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정치근대국내외의 민족 운동

무정부주의 운동-허무당 선언서

허무당 선언서

혁명을 앞둔 조선은 불안과 공포에 신음하고 있다. 이 가을을 맞아 폭파⋅방화⋅총살의 직접 행동을 주장하며 허무당은 일어난다. 현재 조선은 이중 삼중으로 포악한 적의 박해를 받아 한 발짝도 전진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최후의 참혹한 절정에 서있는 2000만 동포의 위기일발의 두려움 속에서 방황하며 죽음에 직면한 민중의 현 상황에 대한 저주가 충천하고 있다.

현재의 우리에게는 희망도 이상도 미래도 아무것도 없다. 포악한 적의 착취와 학대와 살육과 조소와 모욕이 있을 뿐이다. 암흑의 수라장에서 야망으로 혈안이 된 적의 난무가 있을 뿐, 이 전율스러운 상황을 타파하지 않는 한 조선은 영원히 멸망할 것이며 우리의 이상인 최대 다수의 최대 행복도 일종의 공상이다.

포악한 적은 정치⋅법률⋅군대⋅감옥⋅경찰 등으로 멸망한 조선의 명맥을 시시각각 침해하고 있다. 이 전율스러운 광경에 침묵을 지킬 수 있겠는가. 우리는 이렇게 전부 살육되고 있다. 오지 않는 혁명의 봉화를 밝히고 파괴의 의로운 칼을 빼들어라. 의분의 혈기가 있는 자는 분노하며 일어나야 할 시기가 왔다.

어떠한 의의나 가치도 없는 이 참혹한 생에서는 대중을 위해 할 수 있는 반역의 순사(殉死)야말로 통쾌하지 않은가. 우리를 박해하는 포악한 적을 향하여 선전 포고를 하자. 우리를 부인하는 현재의 이 흉포⋅악독한 것, 뱀⋅전갈과 같은 정치⋅법률 및 일체의 권력을 근본적으로 파괴하자. 이 전율스러운 광경을 파괴하는 방법은 직접 행동밖에 없다. 혁명은 절대로 언어나 문자만으로는 가져올 수 없다.

유혈과 전사를 각오하지 않으면 안 된다. 합법적으로 현 질서 내에서 혁명의 가능성을 믿는 자가 있다면 그는 저능아이다. 우리는 죽음으로써 맹약하여 폭력으로써 조선 혁명의 완성을 기약하여 허무당을 조직했으며, 혁명 당시 러시아 허무당의 행동을 근거로 하여 우리가 수년 동안 쌓아 온 저주와 원한과 분노를 폭발한다.

우리를 착취하고 학대하고 살육하는 포악한 적에 대해 복수의 투쟁을 개시하자. 조선인이 받은 학대⋅비애를 절실히 느낀다면 누구라도 허무당의 주장에 동의할 것이라 확신한다. 허무당의 주장에 반대하는 자는 민중의 적이다. 민중의 적은 폭파⋅방화⋅총살 등 최후의 수단에 호소할 뿐이다. 포악한 적의 학대에 신음하는 민중이여, 허무당의 기치 아래 집합하라. 그 참혹하고 흉배포한 적을 일거에 격파하라. 최후의 승리는 우리에게 있다. 허무당 만세, 조선 혁명 만세

