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경제조선 후기농업 생산력의 증대

대전법의 도입

밭을 가는 방법 가운데 대전(代田)보다 좋은 것은 없다. 대전이 평평한 땅에 흩어 뿌리는 만전(縵田)보다 나은 점에는 다섯 가지가 있다. 만전에서는 곡식을 두둑에 심기 때문에 이슬이 햇볕에 말라 큰 가뭄을 한 번 만나면 씨앗이 번번이 살지 못한다. 대전에서는 고장에 심기 때문에 그늘지고 움푹 들어간 곳에 물기가 있어서 씨앗이 흙에서 쉽게 나온다. 이것이 대전의 첫 번째 좋은 점이다.

만전에서는 줄을 만들지 않고 씨앗을 흩뿌리기 때문에 김맬 때에 허리를 굽히고 쪼그려 앉아 작물의 뿌리를 살펴가며 북주기해야 하고 풀을 찾아다니며 뽑아 주어야 하므로, 장정의 하루 노동력으로도 겨우 3~4묘를 작업하는 데 그친다. 대전의 김매는 법에서는 자루가 긴 호미를 들고 선 채로 두둑의 흙을 갈라 좌우로 나누어 밀쳐놓으면 잡초는 쓰러지거나 뿌리가 뽑혀 저절로 곡물의 뿌리에 북주기 때문에 장정의 하루 노동력으로 십수 묘를 작업할 수 있다. 이것이 대전의 두 번째 나은 점이다.

만전에서는 촘촘하게 씨앗을 뿌리면 종자를 낭비하게 되고 성기게 씨앗을 뿌리면 땅을 낭비하게 되며, 되는 대로 뿌리기 때문에 통일됨이 없어 작물이 자라면 바람이 통하지 않는다. 대전에서는 치수에 규칙이 있고 줄과 열이 바르고 곧아 통풍이 고르게 되어 곡물이 고르게 익는다. 이것이 대전의 세 번째 나은 점이다.

만전에서는 씨앗을 뿌리는 곳이 본래부터 정해져 있지 않기 때문에 씨앗을 뿌리기에 앞서 똥거름을 준다. 너무 많이 주면 똥거름을 낭비하고 너무 적게 주면 효과가 없다. 대전에서는 고랑에 똥거름을 줄 때 거름을 뿌리에 집중적으로 줄 수 있다. 이것이 대전의 네 번째 나은 점이다.

만전에서는 뿌리가 깊이 내리지 않아 바람과 가뭄에 견디지 못한다. 대전에서는 뿌리를 도탑게 북주기하여 뿌리가 깊기 때문에 바람과 가뭄에 잘 견딘다. 이것이 대전의 다섯 번째 나은 점이다.

임원경제지』, 본리지 권1, 전제, 제전, 대전

陸耕之法, 莫善於代田. 代田之勝於縵田, 有五. 縵田, 種穀壠上, 燥露晒暴, 一遇亢旱, 種輒不生. 代田, 種之甽中, 陰坳潤澤, 種易出土. 其勝一也.

縵田, 散種無行, 其耨之也, 僂背尻坐, 計根而壅之, 逐草而拔之, 壯夫一日之力, 僅治數三畝而止. 代田耨法, 以長柄鋤, 立劃壠上, 分堆左右, 雜草倒拔, 自然培根, 壯夫一日之力, 可治十數畝. 其勝二也.

縵田, 密播則費種, 疎播則費地, 散亂無統, 不能通風. 代田, 尺寸有范, 行列正直, 通風旣勻, 穀熟齊一. 其勝三也.

縵田, 受種之地 本無定處, 故其先種攤糞也. 厚攤則費糞, 薄攤則無力. 代田, 鋪糞甽中, 糞專於根. 其勝四也.

縵田, 根不深入, 不耐風旱. 代田, 培厚根深, 耐風與旱. 其勝五也.

『林園經濟志』, 本利志 卷1, 田制, 諸田, 代田

이 사료는 풍석(楓石) 서유구(徐有榘, 1764~1845)가 저술한 『임원경제지(林園經濟志)』에 실려 있는 대전(代田)의 장점에 관한 내용이다. 『임원경제지』는 조선 후기의 농업 정책과 자급자족의 경제론을 편 실학적 농촌 경제 정책서이다.

조선 후기 농법의 변동은 논농사에서뿐만 아니라 밭농사에서도 있었다. 조선 후기 밭농사에서는 견종법(畎種法), 즉 대전이 보급되었다. 대전은 밭에서 주곡 재배를 위해 농지를 밭고랑과 밭이랑으로 다스리고, 종자를 이랑과 이랑 사이의 골인 밭고랑에 파종하는 농법이다. 이 점에서 이랑 위에 파종하는 농종법이나 이랑이나 골 없이 땅을 평평하게 고른 다음 흩어 뿌리는 만종법과 구별된다.

대전은 18세기경부터 보리를 중심으로 널리 보급되기 시작하였고, 19세기에는 조까지 파급되었다. 대전과 만전은 종자를 밭고랑에 파종하느냐 밭이랑에 파종하느냐 하는 간단한 형식상의 차이였지만, 결과는 차이가 컸다. 대전은 심한 가뭄에도 씨가 쉽게 흙 바깥으로 나오고, 김매기가 쉽다. 싹에 통풍이 잘되고, 거름을 줄 때 낭비가 없으며, 싹의 뿌리를 흙으로 싸서 가꾸므로 바람과 가뭄에 강하다.

따라서 대전을 하면 만전에 비해 2~3배 정도 노동력이 절감되고, 수확은 두세 배가 증산된다. 이는 수전 농업의 이앙법이나 이모작 보급과 더불어 농업 생산력을 크게 발전시키고, 사회의 계층 분화를 촉진하였다. 동시에 영세 소농층이 생계를 유지할 수 있게 하고, 부유층 농민의 소득을 증대시켜 곡물의 상품화를 촉진시키는 데 일조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저서
『조선시대 양반가의 농업경영』, 김건태, 역사비평사, 2004.
『조선후기농학사연구』, 김용섭, 일조각, 1988.
『조선농업사연구』, 민성기, 일조각, 1988.
『조선후기 사회경제사의 연구』, 송찬식, 일조각, 1997.
『조선시대 농서 편찬과 농업의 발달』, 염정섭, 서울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00.
편저
『풍석 서유구와 임원경제지』, 심경호 외, 소와당, 2011.

관련 사이트

한국학중앙연구원 왕실도서관 장서각 디지털 아카이브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