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근대다양하게 전개된 민족 운동

정우회 선언

안으로는 정치적⋅경제적 처지가 어려운 상태이고 밖으로는 세계적으로 새로운 사조(思潮)의 영향이 강해 조선의 무산대중(無産大衆)은 이제 그 나아갈 길로 나아갔다. 조선 민중운동은 실로 역사적 약속 아래에서 전개된 것이다. 그 전개는 급격했다. 그래서 운동이 전개된 지 겨우 6년 만에 우리 운동은 벌써 양적으로 큰 결과를 얻었다. 조선 민중운동은 이미 배회하는 괴물이 아니다. 장렬한 정의의 분투이다. 그러나 불행한 한계도 있지 않은가? ……(중략)…… 우리는 서로 굳게 단결하지 않으면 안 되는 근본적 임무를 저버리고 어떠한 목표의 차이, 정책의 차이도 없이 서로 유해무익한, 아니 증오해야 할 만한 상잔(相殘)의 추악한 모습을 보였다. 편협한 분열적 음모만이 능사가 되고, 계급적 운동 전체의 이익을 위한 지도 정신을 수립하지 못했다. 그래서 운동은 그 구렁으로부터 용감히 뛰어나오기 전에는 새로운 진전이 어렵게 되었고 어부의 이익은 늘어나게 되었다.

과거는 교훈이다. 우리는 과거를 그대로 연장해서는 안 됨을 벌써 충분히 배웠다. 현재의 모든 형세가 그것을 증명한다. 조선 전체로 확대된 파벌 분쟁, 경제적 투쟁에만 국한되어 있는 기존의 운동 형태 등은 우리 운동의 현재 과정에서 결정적으로 필요한 운동의 집중⋅의식화⋅대중화를 불가능하게 하고 있다. 그뿐 아니라 유력한 모든 단체는 거의 모두 집회 금지 상태에 있으니 구체적 운동은 전 계급적으로는 고사하고 개별 단체적으로도 무력하게 되었다. 한편으로는 민족주의적 정치 운동의 경향이 은연 중에 또 공공연하게 점점 대두되어 우리 장래 운동에 대해 일대 동기를 제공하고 있다. 이것을 한 문장으로 요약하면 우리 운동은 현재 부진한 상태에 빠져 있고 위태로운 때를 당했다. 그러므로 확고한 정책을 세우지 않으면 안 된다. 그것은 실로 우리가 당면한 가장 중요한 임무이다. 이 같은 때를 맞아 정우회(正友會) 집행위원회는 다음과 같은 운동방침을 세웠다. 우리는 이것이 다만 정우회의 운동 뿐 아니라 널리 모든 조선의 운동에서도 중대한 의의를 가짐을 확신한다.

1. 우리 운동을 우선 과거의 분열로부터 구하지 않으면 안 된다. ……(중략)…… 과거의 무의미한 분열 정신은 그 마지막 잔재까지 완전히 매장해 버려야 할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우선 사상단체의 통일부터 주장한다. 병립해 있는 다른 사상단체들이 성의로써만 대응해 준다면 정우회는 어떠한 양보를 해서라도 통합에 주저하지 않을 것이다. ……(중략)……

2. 운동의 장래는 무엇보다 대중의 단결 여하, 의식 여하에 달린 것이니 ……(중략)…… 대중의 조직 및 교육에 한층 더 노력하지 않을 수 없다. ……(중략)…… 그런데 우리는 조직 운동이나 교육 운동에 있어서 노력이 관념적으로만 그쳐서는 안 될 것임을 간과했다. 이를 실제적 분투와 밀접하게 연결시켜야 한다. ……(중략)……

