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경제조선 후기상품 화폐 경제의 발달

난전의 성행

모든 점포에는 이미 역할이 나누어져 있고 또 도읍 백성의 직업은 정해졌다. 그러므로 각 점포의 물종을 시전 상인이 아니고서 사사로이 매매하는 자는 시전 상인이 법사(法司)에 잡아들일 것을 허락하였는데 이를 난전이라 한다.

정조 15년(1791)에 채제공이 계품하기를, “근래에 놀고먹는 무리가 스스로 전호를 만들어 가지고 민생의 일용 물종을 모두 도고(都賈)1)하였습니다. 무릇 모든 물가가 전보다 5배나 귀합니다. 청컨대 자질구레하게 새로 설치한 전호는 하나같이 모두 혁파하고, 육의전2) 이외의 난전은 허락하지 마십시오”라고 하였다.

정조 18년(1794)에 좌의정 김이소가 건의하여 내어물전⋅청포전은 육의전 외로 내려붙이고 포전을 올려붙였다. 순조 1년(1801)에 심환지가 평시서(平市署)에 봉감(捧甘)하여 내어물전을 다시 육의전에 속하게 하고 난전을 복구하여 외어물전과 합해서 1주비를 만들었다. 포전은 저포전과 합하여 1주비를 만들었다. 이로써 육의전의 수효를 채웠다.

만기요람』, 재용편5, 각전, 난전

1)도고(都賈) : 조선 후기 상품의 매점매석을 통해 이윤의 극대화를 노리던 상행위 또는 그러한 상행위를 하던 상인이나 상인 조직을 말한다.
2)육의전(六矣廛) : 조선 초기부터 서울 종로에 자리 잡고 있던 여섯 종류의 어용상점이다. 육의전은 비단⋅무명⋅명주⋅종이⋅모시⋅생선 등을 팔았다. 육의전국역(國役)을 부담하는 대신 국가로부터 상품의 독점과 전매권을 행사할 수 있는 권한인 금난전권을 부여받았는데, 이는 금난전 전매권(禁亂廛專賣權) 또는 도가권(都價權)이라고도 한다. 1791년(정조 15) 정부는 신해통공을 실시하여 각 시전의 국역은 존속시키면서 금난전권은 금지하였다. 이에 금난전권을 바탕으로 한 독점 상업인 도가(都價) 상업 역시 공식적으로 폐지되었지만 육의전은 예외로 하였으며, 육의전의 금난전권은 고종 31년(1894) 갑오개혁 때 완전히 혁파되었다.

諸廛旣有分役, 且是都民恒業之所係. 故各廛物種之非廛人, 而私自買賣者, 許令廛人捉納法司, 謂之亂廛. 正宗辛亥, 蔡濟恭啓曰, 近來遊手之輩自作廛號, 人生日用物種, 無不都庫. 凡物之貴五倍於昔. 請零瑣新設之廛號 一並革罷, 六矣廛外勿許亂廛.

甲寅, 左議政金履素建白, 以內魚物廛靑布廛降付六矣之外, 以布廛陞付矣. 當宁辛酉, 沈煥之捧甘平巿, 以內魚物廛復陞六矣, 亂廛復舊, 與外魚物廛合爲一矣. 布廛則與苧布廛合爲一矣. 以備六矣之數.

『萬機要覽』, 財用編5, 各廛, 亂廛

이 사료는 서영보(徐榮輔, 1759~1816)⋅심상규(沈象奎, 1766~1838) 등이 왕명에 의해 저술한 『만기요람(萬機要覽)』재용편(財用編)에 기록된 난전(亂廛)에 관한 내용이다. 난전은 조선 후기 전안(廛案)에 등록되지 않거나, 허가된 상품 이외의 것을 몰래 파는 가게를 말한다. 난전은 조선 후기 상업 발전과 더불어 성장한 비시전계(非市廛系) 사상인(私商人)이 불법 상업 활동으로 시전을 어지럽힌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조선은 초기부터 국역(國役)을 부담하는 육의전과 시전 상인에게 그 보상으로 상품을 독점 판매할 수 있는 특권을 부여하고, 이 규정을 어기고 마음대로 상행위를 하면 난전이라 하여 금지시켰다. 그러나 17세기 이후 도시 인구가 늘어나고 상업이 발전하면서, 서울의 경우 시전 상가 외에 남대문 밖의 칠패(七牌)와 동대문 근처 이현(梨峴) 등에 새로운 시장이 형성되고 거리마다 난전이 생겨 시전의 전매품을 매매하게 되었다. 또한 비교적 큰 자본을 가진 사상 도고(私商都賈)가 서울 외곽의 송파⋅동작진⋅누원점⋅송우점 등에서, 삼남⋅동북 지방에서 올라온 상품을 매점하여 서울 성 안의 난전 상인에게 넘김으로써 난전 활동이 활발해졌다.

이러한 난전의 주체는 주로 서울 및 송도의 부상(富商)⋅도고(都賈) 등이었으며, 군병(軍兵) 및 각 영문의 비특권적인 수공업자 그리고 권세가와 그들의 가노(家奴), 관아의 저리(邸吏) 등이 난전층을 형성하였다. 이들은 대개 봉건 특권층과 결탁해 관부에 일정한 사업세를 내고 자신의 상권을 확보하여 육의전과 같은 특권적 시전 상인에게 큰 타격을 주었다. 이에 육의전을 비롯한 시전 상인은 한때 정부로부터 난전을 금지하는 금난전권(禁亂廛權)을 얻어 난전에 압박을 가하였다.

그런데 금난전권은 소상품 생산자와 소상인층의 자유로운 성장을 가로막았으며, 이로 인해 나타나는 물가고로 도시 빈민층의 피해가 컸다. 이러한 유통 질서 문란을 개혁하기 위해서는 시전의 금난전권을 폐지하고 자유롭게 상품을 매매하도록 해야 한다는 주장이 대두하였다. 그리하여 1791년(정조 15년) 좌의정 채제공(蔡濟恭, 1720~1799)의 주창에 의해 30년 이내에 설치된 시전을 폐지하고, 육의전을 제외한 시전의 금난전권을 폐지하였는데, 이를 신해통공(辛亥通共)이라 한다. 이는 사상을 중심으로 조선 후기 상품 화폐 경제가 발달하는 계기가 되었다.

난전은 조선 후기에 성장한 비특권적인 수공업자와 상인에 의해 봉건적인 상업 구조가 허물어지던 도시 상업 발전의 반영이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조선후기에 있어서의 도시상업의 새로운 전개-난전을 중심으로-」,『한국사연구』2,김영호,한국사연구회,1968.
「18세기 후반기에 있어서의 봉선상업의 붕괴과정-난전을 중심으로-」,『아세아학보』2,유원동,아세아학술연구회,1967.
「18세기말 서울 상업계의 변화와 정부의 대책」,『역사학보』142,이욱,역사학회,1994.
저서
『조선 후기 상업자본의 발달』, 강만길, 고려대학교 출판부, 1973.
『조선 후기 서울상업발달사연구』, 고동환, 지식산업사, 1998.
『조선후기 훈련도감의 설립과 운영』, 김종수, 서울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96.
『조선 후기 시전상인 연구』, 변광석, 혜안, 2001.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