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경제통일 신라와 발해통일 신라의 경제 체제

장인(수공업자)의 생활과 신분

그 아들 혜공 대왕(惠恭大王, 재위 765~780) 건운(乾運)이 대력(大曆) 경술(庚戌, 770) 12월에 담당 관리에게 명하여 공인들을 모아 이에 그것을 완성하여 봉덕사(奉徳寺)에 안치하였다. ……(중략)…… 그러므로 종명(鍾銘)에 이르기를, “성덕 대왕 신종지명(聖德大王神鍾之銘)”이라고 하였다.

삼국유사』권3, 「탑상」4 황룡사종⋅분황사약사⋅봉덕사종

[소성]대왕([昭成]大王, 재위 799~800)의 비 계화왕후(桂花王后)는 대왕이 먼저 세상을 떠났으므로, 이에 근심스럽고 마음이 어지러웠으며 슬픔이 극에 달하였고 피눈물을 흘리면서 마음이 상하였다. ……(중략)…… 이에 6의(六衣)의 화려한 옷을 희사하고 9부(九府)에 쌓아 두었던 재물을 다 내어 이름난 장인을 불러 미타상(弥陁像) 1구를 만들게 하고, 아울러 신중(神衆)을 만들어 봉안하게 하였다.

삼국유사』권3, 「탑상」4 무장사 미타전

제54대 경명왕(景明王, 재위 917~924) 때 흥륜사(興輪寺) 남문과 좌우 낭무(廊廡)가 불에 탄 채 아직 수리하지 못하고 있었는데, 정화(靖和)⋅홍계(弘繼) 두 스님이 시주를 모아 장차 수리하고자 하였다. 정명(貞明) 7년(920) 신사(辛巳) 5월 15일에 ……(중략)…… 나라 사람들이 모여서 보고 전에 없던 일이라고 탄식하면서 옥과 비단과 곡식을 시주하여 산더미처럼 쌓였다. 장인(工匠)이 스스로 와서 며칠 안 되어 그것을 완성하였다.

삼국유사』권3, 「탑상」4 흥륜사 벽화보현

신라인 20명을 보내 여러 곳(國)에 배치하였다. ……(중략)…… 조서(詔書)를 내리기를, “윤청(潤淸) 등을 여러 곳(國)에 보내는 것은 그들이 공물로 바치는 면(綿)을 약탈한 혐의가 있기 때문이다. ……(중략)…… ”라고 하였다. 윤청(潤淸)⋅장언(長焉)⋅진평(眞平) 등은 기와를 만드는 데 재주가 뛰어나므로, 무츠노쿠니[陸奧國] 수리부(修理府)의 기와를 만드는 일에 참여하여 그 일에 뛰어난 사람들로 하여금 서로 좇아 전하여 익히도록 하였다.

『일본삼대실록』권18, 청화천황 정관 12년 9월 15일

其子惠恭大王乾運, 以大暦庚戌十二月, 命有司鳩工徒, 乃克成之, 安於奉徳寺. ……(中略)…… 故鍾銘曰, 聖徳大王神鍾之銘.

『三國遺事』卷3, 「塔像」4 皇龍寺鍾⋅芬皇寺藥師⋅奉德寺鍾

[昭成]大王之妃桂花王后, 爲大王先逝, 中宮乃充充焉, 皇皇焉, 哀戚之至, 泣血棘心. ……(中略)…… 乃捨六衣之盛服, 罄九府之貯財, 召彼名匠, 教造弥陁像一軀, 幷造神衆以安之.

『三國遺事』卷3, 「塔像」4 鍪藏寺 彌陁殿

第五十四景明王時, 興輪寺南門及左右廊廡, 災焚未修, 靖和弘繼二僧, 募縁將修. 貞明七年辛巳五月十五日, ……(中略)…… 國人聚觀嘆未曾有, 玉帛粱稻施積丘山. 工匠自來, 不日成之.

『三國遺事』卷3, 「塔像」4 興輪寺 壁畵普賢

遣新羅人廿人, 配置諸國. ……(中略)…… 勅, “潤淸等處於彼國, 人掠取貢綿之嫌疑. ……(中略)…… ” 潤淸長焉眞平等才長於造瓦, 預陸奧國修理府䉼造瓦事, 令長其道者相從傳習.

『日本三代實錄』卷18, 淸和天皇 貞觀 12年 9月 15日

이 사료는 수공업에 종사하였던 신라 장인과 관련한 내용을 담고 있다. 장인과 관련해서는 사료가 많지 않을뿐더러 상당수는 단편적인 내용만 수록되어 있어 그들이 어떻게 생활하였고, 또한 신라 사회 내에서 신분적으로 어떠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었는지는 분명하지 않다. 그렇지만 『삼국유사』를 살펴보면 불상이나 종 등을 만드는 과정에서 장인과 관련한 내용이 일부 확인되기 때문에, 이를 통해 신라 장인의 생활상에 대해 조금이나마 추론이 가능하다.