1926년 1월 1일

허무당

경상북도 경무부, 『경상북도 고등경찰요사』, 1934

虛無黨宣言書

革命ヲ前ニ控ヘタル朝鮮ハ不安ト恐怖トヲ以テ呻吟シテ居ル此ノ秋ニ當リ爆破放火銃殺ノ直接行動ヲ主張スル虛無黨ハ奮起セリ 目下朝鮮ハ二重三重ニ暴惡ナル敵ノ迫害ヲ受ケテ一步モ前進スルコトノ不可能ナル最後ノ慘悽ノ絕頂ニ立ツテ居ル二千萬生靈ハ危機一髪ノ怖シイ難境ニ在リテ彷徨ス死ニ直面シタル民衆ノ現社會ニ對スル呪咀ハ衝天ナリ現世ノ吾等ニハ希望モ理想モ將來モ何物モナシ暴惡ナル敵ノ搾取ト虐待ト殺戮ト嘲笑ト侮辱カ有ルノミテアル, 暗黑ナル修羅場ニ於テ野望ヲ以テ血眼トナレル敵ノ亂舞アルノミ, 此ノ戰慄スヘキ現狀ヲ打破セサレハ朝鮮ハ永遠ニ滅亡スルテアロウ, 我等ノ理想トスル最大多數ノ最大幸福モ一種ノ空想テアル暴惡ナル敵ハ政治法律軍隊監獄警察等ヲ以テ滅亡シタル朝鮮ノ命脈ヲ刻一刻ト侵害シツツアリ此ノ戰慄スル光景ヲ唯タ默過シ得ラレヨウカ, 我等ハ此ノ儘殺戮セラレテ居ルコトハ出來ナイ革命ノ烽火ヲ點ケヨウ破壞ノ義釼ヲ振ハウ, 義憤アリ血氣アル者ノ奮起スヘキ時機ハ來タ何等ノ意義及價値ナキ此ノ慘酷ナル生ヨリハ如何程大衆ノ爲メニ爲ス反逆ノ殉死カ痛快テナイカ, 我等ヲ迫害スル暴惡ナル敵ニ向ツテ宣戰ヲ布告シヤウ, 我等ノ否認スル現在ノ此ノ兇暴惡毒ナルコト蛇蝎ノ如キ政治法律及一切ノ權力ヲ根本ヨリ破壞シヤウ, 此ノ戰慄ノ光景ヲ破壞スル方法ハ直接行動ノミテアル, 革命ハ決シテ言語ヤ文字ノミニテ出來ルモノテハナイ, 流血ト戰死ノ覺悟カナケレハナラヌ, 合法的ニ現秩序內ニ於テ革命ノ可能ヲ信スル者アリトセハ夫ハ低能兒ナリ, 我等ハ死ヲ以テ盟約シ暴力ヲ以テ朝鮮革命ノ完成ヲ期セムトシテ虛無黨ヲ組織シタイ, 革命當時ノ露西亞虛無黨ノ行動ヲ擧ハナケレハナラナイ我等積年呪咀ト怨恨ト憤ハ爆發シタ我等ヲ搾取シ虐待シ殺戮スル暴惡ナル敵ニ對シ復讐ノ鬪爭ヲ開始シヤウ, 朝鮮人ノ受クル虐待悲哀ヲ切實ニ感スルモノナラハ誰モ虛無黨ノ主張ト一致スル事ヲ確信スルノテアル, 虛無黨ノ主張ヲ反對スル者ハ民衆ノ敵テアル, 民衆ノ敵ハ爆破放火銃殺ノ最後ノ手段ニ訴フルノミテアル暴惡ナル敵ノ虐待ニ呻吟スル民衆ヨ虛無黨ノ旗幟下ニ集合セヨ. 彼ノ慘忍兇暴ナル敵ヲ一擧ニ擊破シヨウ, 最後ノ勝利ハ我等ニアル虛無黨萬歲, 朝鮮革命萬歲

丙寅一日

虛無黨

慶尙北道 警察部, 『慶尙北道 高等警察要史』, 1934

이 사료는 1926년 1월 서울에서 배포된 「허무당 선언」의 내용이다. 본래 허무당은 1860년대 제정 러시아에서 니콜라이 가를리로비치 체르니솁스키(Nikolay Gavrilovich Chernyshevsky, 1828~1889 러시아어: Никола́й Гаври́лович Черныше́вски)를 지도자로 하여 결성된 혁명적 민주주의 당파를 가리키는 말이지만, 한편으로는 암살 등의 방법으로 사회변혁을 꾀하던 1870~1880년대 혁명가 그룹을 지칭하는 말이기도 하다. 1926년 1월 서울에서 선언서를 배포한 허무당이 어떠한 조직인지는 자세히 밝혀져 있지 않다. 다만 1923년 서울에서 무정부주의 단체인 흑로회(黑勞會)에 참여한 바 있는 윤우열(尹又烈)이 문서 작성을 담당했으며, 선언서 배포 사건으로 유일하게 기소되었다.

선언서 내용을 보면 자신들이 “혁명 당시 러시아 허무당의 행동을 근거로” 하고 있음을 밝히고 있다. 또한 “현재의 우리에게는 희망도 이상도 미래도 아무것도 없으며” 오직 “폭파⋅방화⋅총살 등 최후의 수단을 통해서만” 민중의 적을 격파할 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 일본 제국주의 식민 통치 구도에 대한 격렬한 저항이 나타나지만 어떤 새로운 대안 체제를 제시하지는 않고 있으며, 대신 폭파⋅방화⋅총살 등 격렬한 폭력적 수단을 통해 지배 질서를 파괴하려는 입장이 드러난다. 그 발상이나 문체가 신채호의 「조선 혁명 선언」을 비롯한 주요 무정부주의 문건들과 큰 차이가 없다. 일본 제국주의에 저항하는 유력한 입장 중 하나였던 무정부주의자들의 이론과 운동 방식을 확인할 수 있는 자료이다.

