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경제조선 후기상품 화폐 경제의 발달

개시와 후시

선조 26년(1592)에 국내의 기황(飢荒)으로 인해 상신(相臣) 유성룡이 건의하여, 요동(遼東)에 자문(咨文)을 보내 압록강 중강에 시장을 열어서 교역하게 하였다. 【당시 우리나라에서는 면포 1필 값이 피곡(皮穀)으로는 1두(斗)도 되지 않는데, 중강에서 팔면 쌀 20여 두를 얻게 되고, 은⋅구리⋅무쇠로 교역하는 자는 더욱 10배의 이익을 얻게 되므로, 요좌(遼左)의 미곡이 많이 우리나라에 들어와 생활을 온전히 한 자가 매우 많았다. 이것이 중강개시의 시초였다.】

선조 34년(1601)에 이르러 폐단이 많이 일어나므로 도로 혁파할 것으로 자문을 다시 보내 청하니 무원(撫院)에서 허락하였다. 선조 35년(1602)에 태감(太監) 고양(高洋)이 자문을 보내 와 복구할 것을 청하므로 다시 의주에 명령하여 이전대로 매매하도록 하였다. 광해군 1년(1609)에 다시 예부(禮部)에 자문을 보내 청해서 혁파하였다. 인조 24년(1646)에 청나라의 요청에 의하여 다시 설치하고, 3⋅9월의 15일에 두 차례 교역하도록 정하였다가 곧 2⋅8월로 개정하였다. 【의주와 개성부 및 양서(兩西) 감영에서 소⋅소금⋅종이 등 항목을 각 읍에 분정하고, 별장을 따로 차정(差定)하여 만상(灣上)에 모아서 기다렸다가 기일이 되면 차사원(差使員)이 역학훈도(譯學訓導)와 함께 중강에 거느리고 가서 봉성통관(鳳城通官)장경(章京)과 값을 정하고 서로 교환하였다. 그리고 사판인(私販人)과 암말⋅인삼 등의 일체 금물은 부윤(府尹)이 엄격히 관리하였다.】

만기요람』, 재용편5, 중강개시

당시에 비록 요청에 핍박되어 소를 팔 것을 들어 주었으나, 다만 관판(官販)하는 소와 소금을 예에 비추어 교환하게 할 뿐이고, 사상(私商)이 따라가는 것은 일체 허락하지 않았다. 그런데 국법으로 금하는 것이 점점 해이해져서 사상들이 함부로 따라가 저희 마음대로 교역했는데, 이것을 중강후시(中江後市)라 하였다. 후에 책문후시(柵門後市)가 점점 성해짐에 따라 사행(使行)이 있을 때마다 우리나라 상인이 화물을 휴대하고 입시(入市)하니 청나라 사람들은 앉아서 이익을 취하여 다시 화물을 싣고 오지는 않았다. 숙종 26년(1700)에 예부에 요청하여 중강후시를 혁파하였으나, 책문후시는 지금까지 행해지고 있다.

숙종 46년(1720)에 요동(遼東)⋅봉성(鳳城)의 거호(車戶) 12인이 난두(欄頭)라 칭하고, 우리 사행(使行)의 왕래하는 복물(卜物)에 거각(車脚)을 독점하여 각가(脚價)가 배증하였고, 난두 등이 또 관동(關東)의 탐리(貪吏)와 결탁하고 이익을 도모하여 심고(瀋庫)에 납세하기를 자원하고 화물을 많이 운수(運輸)하여 후시의 이익을 독점하였다. 사행(使行)이 책문을 출입할 때는 만상(灣上, 의주)과 송도(松都, 개성)의 상인 등이 은⋅삼을 몰래 가지고 인부와 말 속에 섞여 들어 물건을 팔아서 이익을 꾀하며, 회환(回還)함에 이르러서는 거각을 일부러 천천히 운전하게 하고 먼저 사신을 책문으로 나가게 하여 거리낄 것이 없게 한 뒤에 저희 마음대로 매매하고 돌아오는데 이를 책문후시라 한다.

