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경제고려 시대농장의 확대와 상업

농장 확대와 농민층의 몰락

도톨밤 도톨밤, 밤이 밤 아니거늘

누가 도톨밤이라 이름 지었는가

맛은 씀바귀보다 쓰며, 색은 숯보다 검으나

허기를 달래는 데는 반드시 황정(黃精)못지 않나니

촌집 늙은이 마른 밥 싸 가지고

새벽에 수탉 소리 들으며 도톨밤 주우러 가네

저 만 길 벼랑에 올라

칡덩굴 헤치며 매일 원숭이와 경쟁한다.

온종일 주워도 광주리에 차지 않는데

두 다리는 묶어 놓은 듯 주린 창자 쪼르륵

날 차고 해 저물어 빈 골짜기에 자네

솔가지 지펴서 시내 나물 삶는다.

밤이 깊어지자 온몸이 서리에 덮이고 이슬에 젖어

남자 여자 앓는 소리 너무나 구슬퍼라.

잠시 촌집에 들러 늙은 농부에게 물으니

늙은 농부 자세히 나보고 얘기한다.

요사이 세력 있는 사람들 백성의 토지를 빼앗아

산천을 경계 삼아 공문서를 만들었소

혹은 한 토지에 주인이 많아서

도조를 받은 뒤 또 받아 가기 쉴 새 없소

혹은 홍수와 가뭄을 당하여 흉작일 때는

해묵은 타작마당에는 풀만 엉성하다

살을 긁고 뼈를 쳐도 아무것도 없으니

관청에 낼 조세는 어쩔 것인가

도망친 장정은 몇 천이나 되고

노약자만 남아서 거꾸로 달린 종처럼 빈집을 지키누나.

차마 몸을 시궁창에 박고 죽을 수 없어

마을을 비우고 산에 올라 도토리며 밤이며 줍는다고

그 말이 처량하고 간략하면서도 자세해

듣고 나니 가슴이 미어질 것 같아라

그대 보았잖나, 고관 집 하루 먹는 것이 만 전어치

맛있는 음식이 별처럼 벌려져 있고 다섯 솥이 널려 있지

하인도 술 취하여 수레 위 비단 요에 토하고

말은 배불러 금칠된 담장 안에서 소리치네

그들이 어찌 알기나 하랴 그 좋은 음식들이

모두 다 촌 늙은이 눈에서 흐르는 피인 줄을.

『동문선』권7 「칠언고시」 상률가

橡栗歌(尹汝衡)

橡栗橡栗栗非栗

誰以橡栗爲之名

味苦於荼色如炭

療飢未必輸黃精

村家父老裹糇糧

曉起趁取雄雞聲

陟彼崔嵬一萬仞

捫蘿日與猿狖爭

崇朝掇拾不盈筐

兩股束縛飢膓鳴

天寒日暮宿空谷

燒桂燃松煮溪蔌

夜深霜露滿皎肌

男呻女吟苦悽咽

試向村家問老農

老農丁寧爲予說

近來權勢奪民田

標以山川作公案

或於一田田主多

徵後還徵無閒斷

或罹水旱年不登

塲圃年深草蕭索

剝膚槌髓掃地空

官家租稅奚由出

壯者散之知幾千

老弱獨守懸磬室

未忍將身轉溝壑

空巷登山拾橡栗

其言悽惋略而盡

聽終辭絶心如噎

君不見侯家一日食萬錢

珍羞星羅五鼎列

馭吏沉酒吐錦茵

肥馬厭榖鳴金埒

焉知彼美盤上餐

盡是村翁眼底血

『東文選』卷7 「七言古詩」 橡栗歌

이 사료는 『동문선』권7, 칠언고시에 실린 것으로 고려 시대 농민들의 생생한 삶의 모습을 표현하고 있다. 이 시의 지은이는 고려 말에 살았던 윤여형(尹汝衡, ?~?)으로 알려져 있다.

윤여형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많지 않으나 이제현(李齊賢, 1287~1367)이 그에게 「9월 15일 효기유감 기시윤여형학유(九月 十五日 曉起有感 寄示尹汝衡學諭)」라는 시를 준 것으로 보아, 이제현과 거의 비슷한 시기에 활동했던 사람임을 알 수 있다. 그리고 학유(學諭)라는 말을 통해 그가 성균관의 종9품에 해당하는 관직을 지냈다는 사실이 확인된다.

『동문선』에 그가 남긴 7편의 시가 전하는 데, 이를 통해 강원도를 방랑하였고, 한때 전라남도 영광의 어느 절에서 살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제현 등과 교유한 사실을 토대로 당시 사대부 사이에 알려졌던 인물임을 알 수 있다. 또 이제현이 시에서 묘사한 내용을 살펴보면 그는 불우한 삶을 살았다. 그는 초로의 나이에 “서풍이 몰아치는 밤”과 같은 정치적 회오리 속에서 문득 “피다가 떨어져 버린 꽃잎” 같은 삶을 살았다고 했다.