삼국유사』권3의 황룡사 종⋅분황사 약사⋅봉덕사 종조에 따르면 혜공왕(惠恭王, 재위 765~780)은 770년 유사(有司)에게 명하여 공인들을 모아 성덕 대왕 신종을 완성하였다고 한다. 유사(有司)란 일반적으로 관련 일을 담당한 관부나 관리 등을 말하는데, 여기에서는 공장(工匠)을 관리하는 관부인 공장부(工匠府)를 가리킨다. 즉 혜공왕이 공장부에 성덕 대왕 신종의 주조를 명하자 공장부에서 공인들을 모아 종의 주조를 시작하였던 것이다. 현재 남아 있는 「성덕 대왕 신종명(聖德大王神鍾銘)」을 살펴보면 주종 대박사(鑄鍾大博士)와 차박사(次博士) 등의 공인이 종을 만드는 데 참여하였음을 알 수 있다. 이처럼 성덕 대왕 신종을 만들던 8세기 중반 무렵까지는 모종의 작업이 있을 경우 일시적으로 공인들을 징발하였으며, 이러한 양상은 6세기 경주의 남산 신성(南山新城)과 명활 산성(明活山城) 등을 축성하는 과정에서 이미 나타났다. 따라서 수공업 장인은 자신이 종사하는 분야에 일이 생기면 언제든 징발될 수 있는 처지에 놓인 불안정한 생활을 지속하였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8세기 말에 이르면 상황이 조금 달라졌다. 『삼국유사』권3의 무장사 미타전조에는 800년 소성왕(昭成王, 재위 799~800)이 세상을 떠나자 계화왕후(桂花王后)가 재화를 마련하여 이름난 장인을 불러 미타상(弥陁像)을 만들게 하였다는 기사가 실려 있다. 여기에서 특히 이전 시기에 유사에게 명하여 공인을 모아 작업을 진행한 것과 달리 ‘장인을 불렀다’는 점이 주목된다. 이는 곧 장인의 동원 방식에 변화가 있었음을 알려 준다. 이와 더불어 관심을 끄는 것은 계화왕후가 이름난 장인을 부르기에 앞서 “6의(六衣)의 화려한 옷을 희사하고 9부(九府)에 쌓아 두었던 재물을 다 내는” 등 재화를 마련하였다는 점인데, 물론 이러한 재화가 모두 이름난 장인에게 돌아가지는 않았다고 하더라도 그 중의 일부는 불상을 주조하는 대가로 장인에게 지불하는 공가(工價)였을 것이다. 실제 김입지(金立之)가 9세기 중엽에 지은 「성주사 사적비(聖住寺事蹟碑)」에는 곡물로 불상을 주조하는 공가를 충당하였다는 내용이 실려 있기 때문에, 적어도 9세기 중엽에는 공가를 받는 장인이 존재하였음은 분명하다. 『삼국유사』권3의 흥륜사 벽화보현조에서 흥륜사의 남문과 낭무(廊廡)를 중수하기 위한 시주가 일정 정도 모이자 공장(工匠)이 스스로 와서 일을 한 것 역시 일정한 보수를 받고 장인들이 작업을 한 당시 상황을 짐작하게 한다. 이는 나아가 장인의 사회 경제적 처우가 향상되었음을 뜻하는데, 다만 자료가 많지 않아 당시 장인에게 공가가 어떠한 형식으로, 또 어느 정도나 지급되었는지는 알기 어렵다.

이렇듯 9세기를 전후해 장인에 대한 공가가 지급되면서 장인 집단의 분화도 진전되었다. 이와 관련해 『일본 삼대 실록(日本三代實錄)』에는 흥미로운 기사가 전한다. 신라인 윤청(潤淸) 등이 오랫동안 신라와 일본을 오가는 일에 종사하였는데, 870년 일본 조정에 공물로 바치는 면을 윤청 등이 약탈하였다는 혐의를 받고 구금되었다. 그런데 윤청 등이 “기와를 만드는 데 재주가 뛰어났다.”고 언급한 점이 눈길을 끈다. 이는 윤청 등이 원래 기와를 제작하는 와공(瓦工)이었으나 이후 상인으로 전업하였음을 시사한다. 이 점은 결국 9세기 후반 장인 집단의 분화 양상을 보여 주는 단적인 예라고 할 수 있다.

한편, 궁중 수공업 관부에 소속되어 활동했던 장인(官匠)의 경우 『삼국사기』 직관지를 살펴보면 17 관등 중 대체로 13 관등인 사지(舍知)나 그보다 아래인 사(史) 정도에 머물렀던 것 같다. 따라서 신분상으로는 4 두품 내지 그 이하였던 듯하며, 하급 관리에 준하는 대우를 받았던 것으로 여겨진다. 그렇지만 관직에 나아갔으나 생계를 도모하지 않아서 생활이 빈한(貧寒)하였던 강수(强首, ?~692)의 사례를 고려한다면 하위직 관장(官匠)의 생활도 그리 넉넉하지는 못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그나마 상대적으로 사정이 나은 편이었던 관장이 그러하였다면 다른 일반 장인의 신분이나 생활은 더욱 열악하였을 것이다. 따라서 관장을 막론하고 장인이라면 자신의 수공업 기술을 바탕으로 사적인 이윤을 추구하고자 노력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다만 장인들이 기술적 대가로 받았던 공가는 일반 백성이 다른 집안 등에 고용되어 일한 대가로 받았던 것과 비교하면 우월하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사료를 통해 신라 장인이 처해 있던 신분적 위치와 경제적 처우의 정도를 읽을 수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신라 장인의 분화와 사회경제적 지위 변동」,『지촌김갑주교수화갑기념 사학논총』,박남수,지촌김갑주교수화갑기념사학논총간행위원회,1994.
저서
『신라수공업사』, 박남수, 신서원, 1996.
편저
「신라 중⋅하대 장인의 생활」, 박남수, 가락국사적개발연구원 편, 2002.
「수공업과 상업의 발달」, 박남수, 국사편찬위원회, 1998.

관련 이미지

성덕대왕신종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