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경제통일 신라와 발해통일 신라의 경제 체제

민간 수공업

[광]덕([廣]徳)은 분황[사]의 서쪽 마을에 숨어 살면서 짚신 만드는 것을 업으로 삼으며 처자를 데리고 살았다.

삼국유사』권5, 「감통」7 광덕 엄장

강수(强首, ?~692)가 일찍이 부곡(釜谷)의 대장장이 집 딸과 정을 통하였는데[野合], 서로 좋아하는 마음이 매우 두터웠다. 나이 20세가 되자 부모가 중매를 통해 용모와 덕행이 있는 마을 여자와 장차 결혼시키려 하였다. 강수가 사양하며 다시 장가들 수 없다고 하였다. 아버지가 노하여 말하기를, “너는 이름이 나 있어서 나라 사람이 알지 못하는 이가 없는데, 미천한 자를 배필로 삼는 것은 또한 수치가 아니겠느냐?”라고 하였다.

삼국사기』권46, 「열전」6 강수

신라 제35대 경덕 대왕(景德大王, 재위 742~765)이 천보(天寶) 13년(754) 갑오(甲午)에 황룡사(皇龍寺) 종을 주조하였다. 길이는 1장 3촌 이요, 두께는 9촌, 무게는 49만 7,581근이었다. 시주는 효정이왕(孝貞伊王) 삼모부인(三毛夫人)이요, 장인(匠人)은 이상택(里上宅) 하전(下典)이었다. ……(중략)…… 또 이듬해 을미(乙未)에 분황[사]의 약사 동상(藥師銅像)을 주조하였는데, 무게가 30만 6,700근이고 장인은 본피부(本彼部) 강고(强古) 내말(乃末)이었다.

삼국유사』권3, 「탑상」4 황룡사종⋅분황사약사⋅봉덕사종

[廣]徳隱居芬皇西里, 蒲鞋爲業, 挾妻子而居.

『三國遺事』卷5, 「感通」7 廣德 嚴莊

强首嘗與釜谷冶家之女野合, 情好頗篤. 及年二十歲, 父母媒邑中之女有容行者, 將妻之, 强首辭不可以再娶. 父怒曰, “爾有時名, 國人無不知, 而以微者爲偶, 不亦可恥乎”

『三國史記』卷46, 「烈傳」6 强首

新羅第三十五景徳大王, 以天寳十三甲午, 鑄皇龍寺鍾. 長一丈三寸, 厚九寸, 入重四十九万七千五百八十一斤. 施主孝貞伊王三毛夫人, 匠人里上宅下典. ……(中略)…… 又明年乙未, 鑄芬皇藥師銅像, 重三十万六千七百斤, 匠人本彼部強古乃未.

『三國遺事』卷3, 「塔像」4 皇龍寺鍾⋅芬皇寺藥師⋅奉德寺鍾

이 사료는 신라의 민간 수공업과 관련한 내용을 담고 있다. 수공업과 관련한 자료 자체가 많지 않지만, 그 중에서 민간 수공업과 관련한 자료는 더욱 드문 편이다. 특히 『삼국사기』의 경우 김부식(金富軾, 1075~1151)을 비롯한 유학자들이 편찬하였는데, 이들은 수공업을 천하다고 여기는 경향이 강했기 때문에 『삼국사기』를 편찬하는 과정에서 수공업과 관련한 기사를 누락시킨 것으로 이해된다. 따라서 『삼국유사』에서 불상이나 종 등을 만드는 기사 속에 간간이 수공업과 관련한 내용을 확인할 수밖에 없으며, 민간 수공업 역시 마찬가지다.

삼국유사』 권5의 광덕 엄장조에 의하면 광덕(廣徳)은 분황사(芬皇寺)의 서쪽 마을에 숨어 살면서 짚신 만드는 것을 업으로 삼았다고 한다. 따라서 광덕은 가내 수공업으로 짚신을 엮어 팔면서 생계를 유지하였던 것으로 보인다. 광덕의 사례로 볼 때 경주에 거주하던 이들 가운데도 생계를 위해 가내 수공업에 종사하였던 이들이 적지 않았으리라고 짐작된다. 지방도 사정이 크게 다르지는 않았는데, 『삼국사기』 권46의 강수전을 살펴보면 강수(强首, ?~692)가 일찍이 대장장이 집 딸과 정을 통하였다는 내용이 실려 있다. 특히 강수의 아버지가 대장장이 집 딸을 미천한 자라고 한 것으로 보아, 대장장이 집은 그 지방에서 대장간을 운영하는 전형적인 민간 수공업자였던 것으로 이해된다.

