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경제통일 신라와 발해통일 신라의 경제 체제

신라의 촌락 지배

이 현(縣)의 사해점촌(沙害漸村)을 조사해 보니, 지형은 산과 평지로 이루어져 있으며, 마을의 둘레는 5725보(步), 공연(孔烟)의 수는 합하여 11호(戶)가 된다. 계연(計烟)은 4, 나머지 3이다. 이 가운데 중하연(仲下烟) 4호, 하상연(下上烟) 2호, 하하연(下下烟) 5호이다. 마을의 모든 사람을 합치면 147명이며, 이 중 3년 전부터 살아온 사람과 3년 사이에 태어난 자를 합하면 145명이 된다.

정(丁) 29명(노(奴) 1명 포함), 조자(助子) 7명(노(奴) 1명 포함), 추자(追子) 12명, 소자(小子) 10명이며, 3년 사이에 태어난 소자 5명, 제공(除公) 1명이다.

여자는 정녀(丁女) 42명(비(婢) 5명 포함), 조여자 9명, 소여자 8명이며, 3년간에 태어난 소여자 8명(비 1명 포함), 제모(除母) 2명, 노모(老母) 1명 등이다. 3년 사이에 이사 온 사람은 둘인데, 추자 1명, 소자 1명이다.

가축으로는 말 25마리가 있으며, 전부터 있던 것 22마리, 3년 사이에 더해진 말이 3마리이다. 소는 22마리인데, 전부터 있던 것 17마리, 3년 사이에 더해진 소 5마리이다.

논[畓]은 전부 102결(結) 2부(負) 4속(束)인데, 관모전(官謨田)이 4결, 내시령답(內視令畓)이 4결, 연수유답(烟受有畓)이 94결 2부 4속이며 그 중 촌주가 그 직위로 받은 논이 19결 70부가 포함되어 있다.

밭은 전부 62결 10부 5속인데 모두 연(烟)이 받은 것이다.마전(麻田)은 전부 1결 9부이다. 뽕나무는 1004그루인데, 3년 사이에 심은 것이 90그루, 전부터 있던 것이 914그루이다. 잣나무는 모두 120그루이고, 3년 사이에 심은 것이 34그루, 전부터 있던 것이 86그루이다. 호두나무는 모두 112그루이고, 3년사이에 심은 것이 38그루, 전부터 있던 것이 74그루이다.

신라촌락문서

當縣沙害漸村見內山 地 周五千七百廿五步 合孔烟十一(十) 計烟四余分三

此中仲下烟四 下上烟二 下下烟五 合人百卌七(二) 此中古有人三年間中産幷合人百卌五 以丁廿九【以奴一】 助子七【以奴一】 追子十二(一) 小子十(九) 三年間中産小子五 除公一 丁女卌二(卌)【以婢五】 助★{女/子}十一【以婢一】 追★{女/子}九 小★{女/子}女子八 三年間中産小★{女/子}八【以婢一】 除母二(一) 老母一 三年間中列加合人二 以追子一 小子一

合馬廿五【以古有廿二 三年間中加馬三】合牛廿二【以古有十七 三年間中加牛五】

合畓百二結二負四束【以其村官謨畓四結內視令畓四結】 烟受有畓九十四結二負四束 ……(中略)…… 合田六十二結十負五束【並烟受有之】

合麻田一結九負

合桑千四【以三年間中加植內九十 (古有九百十四)】

合栢子木百廿【以三年間中加植內卅四 古有八十六】 合秋子木百十(二)【以三年間中加植內卅八 古有七十四】

新羅村落文書

이 사료는 「신라촌락문서(新羅村落文書)」에 기록되어 있는 서원경(西原京) 부근의 4개 촌(村) 가운데 첫 번째 촌인 사해점촌(沙害漸村)에 관한 기록이다. 다른 촌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①촌의 이름, ②촌의 지형과 넓이, ③호구(烟), ④ 인구, ⑤ 소와 말, ⑥토지, ⑦수목 등의 현황이 자세히 기록되어 있다.

신라촌락문서」는 일본 나라[奈良]의 도다이지[東大寺] 쇼소인[正倉院]에 소장되어 있는 것으로, 1933년 10월 『화엄경론질(華嚴經論帙)』을 수리하던 중 질(帙) 내부에 있던 포심(布心)에 배첩(褙貼)된 상태로 발견되었다. 1953년 일본 학자인 노무라 타다오[野村忠夫]가 처음으로 연구하여 학계에 소개하였는데, 이때는 ‘신라민정문서(新羅民政文書)’라는 명칭을 사용하였다. 우리 학계에서는 일반적으로 ‘신라촌락문서’, ‘신라촌락장적(新羅村落帳籍)’, ‘신라장적(新羅帳籍)’ 등으로 부르고 있다. 이 문서를 작성한 연대에 대해서는 755년(경덕왕 14)설과 815년(헌덕왕 7)설, 그리고 695년(효소왕 4)설 등이 있으나 정확한 시기를 단정하기는 어렵다.