위의 사료에 보이는 상률(橡栗)은 농민의 고단한 삶을 상징하고 있음이 시에서 유추된다. 이 시는 고려 후기 농민들이 지배층에 수탈당하면서 살아가는 참상을 그린 작품이라 할 수 있다.

그 내용을 보면 1~4행은 도톨밤의 이름⋅맛⋅쓰임새 등을 친근하게 그렸다. 5~16행은 시골 늙은이들이 주린 배를 채우기 위해 경쟁적으로 도토리를 줍는 모습을 그렸다. 17~28행은 지은이가 도토리 줍는 이유를 묻자 늙은 농부가 대답한 것으로, 권세 있는 자들이 농민의 땅을 빼앗아 세금을 낼 수 없어 젊은이들은 고향을 떠나고, 늙고 힘없는 사람들만 남아 도톨밤을 주워 먹으며 목숨을 잇는다는 내용이다. 29~36행은 듣고 나니 가슴이 미어진다며 권문세족이 먹고 마시고 토하는 음식물이 모두 촌 늙은이의 피눈물인 줄 어찌 알겠느냐는 항변으로 결말지었다.

이와 같은 「상률가」의 시대적 배경은 고려 후기에서 말에 이르는 시기에 해당한다. 권세가들이 민전(民田)을 강제로 빼앗고 산천으로 경계가 되는 대농장을 형성해 가고 있음이 이 글에 보인다. 소위 ‘물푸레나무 공문[水精木公文]’을 의미하는 대목이다. 예컨대 공민왕(恭愍王, 재위 1351~1374)우왕(禑王, 재위 1374~1388) 대의 권문세족에 해당하는 임견미(林堅味)⋅이인임(李仁任)⋅염흥방(廉興邦) 등은 흉악한 종을 보내 양전(良田)을 소유한 백성들을 수정목(水精木)으로 폭행하고 이를 빼앗았는데, 그 주인이 관가의 문권이 있더라도 감히 항변하지 못하여 수정목공문(水精木公文)이라 하였다.

고려 말 전제(田制) 개혁 상소에서는 한 토지의 주인이 대여섯 명에 달하고 1년에 대여섯 차례 수조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진단하였으며, 농민들은 이를 피하기 위해 아예 권세가나 사원 등에 토지를 맡기고 경작하거나 스스로 노비가 되는 길을 택하기도 하였다. 권문세족들은 고리대 혹은 강제로 양인을 노비로 만들거나, 다른 이의 노비를 빼앗는 일도 서슴지 않았다. 농민층은 이러한 세태를 풍자하여 백성을 괴롭히고 조세(租稅)를 거두는 형상을 그린 광대놀음을 하기도 하였다.

이러한 사회⋅경제적 상황에 대한 현실 묘사와 풍자가 이 시에도 생생하게 나타나 있어 지배층의 수탈로 인한 농민 사회의 불안정과 농업 경제의 피폐함을 이해하는데 도움을 준다. 나아가 이러한 경제문제를 해결해 주기 바라는 농민층의 기원이 반영되어 새로운 사회에 대한 염원이 간접적으로 드러나 있기도 하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려의 농장에 대한 연구-민전의 탈점에 의하여 형성된 권력형 농장의 실체추구-」,『사총』24,강진철,고려대학교 사학회,1980.
「고려시대의 지대에 대하여-특히 농장과 지대문제를 중심으로-」,『진단학보』53⋅54합,강진철,진단학회,1982.
「고려후기 농장노비의 형성과 사회경제적 지위」,『경남사학』5,배상현,경남사학회,1991.
「고려후기 사적 대토지소유와 경영형태」,『한국중세사연구』창간호,위은숙,한국중세사학회,1994.
「고려 중⋅후기 농장의 전민확보와 경영」,『국사관논총』71,이인재,국사편찬위원회,1996.
「여말 농장인구에 대한 일고찰」,『동국사학』13,임영정,동국대학교 사학회,1976.
「고려시대 농업기술 및 농민생활,국가 주도 권농 정책」,『농업과 농민⋅천하대본의 길』,한정수,국사편찬위원회,2009.
저서
『고려후기 토지제도연구; 13⋅14세기 전제이정정책의 추이』, 박경안, 혜안, 1996.
『고려후기 농업경제연구』, 위은숙, 혜안, 1998.
『고려후기 농장의 경영형태 연구 : 농장 경작인의 존재양상을 중심으로』, 이상국, 성균관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99.
『고려 말 조선 초 사패전 연구』, 이숙경, 일조각, 2007.
『고려시대의 농업생산과 권농정책』, 이정호, 경인문화사, 2009.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