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경제고려 시대농업 기술의 발달

목화의 전래와 재배

문익점(文益漸, 1329~1398)은 진주 강성현(江城縣) 사람이다. 공민왕 때 과거에 급제하여 벼슬이 정언(正言)이 되었다. 원나라에 사신으로 갔다가 머물며 덕흥군(德興君) 편에 붙었다가 그가 패배한 후 귀국하였다. (그는) 돌아오는 길에 목화씨를 얻어와 장인인 정천익(鄭天益, ?~?)에게 부탁하여 심도록 하였다. 처음에는 재배하는 방법을 몰라 거의 말라 죽이고 한 줄기만 살았는데, 3년 만에 크게 번식하였다. 목화씨를 뽑는 씨아와 실을 뽑는 물레는 모두 정천익이 만들었다.

『고려사』권111, 「열전」24 [제신] 문익점

……(중략)…… (문익점은) 계품사(計稟使)인 좌시중(左侍中) 이공수(李公遂, 1308~1366)의 서장관(書狀官)이 되어 원(元)나라 조정에 갔다가, 장차 돌아오려고 할 때 길가의 목면 나무를 보고 그 씨 10여 개를 따서 주머니에 넣어 가져 왔다.

갑진년(1364, 공민왕 13)에 진주에 도착하여 그 씨의 반을 전객령(典客令)을 지낸 고향 사람 정천익(鄭天益)에게 주어 이를 심어 기르게 하였는데 단 한 개만이 살아남았다. 정천익이 가을이 되어 씨를 따니 100여 개나 되었다. 해마다 더 심어서 정미년(1367) 봄에는 그 종자를 마을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면서 심어 기르도록 권장하였다. 문익점 자신이 심은 것은 모두 꽃이 피지 않았다.

중국 승려 홍원(弘願)이 정천익의 집에 이르러 목면을 보고는 너무 기뻐 울면서 말하기를, “오늘 다시 본토의 물건을 볼 줄은 생각하지 못했다” 하였다. 정천익이 (홍원을) 머물게 하여 며칠 동안 대접한 후 실을 뽑고 베 짜는 기술을 물으니, 홍원이 그 상세한 것을 자세히 말하여 주고 또 기구까지 만들어 주었다. 정천익이 자기 집 여종에게 가르쳐서 베를 짜 1필을 만들었다. 이웃 마을에 전하여 서로 배워 알아서 한 고을에 보급되고, 10년이 되지 않아서 또 한 나라로 널리 퍼졌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나라에서는 홍무(洪武) 을묘년(1375) 문익점을 불러 전의주부(典儀注簿)로 삼았다. 벼슬이 여러 번 승진되어 좌사의대부(左司議大夫)에 이르렀다가 70세에 죽었다.

『태조실록』권14, 7년 6월 13일(정사)

文益漸, 晉州江城縣人. 恭愍朝登第, 累遷正言. 奉使如元, 因留附德興君, 及德興敗乃還. 得木緜種, 歸屬其舅鄭天益種之. 初不曉培養之術, 幾槁止一莖在, 比三年, 遂大蕃衍. 其取子車⋅繅絲車, 皆天益創之.

『高麗史』卷111, 「列傳」24 [諸臣] 文益漸

……(中略)…… 爲計稟使左侍中李公遂書狀官, 赴元朝, 將還, 見路傍木緜樹, 取其實十許枚, 盛囊以來.

甲辰, 至晋州, 以其半與鄕人典客令致仕鄭天益, 種而培養, 唯一枚得生. 天益至秋取實至百許枚. 年年加種, 至丁未春, 分其種以給鄕里, 勸令種養. 益漸自種, 皆不榮.

胡僧弘願到天益家, 見木緜感泣曰, 不圖今日復見本土之物. 天益留飯數日, 因問繰織之術, 弘願備說其詳, 且作具與之. 天益敎其家婢, 織成一匹. 隣里傳相學得, 以遍一鄕, 不十年, 又遍一國. 事聞, 洪武乙卯, 召益漸爲典儀注簿. 積官至左司議大夫, 卒年七十.