3. 민족주의적 세력의 대두로 인해 전개되는 정치적 운동에 경향에 대해서는, 그것이 하나의 필연적 과정인 이상 우리는 냉정하게 강 건너 불 보듯 할 수 없다. 그것보다 우리 운동 자체가 경제적 투쟁에 국한되어 있던 과거의 한계에서 벗어나 한층 계급적이고 대중적이며 의식적인 정치적 형태로 비약해야 할 전환기에 도달한 것이다. ……(중략)…… 따라서 민족주의적 세력에 대해서는 그 부르주아 민주주의적 성질을 명백하게 인식하는 한편 우리와 과정적 동맹을 맺을 수 있음을 충분히 인정하여, 그것이 타락한 형태로 나타나지 않는 것을 전제로 해서 적극적으로 제휴하여 대중의 개량적인 이익을 위해서도 이전의 소극적인 태도를 버리고 분연히 싸워야 할 것이다. 그러나 우리가 이로부터 얻을 최대 수확은 개량적 강령의 실현이 아니라 오히려 그것을 위해 분투하는 중에 얻을 대중의 조직과 훈련 및 교육에 있다. 대중 자체의 분투를 거세하고 외교적인 양해만으로 끝내려는 정치 세력과는 처음부터 싸우지 않을 수 없다.

4. 이러한 각 방면의 상황과 거의 절정에 이른 권력의 위압은 운동을 더더욱 대중화하며 현실화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따라서 변화는 불가피한 것이지만 이로 인해 우리의 근본 목표에 동요가 생겨서는 안 될 것은 다시 말할 필요도 없다. ……(중략)…… 우리는 이상과 같이 운동방침을 전환하여 현재를 극복하려 하며, 이 방침의 옳고 그름은 투쟁의 실천으로 증명할 것이다.

〈조선일보〉, 1926년 11월 17일

안으로 政治的, 經濟的 處地가 袋路에 窮하엿고 박그로 世界的 新興思潮의 影響이 强하엿스매 朝鮮無産大衆은 於是乎 그 나아갈 길로 나아갓나니 朝鮮民衆運動은 實로 歷史的 約束 아래에서 展開된 것이다 그 展開는 急激하엿다 그리하야 運動이 展開된 지 겨우 六個星霜에 不過한 今日에 우리 運動을 벌서 그 量에 잇서서 多大한 結果를 收穫하엿다 朝鮮民衆運動은 벌서 怪物의 徘徊가 아니다 壯然한 正義의 奮鬪이다 그러나 엇지 不幸하지 아니하엿느냐? ……(중략)…… 우리는 서로 굿게 團結하지 아니하면 아니될 根本的 任務를 저바리고 何等目標의 差異 政策의 差異도 업시 서로 無益有害한 아니 可憎可惡한 相殘의 醜劇을 演行하게 되엿다 偏狹한 分裂的 陰謀만이 能事가 되고 階級的 運動全體의 利益을 爲한 指導精神을 樹立되지 못하엿다 그리하야 運動은 그 구렁으로부터 勇然히 뛰어나오기 前에는 새 前進이 어렵게 되엇고 漁夫의 利는 만케 되엇다

過去는 敎訓이다 우리는 過去를 그대로 延長하여서는 아니 될 것을 벌서 充分히 배웟다 現在의 모든 形勢는 卽 그것을 證明하는 者이니 全朝鮮的으로 擴大된 派粉爭 經濟的 鬪爭에만 局限되어잇는 從來의 運動形態 等은 우리 運動의 現在 過程에 잇서서 決定的으로 要한 運動이 集中 意識化 大衆化을 不可能하게 하고잇다 그뿐 아니라 有力한 모든 團體는 거진 다 集會禁止의 狀態에 잇스니 具體的 運動은 全階級的으로는 姑捨하고 各個團體的으로도 無力하게 되어잇다 또 한便에서는 民族主義的政治運動의 傾向이 隱然히 또 公然히 漸漸 擡頭하야 우리 將來 運動에 對하야 一大動機를 주려한다 이것을 一言으로 要約하면 우리 運動은 方今不振의 狀態에 빠저잇고 危殆한 時期에 臨하여잇다 故로 우리는 이 不振을 轉換하야써 局面을 打開하고 이 危殆를 克服하야써 萬全을 戰取하기 爲하야 確乎한 政策을 세우지 아니하면 아니될 것이니 그것은 實로 우리 當面最緊의 任務이다 如斯한 時期에 臨하야 正友會 執行委員會는 左와 如한 運動方針을 세운 것이니 우리는 이것이 다만 正友會의 運動뿐이 아니라 넓히 全朝鮮運動에 잇서서도 重大한 意義를 가진 것을 確信한다

