遂ニ一會ヲ米國加州河邊省ニ發起ス其名ヲ大韓新民會ト云フ新民會ハ何カ爲メニ起リシソ民習ノ頑腐ニ新思想是レ急民智ノ愚迷ニ新敎育, 是レ急, 熱心ノ冷却ニ新提倡是レ急元氣ノ耗敗ニ新補養是急, 道德ノ墮落ニ新倫理是レ急, 文化ノ衰退ニ新學術是レ急, 實業ノ凋悴ニ新模範是レ急, 政治ノ腐敗ニ新改革是無ナリ

……(中略)……

凡ソ我カ韓人ハ內外ヲ論セス統一聯合ヲ以テ其路ヲ定メ獨立自由ヲ以テ其目的ヲ立ツヘシ是レ新民會ノ發願スル處ニシテ新民會ノ懷抱スル所ナリ略言スレハ亦惟曰ク新精神ヲ喚醒シ新團體ヲ組織シ新國家ヲ建設スルノミ

……(下略)……

『統監府文書』6卷 憲機 第501號, 1909年 3月 5日, 大韓新民會趣旨書 및 同會通用章程 등 報告 件

靑年學友會趣旨書

上으로先民의遣緖를續하여其短을棄고其長을保며下으로同胞의先驅를作여其險을越고其夷에就者는即我壹般靑年이其人이라故로靑年은壹國의司命이며壹世의導師이어날然而我國은邇來로恬談退守를道德이라며偏僻孤陋를學術이라고詐僞無實을能事라하며渙散決裂이成習되야風俗이日退하고人心이日腐야靑年社會에壹點太陽이不照으로其齡은靑年이로其氣力의疲弊老年과同며其貌靑年이로其智識의蒙味幼年과同하니靑年靑年이여是가엇지靑年이리오目下文明의猛潮가閉戶의頑夢을打驚야千里에笈을負고來頭의程途를覔者-固多나但腐敗舊俗을改革고眞實풍氣를養成랴면학術技能으로만其功을收아니며言論文章으로만其效를變아니오不可不有志靑年이壹大精神團을組織야心力을壹致며智識을互換야實踐을勉고前進을策야險과夷에壹視며苦와樂에相濟고流俗의狂瀾을障며前途의幸福을求야維新의靑年으로維新의基를築지라故로本會를確立코趣旨를發야我靑年界에佈노니惟我有志靑年이여

隆熙三年 八月

發起人 尹致昊 張膺震 崔南善 崔光玉 朴重華等

〈大韓每日申報〉, 1909年 8月 17日

이 사료의 첫 번째는 1909년(대한제국 융희 3년) 3월 5일 헌병대 기밀문서로 통감부에 보고된 신민회의 「대한 신민회 취지서」 외에 「대한 신민회 통용 장정」의 초안이다. 신민회는 개화기 말인 1907년(융희 1년)에 조직된 비밀결사로, 당시 국내외에 존재했던 애국 계몽 운동 및 독립운동 세력들을 망라하여 결성한 연합 조직이다. 최초로 기획을 주도했던 안창호(安昌浩, 1878~1938), 이강(李剛, 1878~1954), 임준기(林俊基) 등은 1906년 말부터 1907년 초 연휴 기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남쪽 리버사이드에서 대한 신민회를 조직하기로 합의하였다.

이들은 이 결사의 목적에 비추어 미국에서 이 단체를 세우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판단하고, 본국에 파견할 대표로 안창호를 뽑았다. 안창호는 1907년 1월 20일경 샌프란시스코를 출발, 도쿄을 거쳐 1907년 2월 20일 서울에 도착하였다. 안창호는 귀국 후 〈대한매일신보〉 주필 양기탁(梁起鐸, 1871~1938)을 방문하고 신민회 창립을 제의하였다. 안창호는 신민회를 비밀결사로 창립하자고 제안했고, 양기탁은 처음에 공개 단체로 창립하기를 희망하였다.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아 즉각 창립에 들어가지 못했다가, 결국 양기탁이 비밀결사 조직에 동의하여 창립이 추진되었다.

최초의 부서는 당수에 해당하는 총감독을 양기탁이 맡고, 총서기에 이동녕(李東寧, 1869~1940), 재무는 전덕기(全德基, 1875~1914), 집행원은 안창호가 담당하였다. 이동휘(李東輝 1873~1939), 이갑(李甲, 1877~1917), 유동열(柳東說, 1878~1950) 등 다른 창건위원들은 각 도의 총감을 맡았다.