신라촌락문서」는 국가에서 촌락을 단위로 하여 조세와 부역(負役)을 징수하기 위해 작성한 것이다. 문서의 작성은 3년마다 이루어졌으며, 중간에 변동 사항을 추가하여 기록하였다. 이 촌락 문서를 통하여 비록 신라의 모든 촌락은 아니지만, 통일신라기 촌락의 구체적인 생활상을 파악할 수 있다.

촌락 문서에는 호구의 이동이 자세하게 기재되어 있다. 이는 국가가 조(租)⋅용(庸)⋅조(調)와 같은 세금과 군역(軍役)을 부과하기 위해 호구를 자세히 파악해 둘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다. 농민은 다른 촌락으로 전출하려고 할 경우 관아의 허락을 받아야 했으며, 신고를 하지 않고 마을에서 무단으로 이탈한 농민의 이동 사항까지도 국가는 자세히 파악하고 있었다.

또한 「신라촌락문서」에는 말과 소의 수량과 변동 사항이 기록되어 있는데, 그 수량이 상당히 많은 편이다. 소의 수량이 많은 것은 경작 활동에 필요하였기 때문일 것이고, 말의 수량이 많은 것은 이들 촌에 군마를 사육할 의무가 부과된 것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측된다.

토지는 연수유답(烟受有畓), 연수유전(烟受有田), 관모답(官謨畓), 관모전(官謨田), 내시령답(內視令畓), 촌주위답(村主位畓), 마전(麻田) 등으로 종류별로 나누고 그 규모를 결수(結數)로 기재하였다. 연수유전답은 연(烟)이 국가로부터 받아서 소유한 전답이라는 뜻으로, 일반 백성의 토지였다. 관모전답은 고려 시대의 공해전(公廨田)과 유사한 토지로 관청에 지급된 토지였다. 내시령답은 관료인 내시령에게 지급한 관료전으로 추정되며, 촌주위답은 지방에 있는 촌주에게 지급된 토지였다. 마전은 마포(麻布)를 공납으로 수취하기 위하여 국가가 설정한 토지였다.

이 밖에도 이 문서에는 뽕나무⋅잣나무⋅호두나무 등의 숫자가 자세히 기록되어 있는 등 신라 지방 촌락의 모습과 내용을 매우 자세하고 구체적으로 보여 주고 있다. 따라서 「신라촌락문서」는 신라의 농민에 대한 지배 실태와 농민의 생활 모습, 나아가 통일 이후 신라의 사회 변동 등을 연구하는 데 매우 중요한 사료로 활용되고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한국토지제도사 상」,『한국문화사대계』Ⅱ,강진철,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소,1965.
「신라 촌락장적 연구의 쟁점」,『한국고대사연구』21,김수태,한국고대사학회,2001.
「정창원 소장 신라장적에 나타난 노비」,『역사학보』123,김종선,역사학회,1989.
「일본 정창원 소장 신라장적의 작성년도와 그 역사적 배경」,『아시아문화』5,김종선,한림대학교 아시아문화연구소,1989.
「정창원 소장 신라촌락문서의 작성연대」,『진단학보』80,윤선태,진단학회,1995.
「신라 촌락문서의 촌역에 대한 일고찰」,『김철준박사화갑기념사학논총』,이우태,간행위원회 편,1983.
「신라 촌락문서의 우마」,『벽사이우성교수정년기념논총-민족사의 전개와 그 문화』상,이태진,간행위원회 편,1990.
「신라통일기의 촌락지배와 공연」,『한국사연구』25,이태진,한국사연구회,1979.
「일본정창원 발견의 신라민정문서」,『학림』3,이홍직,연세대학교 사학연구회,1954.
「신라의 율령고」,『서울대학교논문집』11,전봉덕,서울대학교,1956.
저서
『삼국 및 통일신라 세제의 연구』, 김기흥, 역사비평사, 1991.
『한국 고대⋅중세초기 토지제도사』, 이경식, 서울대학교 출판부, 2005.
『신라 정치경제사 연구』, 이인철, 일지사, 2003.
『신라촌락사회사연구』, 이인철, 일지사, 1996.
『통일신라토지제도연구』, 이희관, 일조각, 1999.
『한국고대사회경제사』, 전덕재, 태학사, 2006.
편저
「신라의 촌락과 농민생활」, 김철준, 국사편찬위원회, 1978.

관련 이미지

신라촌락문서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