1923년 9월 도쿄에서는 재일 유학생 무정부주의 단체인 흑우회(黑友會)의 핵심 멤버였던 박열(朴烈, 1902~1974) 등이 천황을 비롯해 황족과 내각총리대신⋅조선 총독 등을 폭살시키려다 미수에 그치고 체포된 사건이 벌어졌다. 1925년 9월 대구에서도 진우연맹(眞友聯盟)이라는 무정부주의자 비밀단체가 조직되었다. 이 조직에도 역시 불령 대역 사건 관련자 서동성(徐東星, 1897~1941)이 창립 맹원으로 가담하고 있었다. 또 창립 맹원 방한상(方漢相, 1899~?)은 그해 11월 일본으로 건너가 이치가야(市谷) 형무소에 수감 중인 박열과 가네코(金子文子)를 위문 차 방문하고 귀국 후 구호금을 모금해 송금하였다. 이런 일들이 경찰의 신경을 극도로 자극해 1926년 진우연맹 맹원들이 경찰에 검거되기도 하였다.

무정부주의 운동이란 ‘개인을 지배하는 국가 권력 등 모든 사회적 권력을 부정하고 절대 자유가 행해지는 사회를 추구하는, 압박받고 지배당하는 자들의 자기 해방운동’으로 정의될 수 있다. 무정부주의와 맥이 닿아 있는 지적 전통은 한국 역사 속에서 다양하게 발견되지만, 오늘날의 의미에서 무정부주의로 드러나는 것은 1920년대부터라고 할 수 있다.

1919년 3⋅1 운동 이후 독립운동을 진행해 왔던 민족주의자들은 크게 두 그룹으로 분화되었다. 일부는 자본주의 근대 문명을 조선에 앞서 이뤄 낸 일본의 식민 통치를 현실적으로 인정하는 것을 전제로 자강⋅자치 운동을 전개했다. 반면 다른 일부는 일본 식민 통치의 부조리를 정면으로 직시하는 가운데 근본적인 대안을 찾으러 국외로 나가 새로운 운동을 시작했다.

자본주의 근대화 발전 노선을 정당한 것으로 인정하는 한 조선보다 월등히 앞선 일본의 선도성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렇다고 해서 자본주의 체제를 포기할 경우 남는 대안은 (1) 전통 유학, (2) 정신론적 민족주의, 그리고 (3) 사회주의 정도였다. 강경파 독립운동가들 중에 (1), (2)가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3)을 선택하는 경우가 많았다. 민족 자결주의를 제창하며 식민지 국가들의 해방을 도와줄 것이라 기대했던 미국은 조선인의 기대를 저 버린 반면, 코민테른을 통해 전세계적 식민지 국가 민족에게 우호의 손길을 제시한 소비에트의 외교정책도 이러한 선택에 영향을 끼쳤다.

그러나 공산주의가 주장하는 노동 계급 독재 체제, 국가가 주도하는 강제적 평등은 많은 사람에게 우려의 대상이었다. 일본을 포함한 제국주의 질서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저항하나, 계급투쟁을 모든 운동의 중심으로 인정할 수 있을 것인가의 문제는 많은 독립운동가들에게 걸림돌이 되었다. 그들의 입장은 기본적으로 민족 해방 위에 서 있었으며, 사회주의는 어떤 의미에선 민족 해방을 위한 방편이었기 때문이다.

그 결과 무정부주의가 하나의 대안으로 대두하였다. 마르크스가 “정부는 자본가의 사용인일 뿐이다”라고 말했듯이, 무정부주의는 사회주의와 유사한 개념을 전제하고 있다. 그러나 사회주의가 자본주의 체제를 붕괴시키고 그 위에 노동 계급이 주도하는 새로운(무정부주의자들의 입장에서 보면 폭력적인) 체제의 건설을 강행하려 한 반면에, 무정부주의자들은 ‘인간의 자유의지와 자유로운 연합’이라는 광범위한 대안을 제시하였다.