『太祖實錄』卷14, 7年 6月 13日(丁巳)

두 사료는 우리나라 의생활에 혁명을 가져온 문익점(文益漸, 1329~1398)에 의한 목화 전래와 그것이 전국으로 확산하는 과정을 보여 준다. 두 사료에 의하면 문익점공민왕(恭愍王, 재위 1351~1374)의 명을 받아 서장관으로 원에 갔다, 귀국하는 길에 목화씨 10여 개를 가져 왔다. 이를 장인인 정천익(鄭天益, ?~?)과 함께 재배했는데, 그 중 한 그루만 살아남았다. 여기서 씨앗을 채취해 계속 심어서 목화를 양산하였고, 그 씨앗을 인근 마을에 보급해 널리 퍼뜨렸다.

한편 정천익은 중국 승려 홍원(弘願)으로부터 씨를 뽑는 씨아와 실을 뽑는 물레 만드는 법을 배워 여종에게 무명을 짜게 하였는데, 이후 이것이 널리 전파되어 온 나라에 무명 짜는 법이 보급되었다.

사료에서와 같이 문익점은 원나라에서 목화씨를 가져왔고, 이로 인해 우리나라에 목화 재배와 면포 제작이 가능해졌으며 후대로 갈수록 그 공적을 크게 인정받았다. 하지만 목화 전래라는 그의 공적이 부각되면서 정치인으로서 그의 삶은 묻히고 말았다. 훗날 그가 ‘붓 뚜껑에 목화씨를 몰래 가져 왔다’는 등의 허구 섞인 이야기가 만들어지기도 하였다. 이 사료들은 정치인으로서 문익점의 삶과, 그가 목화를 가져오게 된 과정, 이것이 미친 영향을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다.

문익점의 본관은 남평(南平)이고 호는 삼우당(三憂堂)으로, 진주의 강성현에서 태어났다. 아버지 ㅗ (文叔宣)은 과거에 급제했으나 관직에 나가지 않고 고향 단성에 은거하였다. 문익점은 1360년(공민왕 9년) 문과에 급제해 김해부사록(金海府司錄)과 순유박사(諄諭博士) 등을 지냈으며, 사간원 좌정언으로 있을 때 서장관이 되어 계품사 이공수(李公遂, 1308~1366)를 따라 원나라에 갔다. 그가 원나라에 간 시기는 『고려사』에는 나오지 않지만 『태조실록』에는 1363년(공민왕 12)으로 확인된다. 이후 문익점의 삶은 큰 변화를 겪게 되었다. 당시는 원⋅명 교체기로 고려와 원나라 사이의 정치적 격동기였기 때문이다.

1351년 왕위에 오른 공민왕은 원⋅명 교체기의 혼란을 이용해 1356년(공민왕 5년) 고려의 내정을 감시하던 정동행성 이문소를 폐지하고, 원나라 기황후와 인척 관계임을 믿고 권세를 부리던 기철(奇轍, ?~1356) 일파를 숙청하였으며, 쌍성총관부를 공격해 영토를 회복하는 등 적극적인 반원 자주정책을 펼쳤다. 기황후는 최유(崔濡, ?~1364) 등 원나라에 있던 세력과 함께 공민왕을 폐위하고 충선왕(忠宣王, 재위 1308~1313)의 셋째 아들인 덕흥군(德興君, ?~?)을 왕으로 옹립해 공격하고자 하였다.

이 사실이 1362년(공민왕 11년) 12월 고려에 알려졌다. 이후 공민왕은 이를 외교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여러 차례 사절을 보냈으나 원나라에서는 1363년 4월 공민왕을 공식적으로 폐위하고 말았다. 문익점이 원나라에 서장관으로 간 것은 공민왕 폐립과 관련해 이루어진 것으로 보인다. 당시에는 원나라에 의해 고려 국왕의 폐립이 좌우되었기 때문에 원나라에 간 사신들 중 다수가 기황후 측의 회유를 받아 덕흥군 편에 서 관직을 받은 경우가 많았다. 문익점도 자발적이었든 그렇지 않든 이때 덕흥군 정권으로부터 관직을 받았다. 이후 덕흥군 측은 원나라 군사 1만 명을 이끌고 고려를 공격했지만, 1364년(공민왕 13년) 1월 최영(崔瑩, 1316~1388)이성계(李成桂, 1335~1408) 등에게 패하였다. 문익점은 고려 진공군에 가담하지는 않았으며, 덕흥군의 침입이 실패로 끝난 후인 1364년 9월 즈음 고려로 귀국했고 이때 목화씨를 가져 왔다.