신민회 창립 후 창건 위원들은 즉각 자신의 영향력 안에 있는 인사들을 신민회에 가입시켜, 1910년경 회원 수는 약 800명에 달하였다. 이는 당시의 영향력 있는 애국 계몽 운동가들을 거의 다 망라한 숫자였다. 비밀결사로서의 신민회는 한말의 지도적 인사들이 거의 모두 회원이 됨으로써, 전국적 규모의 막강한 영향력을 가진 애국 계몽 운동 단체가 되었다.

본 사료 내용을 통해 보면, 안창호 등이 신민회를 미국에서 발기했을 때의 문제의인식은 조선의 구습을 하루 속히 포기하고 전방위적인 교육과 개혁을 통해 국민과 사회를 일신하는 것이었음을 알 수 있다. 이들은 소위 동도서기(東道西器) 식으로 전통과 혁신을 조화하는 것을 넘어서 전통적인 유교적 질서를 전면적으로 탈피하고 새로운 국가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는 「대한 신민회 통용 장정」 제2장 제1절에서 보다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여기에서 안창호 등은 신민회의 궁극적 목적이 국권을 회복하여 자유 독립국을 세우고, 그 정치 체제는 공화정체(共和政體)로 하는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그들이 세우려고 한 자유 독립국의 정치 체제를 입헌군주국(立憲君主國)이 아닌 공화국으로 규정한 것은 그 이전의 애국 계몽 운동 단체들에서는 볼 수 없는 혁신적인 모습이다. 또한 이를 달성하기 위해 무엇보다 국권을 회복할 수 있는 ‘실력 양성’에 온 힘을 쏟아야 한다고 규정하면서 그 방법으로 국민을 새롭게 할 것을 주장하였다. 이러한 개혁은 반드시 자기 스스로의 힘으로 하는 ‘자신(自新)’이어야 하며, 사회, 국가, 국민의 모든 부분에서 수행되어야 한다는 것 등을 밝히고 있다.

그 구체적인 운동 방법으로는 언론 운동, 학술⋅계몽운동, 교육 운동, 실업 운동, 무력 양성 및 무장투쟁 운동 등이 제시되었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실력이 배양되면 신민회가 앞장서고 ‘자신(自新)’한 국민이 ‘통일 연합’하여 비폭력 또는 무력의 각종 방법으로 일제히 궐기, 국권을 회복하고 자유 문명국을 수립하려 하였다.

신민회는 조직의 안전을 도모하면서 보수적인 대중의 의혹을 피하기 위해 비밀결사로 운영되었다. 회원은 약 800명 정도로 비밀결사로서는 매우 많은 편인 데다 비밀결사이면서도 중앙에서 군(郡)에 이르기까지 의결 기관을 두었다는 점에서 그 조직적 충실함을 짐작할 수 있다. 회원들은 당시의 저명한 애국 계몽 운동가들 대부분을 망라하였으며, 상인, 공업인, 교사, 학생, 종교인 등 신흥 시민층과 신지식인층이 주된 구성원이었다.

한편, 비밀결사로서의 약점을 극복하기 위해 신민회는 합법적인 외곽 단체들을 만들었다. 1907년 최남선(崔南善, 1890~1957)이 설립한 출판사 신문관(新文館)이 그 중심에 있었으며, 그 외에 학술 간행 단체인 조선 광문회(朝鮮光文會), 서점인 태극서관(太極書館), 교육기관인 대성 학교(大成學校), 실업체인 평양 자기 제조 회사(平壤瓷器製造會社), 협성동사(協成同事), 상무동사(商務同事), 그리고 청년 대중 조직인 청년학우회(靑年學友會)가 주요한 외곽 단체들이었다. 다른 단체들이 학술 여론 운동 혹은 산업 운동 등과 관련되었다면, 청년학우회(靑年學友會)는 본격적인 조직 운동을 위한 단체였다.

〈대한매일신보〉 한글판 1909년 8월 17일자의 「청년학우회조직」이란 기사에 따르면 ‘한영서원장 윤치호(尹致昊, 1865~1945), 대성 학교 총교사 장응진(張膺震), 소년 잡지 주필 최남선, 양실중학교장 최광옥(崔光玉), 대성 학교 교사 차리석, 오산 학교장 이승훈(李昇薰, 1864~1930), 안태국, 채필근, 청년 학원 교사 이동녕, 경신 중학교 교사 김도희, 보성 중학교장 박중화, 공옥 학교장 전덕기’가 발기인이 되어 청년학우회를 설립했다고 한다. 합법 단체로서 존재하기 위해 비정치 수양 단체를 표방했으며, 회원들의 인성 수양을 도모하고자 하였다. 무실(務實)⋅역행(力行)⋅자강(自强)⋅충실(忠實)⋅근면(勤勉)⋅정제(整齊)⋅용감(勇敢)을 7대 강령으로 제시하고 이를 위해 지(智)⋅덕(德)⋅체(體)의 훈련을 강조하였다. 구체적인 사업으로는 강연회⋅토론회 개최, 〈청년학우회보〉 간행, 도서관 설립 등을 추진하였다. 이 사업들을 실제적으로 주도한 사람은 최남선이었으며, 그는 청년학우회의 중앙총무이자 전국 순회 강연자로 활동하는 한편, 자신이 설립한 신문관에 청년학우회 임시 사무소를 열고 〈청년학우회보〉를 신문관 간행 잡지 『소년』의 부록으로 간행하는 등 제반 운동을 총괄하였다.