1910년 한일 병합 이후 만주로 탈출한 이회영(李會榮, 1867~1932) 일가는 만주에 이주한 동포들을 모아 경학사(耕學社)를 조직했다. 1911년에는 독립운동가 양성 기관으로 신흥 강습소(新興講習所)를 세워 둔전양병(屯田養兵)을 꾀하였다. 3⋅1 운동 이후 임시 정부를 조직해야 한다는 논의가 광범위하게 제기되었을 때 이회영은 운동의 구심점은 필요하다고 동의했지만 그것이 정부 형태로 나타나는 것은 지지하지 않았다. 한편 “소련식 프롤레타리아 독재 국가는 인민에게 평등한 의식주를 보장해 준다지만, 인간에게 자유가 없다면 그런 식의 평등한 생활은 실상 1일 3식을 고루 나누어 주는 감옥 생활과 다를 것이 무엇이겠는가! 사람은 물론 평등해야 하겠으나, 그런 위에 다시 자유가 보장되어야 할 것이다. 독립운동이라 하든 혁명 운동이라 하든 이 조건을 결여한다면 거기에 무슨 가치가 있을 것인가!”라고 주장하였다.

이런 문제를 중심으로 이회영신채호(申采浩, 1880~1936)는 의견을 교환하였다. 이회영신채호⋅유자명(柳子明, 1891~1985)⋅정화암(鄭華巖, 1896~1981)⋅이을규(李乙奎)⋅이정규(李丁奎, 1864~1945) 등과 민족의 자주 독립과 새나라 건설에 대한 격의 없는 의견을 교환하는 가운데, 인간의 자유의지와 자유로운 연합에 의한 사회가 장차 세워져야 할 조선의 이상적 모습으로 뚜렷이 인식되었다. 이들은 1924년 재중국 조선 무정부주의자 연맹을 조직하고, 기관지로 『정의공보(正義公報)』를 발간하였다.

「조선 혁명 선언」을 기초한 신채호는 중국 및 타이완 동지들과 협력하여 동방 무정부주의자 연맹(東方無政府主義者聯盟)을 조직하였다. 이 조직은 1929년 7월 중국 난징(南京)에서 조선⋅중국⋅필리핀⋅일본⋅타이완⋅베트남(安南) 등 각국 무정부주의 대표자들에 의해 동방 무정부주의 연맹으로 확대되어 기관지로 『동방(東方)』을 발행하였다.

윈난 군관 학교(雲南軍官學校)를 졸업하고 만주로 돌아온 김종진(金宗鎭, 1901~1931)은 시두허즈(石頭河子)의 김야봉(金野蓬), 산시(山市)의 이달(李達, 1907~1942)과 이덕재(李德載), 하이린[海林]의 이붕해(李鵬海, 1899~1950)와 엄형순(嚴亨淳, 1906~1938), 신안전(新安鎭)의 이준근(李俊根), 미산(密山)의 이강훈(李康勳, 1903~ 2003)과 김야운(金野雲) 등과 더불어 1929년 7월 하이린 소학교에서 재만 조선 무정부주의자 연맹을 결성하였다. 위원장 김종진이 신민부 대표 김좌진(金佐鎭, 1889~1929)과 협의한 결과 신민부를 한족 총연합회(韓族總聯合會)로 개편하기로 하였다.

김좌진이 “우리(신민부)와 그들(연맹)이 표리가 되고 이신동체(異身同體)가 되어…… 교육과 사상 지도 및 생활 개선은 연맹에서 맡도록 하고 개편되는 총연합회에는 그들 전원이 참가하도록 하자”고 제의한 것이 전폭적으로 받아들여져 두 단체의 합작이 이루어졌다. 이 정부는 ‘인민에 의한, 인민을 위한, 인민들 자신의’ 무강제(無强制)⋅무지배⋅무착취를 보장하는 무정부라고 할 수 있었다. ‘무정부’라는역설적 표현보다 차라리 인민의 자치 기관이라 하는 편이 더 적절할 것이다. 한족 총연합회 조직은 재만 교포들의 환영을 받으며 급속도로 확대되어 예기한 이상의 큰 성공을 거두었다. 살길을 찾아 이주한 100만 동포가 있고, 식민지 통치의 직접적 지배를 벗어난 신천지라는 조건이 있었기 때문이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우당 이회영의 아나키즘 인식과 항일 독립운동」,『동양정치사상사』7,김명섭,한국동양정치사상사학회,2007.
「일제하 무정부주의 단체 진우연맹 연구」,,박찬숙,국민대학교 석사학위논문,1995.
「신채호를 통해 본 한국아나키즘의 특성」,,이경아,건국대학교 석사학위논문,2003.
「박열의 무정부주의와 민족의식」,『동양정치사상사』8,전상숙,한국동양정치사상사학회,2007.

관련 사이트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