그는 귀국과 동시에 덕흥군을 지지했다는 혐의로 파직되어, 고향인 산청에서 장인 정천익과 함께 목화를 재배하는 데 전념해 목화의 토착화에 성공하였다. 이후 그 공으로 중앙 정계에 복귀했지만, 이성계 일파의 전제 개혁에 찬성하지 않아 조준(趙浚, 1346~1405)의 탄핵을 받고 다시 관직에서 물러났다. 그러나 목화를 토착화한 공으로 조선 시대에 계속 추증되어 충선공(忠宣公)이라는 시호를 받았고, 단성의 도천서원(道川書院)에 사당이 세워졌다.

문익점이 우리나라로 가져온 목화는 인도가 원산지이다. 인도에서는 기원전 4세기경부터 목화를 재배하였고, 중국은 10~11세기 송나라 말엽부터 재배를 시작하여 원나라 시기인 13세기 말엽에는 본격적으로 재배되었다. 따라서 문익점 이전에도 목화 종자가 들어왔을 가능성은 얼마든지 있으며, 실제로 삼국 시대에 ‘백첩포(白疊布)’라 하여 초면(草綿)으로 만든 면직물이 존재하였다. 특히 『삼국사기』 기록에 의하면, 신라의 백첩포는 품질이 뛰어나 당나라에 조공으로 바치는 특산품이었다고 한다. 그러나 백첩포에 사용된 초면이 우리나라에서 재배된 것이라는 증거는 없으며, 설령 그렇다 하더라도 기후나 토양 등으로 인해 토착화에 성공하지는 못한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문익점에 의한 목화씨 도입은 한반도 전역에 목화 재배를 본격화하고 면직물 사용을 대중화시킨 계기가 됐다는 점에서 역사적인 의미가 있다.

마지막으로 목화의 도입이 미친 영향을 살펴보면 첫째, 서민의 의생활에 획기적 발전이 일어났다. 목화가 들어오기 전에는 비단과 삼베가 주된 옷감이었다. 그러나 비단은 대부분 상류층이 썼고, 서민들은 주로 삼베옷을 입었다. 삼베는 질감이 거칠고 성겨서 보온성이 없었을 뿐 아니라, 생산하는 데 목면에 비해 훨씬 많은 노동력이 필요했다. 목면으로 면포가 생산됨으로써 서민들도 드디어 부드러운 질감의 옷과 겨울에 보온성 높은 솜옷을 입게 되었다.

둘째, 경제 활동에 큰 변화를 가져 왔다. 조선 초기까지만 해도 면직물이 풍부하지 못했지만 점차 목화 재배가 늘어나면서 세종(世宗, 재위 1418~1450)과 세조(世祖, 재위 1455~1468) 때는 모든 백성이 목면으로 무명옷을 만들어 입었다. 세종 이후 목면 생산이 증가하면서 대외 교역에서 대표 수출 품목으로 자리 잡게 되었고, 점차 쌀과 마찬가지로 일상생활에 없어서는 안 되는 중요한 물품으로 취급되어 화폐로 사용되거나 세금 납부 수단으로 널리 활용되기도 하였다.

이와 같이 고려 말 전래된 목화는 당시의 의생활과 경제 생활을 변화시킨 혁명적인 것이었다. 그런 만큼 문익점 개인이나 목화의 전래 과정에 대한 이야기는 후대로 갈수록 많이 변형되고 추가되어, 그 진위와 연구자들의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이 사료들은 문익점 생존 당시와 가장 근접한 공식 기록으로, 문익점과 목화 전래 과정을 연구하는 데 중요한 기본 자료로 널리 활용되고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문익점과 목면 전래의 역사적 배경」,『동방학지』77⋅78⋅79,김성준,연세대학교 출판부,1993.
「문익점의 사행과 목면 전래」,『경북사학』26,문경현,경북대학교 사학과,2003.
「여말선초의 목면업에 대하여」,『대구사학』17,박성식,대구사학회,1979.
「목면 재배인 정천익」,『안동사학』9⋅10합,윤정희,안동사학회,2005.
「고려말 경상도지방의 목면 보급과 그 주도세력」,『고고역사학지』5⋅6합,최영호,동아대학교 박물관,1990.
저서
『고려후기 농업 경제사 연구』, 위은숙, 혜안, 1998.
편저
『문익점과 목면업의 역사적 조명』, 김해영 외, 아세아문화사, 2003.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