본 사료 중 두 번째가 바로 〈대한매일신보〉 국한문판에 게재된 「청년학우회 취지서」이다. 위에서 설명한 바대로 청년학우회는 합법 단체를 표방했기 때문에 단체 취지서에도 노골적인 정치 문구는 포함되어 있지 않다. 대신 ‘한가히 뒤로 물러나 지키는 것’, ‘좁은 견문으로 한쪽에 치우치는 것’, ‘거짓을 꾸며 속이며 실속이 없는 것’ 등 개명 개화에 방해가 되는 것들을 타파하자는 취지의 계몽적인 주장을 제시하고 있다. 또한 학술⋅기능⋅언론⋅문장의 근간에 있는 ‘정신’을 새롭게 할 필요성을 제기하면서 이를 위한 단체로서 청년학우회를 설립함을 밝히고 있다. 이렇듯 청년학우회는 그 취지서나 단체의 활동상에서도 ‘비밀결사’인 신민회와는 다른 합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는 청년학우회가 합법 단체를 표방하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근본적으로 신민회가 통일된 조직이라기보다는 강경파와 온건파를 아우르는 연합 조직으로서 청년학우회는 그 중 온건파에 속하는 연관 단체였기 때문이다. 청년학우회에 가입한 회원들이 비밀결사인 신민회와 조직적으로 가담하는 양상은 확인되지 않는다.

이렇듯 신민회 회원들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는 와중에 1909년 10월 안중근(安重根, 1879~1910)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를 총살한 사건이 일어났다. 일제는 안중근과의 관련 혐의로 다수의 신민회 간부들을 구속했다가 이듬해인 1910년 2월에야 이들을 석방하였다. 이를 계기로 1910년 3월 신민회는 긴급 간부 회의를 열어서 ‘독립 전쟁 전략’을 채택하고, 무관 학교 설립과 독립군 기지 창건 운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하였다. 이를 위해 무관 학교 설립, 독립군 창건, 독립 전쟁 시작 등의 순차적인 전략을 기획했는데, 이는 일제의 식민지 강점책이 진전되는 것에 대한 신민회 강경파의 응전이라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이러한 움직임을 포착한 일제가 1911년 1월에 ‘안악 사건(安岳事件)’과 ‘양기탁보안법 위반 사건’, 같은 해 9월에 소위 ‘데라우치(寺內正毅) 조선총독 암살 음모 사건’ 등을 날조하여 신민회원을 대량 체포하였다. ‘105인 사건’이라고도 불리는 이 탄압을 통해 국내의 신민회 조직은 거의 붕괴되었다. 본 사료가 1909년에 이미 보고된 문서임을 감안한다면, 통감부 및 조선총독부는 신민회 활동을 장기간 주시하면서 철저하게 색출한 것으로 보인다. 반면 만주에서 무장 독립 투쟁을 추진한 신민회원들은 1911년 이른 봄 만주 봉천성 유하현 삼원보에 신한민촌을 건설하고 신흥 무관 학교(新興武官學校)를 세우는 데 성공했으며, 이는 이후 만주에서의 독립군 창건의 모체가 되었다. 한편, 청년학우회는 이후 안창호가 설립한 흥사단으로 발전해갔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대한제국기 근대국가형성의 세 가지 구상」,『21세기 정치학회보』20,김동택,21세기 정치학회,2010.
「신민회의 국권회복운동과 정치사상」,,김용미,연세대학교 석사학위논문,1996.
저서
『한국민족독립운동사연구』, 신용하, 을유문화사, 1985.
『105인 사건과 신민회 연구』, 윤경로, 일지사, 1990.
『1900년대의 애국계몽운동연구』, 조항래, 아세아문화사, 1993.

관련 이미지

105인 사건으로 끌려 가는 신민회 관련 인사들

관련 사이트

憲機 第501號, [大韓新民會趣旨書 및 同會通用章程 등 報告 件], 1909年 3月 5日, 『統監府文書』 6卷,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청년학우회 취지서」, 『大韓每日申報』(국한문판), 1909年 8月 17日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