이와는 유형이 조금 다르지만 귀족의 사영(私營) 수공업 역시 민간 수공업의 범주에 속한다고 할 수 있다. 『삼국유사』 권3의 황룡사 종⋅분황사 약사⋅봉덕사 종조에는 경덕왕(景德王, 재위 742~765) 천보(天寶) 13년(754)에 삼모부인(三毛夫人)이 시주하여 황룡사의 종을 만들었고, 이를 담당한 장인은 이상택(里上宅)의 하전(下典)이라는 기사가 실려 있다. 이어서 이듬해에 분황사의 약사 동상(藥師銅像)을 만들었는데, 장인은 본피부(本彼部)의 강고(强古) 내말(乃末)이었다는 내용이 전한다. 여기서 주목되는 것은 황룡사의 종을 만든 장인이 이상택(里上宅)의 하전(下典)이라는 점이다. 이상택은 신라 전성기 때 경주를 대표하던 39개의 부유한 대저택인 금입택(金入宅) 중 하나에 속한다. 그러므로 이상택의 하전은 진골 귀족 집안에서 운영하던 사영 수공업장의 장인으로 볼 수 있으며, 아마도 궁중 수공업장에서 하급 관리들이 노비를 데리고 수공업장을 운영하였던 것과 비슷한 형태로 이상택에서 수공업 생산을 담당하였던 것으로 짐작된다. 일본 동대사(東大寺) 정창원(正倉院)에 소장된 꽃무늬로 장식한 양탄자인 화전(花氈)에 붙어 있는 일종의 물품 꼬리표인 첩포기(貼布記) 등을 분석해 본 결과, 화전은 신라 진골 귀족의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생산된 뒤 일본에 전해졌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는 진골 귀족이 운영하였던 사영 수공업의 수준을 짐작케 한다.

한편, 분황사의 약사 동상을 만든 장인은 본피부의 강고(强古) 내말(乃末)이라고 하는데, 내말은 신라의 제11 관등인 나마(奈麻)를 지칭한다. 그렇다면 강고라는 인물은 제11 관등을 지닌 하급 관료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그의 소속이 특정 관부가 아닌 6부 가운데 하나인 ‘본피부’로 되어 있다는 점에서, 관장(官匠)이 아니라 이상택의 하전처럼 특정 집안에 소속된 사영 수공업장의 장인이거나 민간 수공업장의 장인일 가능성도 있다.

민간 수공업의 또 다른 유형으로는 사원(寺院) 수공업이 있다. 사찰에서 필요한 물품을 충당하는 것에서부터 불상이나 종을 주조하고 탑비의 건립, 나아가 건물의 조영에 이르기까지 승장(僧匠)이 활약한 경우가 적지 않다. 가령 725년(성덕왕 24)에 제작된 상원사(上院寺) 동종(銅鐘)에는 종의 제작에 참여한 승려의 명단 등이 기록되어 있고, 804년(애장왕 5)에 주조된 선림원(禪林院) 종에도 각지사(覺知師)란 승려가 종의 주조를 주도하였다는 내용이 남겨져 있어 승장의 존재를 구체적으로 뒷받침해 주고 있다.

이처럼 신라에서는 궁중⋅관영 수공업과 더불어 민간 수공업도 활발하게 운영되었음을 알 수 있다. 아마도 궁중⋅관영 수공업 분야의 기술 발전이 민간 수공업에 영향을 주는 형태로 기술적 교류가 이루어졌던 것으로 여겨진다. 더욱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종을 만드는 작업을 점차 민간 수공업자인 승장이 주도하게 되었다는 점에서, 신라 사회 전반에 걸친 수공업 기술의 향상 정도를 가늠해 볼 수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신라 장인의 분화와 사회경제적 지위 변동」,『지촌김갑주교수화갑기념 사학논총』,박남수,지촌김갑주교수화갑기념사학논총간행위원회,1994.
저서
『신라수공업사』, 박남수, 신서원, 1996.
편저
「수공업과 상업의 발달」, 박남수, 국사편찬위원회, 1998.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