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경제통일 신라와 발해통일 신라의 활발한 국제 교류

869년 신라인 해적 사건

[청화천황(淸和天皇) 정관(貞觀) 11년(869) 6월] 15일 신축. ……(중략)…… 대재부(大宰府)에서 아뢰었다. “지난달 22일 밤에 신라 해적이 배 두 척을 타고 박다진(博多津)에 와서 풍전국(豊前國)의 연공(年貢)인 견면(絹綿)을 약탈하여 곧바로 도망하여 숨었습니다. 군사를 보내어 뒤를 쫓았으나 적들을 사로잡지 못하였습니다.”

『일본삼대실록』권16, 청화천황 정관 11년 6월 15일 신축

[청화천황 정관 11년 가을 7월] 2일 무오. ……(중략)…… 이날 칙을 내려서 대재부사(大宰府司)를 다음과 같이 견책하였다. “여러 나라의 조공사(貢調使) 관리와 영장(領將)들은 동시에 함께 떠나야 하고, 그 선후를 흐트러뜨리거나 그 무리를 떠나서는 안 된다. 그런데 풍전국(豊前國) 한 나라만 유독 먼저 떠나도록 하였더니, 역시 나약하고 간사한 사람들이 호랑이 입의 먹이가 되어 마침내 신라 도적들이 틈을 타 침탈케 함으로써 관물(官物)을 잃었을 뿐만 아니라 국가의 위신을 손상시키고 욕되게 하였다. (이러한 일은) 이전에는 없던 일이니 훗날까지 마땅히 면목이 없을 것이다.

비록 사인(使人)을 책망할 일이라고 하지만 오히려 부관(府官)의 태만함이 있었다. 또한 어떤 사람이 말하기를, ‘도적이 도망하여 떠나는 날에 해변의 백성 5~6명이 죽음을 무릅쓰고 쫓아가 싸우다가 활을 쏘아 두 사람이 다쳤다.’라고 하는데, 이 일이 만약 사실이라면 어찌 공경을 다하여 (천황을) 섬기는 것이 아니겠는가? 그럼에도 부사(府司)는 어찌 일을 아뢰지 않고 선(善)을 감추려고 하는가? 또 감금된 사람들이 비록 혐의가 있다고 하더라도, 이러한 일에 대하여 다른 나라에서는 인서(仁恕: 인자하여 남의 딱한 사정을 잘 알아 줌)를 가장 먼저 생각한다고 하니, 마땅히 때리는 형벌을 그만 두고 사정을 조용히 물어 일찍이 돌려보내도록 하라.”

『일본삼대실록』권16, 청화천황 정관 11년 추7월 2일 무오

[淸和天皇 貞觀 11年 6月] 十五日辛丑. ……(中略)…… 大宰府言. 去月廿二日夜, 新羅海賊, 乘艦二艘, 來博多津, 掠奪豊前國, 年貢絹綿, 卽時逃竄. 發兵追遂不獲賊.

『日本三代實錄』卷16, 淸和天皇 貞觀 11年 6月 15日 辛丑

[淸和天皇 貞觀 11年 秋 7月] 二日戊午. ……(中略)…… 是日, 勅譴責大宰府司曰. 諸國貢調使吏領將, 一時共發, 不可先後零疊離其群類. 而令豊前一國獨先進發, 亦弱姦人, 乘餌虎口, 遂使新羅寇盜, 乘隙致侵掠, 非唯亡失官物, 兼亦損辱國威. 求之往古, 未有前聞, 貽於後來, 當無面目.

雖云使人之可責, 抑亦府官之有怠. 又或人言, 盜賊逃去之日, 海邊百姓五六人, 胃死追戰, 射傷二人, 事若有實, 寧非忠敬. 而府司不申, 何近掩善. 又所禁之人, 雖有嫌疑, 綠是異那最思仁恕, 宜停拷法, 深加廉問, 早從放却.

『日本三代實錄』卷16, 淸和天皇 貞觀 11年 秋7月 2日 戊午

이 사료는 9~10세기 일본 서부 연안 지역에 출몰한 신라 해적의 약탈 행위로 일본이 큰 어려움을 겪었던 상황을 보여 준다.

『일본삼대실록(日本三代實錄)』은 『삼대실록(三代實錄)』으로도 불리는데, 일본 정사(正史)인 6국사(六國史)의 하나로 헤이안[平安] 시대 청화천황(清和天皇), 양성천황(陽成天皇), 광효천황(光孝天皇) 3대의 재위기인 858년부터 887년까지의 역사를 기록하고 있다. 901년 관원도진(菅原道眞) 등이 편찬을 완료하였으며, 모두 50권으로 되어 있다.

동중국해에는 왜구 이전에 신라 해적이 있었다. 군사력과 경제력을 바탕으로 해양력을 갖춘 세력들은 강력한 지방 호족으로 성장했지만, 일부는 비조직적이고 산발적으로 활동하면서 해적 형태로 변신하였다. 이렇게 형성된 신라의 해적은 일본 연안에 자주 출몰하여 두 나라 사이에 긴장이 조성된 적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

811년(헌덕왕 3년) 신라 배 20여 척이 대마도 근해에 출몰하였다. 이른바 신라 해적선이 일본에 출현한 것이다. 이어 2년 뒤에는 일본에서 동중국해로 빠져나가는 길목인 오도열도(五島列島)의 좌하도(佐賀島)에 신라 해적이 나타났다. 5척의 배에 나누어 타고 온 110명의 해적은 노략질을 자행하였다. 이후에도 신라 해적은 끊임없이 일본을 괴롭혔다.

일본의 신라에 대한 경계심은 860년대 후반에 최고조에 달하였다. 특히 이 사료에서 나타나듯이 869년 6월에는 박다진(博多津)에서 풍전국(豊前國)의 견면(絹綿)이 신라 해적에게 약탈당하는 사건이 발생하였다. 같은 해 7월의 기록 또한 신라 해적의 약탈 행위에 대한 경계 상황을 보여 준다. 따라서 신라 말 해상 세력이 일본 규슈[九州] 지역을 습격하는 해적 사건은 일본인의 신라인에 대한 경계심과 두려움을 더욱 자극하였다 할 수 있다.

특히 신라 해적에 의해 속수무책으로 유린당한 일본의 위기의식은 신라가 일본을 침공할 수 있다는 두려움으로 발전하였다. 이에 따라 신라가 일본을 침공할 것이라는 정보가 있을 때에는 경계 강화령과 아울러 전국 사찰과 신사에 호국 기도를 명하는 등 대책 마련에 부심하였다. 아울러 신라에 잇달아 사신을 파견하여 해적을 단속해 줄 것을 요청하는 등 외교적인 해결을 모색하기도 했으나, 별다른 실효는 거두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신라하대 서남해역의 해적과 호족」,『한국고대사연구』41,권덕영,한국고대사학회,2006.
「신라 하대 서⋅남해 해적과 장보고의 해상활동」,『대외문물교류연구』창간호,권덕영,해상왕장보고연구회,2002.
저서
『재당신라인사회연구』, 권덕영, 일조각, 2005.
『한국해양사』, 윤명철, 학연문화사, 2004.
편저
『장보고 연구논총』, 해군사관학교 해군해양연구소 편, 해군사관학교 해군해양연구소, 2005.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