만기요람』, 재용편5, 책문후시

宣祖癸巳, 因國內飢荒相臣柳成龍建議, 移咨遼東於鴨綠中江開市交易.【其時我國綿布一疋直, 皮穀不滿一斗, 而市於中江得米二十餘斗, 其用銀銅水鐵者尤得十倍之利, 於是遼左米穀多流出於我國, 所全活者甚多】. 此中江開市之始. 而至辛丑以弊端滋興, 咨請還罷, 撫院許之. 至翌年太監高洋移咨請復, 更令義州照舊買賣. 光海己酉, 復咨禮部罷之. 仁祖丙戌, 因彼咨復設, 定以三九月十五日兩次交易, 旋改以二八月.【義州則開城府及兩西監營, 分定農牛鹽紙等項於各邑, 另差別將, 聚待灣上, 及其期日, 差使員同譯學訓導領往中江, 與鳳城通官章京, 定價相換. 而私販人及牝馬人蔘等一切禁物, 府尹勾管嚴察】.

『萬機要覽』, 財用編5, 中江開市

其時雖迫於咨請聽施其賣牛, 而但令以官販牛鹽照例換貿而已, 並不許私商隨往. 國禁漸弛, 私商濫隨, 恣意交易, 謂之中江後市. 而後因柵門後市之漸盛, 每有使行, 我商携貨入市, 彼則坐而取利, 不復駄載而來矣. 肅宗庚辰, 咨禮部罷中江後市, 而柵門後市則至今行之. 庚子間, 遼鳳車戶十二人, 號稱欄頭, 我行往來卜物, 榷其車脚, 脚價倍增, 而欄頭等又與關東貪吏締交爲利, 自願納稅於瀋庫, 多輸貨物, 專其後市之利. 而使行出入柵時, 灣上及松都商人等潛持銀蔘混在夫馬之中, 販物牟利, 至於回還, 車脚故令遲運, 而先送使臣出柵, 無所憚壓, 然後任情買賣而歸, 是謂柵門後市.

『萬機要覽』, 財用編5, 柵門後市

이 사료는 『만기요람(萬機要覽)』 재용편(財用編)의 중강개시(中江開市)책문후시(柵門後市)에 기록된 개시후시에 관한 내용이다. 개시는 공무역이고 후시는 밀무역이다. 중강개시는 조선 시대 의주의 대안(對岸)인 중강(中江)에서 중국과 공무역을 하던 국제시장이다. 중강개시는 처음에는 임진왜란 중 군량미 조달책으로 명나라의 미곡과 조선의 은⋅동⋅무쇠 등을 무역하였다. 그러나 임진왜란이 끝난 다음 중지했다가 명⋅청의 세력이 교체된 뒤 청나라의 일방적 요구로 계속되었다.

중강개시는 1593년(선조 26년) 임진왜란으로 인한 조선의 기근 구제와 군마(軍馬) 조달을 위해 영의정 유성룡(柳成龍, 1542~1607)이 요동(遼東)에 건의해 시작되었다. 당시 조선에서는 극심한 식량난으로 무명 1필 값이 피곡(皮穀) 1두(斗)도 되지 못하였다. 그러나 중강에서는 쌀 20여 두에 달했고, 은⋅구리⋅무쇠로 교역한 자는 10배에 가까운 이익을 보기도 하였다. 이러한 현상은 초기에 불과했고 여러 가지 폐단이 발생하여 1601년(선조 34년) 혁파하였다. 그러나 이듬해 명나라의 요구로 다시 열렸다가 1609년(광해군 2년) 또다시 혁파되었다. 1646년(인조 24년) 청나라의 요청에 따라 다시 설치하고, 3월 15일과 9월 15일 두 차례에 걸쳐 교역하도록 정했는데, 농번기에 해당한다고 하여 2월 15일과 8월 15일로 고쳐 정하였다.

당시 조선에서는 농우(農牛)⋅소금⋅지물(紙物)과 해대(海帶)⋅해삼⋅면포⋅사기 등을 수출하되, 관허(官許) 교역 이외 사상(私商)의 잠입을 일체 금하고 암말과 인삼의 교역을 금하였다. 이상의 교역 물품은 개성부와 황해도, 평안도 감영에서 각 고을에 분정(分定)하고, 별장(別將)을 따로 정해 의주에서 모여 기다렸다가 기일이 되면 별도 차사원(差使員)이 역학훈도(譯學訓導)와 함께 중강에 가서 봉성 통관(鳳城通官)과 값을 정하고 서로 교환하는 방법으로 하였다.