一. 우리 運動을 爲先過去의 分裂로부터 救하지 아니하여서는 아니된다. ……(중략)…… 過去形態의 無意味한 分裂精神을 그 最後殘債 까지도 남기지 아니하도록 完全히 埋葬하여야 할 것이다 故로 우리는 爲先 思想團體의 統一부터 主張하나니 倂立되어잇는 딴 思想團體만 誠意로써 應하여 줄 것 갓트면 正友會는 如何한 讓步로서라도 合同에 對하야 躊躇치 아니하랴 한다. ……(중략)……

二. 運動의 將來는 무엇보다도 大衆의 團結 如何 意識 如何에 달린 것이니 ……(중략)…… 大衆의 組織及敎育에 一層 努力하지 아니할 수 업다. ……(중략)…… 그런데 우리는 組織運動에 잇서서나 敎育運動에 잇서서나 努力이 觀念的에만 그쳐서는 아니될 것을 看過한 者이니 그것들을 實際的 奮鬪와 密接하게 連結하여야 할 것이다. ……(중략)……

三. 民族主義的 勢力의 擡頭로 因하야 展開되는 政治的 運動의 傾向에 對하야는 그것이 한 必然的 過程의 形勢인 以上 우리는 冷然히 對岸火視할 수 업다 아니 그것보다도 먼저 우리 運動 自體가 벌서 從來의 局限되여잇든 經濟的 鬪爭의 形態 그보다 一層 階級的이며 大衆的이며 意識的인 政治的 形態로 飛躍하지 아니하면 아니 될 轉換期에 達한 것이다. ……(중략)…… 딸하서 民族主義的 勢力에 對하여는 그 뿌르조아 民主主義的 性質을 明白하게 認識하는 同時에 또 그 우리와의 過程的 同盟者的 性質도 充分히 承認하야 그것이 墮落한 形態로 出現되지 아니하는 것에 限하야는 積極的으로 提携하야 大衆의 改良的 利益을 爲하여서도 從來의 消極的 態度를 버리고 奮然히싸화야할 것이다 그러나 우리가 그것으로부터 어들 最大收穫은 改良的 綱領의 實現에 잇는 것보다도 오히려 그것을 爲하야 奮鬪하는 中에서 어더질 大衆의 組織과 訓練及敎育에 잇는 것이니 大衆自體의 奮鬪를 去勢하고 外交 諒解만으로써 맛칠여는 形態의 政治的 勢力에 對하여는 最初부터 싸호지 아니할 수 업다

四. 如斯한 各方面의 現勢와 거진 絶頂에 達한 權勢的 威壓은 運動을 더욱더욱 大衆化하며 現實化하도록 要求하는 바이며 따라서 그리하지 아니할 수 업는 것이지마는 그러나 그리함으로 因하야 우리의 根本目標에 動搖가 생겨서는 아니될 것은 多論할 必要도 업는 것이다. ……(중략)……

우리는 以上과 가티 運動方針을 ●時期的으로 轉換하야 現在를 克服할여 하나니 이 方針의 正不正은 鬪爭的 實踐으로써 證明할여한다

〈朝鮮日報〉, 1926年 11月 17日

이 사료는 1926년 11월 서울에서 조직된 사회주의 단체인 정우회(正友會)의 안광천(安光泉, 1897~?) 등이 일제의 탄압을 받는 상황에서 비타협적 민족주의 세력과의 제휴를 모색하면서 정우회의 투쟁 방향을 밝힌 선언문이다. 선언문은 11월 17일자 신문지상에 발표되었고, 12월 15일 이후 약 5,000매가 국내 및 각국 단체에 발송되었다.

1925년에 들어서면서 조선 내 민족주의자들은 민족 협동전선을 추구하였다. 이는 사회주의에 대한 일제의 탄압과 사회주의 내부의 극심한 파벌 분쟁에서 기인하였다. 같은 해 5월 일제가 「치안유지법」을 공포하자, 사회주의자들도 파벌을 초월해 민족 협동전선의 필요성을 공개적으로 표명하였다.

민족 협동전선론이 대두되자 민족주의와 사회주의 두 진영은 이에 대비, 각각 자체 내에서 조직적인 통일을 시도하였다. 먼저 사회주의 단체인 화요회(火曜會)⋅북풍회(北風會)⋅조선노동당(朝鮮勞動黨)⋅무산자동맹회(無産者同盟會)가 결합해 4단체 합동위원회를 구성했으며, 4단체 합동위원회는 1926년 4월 14일 정우회로 발전적 해체를 보았다. 이 과정에서 화요회가 주도적 역할을 했다.