그러나 이러한 규정은 점점 해이해졌다. 반면 개인이 하는 장사는 성행해 대청(對淸) 교역은 사실상 자유 무역처럼 되어 이후 50여 년간 계속되었는데, 이를 중강후시라 하였다. 더욱이 만상송상 등은 연경으로 떠나는 조선 사행에 끼어 들어가 국경을 넘은 직후 경유하는 책문(柵門)에서 공공연히 밀무역을 행했는데, 이를 책문후시라 하였다. 그 후 책문후시의 범위가 더욱 넓어져 결국 조정에서 세금을 받고 공인하게 되자, 중강개시는 자연히 1700년(숙종 26년) 그치고 말았다.

책문후시는 조선 후기 조선과 청나라 상인들이 책문에서 전개했던 밀무역 시장이다. 책문(柵門)은 압록강 건너 만주의 구련성(九连城)과 봉황성(鳳凰城) 사이에 위치한 곳으로, 이곳에서는 1660년(현종 1년)부터 사무역이 시작되었다. 당시 조선과 청나라 사신들이 왕래하는 기회를 이용해 상인들이 마부로 변장하여 은과 인삼을 가지고 강을 건너가 책문에서 밀무역을 했기 때문에 책문후시란 명칭이 생겼다.

1700년(숙종 26년) 중강개시가 폐지된 뒤 책문후시가 더욱 번창하여 무역 시장으로서 중요한 위치에 놓이게 되었다. 무역이 성행하여 많은 폐단을 낳자 조선 정부는 단속 관원으로 단련사(團練使)를 파견하여 규정 외 사항을 단속하려 하였다. 단련사는 조선 시대 사신의 호송과 영봉(迎逢)을 수행하는 임무를 맡던 관원으로, 사행(使行)이 있을 때마다 연변의 수령과 군관 가운데 임시로 임명하여 사신 일행의 신변 보호 및 인마(人馬)⋅물품의 안전 관리 등을 책임지게 하였다. 그러나 단련사는 단련사후시라고 일컬을 정도로 오히려 적극적으로 상행위에 몰두하여 문제를 일으켰다.

책문후시는 1년에 4, 5차례에 걸쳐 열리고 한 번에 은 10만 냥이 거래되었다. 이 시장을 통해 청나라의 보석류와 비단, 약재류를 들여오는 데 따른 비용으로 조선의 은이 연간 50~60만 냥 소요되었다. 조선 왕조는 이를 엄하게 단속했으나 금지시키지 못했고 마침내 1755년(영조 31년) 책문후시를 공인한 다음 출입 화물의 포수(包數)에 따라 과세하여 관세 수입으로 삼았다.

그 후 1787년(정조 11년) 국경이 문란하고 물동량이 너무 많아 통제하기 힘든 상황이 야기되자 시장을 폐쇄하였다. 그러나 연행 사절의 경비 보충 문제가 현안으로 대두되면서 1795년(정조 19년) 다시 시장을 열었는데, 매년 세액을 4만 냥으로 정하였다. 이 같은 관세 징수를 위해 1854년(철종 5년) 의주부에 관세소를 두었으며, 구한말 청국 세폐사(歲幣使)의 파견 중지 조치가 있을 때까지 그 기능을 수행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조선 후기 북관개시 연구」,『조선시대사학보』1,고승희,조선시대사 학회,1997.
「18~19세기 북관개시의 운영과 성격」,『한국사연구』109,고승희,한국사연구회,2000.
「조선 후기 대청무역의 전개와 무역수세제의 시행」,『한국사 론』36,김정미,서울대학교 국사학과,1996.
「조선 후기 대청무역의 전개과정」,『백산학보』8,유승주,백산학회,1970.
저서
『조선 후기 상업자본의 발달』, 강만길, 고려대학교 출판부, 1973.
『조선후기 함경도 상업 연구』, 고승희, 국학자료원, 2003.
『조선 후기 대청무역사 연구』, 이철성, 국학자료원, 2000.
『한국시장경제사』, 조병찬, 동국대학교 출판부, 2009.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