한편 4단체 합동이 또 다른 강력한 사회주의 단체인 서울청년회에 대항해 주도권을 차지하기 위한 동기에서 비롯되었을 뿐이라는 견해도 있다. 어쨌든 정우회의 성립으로 수많은 사회주의 단체는 정우회와, 서울청년회의 사상단체인 전진회(前進會)로 양분되었다.

1926년 6월 6⋅10만세사건을 계기로 제2차 조선 공산당 검거가 이루어졌는데, 정우회를 주도하던 대부분의 인물들이 포함되었다. 그 결과 정우회가 궤멸될 위기에 처했지만, 도쿄 한국 유학생 중심의 사회주의 단체인 일월회(一月會) 간부들의 참여에 힘입어 곧 활력을 되찾았다. 여름방학이라 서울에 와 있던 일월회의 안광천⋅하필원(河弼源, 1900~?)은 계속 서울에 머무르면서 정우회에 가입했으며, 이후 정우회와 일월회는 밀접한 관계를 맺게 된다.

정우회는 같은 해 11월 3일 경운동(慶雲洞) 회관에서 상무 집행위원회를 열고, 사회주의 운동의 새로운 방침을 천명하는 선언서를 발표하기로 결정하였다. 정우회 선언의 내용은 다음과 같이 요약할 수 있다. 첫째, 과거의 분열에서 벗어나 사상단체를 통일하고 구체적으로 전위적 운동을 행해야 한다. 둘째, 교육을 통해 대중을 조직화하고 질적⋅양적으로 그 영역을 확대, 그것을 기초로 일상 투쟁을 해야 한다. 셋째, 종래에 국한되었던 경제적 투쟁에서 계급적⋅대중적⋅의식적 정치형태로 전환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비타협적 민족주의자와의 일시적인 공동전선이 필요하다. 넷째, 이론투쟁으로 운동의 진로를 제시해야 한다.

이상의 선언에서 문제가 되었던 것은 세 번째 주장으로, 이것이 곧 방향 전환론(方向轉換論)이다. 계급투쟁에서 대중투쟁으로의 방향 전환을 주장하게 된 이유가 무엇인가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연구가 있었는데, 제3회 코민테른 대회 결의에 영향을 받았다거나, 일월회를 통해 1920년대 중반 일본 사회주의 사상계의 영향을 받았다는 설명이 대표적이다.

정우회는 4단체 합동위원회가 주도한 시기에는 사회주의 내부의 조직적 통일이 목적이었다. 그러나 일월회가 주도한 뒤에는 정우회 선언을 통한 민족 협동전선의 창립이 목표였다. 모든 사회주의 단체와 조선 공산당이 정우회 선언을 지지하면서 두 진영의 민족 협동전선인 신간회의 창립 준비가 완료되었다고 할 수 있다.

한편 협동전선이 결성될 경우 프롤레타리아의 계급적 독자성과 주도권은 어떻게 할 것인가, 민족주의 세력과 언제까지 어떤 방식으로 동맹해야 하는가, 정치투쟁이란 과연 어떠한 형태의 투쟁인가 하는 점에 대한 구체적 언급이 없었던 것은 이 선언의 한계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이 선언은 정우회의 반대 세력인 전진회(前進會)로부터 많은 비판을 받았으며, 이후 신간회가 결성된 뒤에도 끊임없는 논쟁거리가 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1920년대의 민족 해방운동」,『연세대학교 원우논집』15,김영구,연세대학교,1988.
「1920년대 ‘서울파’ 사회주의운동의 조직활동과 노선」,,이달호,한양대학교 석사학위논문,1990.
「제국과 식민지의 ‘정치투쟁’과 ‘경제투쟁’의 함의와 문제」,『동양정치사상사』9,전상숙,한국동양정치사상사학회,2010.
「1926~28년 사회주의 세력의 운동론과 新幹會」,『한국사론』32,한상구,서울대학교 국사학과,1994.

관련 사이트

『조선일보』 1926년 11월 17일, 조선일보 조선뉴스라이브러리 100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